역사 팟캐스트

오바마 행정부 44일차 - 역사

오바마 행정부 44일차 - 역사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대통령은 매일의 안보 브리핑과 경제 브리핑으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오후 1시에 대통령은 백악관 의료 개혁에 관한 포럼에서 개회사를 했습니다. 이 포럼은 의회 지도자들, 의료계의 모든 부분에서 대표자들, 정부 관리들이 참여하는 놀라운 회의였습니다. 대통령의 개회사 후 참가자들은 산업의 다양한 측면을 검토하기 위해 작업 세션을 나누었습니다. 오후가 되자 대통령은 참석자들을 다시 불러 질문에 답하고 폐막사를 하였다. 올해는 의료 개혁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분명한 인식이 있었습니다. 대통령은 의료 서비스가 개혁되지 않는 한 연방 및 민간 예산을 계속해서 더 많이 소모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폐회사 및 Q&A

영부인은 오후에 워싱턴 DC의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 '미리암 키친'을 방문했습니다.


카스 선스타인

캐스 로버트 선스타인 [1](1954년 9월 21일 출생)은 특히 헌법, 행정법, 환경법, 법률 및 행동 경제학 분야의 미국 법학자입니다. 그는 또한 뉴욕 타임즈 베스트셀러 작가 스타워즈에 따른 세계 (2016) 및 슬쩍 찌르다 (2008). 그는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정보 및 규제 사무국장을 역임했습니다. [2]

시카고 대학교 로스쿨에서 27년 동안 교수로 재직하면서 규제 및 헌법에 관한 영향력 있는 저작을 저술했습니다. [3] 백악관을 떠난 후 선스타인은 하버드 로스쿨의 ​​로버트 왐슬리 대학교 교수[4]를 지냈습니다. 2014년에 법률 출판물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Sunstein은 큰 차이로 가장 많이 인용되는 미국 법률 학자였습니다. [5] [6]


미국인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이슬람”과 “테러리즘”이라는 단어를 한 문장에서 서로 가까이 두기조차 거부한 것에 대해 당혹스러워합니다. 폭력적 극단주의가 가장 가깝고 전체 행정부가 언어 통제에 대해 교육을 받은 것이 분명합니다. 당신이 그것을 잘한다면(Jen Psaki) 당신은 승진하고, 그렇지 않다면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뉴스를 듣고 9/11, Charlie Hebdo, 호주, 캐나다, 런던, 덴마크, Fort Hood, 보스턴 대학살 및 ISIS의 “폭력적 극단주의”, 참수, 십자가형, 산 채로 불타는. ‘이슬람 테러’라고 말할 수 없는 것은 터무니없는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마도 오바마가 ~이다 무슬림이거나 극단적인 무슬림 동정심을 가지고 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지만 그는 아마도 그가 말했듯이 기도에 대한 이슬람의 부름과 1967년부터 1971년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살았던 즐거운 기억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그는 부재한 아버지를 존경하도록 배웠습니다. 그리고 그의 아버지의 역사. 1971년 이후 그는 하와이에서 자랐습니다. 그를 전국적으로 주목하게 한 것은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 기조연설인 “연설”이었습니다. Chicago Magazine은 그것이 어떻게 생겨났고 무엇이 들어왔는지에 대한 길고 감탄할 만한 이야기를 제공합니다.

버락 오바마가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기조연설을 시작했을 때, 그는 여전히 일리노이주 출신의 무명의 주 상원의원이었습니다. 17분 뒤 완주했을 때 전국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대선 출마의 길을 열었다.

버락 오바마는 항상 자신의 이야기에 매료되었습니다. 그것은 그를 진정으로 특별한 것으로 다른 남자들과 구별합니다. 그것은 그의 대회 연설을 지배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자서전을 지배했습니다.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 그것은 이미 쓰여졌음에 틀림없지만 이듬해에 출판되었다. 44세에 자서전을 쓰는 사람은?

오바마는 자신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는 그것이 그의 야망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단지 그의 마법의 손길이 필요했습니다. 그는 현재 콜롬비아 대학의 현대 아랍 연구 교수로 재직 중인 미국-팔레스타인 파이어브랜드인 라시드 칼리디(Rashid Khalidi)와 좋은 친구였습니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대한 그의 견해는 모든 것이 이스라엘의 잘못이며 팔레스타인인들이 학대당한다는 것입니다. Victor Davis Hanson의 Obama’ 전략에 대한 설명을 읽으면 다음과 같이 명확해집니다.

쿠바 스탈린주의자, 이란의 신정주의자, 러시아의 전 KGB 요원, 금권주의적인 중국 기구로 희화화되고 악마화된 지도자들은 사실 우리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미국이 그들과 이성보다는 그들을 괴롭히려고 했기 때문에 그들은 너무 자주 목소리를 내지 못했습니다. ISIS나 탈레반을 "테러리스트" 또는 "이슬람주의자"라고 부르거나 Bowe Bergdahl을 "배반자"로 축소하는 것과 같은 양극화되고 시대에 뒤떨어진 라벨링은 우리와 함께하는 사람들을 희화화하는 방식으로 복잡한 문제를 단순화하는 것 외에는 아무 목적도 없습니다. 다르다.

대신에 우리가 군사적 프로필을 줄이고 우리가 진정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미국 사회를 보다 평등하고 공정한 곳으로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임을 다른 국가들에게 보여주면, 우리의 적들은 우리도 인간임을 인식하고 공통의 열망을 공유하기 시작할 것입니다. . 이상, 설득, 감정, 의도는 이제 억지력, 힘의 균형, 군사적 준비태세, 동맹이라는 구식의 양극화 규칙이 아니라 외교 정책의 주제가 되었습니다.

오바마에게는 이 모든 것이 이해가 됩니다. 민주당이 얼마나 많이 좌파로 이동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확실히 그들의 대변인과 행정부는 그랬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원과 일반 민주당원 모두가 오늘날의 세계에서 미국을 위한 전략이라는 이 아이디어에 동의할까요? 나에게 그것은 역사에 익숙하지 않고 전략이나 국가 안보에 대한 이해도 없는 행정부가 있는 점점 더 위험한 세상입니다. 가볍게 외교 정책을 수행합니다.

이란의 물라들은 언제, 어떤 주제로든 자신들이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오랫동안 보여주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은 공산주의 없이 폭정만 있는 소비에트 제국을 재건하기로 결심한 것 같습니다. ISIS는 점점 더 사악해지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A-10 와트호그가 실제로 작동한다면 미래의 전쟁을 위한 새로운 장난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제거할 계획입니다. 중국은 남중국해에서 팽창하고 근육을 구부리고 있습니다. 우리도 인간이고 공통의 열망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다른 국가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오바마 가족의 반려견 보가 2021년 5월 8일 사망했습니다. 테드 케네디 커넥션

그리고 Bo는 Obama의 59세 생일 277일 후에 사망했습니다.

277, 59번째 소수
배신자 = 59 (그의 비밀 경호원 이름)
흑인 = 59, 노예 = 59, 라스타 = 59, 블루스 = 59

바이든은 59대 미국 대통령 선거를 '원화'했다.

