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이스라엘이 6일 전쟁에서 승리했을 때, 그들은 합병된 영토에서 모든 아랍인을 추방하는 것을 고려했습니까?

이스라엘이 6일 전쟁에서 승리했을 때, 그들은 합병된 영토에서 모든 아랍인을 추방하는 것을 고려했습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이스라엘은 이를 고려했으며 그렇게 했다면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었습니까?


그들이 퇴학을 심각하게 고려했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모두 팔레스타인 사람들. 비현실적인 요소, 불법성 및 부정적인 홍보는 자명합니다. 그러나 더 작은 규모의 변위가 수행되었다는 증거가 있습니다. 그 결과 1967년 대이동이 일어났다.

1967년의 짧은 전쟁 동안 350,000명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실향했습니다. 이는 두 지역 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합니다. 이스라엘은 이 대이동의 원인을 부인했지만 미 국무부 계정에 따르면 이스라엘 항공기는 "군대가 전혀 없는 요르단강 서안의 많은 민간인 목표물을 공격"하여 수천 명이 탈출했습니다.

Kattan, Victor, ed. 국제법의 팔레스타인 문제. 영국 국제 및 비교법 연구소, 2008.

이스라엘은 분명히 이것을 부인합니다. 그러나 전후 조사에 따르면 요르단에 있는 팔레스타인 난민들은 대부분이 그들이 탈출한 이유로 공습을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I] 조사에 따르면 1967년 전쟁 중에 요르단으로 피난한 서안지구 아랍인의 57%가 항공 폭격을 떠나는 이유로 언급했습니다.

퀴글리, 존. "실향민 팔레스타인과 귀환권." 하버드 국제법 저널 39(1), 1998.

이것은 또한 전쟁 중 서구 언론인의 현대 보고서에서도 확증됩니다.

여리고 주변의 3대 유엔 수용소 거주민 6만 명이 전투 둘째 날 비행기의 공격을 받았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들은 이제 도착한 난민들 중 가장 큰 단일 그룹입니다.

D. A. 슈미트, "요르단의 10만 명이 강을 건너 도망쳤다고 함", 뉴욕 타임즈, 1967년 6월 12일.

더욱이 이스라엘은 그들을 반유대주의라고 비난하지만, 점령 지역 인구의 인권에 영향을 미치는 이스라엘 관행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 위원회의 1971년 보고서에는 다음과 같이 기술되어 있습니다.

특별위원회는 조사 과정에서 얻은 증언 또는 조사 과정에서 얻은 증언을 바탕으로 이스라엘 정부가 고의적으로… 점령 지역을 떠나거나 추방과 같은 직접적인 수단 또는 간접적으로 그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려는 시도나 특별한 유인책을 통해 점령된 영토를 병합하고 정착시키는 궁극적인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별위원회는 이러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이스라엘 정부의 행위를 가장 심각한 인권 침해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1970년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임무 이후 악화되었다는 증거가 있다.

그러나 다시, 그들은 모든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추방하는 것을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한 가지는 1948년과 달리 이 모든 땅에 정착할 수 있는 유대인 이민자들의 거대한 예비가 없었습니다. 또 다른 예로 이스라엘은 요르단강 서안에서 아랍 인구를 유지하는 것이 다른 아랍 국가들과의 "인간 다리"를 형성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하나는 특히 점령된 요르단강 서안의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이 다른 아랍 국가들과의 관계를 "정상화"할 수 있는 인간의 다리를 제공할 수 있다는 희망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이 1967년에 점령된 영토에서 아랍인을 추방하지 않은 두 번째 이유는 1948년과 달리 아랍인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기다리는 유대인 이민자의 물결이 없었습니다.

샤즐리, 사드. 아랍 군사 옵션. 미국 중동 연구, 1986.

더욱이 그러한 추방의 규모를 숨기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며 이는 전 세계적으로 이스라엘의 명성을 무너뜨릴 것입니다. 지적된 바와 같이 점령 지역에서 민간인을 추방하는 것은 이스라엘이 당사국인 조약을 포함하여 국제법에 대한 지독하고 흑백적인 위반입니다. 구체적으로, 제4차 제네바 협약 제49조:

피보호자를 점령지역에서 점령국의 영토로 또는 점령 여부에 관계없이 다른 국가의 영토로의 개인 또는 집단 강제 이송 및 추방은 금지됩니다. 그들의 동기와 상관없이.


나는 이스라엘이 1967년 6일 전쟁의 여파로 점령 지역에서 대규모 추방을 고려했다는 증거를 알지 못합니다.

내가 이해하는 한 민간인은 제4차 제네바 협약의 조건에 따라 보호받았을 것입니다. 특히 협약 제49조는 다음과 같이 명시하고 있습니다.

"동기에 관계없이 피보호자를 점령지역에서 점령국의 영토 또는 점령되지 않은 다른 국가의 영토로의 개인 또는 집단 강제 이송과 추방은 금지됩니다."


이스라엘은 1951년 7월 6일에 제네바 협약(1949년)을 비준했습니다.


질문: 이스라엘이 6일 전쟁에서 승리했을 때 그들은 합병된 영토에서 모든 아랍인을 추방하는 것을 고려했습니까?

이스라엘이 이를 고려하였습니까? 그렇다면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입니까?

짧은 답변:
예 퇴학 모두 점령 지역의 아랍인들은 이스라엘 총리의 내각 회의에서 고려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이 모든 아랍인을 추방한 것은 아니지만 이스라엘 정착촌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마을 규모로 일부 아랍인을 대량 추방했습니다.

전반적으로 강제 추방뿐만 아니라 6일 전쟁에서 점령 지역의 아랍인 300,000명이 추방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것은 그 지역의 전쟁 전 아랍 인구의 30%였습니다.

6일 전쟁: 점령된 영토와 아랍 난민 인구
점령된 지역에서 인구가 광범위하게 이동했습니다.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에 거주하는 약 100만 명의 팔레스타인인 중 300,000명(미국 국무부에 따르면)은 요르단으로 피난했거나 고향을 떠나 요르단으로 이주했습니다. 커져가는 불안에.

예, 민간인의 대량 추방은 적어도 현 유엔 국제형사재판소 의장에 따르면 국제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유엔 재판소의 판결을 내리기 위해서는 4명의 판사가 필요하며 그런 사건을 소집하거나 들어본 적이 없다.)

자세한 답변:
그것은 이스라엘 정부의 최고위급에서 논의되었습니다. 2017년 5월에 발표된 이스라엘 기밀 문서에서 우리는 그것이 각료 회의에서 언급되고 논의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 야후 뉴스.
  • GMA 뉴스.
  • i24뉴스.

전쟁이 끝난 지 5일 후인 1967년 6월 15일, 안보 내각 장관들은 새로 점령된 영토에 대한 다양한 옵션을 논의했으며 당시 외무장관 Abba Eban은 계속되는 이스라엘 통치를 잠재적인 "화약통"으로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가 발행한 발췌문에서 "우리는 두 명의 인구와 함께 여기 앉아 있다. 그들 중 한 명은 모든 시민권을 부여받았고 다른 한 명은 모든 권리를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는 점령 중인 150만 명의 해방 운동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비 에쉬콜 당시 이스라엘 총리는 “우리에게 달려 있다면 모든 아랍인을 브라질로 보낼 것”이라며 추방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의 법무장관 야코프 심숀 샤피라(Yaakov Shimshon Shapira)는 "그들은 이 땅의 주민이며 오늘날 당신이 그 땅을 다스리고 있다. 여기에서 태어난 아랍인들을 이라크로 데려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Eshkol은 확신이 서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잠입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이스라엘 땅이 당연히 우리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라고 그는 썼습니다.

전체 아랍 인구의 강제 이주가 추구되지는 않았지만, 아랍 가정의 철거와 함께 마을 수준의 대량 이주가 이루어졌습니다.

강제 제거: 아랍-이스라엘 분쟁 동안 인구가 감소한 마을 목록: (6일 전쟁 참조).

  • 임와스

    1967년 6월 7일 6일 전쟁 중 이스라엘 방위군이 이웃 마을인 Yalo 및 Bayt Nuba와 함께 점령한 Imwas의 마을 사람들은 Yitzhak Rabin의 명령에 따라 추방되고 마을이 파괴되었습니다.

  • 얄로,

    1967년 전쟁 동안 Yalo의 모든 주민들은 이스라엘 방위군(IDF)에 의해 추방되었고 마을은 파괴되었으며 Yalo와 Latrun 전체는 이스라엘에 의해 요르단에서 합병되었습니다.5 그 후 캐나다 후원자들의 기부로, 유대인 국가 기금은 Yalo의 이전 유적지와 Dayr Ayyub,7 및 Imwas라는 두 개의 다른 이웃 마을을 포함하는 레크리에이션 공간인 Canada Park를 건설했습니다.

  • 베이트 누바

    1967년 전쟁 동안 이스라엘군에 의해 인구가 줄어들었지만, 그 후 통제된 폭발을 사용하여 군사 기술자에 의해 평준화되었으며, 1970년 메보 호론의 이스라엘 정착지가 그 땅에 설립되었습니다.

  • 수리트

  • 비트 아와

    이스라엘 당국이 실시한 1967년 인구조사의 인구는 1,468명이었다. 1967년 6일 전쟁 후 Beit Awwa는 완전히 파괴되었습니다. Moshe Dayan은 파괴가 주민들을 추방하려는 장교의 명령에 따라 수행되었다고 주장했고 Uzi Narkis 준장은 행동의 공로를 주장했습니다.

  • 비트 미르셈,

  • 슈유크,
  • 알 지프틀릭

    서안 지구는 1967년 6일 전쟁 동안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되었으며, 분쟁의 여파로 알-지프틀릭의 800채가 넘는 집이 이스라엘 군대에 의해 파괴되었고 6,000명의 주민들이 떠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 아가리스

  • 후세이라트

네, 이스라엘의 대량 추방은 최소한 현 유엔 국제형사재판소 의장에 따르면 국제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테오도르 메론.

  • 국제형사재판소의 국제연합 기구의 판사이자 현 회장;
  • 전 유고슬라비아 유엔 국제형사재판소 판사 겸 전 회장.
  • 르완다 유엔 국제형사재판소 전 판사;
  • Charles L. Denison 명예 교수 겸 사법 펠로우, New York University School of Law;
  • 2014년부터 옥스퍼드 대학교 방문 교수;
  • 저널의 전 공동 편집장;
  • 전 미국국제법학회 명예회장.

1967년 Theodor Meron은 이스라엘 국가의 국제법 법률 고문이었습니다. 당시 그는 이스라엘 총리에게 다음과 같이 조언했다. 일급비밀 메모, 이스라엘 정착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그의 계획된 아랍인 추방은 국제법, 특히 제4차 제네바 협약을 위반한 것입니다.

테오도르 메론
1960년대 후반에 메론은 이스라엘 외무부의 법률 고문이었고 Kfar Etziodn에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을 고려하고 있던 수상 Levi Eshkol을 위해 1967년 비밀 메모를 작성했습니다. 이것은 1967년 6월 6일 전쟁에서 이스라엘이 승리한 직후였습니다. 메론의 메모는 점령 지역에 새로운 정착지를 만드는 것은 제4차 제네바 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어쨌든 이스라엘 총리 Eshkol은 정착촌을 만들었습니다.

최근(2017) AJIL 기사에서 Theodor Meron은 1967-68년에 이스라엘 정부에 제공한 위에서 언급한 법적 조언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다음은 Meron이 1967년 이스라엘 총리에게 한 법률 자문을 재조명하여 작성한 AJIL(미국 국제법 학회) 기사입니다.

  • 6일 전쟁 50주년 전야제 서안 지구와 국제인도법 - 2017

흥미로운 인구통계학적 지도:


정말 흥미로운 문서와 사실이 여기에 있습니다.

더 많은 사진과 정보는 여기

두 출처 모두 전쟁의 결과로 자유 의지로 떠나는 사람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스라엘 정부 기금과 지원으로 지원되지만 기사에 따르면 적극적인 추방에 대한 내용은 없습니다.

예를 들어, 다른 나라로의 비자 취득을 돕고, 떠날 의사가 있는 사람들에게 자금 지원을 제공하고, 떠나는 사람들을 방해하지 않으려고 하는 등 떠나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지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부분적으로 실행된 계획이 있었습니다. 이웃 국가들.

첫 번째 링크의 다음 이스라엘 공식 문서는 큰 그림을 보여줍니다. 이 문서는 가자 지구로부터의 이민을 장려하기 위해 할당된 예산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전쟁 중 및 전쟁 후에 재배치된 사람들의 수를 계산하며, 위의 해석 기사에 따라 강제로 이주된 사람은 없습니다.

이것은 대략 다음과 같이 번역됩니다.

  1. 6일 간의 전쟁이 끝난 후 스트립을 떠났습니다.

A. 통제되지 않은 이집트로(전쟁의 폭풍우 속에서) 12,000

통제된 10,000

가족 상봉의 일환으로 다시 -3500

이집트에 총 18,500

나. 요르단 방면(68년 8월 다리 폐쇄까지) 56,000

  1. 그 위에 유대와 사마리아로 옮겨

A. 일터로 이사, 가족이 10,000정도 이사 안함

나. 가자지구 재활과 1,469과(231가구)의 도움으로 이주

C. 이 중 Fahame 캠프에서(18 가족) 120


이건 제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군대 역사책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당신이 깨달아야 할 것은 원래의 이스라엘에서 점령된 영토를 뺀 것이 얼마나 좁은지 입니다. 그리고 이 전쟁들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기갑 전격전 교리적 맥락에서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단호한 추진은 이스라엘을 둘로 쪼갤 수 있다.

원래 정착지의 의도는 단호한 방어자가 적어도 잠시 동안은 급속한 침입을 견딜 수 있도록, 심지어 농장만큼 작은 완충 도시 지역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2차 세계 대전의 역사는 유사한 사례로 가득 차 있습니다. 무장한 정착민 + 일부 군대, 이스라엘 군사력을 위한 시간을 벌고 전략적 깊이의 극도의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그렇다면, 이해할 만한 이유 때문에 장래의 정착민과 일반 대중에게 완전히 명확하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데올로기와 인센티브를 통해 정착촌이 성장했습니다. 그러나 내 추측이 맞다면 원래 의도는 전체 영토를 인수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핵심 요점 중 일부만.

다음은 @JMS의 목록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마을입니다. 그것들은 대부분 주요 동서 도로 근처에 있다는 점에 유의하십시오.


방어 전쟁에서 얻은 땅에 대한 이스라엘의 정당성 주장

New York Times의 기자인 Thomas L. Friedman은 최근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아이언 엠파이어, 아이언 피스트, 아이언 돔 “이스라엘은 레바논과 가자지구에서 미사일로 무장한 민병대의 부상을 포함하여 주변의 아랍 철권 붕괴에 세 번째 모델로 대응했습니다. 그것은 이스라엘이 아이언 돔 미사일 시스템과 결합된 요르단강 서안을 봉쇄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구축한 벽입니다.”

프리드먼이 여기서 지적한 문제는 외세의 통제의 결과 아랍인들이 권력을 되찾기 위한 반란인 "철권"을 만들 수밖에 없었다는 점이다. 이 아이디어의 문제는 이스라엘이 현재 그들이 지배하고 있는 땅에서 합법적인 세력이라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이스라엘은 완전히 방어적인 전쟁에서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를 점령했기 때문에 현재 점령이라고 불리는 합법적인 형태로 간주되어야 합니다. 국가들은 순전히 공격적인 전쟁에서 영토를 점령하고 합병했으며 “점령국에 대한 비용 없이 영토를 유지했습니다.”

이제 현대 이스라엘의 역사를 살펴보고 평화를 외치고 원하는 나라가 계속해서 평화를 거부당하는 모습을 보자. 먼저 1947년 11월 29일 날짜가 중요합니다. 이날은 유엔이 초기에 당시 팔레스타인 위임통치령이었던 것을 유대인과 아랍인의 두 국가로 분할하자는 원래 제안을 제시한 날입니다. 이때 유대인들은 그 제안을 받아들인 반면 팔레스타인 위임권의 아랍인들과 세계의 아랍 국가들은 그 제안을 인정조차 하지 않고 작은 유대 국가를 세우는 것조차 악한 생각으로 여겼다.

그러다가 1948년에 아랍 5개국이 이웃 아랍인들과 평화롭게 살기를 원했던 새로운 이스라엘 국가를 공격했습니다. 아랍 국가들의 전략 중 일부는 많은 팔레스타인 아랍인들에게 집에서 나와 전쟁에 참여하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팔레스타인 아랍인들이 아랍 군대에 합류했지만 아랍 군대가 이 전쟁에서 패하자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팔레스타인 '난민' 문제의 진정한 근원이다. 고대 아랍 국가들은 기본적으로 이스라엘을 지구상에서 쓸어버리게 하는 데 사용하려고 했던 현대의 정치적 폰을 만들었습니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다음 이스라엘 전쟁은 6일 전쟁으로 알려진 1967년 전쟁입니다. 이 전쟁은 이집트의 침략을 막기 위해 이스라엘이 선제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이스라엘이 이집트를 공격하자 시리아가 대응하여 이스라엘을 공격했습니다. 물론 이 시점에서 요르단은 예루살렘과 요르단강 서안의 구시가지를, 이집트는 가자와 시나이 반도를, 시리아는 골란 고원을 통제하고 있었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르단은 원래 이스라엘을 공격하는 것을 꺼렸고, 이스라엘은 요르단이 참전하지 않으면 요르단의 어떤 것도 빼앗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조던은 결국 공격에 합류했다.

이스라엘은 이 방어 전쟁에서 승리했고, 결국 시나이 반도, 요르단강 서안, 가자 지구, 골란 고원을 점령했습니다. 그러자 승전국 역사상 한 번도 없었던 일이 벌어졌다. 6일 전쟁의 승자인 이스라엘은 이 전쟁의 주범이었던 이집트와 화해를 위해 소송을 제기해야 했다. 유엔이 결의안 242호를 발의한 것은 이스라엘이 침략행위를 중단하고 이스라엘의 존립권을 인정할 경우 점령된 영토에서 철수하고 본국으로 돌려보낸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다가 2005년 아리엘 샤론 전 총리가 가자지구에서 일방적인 철수를 요구했다. 이 결정으로 당시 가자 지구에 살고 있던 많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집과 사업체, 그리고 대부분의 돈을 잃었고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아직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철수는 가자지구에서 시작된 폭력을 중단시켰습니까? 아니요, 철수 이후 폭력이 증가하는 것을 실제로 목격했습니다. 하마스는 본질적으로 가자지구를 거의 완전히 장악했으며 이스라엘과 타협하지 않을 것임을 충분히 분명히 했습니다.

여기서 또 다른 아이러니는 1947년 11월 29일에 UN이 이스라엘이 수락했지만 팔레스타인이 거부한 원래의 분할 계획을 제안했다는 것입니다. 이제 65년을 빨리 감아보자. 2012년 11월 29일, 우리는 유엔 총회가 팔레스타인에 비회원 지위를 부여하기로 과반수 투표를 하는 것을 봅니다.팔레스타인인들은 왜 마음을 바꾸고 65년 후 독립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게 되었습니까?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1947년의 분할 계획을 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까? 내 생각에는 우리가 평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팔레스타인이 자신들이 시작한 분쟁으로 무고한 생명을 잃었음을 인정하는 것뿐입니다.


이스라엘 유대인의 48%가 아랍인의 '추방' 또는 '이송'을 지지한다고 새로운 퓨 조사가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여론에 대한 미국의 주요 설문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이스라엘 유대인의 거의 절반이 국가의 아랍 인구를 이전하거나 추방하는 데 찬성합니다.

그 놀라운 통계는 3월 8일에 발표된 이스라엘의 종교적으로 분열된 사회에 대한 퓨 리서치 센터의 보고서에서 나온 것입니다.

설문에 응한 이스라엘인들은 이스라엘 정부의 정책 제안에 응답한 것이 아니라 이송 및 추방이라는 광범위한 개념에 응답했습니다. 이스라엘 유대인의 48%는 이 아이디어에 강력하게 동의하거나 동의하는 반면 46%는 강력하게 반대하거나 동의하지 않습니다.

Pew의 종교 연구 책임자인 Alan Cooperman은 “[유대인] 이스라엘 사람들은 적어도 이 설문 조사를 받았을 당시 비유대인 인구와 함께 살 수 있는 장기적 전망에 대해 상당히 분열되어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유태인은 국가 인구의 약 81%를 구성하고 있으며, 대다수는 아랍인이며 19%를 구성합니다. 이스라엘에는 총 840만 명이 살고 있습니다.

Cooperman은 이스라엘 유대인의 45%가 팔레스타인 국가가 이스라엘과 나란히 존재할 수 없다고 말했고 43%는 그럴 수 있다고 믿는 것과 같이 보고서의 다른 발견의 맥락에서 놀라운 데이터 포인트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방 또는 이송에 대한 질문에서 설문조사는 문제의 아랍인이 이스라엘의 아랍 시민인지 또는 동예루살렘 거주자와 무국적 서안 지구 및 가자 팔레스타인인을 포함하는지 여부를 지정하지 않았습니다. 1967년 6일 전쟁에서 이스라엘이 장악한 아랍 동예루살렘의 팔레스타인 거주자들은 특정한 거주 권리를 부여받았지만 대체로 시민권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국제 사회는 또한 국가가 도시의 해당 부분을 이스라엘에 병합하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1967년 이스라엘이 장악한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군사 점령 하에 살고 있다. 이 연구는 응답자들이 이스라엘이 1967년 전쟁에서 점령한 영토를 포함한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하지 않았으며 아랍인들이 어떤 영토를 이전해야 하는지에 대해 언급하거나 묻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연구에 조언을 제공한 이스라엘 오픈 대학교의 타마르 헤르만 교수는 다른 경우에 제기되었던 질문이 이스라엘 정치 문화의 맥락에서 어떻게 이해될 수 있는지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했습니다.