277, 59번째 소수 *킬 = 59 (유대인 게마트리아)

오늘은 58처럼 5/8로 쓸 수 있습니다.

프리메이슨 = 58 / 59
프란치스코 교황 = 58 / 59

네오가 케네디 가족에 대해 포착한 내용을 알아차렸을 때…

존 F. 케네디 = 59

그리고 Neo와 Switzerland가 잡은 것을 주목하십시오.

Charles, Switzerland가 경계합니다!

6 댓글

이 개는 오바마의 생일을 12주 앞둔 12세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Bo = 37은 12번째 소수입니다.)
그 개는 올해 237일째 되는 2009년 8월 25일 사망한 '테드 케네디 전 상원의원'이 선물로 준 것으로, 올해 237일을 남겨두고 보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버락 오바마는 17년 1월 20일에 대통령 임기를 마감했는데, 보의 사망 날짜인 5/8에 해당하는 58개의 날짜 수비학이 있었습니다.
뉴스는 개가 "암"으로 사망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 44. First Dog = 44. Kill = 44. Ted Kennedy = 44. (Obama는 44입니다.)
보 = 37. 암 = 37.
보 = 17. 개 = 17. 킬 = 17. 희생 = 17(0).
첫 번째 개 = 118. 암 = 118.
첫 번째 개 = 46. 테드 케네디 = 46. 희생 = 46.
패밀리 독 = 43. 메이 에이트 = 43. 킬링 = 43.

Joe Biden의 아들 이름이 Beau라는 사실과 함께 이것이 Joe Biden의 생일 후 170일 전체에 걸쳐 나온다는 것은 흥미롭습니다.
희생=170.
조 바이든=37.
Bo=37, 유대어로 52.
대통령=52.
Joe Biden=715(유대인)이고 7월 15일은 Joe Biden의 생일로부터 237일 후이며 2021년 5월 8일에 237일이 남습니다.
2021년 7월 15일이면 2021년 5월 8일이 Joe Biden의 생일로부터 169일이 되는 것처럼 1년이 169일 남았습니다.
2021년 7월 15일은 Joe Biden의 생일로부터 정확히 34주 후의 전체 기간이며, 2021년 5월 8일에는 34개의 날짜 수비학이 있습니다. 5+8+21=34.
죽음=34.
살인=34.
2021년 7월 15일은 취임 후 177일입니다.
예수회 교단=177.
신세계질서=177.
2021년 5월 8일은 취임 후 108일입니다.
기하학=108.
5/8/2021에는 18, 54 날짜 수비학이 있습니다. 5+8+2+0+2+1=18. 5+8+20+21=54.
IHS=18. 1+8=9.
예수회 교단=54. 5+4=9.
9는 완료의 숫자입니다.
2021-07-15에는 18, 27, 63 날짜 수비학이 있습니다. 7+1+5+2+0+2+1=18. 7+15+2+0+2+1=27. 7+15+20+21=63.
1+8=9.
2+7=9.
6+3=9.

또한 ‘Bo’ 및 ‘Joe Biden’은 37이고 7월 15일은 37번째 소수인 157과 같은 15/7로 작성되고 237이 모두 튀어나와 ‘Minneapolis, Minnesota.17=237 7월 15일은 Jessy Ventura’의 생일이기도 합니다. ‘James Janos’=1507 유대인. ‘Bo’=52 ‘미네소타’ 좋아요. 다시 󈨡 미네소타 노스 스타즈는 JFK가 암살된 댈러스로 이사했습니다. 미네소타에서 조 바이든의 죽음을 볼 수 있을까요?

보씨는 제59대 대통령 선거가 시작된 지 4464시간 만에 사망했다.

“Kill” = 44(영어 서수)(오바마 #44)
“오바마 패밀리” = 44(완전 축소)

“Kill” = 64(역 서수)”Civil Rights” = 64(완전 감소)(󈨄의 시민권법)
“오바마 패밀리” = 64(완전한 반전 반전)

이것도 187일(예수회)

Bo는 또한 선거가 Biden에게 유리하게 불린 날짜로부터 4368시간 후에 사망했습니다.

“Bo’s Death” = 43(역 전체 축소)(패밀리 독)
“Dogicide” = 43(완전한 반전 반전)

“Barack Obama” = 68(영어 서수)(Robert Kennedy는 󈨈에서 사망했습니다. 그는 Joe Biden과 생일을 공유합니다)

Robert Kennedy’의 생일은 6/6이며 Bo는 11/3 선거일로부터 6개월 6일 동안 사망했습니다.

“로버트 케네디” = 66(완전 축소)

“Bo Was Killed” = 113(영어 서수)(11/3 선거)

“Bo’s Sacrifice” = 109(영어 서수)(Bo Biden’s 취임 109일 후 사망)

보(Bo)는 보(Beau)로부터 정확히 310주 후에 사망했습니다.

오바마=31
31 11번째 프라임
보=11

개는 Beau’의 사망 기념일로부터 11개월 8일 후에 사망했습니다.
첫 번째 개=118
암=118
바이든은 11/8 선거에서 승리했습니다.
11/8은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8/11입니다.
Barack Hussein Obama II=811(영어 확장)

또한 11개월 9일의 기간이었습니다.

Obama’s 대통령의 119번째 순간은 그가 집권한 지 정확히 119주 후에 SEALS=79 “kill” Bin Laden을 가졌을 때였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110/47/241/79 *…에 대한 정확한 일치*
엘라스 맥다니엘=110/47/241/79..

..이것은 강아지 “Bo”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Bo Diddley의 본명입니다(위키 https://en.wikipedia.org/wiki/Bo_(dog)에 따름)
개인 Bo는 Bo Diddley의 93번째 생일이 되기 237일 전에 사망했으며 위의 Neo’s 237 관찰에 추가되었습니다.
보 디들리 자신이 79세의 나이로 사망
2/4 암호로 그의 출생 이름에 해당하는 그의 생일(47번째 소수)로부터 211일.

또한 – 이런 일이 DOGecoin(강아지 엠블럼이 있는 동전)이 유행하던 날, Musk가 SNL을 하는 것과 같은 날 일어난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Dogecoin 출시일(2013년 12월 6일)부터 Bo가 사망한 날까지 2710일이었습니다.
보 바이든의 죽음부터 보의 죽음까지 2170일.

도지코인 7주년부터 보가 죽기까지 153일 걸렸습니다.
17은 7번째 소수이고 153은 17번째 삼각수입니다.
DOGecoin + Obama’s 같은 날 죽어가는 개가 외친다 “Sirius Ritual”:
시리우스 의식=59, 17번째 소수.
시리우스는 개 별
개 별 = 153.