일반적으로 헤르만 지원, 이스라엘인은 아랍인의 이전을 이스라엘의 아랍 시민에게 적용하는 것으로 이해합니다. 이 문맥에서 "이송"이라는 단어는 "강제 추방"을 의미하며 요르단 강을 건너 요르단으로 "트럭에 실어 보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Cooperman에 따르면 연구는 이스라엘이나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특히 불안정한 시기에 수행되지 않았습니다. 직접 실시한 여론조사는 2014년 가을부터 2015년 봄까지 비교적 '조용한' 시기에 이루어졌다. 연구자들은 2014년 하마스-이스라엘 전쟁이 끝날 때까지 의도적으로 기다렸다. 결과. 보고는 또한 현재 팔레스타인의 칼에 찔리는 공격이 발생하기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설문 조사의 다른 몇 가지 질문과 함께 이전 질문은 이스라엘 유대인에게만 질문되었습니다. 이 문항의 오차범위는 ±2.9%였다. 더 광범위한 설문조사를 위해 퓨 연구원들은 2014년 10월부터 2015년 5월까지 18세 이상의 이스라엘 성인들과 5,601명의 대면 인터뷰를 실시했습니다. 더 광범위한 설문조사의 샘플에는 유대인, 무슬림, 기독교인, 드루즈족이 포함되었습니다. 동예루살렘 팔레스타인 사람들도 조사에 포함되었지만 서안지구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유대인에 대한 질문은 3,789명의 이스라엘 유대인에게만 주어졌습니다.

히브리어로 된 낙서는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에서 추방될 것을 촉구합니다.

이전에 대한 이스라엘의 견해는 종교적 정체성과 관련이 있습니다. "dati'im" 또는 Orthodox로 식별하는 사람들은 다른 그룹보다 이전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데이터의 71%는 아랍인이 이스라엘에서 이전되거나 추방되어야 한다는 데 동의합니다. “힐로님” 또는 세속적 유대인들은 다르게 생각하여 58%가 그 생각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자칭 세속 이스라엘 유대인들 사이에서도 약 3분의 1(36%)이 그 나라에서 아랍인을 추방하는 것을 찬성합니다.”

당연히 정치적 정체성은 이전에 대한 감정을 나타내는 강력한 지표입니다. 오른쪽에 있는 이스라엘인의 72%가 이 개념에 동의하는 반면 왼쪽에 있는 이스라엘인의 87%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응답자의 거주지와 상관관계가 있지만 어느 정도만 해당됩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이 미래 국가의 일부로 주장하는 땅을 포함하는 점령된 요르단강 서안의 정착민들은 이스라엘 내부에 살고 있는 이스라엘인들과 거의 같은 비율로 이전을 선호합니다. 차이점은 그들 중 일부는 이주에 대해 더 강하게 느끼는 것인데, 27%의 정착민이 이주에 강력히 동의한 반면, 다른 유대인은 20%가 강력하게 동의합니다.

이 주제는 이스라엘에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광범위한 보고서에 포함되었습니다. 역사가 베니 모리스(Benny Morris)의 연구에 따르면, 건국의 아버지인 데이비드 벤구리온(David Ben-Gurion)을 비롯한 초기 시온주의 지도자들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유대 국가에서 옮기는 것을 옹호했습니다. 이스라엘 건국 전쟁에서 약 700,000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유대인 군대에 의해 도피하거나 추방되었습니다. 그러나 역사가들 사이에서 탈출이 전쟁 전이나 전쟁 중에 시온주의 지도자들이 계획한 계획 때문인지 아니면 전쟁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인지에 대한 치열한 논쟁이 여전히 뜨겁습니다. 곧이어 설정된 정부 정책은 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돌아오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보다 최근에 Knesset 회원 Avigdor Lieberman은 서안 지구에 있는 유대인 정착촌을 위해 이스라엘 내부의 아랍 인구 센터를 교환하려는 계획으로 일종의 이전의 망령을 제기했습니다. 그의 제안은 사람들의 물리적 이동을 수반하지 않았지만, 이스라엘의 아랍-이스라엘 시민이 강제로 시민권을 박탈당하고 대신 어떤 종류의 팔레스타인 독립체의 관할권으로 이전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비평가들은 그러한 움직임이 이스라엘이 서명한 유엔의 세계인권선언문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선언문에는 “누구든지 임의로 국적을 박탈당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설문 조사에서 대부분의 이스라엘 아랍인들은 이 개념을 거부했습니다.

이전에 대한 문제는 이스라엘에서 이전에 연구되었지만 다른 결과가 나왔다고 Pew 보고서는 말했습니다. 지난 13년 동안 하이파 대학의 연구에서는 아랍 시민이 적절한 보상을 받고 이스라엘을 떠나야 하는지를 물었습니다. 2015년에는 이스라엘인의 32%가 이 성명에 동의했고 64%가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Maariv 신문의 2015년 여론 조사는 이스라엘 유대인들이 요르단강 서안에서 팔레스타인인의 "자발적 이주"를 지지하는지 여부를 물었습니다. 유대인의 58%는 찬성했고 26%는 반대했습니다.

Hermann은 이스라엘 민주주의 연구소(Israel Democracy Institute)와의 자신의 연구 또한 Pew의 발견과 모순된다고 말했습니다. IDI의 평화 지수 프로젝트는 정부가 "아랍인들의 국외 이민을 장려"해야 하는지 묻습니다. Hermann에 따르면 작년에 이스라엘 유대인의 55%가 반대했고 37%가 동의했습니다.

히브리 유니온 칼리지-유대 종교 연구소의 유대인 사회 정책 연구 교수이자 퓨 연구의 고문인 Steven M. Cohen에 따르면, 이스라엘 내부의 의미 외에도 이전에 관한 새로운 데이터는 미국 유대인을 더욱 소외시킬 수 있습니다. 유대 국가 출신.

그는 “미국 유대인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세계관을 투영하고 있는데, 당신이 그토록 편협하고 반민주적인 것을 갖고 있다면 그것은 미국 유대인의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거기 누가 살아?

골란 고원은 인구 밀도가 높지 않습니다. 일부 추산에 따르면 약 50,000명의 인구가 있으며 이스라엘 유대인 정착민이 거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나머지는 대부분이 이스마일리 이슬람교의 분파로 묘사된 종교인 드루즈족인 시리아 가계의 사람들입니다.

골란고원의 드루즈족 주민들은 이스라엘 시민권 취득에 대체로 저항했으며 수십 년 동안 시리아와 강한 유대를 유지해 왔습니다. 확성기와 쌍안경이 국경 너머에 있는 친구들과 확성기와 쌍안경으로 연결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연결은 시리아의 파괴적인 분쟁으로 인해 테스트되었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골란 고원의 삶은 이스라엘 국경의 다른 지역에 비해 비교적 평온했습니다.


역사

1967년 전쟁의 결과 이스라엘은 서안지구(요르단에서), 가자지구(이집트에서), 골란 고원(시리아에서)을 장악했습니다.

I. 웨스트 뱅크

수천 년 동안 유대인 공동체의 고향인 유대와 사마리아는 “서안 지구”로 이름이 바뀌었고 1950년 요르단에 합병되었습니다. (이 합병은 영국과 파키스탄의 두 국가에서만 인정했습니다.) 이라크, 시리아, 요르단 ,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그 땅에 정착지를 건설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유대인들은 요르단 정권하에서 거주하거나 부동산을 사는 것이 금지되었습니다.

1967년 7월, 내각의 일원인 좌파 마파이(노동)당의 이갈 알론 이스라엘 내각 장관은 요르단과 이스라엘 사이에 서안지구 영토를 재할당하자는 제안과 함께 평화 계획을 세웠다. 알론 계획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요르단 강을 따라 요르단 계곡을 거쳐 동쪽 언덕에 이르는 스트립에 대한 군사적 통제를 유지함으로써 요르단과의 취약한 국경을 강화하는 한편 요르단 강 서안의 아랍 인구가 많은 지역을 요르단의 정치적 통제에 양도할 것입니다. 웨스트 뱅크의. 유지된 영토(서안지구의 절반 미만으로 구성됨)는 더 큰 예루살렘을 보호하기 위해 사해에서 예루살렘과 라말라 서쪽까지의 회랑을 포함하는 것이었습니다. 노동당 정부는 또한 1948년 아랍 군대에 의해 파괴된 유대인 공동체가 있던 예루살렘 남쪽에 위치한 구시 에치온(Etzion Bloc)에 정착촌 건설을 승인하고 지원했습니다.

알론의 제안에 따라 이스라엘 노동 정부는 요르단 계곡을 따라 전략적인 위치에 정착촌 건설을 후원했으며 이스라엘 국가가 수립되기 훨씬 이전에 유대인들이 구입한 지역인 구시 에치온(Gush Etzion)에 정착했습니다.. 동시에 정부는 나블루스와 헤브론 사이의 건설을 반대했습니다.

1974년 3월, 욤 키푸르 전쟁 이후, 원래 민족종교당(NRP)과 관련된 이데올로기, 종교-민족주의 그룹인 구시 에무님(Gush Emunim)이 성경에 나오는 이스라엘 땅에 정착하기 위해 결성되었습니다. #8220Eretz Yisrael.” 회원 중 일부는 이미 1968년에 활동하여 헤브론에 재정착을 시도했으며(아래 참조) 1973년에는 Elon Moreh의 성서적 위치에 정착을 시도했습니다.

이 그룹은 영토를 정착시키려는 정부의 시도를 방해한 것에 대해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를 조직했고, 이스라엘 대중에게 성경에 나오는 에레츠 이스라엘의 심장부에 대해 교육하고 영토를 재정의해야 할 필요성을 확신시키기 위해 영토 여행과 하이킹을 실시했습니다.

구시 에무님은 사마리아의 나블루스(세겜) 지역을 정착시키려는 시도를 7번이나 실패했습니다. (그 때마다 군대는 그들을 대피시켰습니다.) 그러나 여덟 번째 시도에서 정부의 저항은 무너졌고 정착민들은 나중에 Kedumim으로 알려지게 된 Kadum 군사 기지에 임시 공동체를 설립했습니다. 그 후 몇 년 동안 여러 군 기지와 정착촌이 이 지역에 건설되었습니다.