투명성, 기밀 해제 및 오바마 대통령

2009년 1월 21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전면적인 투명성 개혁을 발표하면서 "우리 행정부는 전례 없는 수준의 정부 개방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첫 해에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고안된 많은 정책 변경을 시행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그의 첫 공식 행동 중 하나에서 부시 행정부의 행정 명령(EO) 13233을 철회했습니다. 부시 EO는 대통령 기록에 대한 대중의 접근을 심각하게 제한하고 전 대통령과 그 후계자, 그리고 처음으로 부통령에게, 기록 공개를 지연하거나 방지하는 능력.

부시 대통령의 대통령 기록에 대한 행정 명령을 철회하는 것 외에도 대통령은 투명성과 열린 정부에 관한 대통령 각서(Presidential Memorandum on Transparency and Open Government)와 정보 자유법(FOIA)에 관한 대통령 각서(Presidential Memorandum on the Freedom of Information Act, FOIA)를 발표하여 행정부의 모든 구성원이 공개 원칙에 따라 운영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리고 투명성.

2009년 3월 19일 Eric Holder 법무장관은 모든 행정부 부서 및 기관이 FOIA를 관리할 때 공개 추정을 적용하도록 지시하는 포괄적인 새로운 정보 자유법(FOIA)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메모는 2001년 부시 행정부 시절 존 애쉬크로프트 전 법무장관이 발표한 지침을 철회했다. Ashcroft FOIA 각서는 "건전한 법적 근거" 표준을 수립했습니다. 이 기준에 따라 기관은 요청된 정보를 보류할 때마다 FOIA 면제를 사용하는 것이 사실적으로나 법적으로 건전한 근거에 있다는 판단을 내려야 했습니다. Ashcroft 지침은 의심스러운 자료를 공개하지 않도록 추정하는 실질적인 효과가 있었습니다.

2009년 12월 8일 백악관은 연방 기관이 운영을 대중에게 공개하기 위해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하는 공개 정부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지침 외에도 행정부는 투명성을 높이고 향후 계획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이미 취한 조치에 대한 "미국 국민에 대한 열린 정부 진행 보고서" 및 mdashan 분석을 발표했습니다.

2009년 12월 29일 대통령은 국가 기록 보관소 내에 국가 기밀 해제 센터를 설치하여 역사적으로 통합되고 효율적인 기밀 해제 검토를 수행하는 것을 포함하여 국가 안보 정보의 분류, 보호 및 기밀 해제 시스템을 크게 개선하기 위한 행정 명령 13526을 발표했습니다. 중요한 오래된 기록. 대통령은 또한 이러한 변경 사항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구현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는 메모를 연방 기관의 장에게 발행했습니다.

이러한 수많은 행정 명령과 지시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대통령은 첫 임기가 거의 끝나갈 무렵, 역사상 가장 개방적이고 투명하며 책임감 있는 행정부를 만들기 위해 한 약속을 얼마나 잘 이행하고 있습니까?

2012년 8월 3일 워싱턴 포스트는 "오바마 행정부는 투명성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포스트는 "3년 후 새로운 증거에 따르면 행정부 관리들이 워싱턴의 오랜 비밀주의 문화를 뒤집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이러한 유명한 투명성 조치 중 일부는 중단되었으며 일부 조치로 정부는 더 많은 비밀을 유지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전보다."

예를 들어, NDC(National Declassification Center)는 2013년 12월까지 3억 7,100만 페이지에 달하는 기록 백로그를 검토하고 기밀을 해제하는 임무를 행정부로부터 받았습니다. 최근 상태 보고서에 따르면 NDC는 해당 마감일을 맞추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입니다. 2012년 6월 30일 현재 5,110만 페이지만 모든 처리를 완료했으며 그 중 4,180만 페이지가 일반에 공개되었습니다.

Post는 또한 2010년에 승인된 FOIA 요청 수가 연방 기관에 의해 초기에 개선되었고 요청의 백로그가 감소했음을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2011년에는 기관의 요청 거부가 10% 증가하면서 추세가 역전되었습니다.

행정부의 투명성 이니셔티브에 대한 "현장 평가"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는 정부 접근 문제에 대한 4명의 전문가에게 의견을 반영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스티븐 애프터굿 (미국 과학자 연맹의 정부 기밀 프로젝트 책임자이자 블로그 Secrecy News의 발행인)

돌이켜보면 행정부는 전례 없는 투명성을 약속하는 초기 공개 성명을 발표하는 데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대통령은 기대를 너무 높인 나머지 실망을 피할 수 없었다. 더 현명한 움직임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 개방성을 보여주고 대중의 기대를 뛰어 넘는 것이었을 것입니다.

광범위한 환멸에도 불구하고 진실은 오바마 행정부에서 투명성에 있어 몇 가지 중요한 돌파구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핵 시대 사상 처음으로 우리는 이제 미국 핵무기의 규모를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오늘날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미국 정보 지출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습니다(올해는 작년보다 더 많이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공개에 찬성하여 이제 해결된 또 다른 수십년 간의 비밀 논쟁입니다. 행정부의 신용에 대한 몇 가지 다른 선례가 있는 공개가 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행정부의 기밀 정책은 실제로 기관 수준에서 정의되고 백악관 수준에서는 피상적으로만 정의됩니다. 그리고 현실은 기관들이 개방에 관한 행정부의 지시에 상당히 다르게 대응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내 경험에 따르면 국방부(최소한 국방부 장관 수준)와 국가정보국장실은 점점 더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법무부와 국토안보부는 함께 일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내 생각에 중앙정보국은 희망이 없다. 요점은 백악관이 정부의 투명성에 대한 책임을 부분적으로만 부담한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신용이나 비난은 개별 기관에 돌아가야 합니다.

행정부의 조치(또는 무조치)는 반드시 의회의 행동에 대응해야 합니다. 그러나 특이한 점은 오늘날 의회가 비밀 개혁이나 투명성의 광범위한 증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의회 지도부는 실제로 공개를 막는 법안을 입법화(수감자 사진의 경우)하고, 기밀 정보에 대한 강력한 통제를 촉구해왔다. 이러한 정치적 환경에서 행정부가 시작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 훨씬 더 어려워집니다.

토마스 블랜턴 (워싱턴 D.C. 조지워싱턴대학교 국가안보기록원장)

분명히 이 주제에 대해 약간의 의견 차이가 있습니다. 내 생각은 우리가 "오바마 행정부"를 특정 기관이나 특정 관료의 행동과 너무 자주 혼동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는 최상층의 정책 결정이 꽤 좋았지만 중간과 최하층에서 계속되는 관료적 난독화로 인해 방해를 받았습니다. 또는 더 나쁜 것은, 백악관이 변경하는 데 성공하지 못한 부시 정책의 연방 경력 직원에 의한 연속성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구체적인 정책 결정이 있었던 곳에서는 기록이 매우 좋습니다. 사실 부시 시절과 비교하면 밤낮이 다르다고 말하고 싶다.

    1. 부시 행정부의 대통령 기록법(Presidential Records Act) 행정 명령&mdash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첫날 부시 행정부를 해임했다. 역사가들은 수년 동안 연방 법원에서 부시의 명령을 뒤집기 위한 법적 노력에 휘말려 왔습니다. 오바마 행정부 명령은 전직 대통령, 그의 후계자 또는 피지명인이 아닌 현직 대통령이 행정부 특권을 주장해야 한다는 가정을 복원했습니다.
    2. FOIA 지침: Bush/Ashcroft는 보류할 이유를 찾으면 귀하를 변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Obama/Holder는 이를 구체적으로 철회하고 공개 추정을 의무화했습니다. 주의할 점은 법무부(DOJ)의 직업 변호사들이 백악관이 참여한 사건 외에 우리가 알고 있는 한 사건에서 소송 태도를 실제로 바꾸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3. 백악관 이메일: 부시 행정부는 수백만 개의 누락된 백악관 이메일을 검색하고 공개하려는 노력에 대해 격렬하게 싸웠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법적 소송을 해결하고 이메일을 보존했으며 전자 보관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4. 백악관 방문자 일지: 부시 행정부는 다시 백악관을 방문한 사람들의 일지를 공개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로그에 대한 접근을 요구하는 법적 사건을 해결했고 6개월 후에 이를 "자발적"으로 열었습니다. 행정부는 여전히 그들이 대통령이라고 주장하는 문제와 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기관/기밀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이것은 전례 없는 수준의 개방성을 가지고 있지만 법적 지위가 혼재되어 있는 경우입니다.

    가장 큰 반례이자 오바마가 공개 약속을 어겼다고 미디어를 전반적으로 확신시킨 사례이자 법무부가 모든 이전 행정부를 합친 것보다 많은 6건의 내부 고발자/유출 혐의를 제기한 사례입니다. 그러나 나는 이것이 백악관의 정책적 선택이 아니라 백악관이 망치지 않기로 선택한 일부 경력 검사의 연속성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스티브 애프터굿이 지적했듯이 문제는 오바마보다 의회에 더 있습니다.

    앤 와이즈만 (Washington-CREW의 책임 및 윤리 시민을 위한 수석 고문)

    내 평가에 따르면 투명성에 대한 행정부의 기록은 혼합되어 있습니다. 의심의 여지 없이 오바마 대통령은 보다 열린 정부를 위한 벤치마크를 설정하는 강력하고 친-투명한 정책을 시행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정책을 기관 수준에서 구현하는 데 있었습니다. 기관은 사전에 공개하도록 권장받았지만 게시하는 정보의 품질과 공익에 대해서는 거의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행정부는 그들에게 이 면에서 많은 지침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FOIA 측면에서 보다 개방적인 접근 방식을 향한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지만 매우 느린 과정이었습니다. FOIA 요청에도 불구하고 기관, 특히 법무부와 같은 반사적 태도를 자제하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DOJ는 또한 FOIA 소송에서 주요 장애물이었습니다. 현재 DOJ가 FOIA 사건에서 취하고 있는 소송 태도와 이전 행정부에서 취한 소송 자세 사이에는 눈에 띄는 차이가 없습니다.

    또한 진행 상황을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되는 통계 및 정보에 액세스하는 것도 어려웠습니다. 지금까지 DOJ는 데이터가 수집되는 경우에도 임의 방출 기관이 만들고 있는 정보의 수와 성격에 대한 공개 액세스를 제공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행정부가 대통령의 투명성 약속을 이행하고 있는지 여부를 가장 잘 알려주는 정보입니다.

    결국,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더 많은 예산 삭감에 직면한 기관은 FOIA 요청에 신속하고 완전하게 응답하는 데 훨씬 더 많은 어려움을 겪을 것입니다. 나는 여전히 낙관적이지만 행정부가 투명성 문제와 관련하여 일을 하도록 하려면 대통령의 더 큰 압박이 필요할 것입니다.

    패트리스 맥더모트 (OpenTheGovernment.Org의 전무이사)

    많이 섞인 가방인 것 같아요. 오바마 행정부의 이니셔티브와 노력이 주로 국내 알권리 영역에서 행정부 구성 요소의 태도 변화를 제도화하기 시작했다는 강력한 징후가 있습니다. 대중을 위한 공개 및 책임 도구로서의 FOIA의 효율성은 대통령과 법무장관이 약속한 것보다 계속 뒤떨어져 있지만, 절차를 개선하기 위해 기관에서 훨씬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기관에서는 더 많은 정보를 사전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FOIA 요청을 요구하거나 기다리지 않고) 및 mdashand는 그들이 당신이 알고 싶어하는 일반적인 내용이 아닙니다. 국내 정책 전선에서 가장 큰 좌절은 백악관 정책 인력의 지속적인 변화로 인해 후속 조치와 일관성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국가 안보, 법 집행 및 이들의 중복 영역에서 일부 성공이 있었고 2012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내년도 정보 요청 총액이 공식적으로 공개되었습니다. 회계 2013). 여기에는 192억 달러인 군사 정보 프로그램(MIP)과 526억 달러인 국가 정보 프로그램(NIP)에 대한 요청이 모두 포함되었습니다.

    또한 최근 스티브 애프터굿(Steve Aftergood)이 언급한 것처럼 국가정찰국과 국가안보국(National Security Agency)은 거의 팡파르와 함께 꾸준히 기밀을 해제하고 역사적 정보 기록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국가 기밀 해제 센터는 대통령이 설정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 성공하지는 못하지만 기밀 해제 노력을 방해한 복잡한 절차상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진출했습니다. 그러나 과도하고 불필요한 분류라는 중요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그 노력은 거의 효과가 없을 것입니다. 대통령이 공공정보분류해제위원회에 등급분류의 근본적인 개혁을 권고했지만 그 결과는 아직 불투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 안보, 정보 및 법 집행 정보와 관련된 영역은 개방 커뮤니티가 우리가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덜 진전되고 훨씬 더 실망스러운 영역이었습니다. 이 중 일부는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이전 행정부로부터 물려받은 관료주의에 기인하지만 일부는 백악관 측에서 해당 커뮤니티에 대한 부당한 존중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최종 분석에서 아마도 1년 전에 발표된 백악관 자체 평가에서 투명성에 대한 진행 상황을 가장 잘 평가했을 것입니다.

    "아직 많은 작업이 남아 있습니다. 하룻밤 사이에 연방 정부를 더 개방적으로 만들기 위해 누를 수 있는 '열기' 버튼은 없습니다. 대신 더 개방적인 정부를 만들려면 대통령이 지시한 대로 모든 수준의 공무원과 직원의 지속적인 헌신이 필요합니다. 정부."


    오바마의 40세 미만 순간(그리고 그것이 의미하는 것)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버락 오바마의 작업 승인률은 최신 Gallup 추적 번호에서 40% 미만으로 떨어졌습니다.

    공화당은 39%라는 숫자를 오바마의 취약성의 증거로 삼았지만, 민주당원에게 더 우려해야 할 갤럽 데이터의 장기적인 추세입니다. (갤럽의 일일 추적 조사는 3일 동안의 평균으로, 하나의 데이터 포인트를 시간상 가장 간단한 스냅샷으로 만듭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직업 승인 수치는 갤럽 여론조사에서 한 달이 넘도록 44%를 넘지 않았으며, 여름이 시작된 이래 몇 차례의 충돌을 일으키며 꾸준히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펜실베니아와 플로리다와 같은 스윙 스테이트의 문제와 병행해 온 전국 여론조사에서 오바마가 밀리는 이유는 비밀이 아닙니다. 미국인들은 계속해서 불안정한 경제와 씨름하고 있으며 워싱턴이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처럼 느끼고 있습니다.