1967-77년 사이에 연속적인 노동당 정부는 유대와 사마리아에 25개 이상의 공동체 건설을 지원했습니다. 1977년 Likud가 집권한 후 West Bank와 Gaza Strip에 수십 개의 정착촌이 더 세워졌습니다. 많은 정착촌이 이전의 유대인 공동체가 있던 자리나 성서적으로 중요한 장소에 세워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군대 또는 나할(민간 서비스와 결합된 군사 전투 서비스) 캠프로 시작하여 결국 민간인 정착지가 되었습니다.

2006년 10월 보고서에서 이스라엘의 정착촌에 대해 극렬히 반대하는 이스라엘 조직인 Peace Now는 이스라엘 정착촌이 대부분 “팔레스타인의 사유지”지역에 위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이스라엘 정부와 다른 사람들이 분쟁을 제기하는 아랍인들의 주장에 근거합니다. 조직의 정보. 예를 들어, 이 단체는 Ma'ale Adumim 정착촌의 거의 90%가 팔레스타인 사유지에 건설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안지구 121개 정착촌에 245,000명 거주

Ⅱ. 헤브론

족장들의 동굴(무덤)이 있는 헤브론은 유대교의 4대 성지 중 하나입니다(다른 하나는 예루살렘, 사페드, 티베리아스). 헤브론에는 성서 시대부터 유대인들이 거의 방해를 받지 않고 거주했습니다. 1929년, 아랍 폭도들은 영국 군인들이 옆에 서 있던 유대인 이웃들을 학살하고 유대인 공동체를 종식시켰습니다. 1931년에 35가구가 헤브론에 재정착했고 1936년 아랍 폭동이 일어나 대피했습니다. 1948년 요르단이 헤브론을 점령한 후 유대인들은 그곳에 사는 것과 족장 동굴에서 기도하는 것이 금지되었습니다.

1968년 4월 유월절 전날 랍비 모세 레빈거와 그의 추종자들은 유대인 공동체를 재건하기 위해 헤브론에 있는 파크 호텔에 체크인했습니다. 그들은 현지 아랍인과 이스라엘 군대 모두에 의해 반대되었습니다. 정착민들은 끈질기게 버티다가 결국 헤브론이 내려다보이는 이스라엘 군사 본부로 옮겨졌습니다. 1970년에 정부는 인접 마을인 키랴트 아르바(Kiryat Arba)를 설립하기로 합의했고, 1972년에 첫 번째 주택 단위가 세워졌습니다. 1979년에 정착민들은 헤브론 유대인 공동체 위원회를 설립하고 이전 유대인 지역인 Beit Hadassah와 Beit Hadassah로 이사했습니다. 아브라함 아비누 회당. 총대주교의 동굴에 온 이스라엘 정착민, 군인 및 방문객들은 종종 아랍 폭력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1976년 아랍인들은 총대주교의 동굴(Cave of the Patriarchs)에 있는 회당을 파괴하고 토라 두루마리를 불태웠습니다. 1980년 5월에는 총대주교의 무덤에서 기도를 마치고 돌아온 팔레스타인 테러리스트들에게 6명의 예시바 학생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했으며, 1983년에는 헤브론 중심부에서 또 다른 예시바 학생이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각각의 살인과 폭력 행위로 인해 정착민들은 헤브론에서 그들의 존재를 확장하게 되었습니다. 1984년까지 헤브론 유대인 공동체는 여러 지역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헤브론은 첫 번째 인티파다 기간 동안과 오슬로 협정 이후에 훨씬 더 폭력적인 현장이었습니다. 유대인 정착민들은 칼에 찔리고, 폭격과 총격의 희생자가 되었습니다. 1994년에 한 유대인 정착민이 족장 동굴에서 무슬림 숭배자 29명을 살해하고 150명을 부상시킨 후 두들겨 맞았습니다. 폭력은 팔레스타인의 자살 폭탄 테러, 총격, 흉기로 두 번째 인티파다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총대주교의 동굴에서 기도를 마치고 돌아오는 신도들과 함께 민간 경비원, 국경 경찰, 군인을 포함한 12명의 보안 요원이 기습을 당해 사망했으며, 유대인 유아가 팔레스타인 총격범의 표적이 되어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정착민들은 지역 내 팔레스타인인에 대한 돌 던지기, 언어 폭력, 기물 파손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헤브론에 임시 국제 주둔군(TIPH)이 199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2002년에 2명의 TIPH 회원이 팔레스타인 무장 괴한들에 의해 헤브론 외곽에서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그리고 2006년 TIPH는 덴마크 잡지에 실린 무함마드의 만화에 분노한 무슬림들에 의해 본사가 공격을 받고 파괴된 후 헤브론에서 일시적으로 철수했습니다.

헤브론에 유대인이 있다는 사실은 오랫동안 아랍의 폭력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에 이스라엘 안팎에서 유대인의 거주를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있습니다. 반대론자들은 유대인의 존재가 현지 아랍인들을 짜증나게 하고 아랍 거주민들의 삶을 침해하는 군사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찬성론자들은 유대인들이 폭력에 굴복함으로써 그들의 거룩한 도시에서 살고 기도할 권리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헤브론의 유대인 공동체는

600이고 키랴트 아르바의 인구는

III. 골란 고원

1967-77년에 연속 노동당 정부는 보안상의 이유로 골란 고원에 정착촌 건설을 후원했습니다.

골란 고원,

2000피트에 달하는 시리아에 의해 요새화된 조밀한 요새 네트워크, 참호, 광산 뒤의 콘크리트는 이스라엘의 농업 중심지를 포격하는 전략적 요새 역할을 했습니다. 이 지역의 점령은 이제 이스라엘에게 시리아와 방어할 수 있는 국경을 제공했습니다.

골란에 설립된 최초의 두 키부츠는 양쪽 끝에 있는 메롬 골란과 메보 차마였습니다. 1967년과 1977년 사이에 골란 고원에 20개의 추가 키부츠와 모샤빔이 건설되었습니다. 1978년과 1987년 사이에 Likud 정부의 지원으로 추가 정착촌이 건설되었습니다.

현재 골란에는 키부츠, 모샤빔, 카츠린 마을을 포함하여 33개의 정착촌이 있으며 인구는 숫자로 표시됩니다.

1981년에 이스라엘은 골란 고원에 대한 법률, 관할권 및 국가 행정을 적용하는 "골란 고원 법률"의 크네세트가 통과함으로써 골란 고원의 군사 통치를 종료했습니다. Golan’s Druze 거주자들은 완전한 이스라엘 시민권을 제안받았지만 대부분은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IV. 시나이와 가자 지구

1949년 휴전 협정에 따라 이집트는 가자 지구(영국 위임통치령의 일부이자 1948년 전쟁 중 이스라엘이 부분적으로 점령)에 대한 통제권을 얻었습니다. 자파(Jaffa)와 이스라엘 남부에서 온 아랍 난민들은 이 작은 땅으로 이주했지만 이집트는 열악한 난민 수용소에 갇혔습니다. 1950년 동안s, 이집트인들은 가자 지구를 다음과 같이 사용했습니다. NS 남부 이스라엘 내에서 페다인에 의한 테러 공격의 준비 장소.

1956년 전쟁에서 이집트의 티란 해협 봉쇄로 촉발된 이스라엘군은 시나이와 가자 지구를 점령했지만 유엔 평화 유지군이 시나이에 배치된 후 철수했습니다. 1967년 이집트가 평화 유지군을 추방하고 시나이에서의 위치를 ​​이용해 티란 해협을 다시 폐쇄한 이집트에 의해 촉발된 전쟁의 결과로, 이스라엘은 다시 한번 시나이와 가자 지구를 통제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Yigal Allon을 포함한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은 이집트의 침략에 대한 보안 완충 장치를 만들기 위해 정착촌이 세워져야 한다고 믿었습니다.

시나이에 노동당 정부에 의해 야밋 마을을 포함한 군사 시설, 조기 경보소, 15개의 정착촌이 세워졌습니다.

1979년 이스라엘의 메나헴 베긴 수상은 이집트와 평화 조약을 체결하고 평화 대가로 시나이에서 철수하고 정착촌을 해체하는 데 동의했습니다. 이스라엘은 또한 발견하고 개발한 1,000억 달러 가치의 알마 유전을 포기함으로써 국가의 에너지 수요를 공급하는 데 자급자족할 수 있는 기회를 포기했습니다.

1982년 4월 170개 이상의 군사 시설과 조기 경보소가 해체되었고 아리엘 샤론 장군이 감독하는 이스라엘 군대가 정착촌을 강제로 철수시켰습니다.
그때까지 시나이에는 7,000명의 이스라엘 주민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정착촌이 파괴되었습니다. 경작된 정원이 있는 Neot Sinai는 이집트에 그대로 주어졌습니다. 1988년에는 이스라엘이 개발한 휴양도시 타바도 이집트에 넘겨졌다.

유대인들은 1차 세계대전 이전에 가자지구에 오래 살았습니다. 크파르 다롬은 1930~8217년대에 유대인 소유의 감귤나무 숲이었습니다. 유태인 국가 기금은 1940~8217년대에 유태인 소유주로부터 땅을 사 그곳에 키부츠를 세웠다. 1948년 전쟁 동안 크파르 다롬은 이집트의 공격과 포위를 받았지만 대피하기 전에 이집트의 맹공격에 대한 요새 역할을 했습니다. 1970년에 Kfar Darom은 이스라엘 노동당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같은 장소에 재건되었습니다. 70’, 80’, 90’에 20개 이상의 정착촌이 가자 지구에 설립되었습니다. 시나이 정착촌에서 대피한 가족 중 일부는 Elei Sinai와 같은 Gaza 정착촌에 재정착했습니다. 정착민들은 가자 사구를 녹음이 우거진 오아시스로 탈바꿈시켰습니다. 열악한 팔레스타인 난민 캠프 근처에 그러한 정착촌이 있다는 사실은 현지 아랍인들의 부러움과 분노를 불러일으켰습니다.

2005년 이스라엘 정부는 북부 사마리아에 4개의 추가 정착촌과 함께 가자지구 정착촌을 강제로 철수시키고 철거했으며 가자지구에서 군대를 철수했습니다. 정착민들이 건설하고 유지했던 번창하는 온실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이전되었습니다.


골란 고원: 간략한 역사

시리아와 레바논이 있는 이스라엘 북부 국경의 높은 곳에 위치한 골란 고원은 이스라엘에 대한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이 빠른 가이드에서 지역, 역사 및 사람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십시오. 이 지역의 지역, 역사 및 사람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여기를 읽고 덜 알려진 골란 고원에 대한 이 기사를 확인하세요.