    (아무런 이유 없이: 의회는 모든 종류의 여론 조사에서 기록적으로 낮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워싱턴과 그 주민들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이 느끼는 감정을 반영합니다.)

    부채 한도 인상을 둘러싼 싸움은 많은 미국인들에게 중요한 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한 국가의 수도가 스스로와 전쟁을 벌이고 있고 일반 미국인을 위한 실질적인 해결책이 정치인에 의해 논의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부채 논쟁이 불러일으킨 불만은 스탠더드 앤 푸어스(S& Poor's)가 미국 신용 등급을 강등하는 것으로 빠르게 이어졌습니다. 이는 주식 시장을 격동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은 움직임으로 지난주 말까지 계속되었습니다.

    그 모든 경악과 불안은 공정하거나 불공정하게 대통령의 발 아래 있습니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대통령이 강한 경제에 대해 너무 많은 신용을 받고 약한 경제에 대해 너무 많은 비난을 받는다는 것을 전에 썼습니다.)

    의회가 폐회되고 두 번째 주요 경제 부양책에 대한 아이디어가 정치적으로 불가능함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은 말 그대로 아이오와, 일리노이, 미네소타를 경유하는 버스 투어를 통해 유권자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길을 나서고 있습니다. 경제가 향하고 있다.

    이번 순방은 오바마가 단기간에 실업률을 대폭 낮추거나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경제 개선에 있어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백악관의 인식이다. 많은 수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십시오. (또한 이는 2012년 오바마의 재선 기회에 대한 중서부 시골 지역의 중심성을 인정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역사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희망을 줄 몇 가지 이유를 제공합니다. 그의 현재 직무 승인은 현 시점에서 재선에 성공한 지난 3명의 대통령보다 낮지만, 3명 중 2명은 선거일 이전에 그 숫자가 상당히 증가했습니다.

    1983년 이 시점에서, 로날드 리건의 직업 승인률은 43%에 불과했지만 1984년 10월에는 58%까지 치솟았습니다. 같게 빌 클린턴 그는 1995년 8월에 46%의 직업 승인 점수를 받았지만 1996년 10월에는 훨씬 더 건강한 54%의 점수를 받았습니다.

    그 규칙의 예외는 조지 W. 부시 그의 지지율은 2003년 8월 59%였으나 2004년 10월 47%로 떨어졌다. 부시가 2003년 8월 2001년 9월 11일 테러 공격 이후 그를 향한 긍정적인 감정으로부터 여전히 혜택을 받고 있었기 때문에 부시의 숫자가 변칙적일 수도 있다.

    (사이드바: 스스로에게 호의를 베풀고 Gallup의 대통령 직무 승인 센터를 북마크에 추가하세요. 훌륭한 리소스입니다.)

    그러나 레이건과 클린턴의 정치적 손을 강화한 것은 회복 중인 경제였다. 오바마가 같은 희망을 가질 수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특히 낙관적인 경제학자들조차 실업률이 2012년 선거까지 8.5% 이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Issa: 오바마는 '가장 부패한 행정부 중 하나'입니다.

    차기 하원 감독 및 정부 개혁 위원회 위원장인 Darrell Issa(R-Calif.)는 그의 위원회가 작년 Pennsylvania 상원 민주당 경선에서 Joe Sestak 의원(D-Pa.)을 축출하려는 백악관의 보고된 노력을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 부시 행정부가 지난 몇 년 동안 비슷한 노력을 기울였다는 사실이 그 이후로 밝혀졌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이사는 "부시 행정부에서 한 것이 잘못된 것이라면 오바마 행정부에서도 잘못된 것"이라며 그의 위원회는 주로 낭비, 사기, 남용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Issa는 또한 이전에 라디오 인터뷰에서 오바마가 "현대에서 가장 부패한 대통령 중 한 명"이라고 말했을 때 자신이 대통령이 아니라 오바마 행정부를 언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ssa는 "이 대통령이 취임하기 직전에 TARP로 1조 달러를 나눠줄 때 대부분은 거의 사용되지 않은 채 거의 1조 달러를 지출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in stimulus that this president asked for, plus this huge expansion in healthcare and government, it has a corrupting effect."

    The exchange begins at about the 1:20 mark in the following clip:

    He also took aim at the national health care overhaul, which he said is "expanding Medicaid mandates that have been at least tentatively ruled unconstitutional," and at the Troubled Asset Relief Program, which he called "$800-billion worth of walking-around money."

    Democratic National Committee Chairman Tim Kaine said that "it's very unlikely" that President Obama will face a serious primary challenge in 2012. "You and I know that you can always get a fringe candidate or somebody to run," Kaine told CNN's Ed Henry, adding that "the likelihood of any serious challenge to the president is virtually nil." Kaine also said that he will stay on for another two-year term at the DNC because that's where Obama wants him. "It's a wonderful job and I intend continue it," Kaine said.

    Rep. Elijah Cummings (D-Md.), incoming ranking member of the oversight committee, Rep. Jason Altmire (D-Pa.) and Democratic Congressional Campaign Committee Chairman Steve Israel (N.Y.) also appeared on the show. Cummings said that he's going to hold the administration "to a very, very high standard" but that "we can't have witch hunts we can't have these fishing expeditions." Israel said that Democrats face "an uphill battle" in winning the 25 seats necessary to retake the House but noted that 61 seats currently represented by Republicans voted for Obama in 2008. Altmire called Obama's tax-cut compromise with congressional Republicans "a model for what he should do moving forward.

    FOX NEWS SUNDAY - GOP plans health-law repeal vote before State of the Union

    Rep. Fred Upton (R-Mich.), the incoming chairman of the House Energy and Commerce Committee, pledged that Republicans would bring a vote to repeal the new health-care law before President Obama's State of the Union address in late January. He suggested that Republicans may have enough votes to override a virtually certain presidential veto of any legislation to repeal the law. If repeal fails, Upton said Republicans would attack individual eleements of the bill. Upton also vowed to fight new EPA regulation of greenhouse gases. House Oversight and Government Reform Chairman-to-be Darrell Issa (R-Calif.) responded to reports that the White House is hiring more lawyers to respond to increased scrutiny from GOP-led committees, including Issa's, by saying "they're going to need more accountants." "As soon as the administration figures out the enemy is wasteful spending and not the other party, the better off we'll be," Issa said.

    Rep.-elect Allen West (R-Fla.), a tea party favorite, said he "didn't learn anything" from a firestorm that erupted over his original choice for chief of staff, a controversial Florida conservative readio host who stepped down after bombastic comments grabbed headlines. West stood by previous comments in which he described the Democratic-controlled government as "tyrannical," "socialist" and "despicable." The Florida Republican chastised incoming House Majority Leader Eric Cantor (R-Va.) for his defense of what West has characterized as a lax work schedule. Sen.-elect Mike Lee (R-Utah) called for a balanced budget amendment to force government to reign in spending.