때때로 골란고원 문제가 대두되고 국제적 관심은 그 영토를 이스라엘의 통제하에 둘 것인지 아니면 시리아로 반환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골란 고원은 어디에 있으며, 왜 그렇게 중요한가요? 그곳에는 누가 살고 있으며, 과연 누구의 땅일까요?

첫째, 기본 사항: 갈릴리 바다라고도 알려진 Kinneret 호수에 인접하여 위치한 골란 고원의 이스라엘 쪽은 약 500평방마일의 비옥한 고지를 덮고 있어 이스라엘과 시리아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그 이후로 양국은 자국의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골란고원, 갈릴리 바다의 동쪽과 북동쪽(구글 지도)

1967년 6일 전쟁에서 그 땅을 장악한 후, 이스라엘은 그 땅을 시리아로 반환하라는 간헐적인 국제적 압력을 받았지만, 이스라엘은 부적절하고 불가능한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하지만 왜?

골란의 고대 유대 역사

이스라엘의 입장을 이해하려면 현대 이스라엘 국가의 현대 안보 요구와 유대 민족과 영토의 깊은 유대를 모두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골란의 유대인 역사는 성서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며, 신명기와 여호수아를 비롯한 다양한 텍스트에 기록된 이 지역에 유대인의 삶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이 지역을 바산(Bashan)이라고 불렀습니다. 골란이라는 이름 자체는 바산이라는 도시에서 유래했으며, 이 도시는 이 지역의 60개 요새 도시 중 하나로 성경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골란은 살인 용의자들이 보복을 피하기 위해 도주할 수 있는 '도피 도시' 역할을 했습니다.

유대 민족은 여러 차례 이스라엘 땅에서 추방당했지만 유대 유배자들은 대 로마 군대를 거역하기까지 여러 기간 동안 앗수르, 바빌로니아 및 그 지역에서 돌아왔습니다. 이 지역은 유대인 공동체 생활을 증언하는 역사적 유물과 지역이 반복적으로 탈취, 후퇴, 탈취됨에 따라 반복되는 통제 전환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절벽 꼭대기 마을인 감라(Gamla)에서 일어난 특히 충격적인 에피소드는 마사다(Masada)에서 포위된 유대인 공동체가 항복하지 않고 집단 자살을 했을 때의 유명한 마지막 유대인 저항 행위와 매우 흡사했습니다. 기원 67년에 감라 요새가 무너졌을 때 전체 유대인 공동체는 절반 정도가 로마인들에게 죽임을 당했고 나머지 절반은 가파른 오르막에서 뛰어내린 죽음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뉴스에서 이스라엘의 공정한 보도를 위한 투쟁에 참여하십시오

유대인의 자치가 끝난 후에도 골란에서의 유대인 생활은 계속되었습니다. 30개가 넘는 고대 유대교 회당의 유적이 발견되었고, 의식 목욕 시설이 발견되었으며, 유대인 상징이 있는 아름다운 모자이크 바닥이 발견되었으며, 이 모든 것이 유대인의 지속적인 존재를 나타냅니다. 7세기에 들어서야 이슬람 침략자들이 급성장하는 Rashidun Caliphate를 위해 앗수르로부터 땅을 정복했을 때 골란의 유대인 공동체가 전멸되었습니다. 불과 수 세기 후에 유대인들은 그 땅으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중세에서 현대까지 골란

몽골인, 페르시아인, 로마인, 아랍인과 함께 여러 민족이 오랜 세월에 걸쳐 골란에 거주해 왔으며 일부는 예멘과 같은 먼 곳에서 반복적으로 침략했습니다. 이슬람에서 파생된 종교-정치적 종파인 드루즈(Druze)는 15세기와 16세기에 이 지역에 정착하여 약 350년 동안 이 지역을 지배했는데 이집트와 오스만 제국이 차례로 점령했습니다.

골란의 인구는 계속되는 내전의 결과로 수세기에 걸쳐 줄어들었고 19세기 중반까지 이 지역은 거의 완전히 황폐해졌습니다. 한 여행 가이드북에는 이 지역의 127개 고대 도시와 마을 중 11개만이 어떻게 인구가 살았는지 설명되어 있습니다.

오스만 제국의 통제 하에 유대인들은 사페드에서 유대인들이, 베두인족에서 티베리아스와 남작 에드먼드 드 로스차일드가 구입한 많은 토지와 함께 이 지역으로 돌아가려고 시도했습니다. 농장과 농가가 세워졌지만 오스만 제국이 땅을 장악했을 때 오래 지속되지는 못했습니다. 1917년 오스만 제국이 무너지면서 영토는 영국과 프랑스 제국에 편입되었고 팔레스타인은 영국의 지배하에 놓였습니다.

3년 후 아랍의 폭동으로 골란족의 유대인 공동체는 피난을 떠났고, 그로부터 3년 후인 1923년에 영국과 프랑스는 대가로 골란족을 오늘날의 시리아에 있는 프랑스 영토로 옮기는 협정을 맺었습니다. 모술. 마지막 남은 유대인들은 이스라엘의 독립을 앞두고 1947년에 시리아에 의해 추방되었고, 산등성이 남쪽에 있는 유대인 공동체와 마을에 무기를 발사하기 위해 그 위치를 이용했습니다. 그 땅은 1967년까지 유대인이 거의 없었다.

1948: 이스라엘 건국

1948년의 아랍-이스라엘 전쟁 동안 초기 유대 국가는 이집트, 요르단, 레바논, 이라크, 시리아 군대와 함께 지역 팔레스타인 아랍 민병대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당시 인구의 약 1%를 에워싸고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은 승리했고 1947년 UN 분할 제안이 거부되지 않았다면 할당된 것보다 3분의 1이 더 많은 땅을 유대 국가가 통제하게 되면서 영토가 확장되었습니다. 아랍 지도부에 의해.

전쟁이 끝난 후 이스라엘은 이웃 아랍 국가들과 국경을 설정하려고 했지만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의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대안이 필요했습니다. 1949년 상반기에 이스라엘과 이집트, 레바논과 요르단 간에 정전 협정이 빠르게 체결되었습니다. 이스라엘과 시리아 간에 추가 합의가 이루어졌고 그해 7월 20일에 서명되었습니다.

협정에 따라 휴전분계선이 설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아랍의 주장에 따라 협정에는 선이 법적 구속력이 있는 국경을 구성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는 성명이 포함되었습니다. 이스라엘-시리아 일반 정전 협정 제5조(1949년 7월 20일) 시작:

이스라엘군과 시리아군 사이의 휴전분계선 및 비무장지대에 대한 다음 약정은 이 협정의 양 당사국에 영향을 미치는 궁극적인 영토 약정과 어떠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불행하게도 이 협정에 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과 시리아 사이에 휴전선이 그어진다고 해서 둘 사이의 진정한 평화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그 후 몇 년 동안 간헐적인 적대 행위가 발생하여 양측은 상대방의 영토를 침범했습니다. 시리아는 이스라엘 농민을 공격했고, 살라 비타르 시리아 총리는 1963년에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 요단강의 물로 광야를 번성케 하시려는 그 꿈을 이루지 못함이니라. 1950년에서 1967년 사이에 약 370명의 이스라엘인이 시리아의 공격을 받고 121명이 사망했습니다. 1955년에만 52일 동안 교전이 있었다.

1967년 첫 3개월 동안 이스라엘에서 270건 이상의 국경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들 중 대부분은 시리아에서 발생했으며 이스라엘에서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1967년 4월 이스라엘 트랙터가 시리아 기관총과 대공포의 표적이 되면서 상황은 정점에 이르렀고, 이스라엘과 시리아 공군 사이에 130대 이상의 항공기가 관련된 대결이 촉발되었습니다. 여러 전선에서 적대 행위가 고조되면서 6일 전쟁이 불과 두 달도 채 안 되어 발발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1967: 6일 전쟁과 그 여파

수년간의 도발은 1967년 6월 초 이스라엘이 6일 전쟁 동안 골란 고원을 점령하면서 끝이 났습니다. 5월 말 가말 압델 나세르 이집트 대통령이 티란 해협을 봉쇄한 후, 도발을 전쟁 행위로 간주한 이스라엘은 홀로 행동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기 전에 서방 지도자들과 격렬한 외교 회의를 가졌다.

6월 5일 이른 시간에 이스라엘 공군은 이집트 비행장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결정적인 타격을 입었음에도 이집트는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고, 시리아와 요르단은 이스라엘이 뒷걸음질 치고 있다는 믿음으로 전쟁에 참전했다.

이스라엘을 공격하려는 혼란스러운 몇 번의 시도 끝에 시리아군은 격퇴되었고 후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6월 7일과 8일에 이스라엘 지도부는 골란고원도 공격할지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시리아는 긴장을 고조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고 일상적으로 고원에서 이스라엘을 포격한 전쟁 전 공습을 지원했기 때문에 일부 이스라엘 지도자들은 시리아가 처벌되는 것을 보기를 원했습니다. 군사 의견은 공격이 강력하게 요새화된 적에 대한 힘든 전투를 수반하기 때문에 공격이 극도로 비용이 많이 들 것이라는 것이었다. 위험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은 6월 9일에 공격하여 골란 고원의 대부분을 빠르게 장악했습니다. 다음 날 이스라엘은 시리아와 휴전하기로 합의했고, 퍼플 라인(Purple Line)으로 알려진 휴전선이 설정되었습니다.


셰이크 자라(Sheikh Jarrah) 지역은 정확히 무엇이며, 누가 그곳에 살게 되었는지에 대한 분쟁이 어떻게 가자지구 전쟁을 촉발시켰습니까?

예루살렘 - 하마스와 이슬람 지하드가 이스라엘 민간인에게 4,300개 이상의 로켓을 발사하기 시작했을 때, 테헤란에서 그들과 테러 조직원들은 이스라엘 유대인들이 셰이크로 알려진 동예루살렘 지역의 아랍 가족에 대한 "인종 청소"에 관여했다고 주장함으로써 그들의 공격을 정당화했습니다. Jarrah와 그러한 "전쟁 범죄"는 복수해야 합니다.

"[하마스의] 카삼 여단은 셰이크 자라(Sheikh Jarrah) 지역에 대한 공격에 맞서 가만히 있지 않을 것입니다." 말했다 하마스 최고 사령관인 모하메드 데이프는 로켓이 발사되기 며칠 전인 5월 5일 서면 성명을 통해 밝혔다.

Al Jazeera 위성 TV 네트워크에 따르면 Deif는 "Sheikh Jarrah 지역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공격이 즉시 중단되지 않으면 그들은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루살렘을 건드리면 점령자들의 머리를 불태울 것이다.” 말했다 또 다른 하마스 고위 관리인 살레 알-아루리.