    ABC: THIS WEEK - White House: Don't 'play chicken' with debt ceiling

    White House economic adviser Austan Goolsbee warned Republicans against 'playing chicken' with the national debt ceiling, which he said could cause people to "get the wrong ideas" about whether the U.S. could fulfill its debt obligations. "This would be lumping us in with a series of countries in history who we don't want to be lumped in with," Goolsbee said. The administration hopes to "juice" the economy to increase the rate of growth and lower the unemployment rate. He said the White House's efforts will focus on investment, exports and innovation.

    NBC: MEET THE PRESS - Graham: 2012 could be Romney's year

    South Carolina Republican Sen. Lindsey Graham pointed to former Massachusetts governor Mitt Romney (R) as leading the field of potential 2012 Republican presidential hopefuls. "Mitt Romney has his problems as a candidate, but so does everyone else," Graham said. "But it's a changing environment, and the one thing you've got to prove to the people of South Carolina is not only that are you conservative, but you can carry the day." Graham said he refused to vote for an increase in the national debt ceiling unless it's accompanied by bipartisan reform on spending and Social Security. "I will not vote for the debt ceiling increase until I see a plan in place that will deal with our long-term debt," Graham said. He also lamented that congressional Republicans "were pushing through policies in the lame-duck that could've been made better in the new Congress."

    Sen.-elect Pat Toomey (R-Pa.) also cited the debt ceiling as a concern but stopped short of Graham's refusal to vote for it unless it's accompanied by entitlement reform. "My suggestion is that when we contemplate raising the debt limit, we do it in small increments and we do it periodically," Toomey said. "And every time we do it, we make sure we get a major concession in the direction of limiting spending so that we can get this fiscal train wreck under control."

    CBS: FACE THE NATION - Bachmann, Kelly oppose raising debt ceiling

    In an entertaining but ultimately not very informative roundtable, guest host Harry Smith brought Reps. Michele Bachmann (R-Minn.), Anthony Weiner (D-N.Y.), Debbie Wasserman Schulz (D-Fla.) and Rep.-elect Mike Kelly (R-Pa.) together for a chat that frequently degenerated into the guests talking over each other. Bachmann said the Republicans would introduce a "clean" bill to repeal the new health-care law. Kelly said he hopes that incoming GOP freshmen, many of whom are backed by the tea party, can force the government to live within its means like people in the "real world." Wasserman Schulz said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freshman can translate their campaign rhetoric into meaningful action. "We haven't heard any concrete proposals" from tea party activists and lawmakers, Wasserman Schulz said. Both Bachmann and Kelly said they opposed raising the debt ceiling, but said Republicans were not "looking to shut the government down." "I don't know what you call it, Michele, but that's shutting down the government," Weiner responded.

    Rep. Darrell Issa (R-Calif.) backed away from comments he made to Rush Limbaugh that President Obama is "corrupt." But, he said, "time and time again what we've seen the Obama administration is they playfast and loose with the walking-around money Congress gave them." Issa said the government could save $125 billion if it cracked down on Medicare fraud, and it could shrink government by five percent if every committee and lawmaker shrank the size of their budgets by five percent, as incoming House Speaker John Boehner (R-Ohio) has called for.

    CSPAN: NEWSMAKERS - Steele opponent: He's a 'great patriot and a wonderful man'

    Former Ambassador to Luxembourg Ann Wagner, one of the five candidates vying to unseat Republican National Committee Chairman Michael Steele, touted her fundraising ability and her "real political savvy," noting her success chairing Sen.-elect Roy Blunt's (R-Mo.) campaign. Wagner declined to directly criticize Steele, who she called "a great patriot and a wonderful man." "We're grateful for the work that he's done and the great victories we had in 2010," she said, adding that some "retooling and re-management of the building" is necessary.

    Wagner also said that she "applauds" the efforts of the tea party movement but doesn't think it's part of the Republican Party, calling the movement "very much an independent voice." Asked how she would respond as chairman to a potential tea party candidate for president, Wagner wouldn't say whether she'd try to force the candidate out of the race. "I believe in our two-party system. . I think it's the job of the Republican National Committee chairman to bring people together and to listen and to dialogue and to come to some level of consensus moving forward," she said.


    NOW Through the Years:

    October 1966: NOW founding conference

    Betty Friedan, best known for her 1963 book The Feminine Mystique, which changed the conversation on traditional gender roles, was chosen as the organization&rsquos first president.

    Betty Friedan, half-length portrait, facing right / World Telegram & Sun. 1960 (by Fred Palumbo)

    August 1967: First picket by NOW members

    Activists dressed in vintage clothing to protest the gender segregated help-wanted advertisements in 뉴욕 타임즈.

    1973: NOW members organized &ldquoTake Back the Night&rdquo marches and vigils.

    Protestors stimulated the movement against sexual assault and power-based personal violence against women.

    July 1978: Biggest-ever march for the Equal Rights Amendment

    In 95-degree heat, over 100,000 people decked in purple, white, and gold marched in Washington, D.C. to call for an extension to the deadline for ratification of the Equal Rights Amendment.

    Feminists make history with biggest-ever march for the Equal Rights Amendment, including NOW's first president Betty Friedan. (by Feminist Majority Foundation)

    April 2004: March for Women&rsquos Lives

    A record 1.15 million people marched in Washington, D.C. to fight for women&rsquos reproductive health care options.

    The March for Women’s Lives took place on April 25, 2004. (by Feminist Majority Foundation)

    오늘, NOW is the largest organization of women&rsquos rights activists in the United States, using grassroots organizing to push for social change. NOW focuses on advocating for justice and equality in reproductive healthcare and the economy and continues its work to put a stop to violence against women and discrimination based on race and sexual orientation.

    The fight to end workplace discrimination is not over. The Administration has shown its support for a number of anti-discrimination actions, including fair housing, employment non-discrimination, and health reform for women. President Obama, with help from organizations like NOW, continues to lead the charge for equal rights no matter who you are, what you look like, or who you love.

    &ldquo We have to raise our voices to demand that women get paid fairly. We&rsquove got to raise our voices to make sure women can take time off to care for a loved one, and that moms and dads can spend time with a new baby. We&rsquove got to raise our voices to make sure that our women maintain and keep their own health care choices. &rdquo


    Grading the Presidents on Race

    I’ve watched how Clinton, Bush and Obama have tackled our nation’s trickiest issue. Here’s how they’ve done.

    April Ryan has been White House correspondent for American Urban Radio Networks since 1997.

    As a black woman who has covered the White House beat since 1997, I have had an intimate view of race relations at the center of American power. From Bill Clinton, our first “black” president, to Barack Obama, our first actual black president, I’ve been in the James Brady Briefing Room during a fascinating time—a moment when we’ve realized our troubled racial history has left a far more complex and contradictory legacy than we may have ever expected.