또 다른 팔레스타인 급진주의자 무스타파 바르구티(Mustafa Barghouti)는 말했다 Al Jazeera는 Sheikh Jarrah에서 일어난 일은 “예루살렘의 [팔레스타인] 인구에 대한 전쟁 범죄”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인종청소 행위는 이스라엘이 따르고 있는 인종차별 정책과 예루살렘뿐만 아니라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 전반에 공고히 하고 있는 아파르트헤이트 제도를 반영한 ​​것일 뿐입니다.”

5월 7일에는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도 개입했다.

"팔레스타인과 예루살렘은 거룩한 꾸란에서 '성지'로 언급됩니다." 말했다. “수십 년 동안 이 순수한 땅은 가장 더럽고 가장 사악한 사람들, 즉 존경할 만한 사람들을 죽이고 뻔뻔하게 이것을 인정하는 악마의 자손이 차지했습니다. 그들은 땅의 [진정한] 소유자를 괴롭힌 인종차별주의자입니다. 팔레스타인] 70년 동안 살인, 약탈, 체포, 고문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그들의 뜻을 이기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는 "젊은 팔레스타인인이 돌을 던지며 자신을 방어하던 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오늘 그는 정밀 미사일을 발사하여 적에게 대응합니다."

5월 8일, 민주당 대선 후보로 두 번이나 출마한 버몬트 주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 문제를 놓고 이스라엘에 대해 전면적인 공격을 가했습니다.

샌더스 의원은 “미국은 동예루살렘과 요르단강 서안에서 정부와 연합한 이스라엘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에 강력히 반대해야 하며 팔레스타인 가족의 퇴거가 진행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썼다 트윗에서.

매사추세츠 민주당원이자 동료 대통령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샌더스에 합류했습니다.

Warren은 "Sheikh Jarrah에서 장기간 팔레스타인 거주자를 강제로 추방하는 것은 혐오스럽고 용납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주장. “[바이든] 행정부는 이러한 퇴거가 불법이며 즉시 중단되어야 한다는 것을 이스라엘 정부에 분명히 해야 합니다.”

Rashida Tlaib에서 Ilan Omar, Alexandria Ocasio-Cortez(AOC)에 이르기까지 의회의 다른 극좌 의원들도 인근 지역에서 이스라엘을 공격했습니다.

“이스라엘 군대는 라마단 기간 동안 가족들을 집에서 강제로 몰아내고 폭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비인간적이며 미국은 팔레스타인인의 인권을 보호하는 데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고 AOC가 밝혔다. 트윗.

이틀 후인 5월 10일 월요일 저녁에 가자지구에서 로켓이 날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휴전이 현재 진행 중이며 잠시 동안 유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연기가 걷히면서 갈등은 거의 끝나지 않았습니다.

수백 명이 죽었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국경의 양쪽에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트라우마를 겪었습니다. 그리고 분쟁이 남아 있습니다.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우리에게 사건의 기본적인 사실을 밝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오늘날, ALL ISRAEL NEWS는 전쟁의 원래 불꽃으로 알려진 내용을 자세히 살펴봅니다.

셰이크 자라는 무엇이며 어디에 있습니까?

셰이크 자라(Sheikh Jarrah)는 구시가지에서 북동쪽으로 약 1마일 떨어진 동예루살렘의 아랍 지역입니다.

American Colony Hotel과 레스토랑에 익숙한 방문객들은 바로 옆에 이웃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웃은 또한 히브리 대학교와 가깝고 유대인과 아랍 예루살렘 사이의 비공식적인 경계선인 "이음매"에 있습니다.

주민들은 이스라엘 세금을 내고 국가로부터 혜택을 받습니다.

이 동네는 고대의 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곳은 제2성전 시대에 대제사장이었던 시몬 핫자딕(Simon Hatzadik)의 무덤이 있는 곳입니다.

분쟁이 정확히 무엇에 관한 것입니까?

최근 몇 년 동안, 특히 지난 몇 달 동안 조용한 동네는 우익 유대인 극단주의자와 친팔레스타인 및 좌익 이스라엘 조직이 분쟁의 두 가지 측면에 대한 주장을 주장하는 주간 시위의 핫스팟이 되었습니다.

다음은 짧은 버전입니다.

문제는 수십 년 동안 아랍 가족의 집이었던 여러 부동산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임대는 만료되었습니다.

임대가 전혀 없고 단순히 불법 거주자에 불과한 가족도 있습니다.

집주인은 가족들을 법정으로 데려갔습니다.

소송과 다양한 항소가 이스라엘 법원 시스템을 통과하는 데 몇 년이 걸렸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반복적으로 유대인 지주에게 유리한 판결을 내렸습니다.

집주인은 180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부동산의 소유권에 대한 명확한 증거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예루살렘 포스트 보고 1982년 이웃을 둘러싼 주요 법적 투쟁 이후 많은 가족들이 임대료를 내지 못했다는 사실.

결국 부동산을 소유했지만 임대료를 받지 못한 유대인 단체는 건물을 미국에 기반을 둔 비영리 단체인 나할랏 시몬(Nahalat Shimon)에 매각했습니다. 이 단체는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예루살렘 전역에 유대인 정착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새 소유주는 아랍인 거주자들이 여전히 임대료를 내지 않고 있으므로 쫓겨나야 한다고 말합니다.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Nahalat Shimon은 "임대료를 내지 않는 가족(현재 약 500명)의 제거와 200채의 주택이 있는 유대인 지역 건설에 대한 계획"을 제시했습니다. 보고 포스트.

문제의 정당은 정치 단체나 정부가 아닌 민간 단체입니다. 이스라엘 국가는 공식적으로 분쟁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그러나 극단주의 우익 크네세트 회원들은 재산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이스라엘 조직에 찬성하여 시위를 벌였습니다.

한편, 피스 나우(Peace Now)와 같은 좌익 이스라엘 단체와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 유엔(UN) 등 국제기구는 팔레스타인 세입자를 옹호하고 있다.

집주인이 마침내 새 세입자를 위한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가족을 퇴거시키기 위해 이사했을 때 가족은 떠나기를 거부했습니다.

예루살렘 포스트(Jerusalem Post)는 “이번 주에 3가구의 상고 청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있기 때문에 최근 며칠 동안 이 문제가 다시 부각됐다”고 전했다. 보고.

그러나 5월 9일 이스라엘 대법원은 연기 이웃과 구시가지 전체에서 격렬한 시위가 일어나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세 아랍 가족은 퇴거되지 않았으며 법적 문제는 아직 계류 중입니다.

그러나 하마스와 이슬람 지하드는 어쨌든 로켓 전쟁을 시작했습니다.

더 깊이: 아랍 피고인들이 만든 사건은 무엇입니까?

아랍 가족들과 그들의 지지자들은 이것이 민족주의적 이유이며 이스라엘 "이민자"가 나할랏 시몬을 통해 도시에서 유대인의 존재를 확대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71세의 압델파타 스카피(Abdelfatah Skafi)는 “그들은 이곳이나 동예루살렘 건너편에 아랍인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말했다 뉴욕 타임즈. “그들은 아랍인들을 추방하기를 원하며,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은 구시가지를 포위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라고 유대인, 이슬람교도 및 기독교인에게 신성한 장소가 포함된 고대 예루살렘의 분쟁 지역입니다.

셰이크 자라(Sheikh Jarrah)에 있는 앰배서더 호텔의 소유주인 사미 아부 다예(Sami Abu Dayyeh)는 "토지 강탈"이라고 말했다. 말했다 타임즈. “그들[이스라엘]이 좌우로 땅을 훔치고 있습니다.”

The Times는 분쟁을 다음과 같이 요약했습니다. “이스라엘은 1967년에 영토를 점령하고 동예루살렘을 합병했으며, 나중에 셰이크 자라 주택의 소유권을 유대인 신탁 기관에 반환했습니다. 그들은 그것을 우익 정착민 그룹에 팔았고, 그 이후로 주민들을 퇴거시키려고 했습니다. 1982년에 팔레스타인 거주자들은 토지에 대한 유대인 소유권을 받아들이고 보호된 세입자로서 그곳에서 살 수 있도록 하는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속아서 서명했다고 말하며 그 이후로 계약을 거부했습니다. 일부는 현재 유대인의 재산 소유권에 대해 이의를 제기합니다. 그들은 그들 자신의 오스만 시대 토지 소유권을 생산하여 적어도 일부 토지에 대한 역사적 유태인 소유권 주장을 훼손한다고 말합니다.”

인권과 국제법을 전문으로 하는 라말라에 기반을 둔 변호사 Reja Shehadeh는 썼다 에서 발표한 기사 뉴요커 5월 11일, 이 분쟁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더 큰 정치적 투쟁과 분리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셰하데는 “수십 년 동안 이스라엘 정부와 예루살렘 시 당국은 예루살렘에서 유대인의 존재를 늘리고 팔레스타인 공동체의 확장을 제한하기 위한 정책을 추구해 왔다”고 적었다. “처음에 이것은 예루살렘의 국경을 확장하고 도시 외곽의 동쪽에 유대인 정착촌을 건설하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이스라엘 정부의 지원을 받는 우익 단체들도 동예루살렘의 중심부에 있는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유대인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시도를 주도했습니다.”

그는 팔레스타인의 정치적 권리의 부족을 비난하고, 아랍-이스라엘 크네세트 의원, 타알당의 오사마 사디와 함께, 팔레스타인인들이 도망친 예루살렘 지역에서 팔레스타인인들이 재산을 되찾는 것을 허용하는 상호 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1948년.

유엔은 이 가족들의 계류 중인 퇴거가 국제법에 따른 이스라엘의 의무를 위반한다고 주장합니다.

“지난 며칠 동안 셰이크 자라에서 일어난 혼란스러운 장면을 감안할 때, 우리는 동예루살렘이 국제인도법이 적용되는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의 일부임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말했다 유엔 인권사무소 루퍼트 콜빌 대변인. “점령강국은 점유지역의 사유재산을 존중해야 하고 몰수할 수 없으며, 절대적으로 금지되지 않는 한 해당 국가에서 시행 중인 법률을 존중해야 합니다.”

더 자세히: 이스라엘 청구인의 사례는 무엇입니까?

"내가 물어볼게." 말한다 예루살렘 부시장인 Aryeh King은 “당신이 그 재산의 소유자이고 누군가가 당신의 재산에 쪼그려 앉아 있다면, 당신은 그를 당신의 재산에서 빼낼 권리가 없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안타깝게도 PA(팔레스타인 자치정부)와 팔레스타인 테러단체들이 예루살렘에서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민족주의적 명분으로 민간 당사자 간의 부동산 분쟁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유명한 이스라엘 외무부.

Bar Ilan University와 University of San Diego School of Law의 Avi Bell 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법적 분석 이스라엘 싱크탱크인 코헬렛 정책 포럼(Kohelet Policy Forum)의 셰이크 자라(Sheikh Jarrah) 논쟁.

Bell은 다음 사항을 강조하고 문서화했습니다.

이 재산에 대한 유대인 소유권은 19세기에 확립되었습니다.

유대인 재산권은 오스만 제국 당국에 의해 부여되었으며 그 이후로 결코 폐지되지 않았습니다.

1948년부터 1967년까지 현재 아랍인 세입자와 그들의 전임자들은 부동산이 요르단의 통제 하에 있었음에도 법적 소유권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아랍 세입자가 소유권을 보상받았다면 이스라엘 법은 그러한 권리를 존중하고 시행했을 것입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1967년 예루살렘을 장악한 이래로 관행이었습니다.

본질적으로 이것은 이스라엘 법원에서 수십 년에 걸친 법적 절차를 추구하는 민간 당사자 간의 분쟁입니다.

그들은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현재 이스라엘 대법원의 소송에서 소유자는 1875년에 원래 구매한 것으로 다시 문서화된 소유권 체인을 가진 유대인 소유자가 있는 이스라엘 기업입니다. 1948년까지 현재 셰이크 자라로 알려진 지역은 유대인과 아랍 공동체. 요르단은 1948년에 이스라엘을 침공하여 예루살렘의 절반을 점령하고 유대인 거주민을 모두 추방하고 재산을 몰수했습니다.”

“이스라엘이 1967년에 예루살렘을 재통일하고 요르단의 점령을 끝냈을 때, 이스라엘은 이 재산을 어떻게 할 것인지 결정해야 했습니다. “요르단이 공식적으로 유대인 소유 재산의 소유권을 팔레스타인인에게 양도한 많은 사례에서 이스라엘은 새로운 소유권을 존중했으며 여전히 그렇습니다. . 그러나 소유권이 이전된 적이 없는 곳에서는 이스라엘이 재산을 소유자에게 반환했습니다. 이스라엘 비판론자들은 아랍인들이 같은 법에 따라 재산을 되찾을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법은 완전히 중립적입니다. 요르단이 팔레스타인이 아닌 유대인들에게서 재산을 빼앗은 경우일 뿐입니다.”

“Sheikh Jarrah에서 분쟁 중인 재산에 대한 소유권은 요르단이 팔레스타인에게 준 적이 없기 때문에 이스라엘 법은 원고의 이름을 그대로 존중합니다. 이 사건은 인종이나 종교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셰이크 자라 재산을 법적으로 취급하는 데 있어 유일한 차별은 역사적, 요르단에 의한, 팔레스타인의 이익을 위한 유대인에 대한 차별입니다.”

감정적 인 플래시포인트

분명히 감정은 양쪽에서 깊숙이 흐르고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단순하고 명료한 재산권 분쟁으로 보이는 것이 다른 한편으로는 '토지 탈취', '전범'으로 보인다.

그리고 양측의 극단주의자들은 이 지정학적 불길에 휘발유를 붓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대법원이 이 복잡하고 수십 년에 걸친 사건의 참된 진실과 옳고 공정한 결과를 알 수 있는 지혜와 분별력을 갖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그리고 법적 결과가 어떻든 침착함과 이성이 승리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앨런 하트

돌이켜보면 1967년 전쟁인 6일 전쟁은 이스라엘의 시온주의 국가와 세계의 유대인(이스라엘에 거주하지 않고 시민으로서 살기를 선호하는 대다수의 유대인 사이의 관계에서 전환점이었다. 다른 많은 국가).

1967년 전쟁 전까지, 그리고 정치적으로 활동했던 소수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비이스라엘계 유대인에게는 – 어떻게 말할 수 있습니까? 시오니즘의 아이에 대한 큰 공감. 이스라엘은 그곳에 있었고 잠재의식 속에 최후의 피난처였으나 그것이 대표하는 유대 민족주의는 전 세계 유대인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불러일으키지 못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유대인들은 그들이 택한 곳에 있었고 세상의 유대인들은 그들이 택한 곳에 있었습니다. 말하자면 큰 동질감이 없었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이스라엘 건국의 아버지이자 초대 총리인 David Ben-Gurion은 세계 유대인의 무관심에 너무 환멸을 느껴 “이스라엘에 살 수 있는 유대인이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렇다면 1967년 전쟁은 세계의 유대인과 이스라엘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그리고 왜 변화시켰습니까?

그 해답의 일부는 – 자부심입니다. 유대인의 관점에서 보면 참으로 자랑스러운 일이 많았습니다. 작지만 고도로 전문적인 방위군과 주로 시민군을 보유한 리틀 이스라엘은 6일 만에 최전방 아랍 국가들의 전쟁 기계를 격파했습니다. 유대인 다윗은 아랍 골리앗을 죽였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시나이와 가자지구(이집트 영토), 아랍 동예루살렘(요르단 영토)을 포함한 서안 지구, 골란 고원(시리아 영토) 전체를 점령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스라엘이 카이로, 암만, 다마스쿠스를 점령할 수 있었다는 것은 그다지 비밀이 아니었습니다. 세 개의 아랍 수도를 계속 점령할 수 없다는 것 외에는 그들을 막을 수 있는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군사적 승리에 대해 세계 대부분의 유대인들이 경험한 자부심의 강도는 대부분 그 전에 닥친 두려움의 강도의 산물이었습니다. 전쟁 전 3주 동안 세계의 유대인들은 (이스라엘 유대인들처럼) 아랍인들이 공격할 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이스라엘의 존재 자체가 위험에 처해 있으며 많은 것이 위험에 처해 있다는 것을 믿도록 시온주의에 의해 조건화되어 있었기 때문에 진정으로 믿었습니다. 의심.

세계의 유대인들(그리고 이스라엘 유대인들)은 다음과 같이 믿는 것에 대해 비난받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크고 뚱뚱한 선전 거짓말이었습니다. 이집트의 나세르 대통령은 UNEF군에 철수를 요청했고, 이스라엘 선박의 티란 해협을 폐쇄했으며, 시나이에서 그의 군대를 증원했지만, 그의 이집트나 최전방 아랍 국가들 중 어느 나라도 이스라엘을 공격할 의도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지도자들과 존슨 행정부는 그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요컨대, 내 책에 자세히 설명하고 문서화하면 시오니즘: 유대인의 진정한 적, 6월 5일 월요일 07시 50분(현지 시간)에 시작된 이스라엘의 공세는 선제공격이나 자위행위가 아니었다. 침략전쟁이었다.

그 전쟁에 대한 요약 진실은 이것이다.

이스라엘의 군사 및 정치 매파는 나세르를 함정에 빠뜨리고 이스라엘 최전선의 아랍 국가 정보국의 잔인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랍 개를 흔드는 꼬리가 된 재생성 팔레스타인 민족주의의 도움을 받아 존슨 행정부가 이끄는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을 제지하고 이집트와 외교를 통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요구할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눈을 반쯤 뜨고 있다.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이스라엘 해운에 이집트가 티란 해협을 폐쇄할 경우 미국이 “국가사회& #8221 이집트가 이스라엘의 통행권을 회복하게 하여 전쟁을 방지합니다.

오늘날 대다수의 유대인들과 평화를 만드는 것에 대한 합리적인 논쟁이 불가능한 이유의 대부분은 그들이 여전히 이집트와 최전방 아랍 국가들이 1967년에 이스라엘을 전멸시키려 하고 있다고 믿고 있으며, 이스라엘에 의해서만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막았기 때문입니다. #8217 선제공격.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을 공격할 의도가 없고 시온주의 국가의 존재가 위험하지 않다는 진술이 고이 (비유대인, 나), 이스라엘 지지자들은 반유대주의적 추측으로 옳고 그름을 일축할 수 있다. 사실 이 진술이 나타내는 진실은 물론 전쟁 후 일부 주요 이스라엘 선수들에 의해 인정되었습니다.

6일 전쟁 발발 45주년을 맞아 그들이 했던 말을 기억해 보십시오.

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르 몽드 1968년 2월 28일 이스라엘 참모총장 라빈은 이렇게 말했습니다.나는 나세르가 전쟁을 원했다고 믿지 않는다. 그가 5월 14일에 시나이로 보낸 두 사단은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을 시작하기에 충분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는 그것을 알았고 우리는 그것을 알고 있었다.”

1971년 4월 14일, 이스라엘 신문의 보도 알 하미쉬마르 전시 국가 정부의 일원인 Mordecai Bentov의 다음 진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절멸의 위험에 대한 전체 이야기는 모든 세부 사항에서 발명되었으며 과장되었습니다. 사후 새로운 아랍 영토의 합병을 정당화하기 위해.”

1972년 4월 4일 Rabin’의 전임 참모총장인 Haim Bar-Lev 장군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마’아리브 다음과 같이: “우리는 6일 전쟁 직전에 대량학살의 위협을 받지도 않았고 그런 가능성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같은 날 같은 이스라엘 신문에서 전쟁 중 작전 사령관이자 Chaim Weizmann의 조카였던 Ezer Weizmann 장군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전멸의 위험이 전혀 없었습니다. 이 가설은 어떤 진지한 회의에서도 고려된 적이 없습니다..”

1972년 봄, 전쟁 중 병참 사령관이자 12명의 이스라엘 참모부 중 한 명이었던 마테티야후 펠레드(Matetiyahu Peled) 장군은 텔아비브의 정치 문학 클럽에서 연설했습니다. 그는 말했다: “1967년 6월에 대량학살의 위험이 우리를 덮쳤고 이스라엘이 바로 육체적인 생존을 위해 싸우고 있었던 테제는 전쟁 후에 태어나고 자란 허세에 불과했습니다..”

라디오 토론에서 Peled는 또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실제 위험에 처한 적이 없었고 이집트가 이스라엘을 공격할 의도가 있었다는 증거도 없었습니다.” 그는 덧붙였습니다. “이스라엘 정보원은 이집트가 전쟁에 대비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같은 프로그램에서 Chaim Herzog 장군(전 군사 정보국장, 미래의 UN 주재 이스라엘 대사 및 그의 국가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전멸의 위험은 없었다. 존슨 대통령의 회고록인 이스라엘 본부도 국방부도 이 위험을 믿지 않았다..”

1972년 6월 3일 Peled는 자신의 기사에서 훨씬 더 명시적이었습니다. 르 몽드. 그는 썼다: “우리의 작은 영토 때문에 우리가 직면한 엄청난 위험에 대한 모든 이야기, 전쟁이 끝난 후 설명된 논쟁은 우리의 계산에서 고려된 적이 없습니다. 우리가 병력을 총동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동안, 제정신이 아닌 사람은 이 모든 병력이 이집트의 위협에 대한 우리의 ‘방위’에 필요하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이 군대는 군사적 수준에서 모든 이집트인들을, 정치적 수준에서 그들의 소비에트 주인들을 단번에 분쇄하기 위한 것이었다. 우리 국경에 집중된 이집트군이 이스라엘의 존재를 위협할 수 있는 척하는 것은 이러한 상황을 분석할 수 있는 사람의 정보를 모욕할 뿐만 아니라 주로 이스라엘 군대에 대한 모욕입니다..”