    My perch in the press corps has let me watch up close how the last three presidents have tackled racial issues during their time in office, from confronting the issue publicly to hiring and building diverse teams to them lead the nation. Through it all, I’ve kept notes and been assembling a record. Now it’s time to grade each leader on how his policies and procedures positively or negatively impacted African Americans and other minorities—and ultimately the entire country from the reparations issue and black farmer payouts to present-day incidents such as the riots in Ferguson, Missouri.

    Of course, there’s only so much a president can do when the president aims to tackle centuries-old, deeply entrenched racial disparities—but even across three administrations, the last two decades have seen a far more equally dubious presidential legacy than we’d wish.

    Administration Diversity: NS

    Filling the Senate-confirmed posts was a slow process, but upon completion, President Bill Clinton had the most diverse administration of any United States president in American history. An unprecedented number of minority men and women assumed positions as ambassadors, cabinet secretaries, U.S. marshals and U.S. attorneys, federal judges and sub-cabinet members than any other administration. Not only did the visibility of this diversity convince Americans that times had truly changed, but it also made an impact on policy. Within the Clinton Administration, there was a focus on issues of equality and recognizing the racial wrongdoings of the past. This included a presidential apology to black families impacted by the Tuskegee syphilis experiment and an historic agreement to award black farmers billions of dollars due to discrimination in the federal government’s farm loan program. The administrations that followed continued the practice of appointing more minorities, particularly blacks, to more visible and high-level positions, which set the precedent for today’s current landscape where a lack of administration diversity is seen as a liability.

    Apology/Reparations: NS

    The president’s 1997 One America Race Commission followed an ambitious agenda outlined in five key points designed to bring the race issue to the forefront. However, one the possibility of an apology for slavery was not specifically included, and it became a major sticking point in the national dialogue on race. There were factions inside the White House that pushed for a public apology and another group that felt it was not the right time. While it was groundbreaking that it was even considered, the administration gets a grade of F for failure to formally apologize for slavery. Yet, at the same time, Clinton and his administration did host a very visible national dialogue on race and worked to right the wrongs for the nation’s black farmers who were denied agricultural loans by the Department of Agriculture based solely on race. It was President Bill Clinton who began the financial restitution process for those farmers. (They would ultimately wait almost two decades before they were actually awarded funds.

    President Clinton, known as a centrist, supported policies designed in part to address the racial wealth gap, such as doubling the number of new housing vouchers, expanding child care tax credits and expanding the Earned Income Tax Credit to provide financial relief to families with more than two children. In 1994, Clinton directed HUD Secretary Henry Cisneros to increase the homeownership rate by ensuring “that families currently underrepresented among homeowners, particularly minority families, young families, and low-income families can partake of the American dream.” (In 2000, five years after the Clinton housing initiative, the homeownership rate was 67 percent, with African Americans and Latinos making notable improvements.) His outreach also included efforts to reduce the numbers on the welfare rolls by reforming the system. He led by example, pledging that over a hundred federal departments would actively hire previous welfare recipients in permanent and temporary positions including the Commerce Department, Defense Department and Social Security Administration. Clinton also focused on efforts to curb illegal gun use by trying to close the “gun show loophole” and calling for background checks of gun purchasers.

    International Outreach: NS

    On international outreach, President Clinton himself admits he failed when it came to stopping the Rwanda genocides. However, he placed an unprecedented focus on Africa’s potential as a trading partner with the United States. Some of the effort was a result of conversations with Commerce Secretary Ron Brown, who urged establishing trade relations with the mineral-rich continent that would benefit American companies as well as promote economic development in Africa. After Brown’s untimely death in 1996, President Clinton established the Ron H. Brown Institute in sub-Saharan Africa as a commitment to his vision of private sector-led economic growth. In 2000, President Clinton also signed into law the African Growth and Opportunity Act (AGOA) that expands market access for textile and apparel goods ~에 the United States for eligible countries in sub-Saharan Africa. AGOA also allows for duty-free goods out of designated countries.

    The economy soared in the 1990s, 23 million jobs were created during the Clinton years and for the first time in 30 years, incomes of the bottom 20 percent of the workforce rose nearly as much as the top 20 percent. Clinton also advocated for and won an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in 1995-96 and invested in skills development for workers, primarily benefitting the bottom of the socioeconomic spectrum where minorities are over-represented. Despite all that, Clinton did little to reverse the racial unemployment gap: Black unemployment remained double that of whites.

    Administration Diversity: NS

    During the first term of President George W. Bush, former President Clinton correctly pointed out that Bush’s administration the most ethnically diverse Republican administration ever. But President Bush also did something no other president, Democrat or Republican, had ever done: He appointed many people of color in top-tier cabinet roles. General Colin Powell was tapped to head the State Department, followed by Condoleezza Rice. Two other African Americans, Alphonso Jackson and Rod Paige, led the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 and Education offices, respectively.

    Apology/Reparations: C-

    Like Clinton before him, President Bush took a multi-nation tour of Africa and traveled to sub-Saharan Africa not once but twice during his two terms as president. This was somewhat unanticipated since this president received only a small percentage of the minority vote and was viewed by the black community as much less concerned about their plight as the previous administration. However, like his predecessor, when it came to an apology for slavery, President Bush ultimately did not support the issue. Talk behind the scenes was that the administration subscribed to the logic that Africans sold their own to slave traders and therefore “participated” in the act of slavery, thus there was no need for an official American apology. On reparations issues, in 2008, Congress passed and President Bush signed a law that allowed black farmers to pursue compensation for the USDA discrimination in the years between 1981 and 1996, but there would be no resolution until the next administration.

    Early in Bush’s term, a controversy brewed over a friend-of-the-court brief filed by the Bush Administration to the United States Supreme Court expressing disagreement with racial “preferences” used in the admissions process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Needless to say, that brief did not sit well with many members of the black community.

    But that was nothing compared to the one event that overshadowed all issues involving race relations during the Bush years: Katrina. One in three people living in the areas hardest hit by the hurricane were black, and in the devastating wake of the storm, more than 40 percent of the dead in Louisiana were identified as African American. The delayed response to the hurricane, which killed upwards of 1,800 people, was a devastating blow to the Republican Party and any possibility of improving the party’s relations with the black community after African Americans fled the party in the 1960s.

    International Outreach: NS

    In 2003, President Bush launched the President’s Emergency Plan for AIDS Relief (PEPFAR) to focus on managing the outbreak of HIV/AIDS, malaria and tuberculosis in sub-Saharan Africa. The program allowed people in the recipient countries to obtain drugs at a lower cost, and it had real results: The number of people in the region on anti-retroviral drugs increased from about 100,000 before PEPFAR to about 2 million around the end of Bush’s term. Today, many credit the initiative with ultimately slowing the epidemic. In total, Bush established the Millennium Challenge Corporation (a foreign aid agency), expanded the African Growth and Opportunity Act (which offers incentives for African countries opening their markets), launched the President’s Malaria Initiative and established PEPFAR. Scores of lives have been saved, epidemics have been better managed and foreign relations improved because of these programs, which were all part of the 640 percent-increase in foreign aid to Africa under Bush.