사건이 있은 후 진실을 말하는 일부 장군의 선호는 이스라엘에서 논쟁을 불러일으켰지만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일부 이스라엘 언론인들이 제 방식대로 했다면 장군들은 입을 다물었을 것입니다. Weizmann은 자신과 목소리를 높이고자 하는 다른 사람들이 이스라엘에 대한 세계 의견과 유대인 디아스포라에 편견을 갖지 않도록 양도할 수 없는 언론의 자유를 행사해서는 안 된다는 제안을 받고 접근한 사람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의 논쟁이 국가의 본질에 대한 진지한 영혼 탐구로 이어지기 전에 중단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내 생각에 주류 서구 언론이 1967년에 일어났던 일의 현실보다 시온주의 신화의 편리함을 계속 선호한다는 것은 놀라운 것 이상입니다.. 기자와 평론가가 오늘날 6일 전쟁을 언급할 필요가 있을 때, 거의 대부분은 여전히 ​​시온주의자들이 실제 상황이 아니라 1967년에 있었던 것처럼 말합니다. 분명히 주류 미디어가 역사에 대한 시온주의 설명에 도전하기 위해 얼마나 멀리 갈 준비가 되어 있는지에는 여전히 한계가 있지만, 게으른 저널리즘이 방정식의 한 요인일 수도 있습니다.

누가 6일 전쟁을 시작했는지 여전히 의심하는 게으른 기자든 아니든 기자를 위해 1982년 비긴(Begin) 총리가 방심 없이 공개한 자리에서 한 말을 인용합니다. “1967년 6월에 우리는 선택을 했습니다. 시나이 접근로에 이집트 군대가 집중된 것은 나세르가 정말로 우리를 공격하려 한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정직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를 공격하기로 결정했다.”


6일 전쟁

이스라엘이 독립된 유대 국가로 형성되자 아랍 세계는 일제히 그 국가의 존재를 거부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폭력적인 공격으로 위협하고 국가를 파괴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Yasser Arafat의 지도 아래 1959년 Fatah 및 1964년 PLO와 같이 이스라엘의 창설에 반대하는 많은 조직이 형성되었습니다.

1967년에 이집트가 다른 아랍 국가들과 함께 긴장이 악화되면서 국제 및 이스라엘 국가들과의 모든 양자 회담이 중단되었고 이스라엘 국경을 따라 많은 수의 군대가 주둔했습니다. 두 당사자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었고 같은 해에 이스라엘은 이집트에서 가자 지구와 시나이 사막, 요르단에서 서안 지구, 시리아에서 골란 고원을 공격하여 점령했습니다.

전쟁이 끝난 후 이스라엘은 획득한 땅을 팔레스타인에 평화롭게 반환할 용의가 있었지만 아랍 국가들은 협상을 거부하고 협상을 계속했다. 파트와 이스라엘에 대하여. 6일 전쟁으로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이스라엘 통치 하에 있게 되었고, 새로 획득한 땅의 운명을 결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종교-정치적 논쟁이 이스라엘에서 생겨났습니다.

한편, 이스라엘에 대항하는 아랍운동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고, 팔레스타인 해방의 첫걸음으로 서안지구와 가자지구를 해방하기로 결정했다. 아서 골드슈미트(Arthur Goldschmidt)는 이스라엘-아랍 갈등에 대한 미국의 정책이 당시 미 국무장관이었던 헨리 키신저가 고안한 '셔틀 외교'의 형태였다고 지적했다.

이라크, 이스라엘, 시리아에서 일어난 정치적 승계와 전쟁은 미국이 촉발한 로저스 평화 계획으로 이어졌다. 1974년 PLO는 UN을 팔레스타인 아랍인들에게 옵서버 자격을 부여했고 1975년 UN은 시온주의를 인종차별의 한 형태로 선언했다. UN의 이러한 행동은 이스라엘에 의해 편향된 것으로 간주되었으며 UNRWA를 팔레스타인 난민을 송환하는 데 사용되는 별도의 조직으로 인정했습니다.

1979년 이집트와 이스라엘은 미국이 중재자 역할을 하는 평화 조약을 체결했습니다. 그러나 협상은 이스라엘이 제시한 제한된 자율성으로 인해 무산되었습니다. 1990년대에 이스라엘은 PLO를 협상 대리인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비난했습니다. 같은 10년 동안 PLO는 폭력적인 운동을 떠나 독립 팔레스타인을 형성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1994년에는 야세르 아라파트를 지도자로 하여 팔레스타인 국가 당국(PNA)이 구성되었습니다. 오슬로에서의 협상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땅을 PLO에 천천히 양도해야 한다는 협상으로 이어졌다. 5년 동안 팔레스타인 땅의 90퍼센트 이상이 PNA의 지배하에 들어갔다.

그러나 그것은 별도의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에서 철수하자 1990년대 중반 하마스라는 극단주의 조직이 결성되어 이스라엘 내에서 수많은 테러 공격이 시작되었습니다.아라파트 휘하의 PNA는 이 테러 집단에 대해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재정적으로 지원했습니다.

팔레스타인 극단주의 단체에 의한 이러한 계속되는 폭력은 아랍인과 이스라엘인 간의 평화 프로세스에 또 다른 장애물로 이어졌습니다. 오슬로 평화 프로세스의 실패는 주로 양측이 합의를 준수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협상 과정에 대해 양측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2000년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협상도 실패했다.

아리엘 샤론이 예루살렘의 성스러운 사원을 방문했을 때 그 과정은 격렬한 방향을 잡았고, 팔레스타인 당국(PA)은 두 번째 인티파다를 선언했습니다. 2000년에 미국은 두 당사자 사이에 최종 타협을 형성하기 위해 중재했습니다. 이 협상에서 그들은 팔레스타인과 가자지구의 97%를 이스라엘에 합병시켰고 팔레스타인에게 이스라엘로 돌아갈 권리를 주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점을 전달한 2001년 타바 협상은 또 다른 실패로 끝났다.

지역은 2002년에 이스라엘에 의해 나중에 다시 점유된 PA로 옮겨졌습니다. 이스라엘은 2003년 팔레스타인에 장벽 건설을 시작했고, 그 결과 팔레스타인 극단주의 단체가 이스라엘에 대한 일련의 자살 공격을 일으켰습니다. 2005년 하마스가 팔레스타인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이스라엘과 아랍 세계 사이의 긴장에 새로운 양상이 나타났습니다.

보다 최근의 2009년 개발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협상을 중재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협상 중에 팔레스타인인들은 이스라엘이 "그 어려운 장기적 평화를 확보하려면 팔레스타인 땅에 유대인 정착촌을 건설하고 확장하는 것"을 완전히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역시 피할 수 없는 실패로 이어졌다.

국제 주체, 국제 기구, 그리고 양 당사자가 중재하는 긴 평화 구축 과정은 수년에 걸쳐 계속해서 실패했습니다. 강력한 솔루션에서 벗어나는 것은 다양한 이유를 기반으로 합니다. 다음 섹션은 여전히 ​​두 당사자를 괴롭히고 평화를 만드는 과정을 방해하는 다양한 원인에 대한 논의입니다.


7 답변 7

첫째, 그들은 이미 가지고 있으며, 그것이 애초에 갈등의 원인 중 일부입니다.

당신이 제안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그들이 팔레스타인에서 함께 들어가서 기존 주민들을 제거한다는 것입니다. 진실은 다른 아랍 국가들 중 어느 누구도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아랍 이웃과 갈등의 역사를 가진 아랍 부족 출신입니다. 그들은 말할 수 있는 재산이 없고 그들을 받아들일 사람에게 기술을 거의 또는 전혀 제공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망명을 허가한 주에 부담이 될 것입니다. 400만 명이 넘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어떤 국가에서든 이미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땅에 재정착해야 합니다.

이스라엘은 유대 국가를 원하고 팔레스타인은 그들의 통치에 굴복하거나 유대 이스라엘과 평화롭게 공존하기를 꺼립니다. 이스라엘의 입장은 그들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테러 공격과 로켓 공격에 굴복할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1970년대부터 시도되었던 공존은 실패했다.

어떤 나라도 그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기꺼이 받아들일 것 같지 않기 때문에 이스라엘이 그들을 제거하기 위해 가질 수 있는 다른 선택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대량 학살일 것입니다. 나는 그것이 이스라엘이 현실적으로 고려하는 옵션이 아닌 이유를 모두가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이스라엘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이스라엘과 전쟁을 할 수 있는 팔레스타인의 능력을 무력화하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그 지역을 책임지고 싶어하지 않으며 이미 대부분의 지역을 팔레스타인 주권에 넘겼습니다.

1993년 이전에는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 전체를 통제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은 6일 전쟁의 결과였습니다. 요약하자면 이집트는 티란 해협을 봉쇄했고 주변 아랍 국가들은 이스라엘을 침략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이스라엘은 이집트의 공군을 선점하여 파괴하고 아랍 국가들을 몰아냈습니다. 그 결과 서안 지구, 가자 지구, 시나이 고원, 골란 고원이 함락되었습니다.

서안 지구와 가자지구에는 약 400만 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있습니다. 아랍계 이스라엘인의 수와 합하면 요르단 강 서쪽의 아랍인 인구는 유대인 인구와 거의 같습니다. 이스라엘은 유대 국가로 남기를 원하지만 민주주의 국가를 유지하면서 서안 지구와 가자지구 전체를 합병한다면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이것이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 전체에 해당하는 땅을 팔레스타인에 여러 번 제안한 이유입니다.

그러나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지구의 모든 영토를 병합하는 것은 인구 통계학적 문제일 뿐만 아니라 이미 팔레스타인에게 주어진 땅을 되찾아야 합니다. 1993년 이스라엘과 PLO는 오슬로 협정에 동의하여 서안 지구와 가자지구의 절반 정도의 땅을 팔레스타인에 부여했습니다. 2005년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 철수했다. 오슬로 협정은 최종 합의가 협상될 때까지 임시 국경을 정의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그 동안 이스라엘은 오슬로 협정에 명시된 지역에 대한 팔레스타인의 주권을 인정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요르단 강 서쪽의 모든 영토를 점령하기를 원하지 않으며 그렇게 해서도 안 됩니다. 그것이 군사적으로 가능하더라도 정치적, 인구학적 재앙이 될 것입니다.


비디오 보기: 42 პარალელი - ისრაელის უსაფრთხოება (할 수있다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