    The latest United States recession began toward the end of the George W. Bush years causing the economy to tank and sending unemployment rates up rapidly. Gas prices rose to over $4 a gallon, the internet bubble burst and job growth slowed to a crawl. Under Bush, the number of people in poverty increased by 26 percent.

    Overall Grade: B+ (so far)

    Administration Diversity: NS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been criticized on a number of occasions for not having enough African Americans in key positions at the White House, in the Cabinet and nominated for federal court positions. But attempts at diversity haven’t all been a wash: The administration made history with the first African American Attorney General, EPA Director and Head of Homeland Security. Obama has also appointed more black judges than any other president in American history. Research in 2014 by the Alliance for Justice indicated that 19 percent of the federal judges confirmed up to that point in the Obama administration had been African American, compared to 7 percent confirmed during the eight years President Bush was in office. (During the two terms of Bill Clinton, African Americans accounted for approximately 16 percent of the federal judge confirmations.)

    Apology/Reparations: NS

    There has never been a debate or on-the-record statement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on the issue of an official U.S. apology for slavery. While in Africa, President Obama did talk about “overcoming the stain of slavery,” but never publicly mentioned an apology. However, progress was made as far as reparations are concerned. Obama ended almost two decades of vacillating on the payment for the black farmers, a process that President Clinton initially began. (John Boyd, the head of the National Black Farmers Association, said monies have been disbursed totaling $1.2 billion for black farmers.)

    The Obama administration focused on issue of health (most famously the Affordable Care Act) in an effort to boost the wellness of all Americans, including seven million uninsured black Americans. Obama is also credited with the American Recovery and Reinvestment Act of 2009, which invested hundreds of billions in infrastructure, education and renewably energy and created jobs at all levels of the income spectrum. The Recovery Act provided tax credits, improvements in unemployment insurance and food stamp increases, keeping 1.4 million African Americans out of poverty. Obama has focused on civil rights by creating a project to supplement his “My Brother’s Keeper” program that will provide support for at-risk minority males partly in response to high-profile events involving African American men such as the deaths of Trayvon Martin, Michael Brown and Eric Garner.

    International Outreach: NS

    In 2014, President Obama hosted a first-of-its-kind leadership summit with African leaders and American businesses to discuss increasing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Also during his administration, President Obama offered help to places like Sudan and Nigeria in taking on terror groups whose growth across the continent could threaten American interests. On Ebola, the administration led a concerted effort to keep close tabs on visitors from West Africa and potentially infected people while avoiding calls to seal the affected countries’ borders, which could have been economically catastrophic for the affected countries’ fragile economies.

    A 2011 Department of Labor Study showed there was an average unemployment rate then of nearly 16 percent for African Americans, double the 8 percent for whites, and 11.5 percent for Hispanics. There has been improvement since, but the figure still remains in the double digits for blacks. The Obama administration’s economic numbers are a tale of two Americas: One for whites and another for black Americans. The Obama administration saw the creation of 11 million jobs since the beginning of 2010 and the overall unemployment rate dropped from 10 percent to 5.6 percent. But the picture for blacks is bleaker, with a 10.4 percent unemployment rate and one in four African Americans living in poverty. Data also shows black Americans earning 60 cents for every dollar earned by white Americans.

    This article was adapted from The Presidency in Black and White: My Up Close View of Three Presidents and Race in America by April Ryan. Copyright © April Ryan. Used by arrangement with the Rowman & Littlefield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 No part of this excerpt may be reproduced or printed without permission in writing from the publisher.


    Damon Weaver, who interviewed Barack Obama as an 11-year-old child in 󈧍, is dead at 23, May 1, 2021

    Murder = 83 (23rd prime number) *End = 23

    Damon Weaver interviewed Barack Obama in 󈧍.

    Now he is dead at 23, and 23 is the 9th prime number. *End = 5+14+4 = 23

    He was 11 years old at the time of the interview.

    And notice he died May 1, 2021, a date with 47 numerology, and the anniversary of the Bavarian Illuminati’s establishment.

    5/1/2021 = 5+1+20+21 = 47 *President = 47 *White House = 47 *Damon = 47

    Keep in mind May 1 is the 121st day of the year.

    Damon Weaver = 49 / 59 / 121 *Welfare = 49 / 59 / 121 *Blood Sacrifice = 121
    -Renegade = 59 (Obama’s Secret Service name) *Slave = 59 *Negro = 59 *Rasta = 59

    2 Comments

    “Welfare” = 119 (Reverse Ordinal)

    “Reporter” = 47 (Reverse Full Reduction)

    “First Black President” = 211 (English Ordinal) – 47th prime

    His death came a span of 96-days from Obama’s birthday.

    “Damon Weaver’s Sacrifice” = 96 (Full Reduction)(Freemason)(Masonic Rituals)

    Damon Weaver’s Murder” = 84 (Full Reduction)(Obama’s birthday is 8/4)(United States of America)(Jesuit)

    He was 11 at the time, interviewing the ‘first’ black President.

    “Eleven” = 27 (Full Reduction)
    “Eleven” = 27 (Reverse Full Reduction)
    “First” = 27 (Full Reduction)

    “Eleven” = 63 (English Ordinal)
    “First” = 63 (Reverse Ordinal)

    The news of his death comes on 25 date numerology. Damon = 25. Death = 25.
    The news of his death comes 81 days before Obama’s upcoming birthday. Ritual = 81.
    The news of his death comes a span of 11 weeks and 5 days before Obama’s upcoming birthday. Killing = 115.
    The news of his death comes 44 days after his birthday. Kill = 44. (Obama was number 44.)
    The news of his death comes 6 weeks and 2 days after his birthday. Sacrifice = 62.
    He died on the 121st day of the year. Damon Weaver = 121. Blood Sacrifice = 121.
    He died 38 weeks after Obama’s birthday. Death, Murder, Killing, all sum to 38. (He reportedly died from “Natural Causes“ = 38.)
    He died a span of 3 months and 4 days before Obama’s upcoming birthday. Weaver = 34. Murder = 34.
    He died on the 31st day of his age. Obama = 31.
    He died while Obama was 59 years old. Damon Weaver = 59.
    He interviewed Obama on 8/13/09, which had 23 date numerology and now he’s dead at the age of 23.
    He interviewed Obama on the 225th day of the year. (The square root of 225 is 15.) The news of his death comes on the 15th day of the month.
    He interviewed Obama at the age of 11, and now 11 years later he’s dead. Obama = 31 is the 11th prime.
    (He was born on 4/1, the 1st day of the month. He’s dead on 5/1, the 1st day of the month.)


    비디오 보기: 미국 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 (할 수있다 2022).


코멘트:

  1. Norcross

    What would you began to do on my place?

  2. Rainart

    직접 블록에

  3. Phineas

    그 안에 무언가가 있습니다. 이 질문에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그것을 몰랐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