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아이슬란드 역사 - 역사

아이슬란드 역사 - 역사

아이슬란드

바이킹은 9세기에 아이슬란드에 왔습니다. 그곳에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대표 기구인 알팅(Althing)이 설립되었습니다. 1000년경에 기독교가 도착했습니다. 노르웨이의 통치(1200년대)와 덴마크의 통치(1380년)에 이어 아이슬란드는 덴마크와 왕권을 계속 공유했지만 독립하려면 1918년까지 기다려야 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 나치가 덴마크를 점령했을 때, 아이슬란드는 스스로를 공화국으로 선언했습니다. 유엔과 NATO의 초기 회원국인 아이슬란드는 군대가 없습니다(미국은 케플라비크에서 기지를 운영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인구는 세계에서 가장 교육을 많이 받았고 가장 건강한 국가 중 하나입니다. 스칸디나비아식 복지국가 덕분에 모든 사람이 종합적인 사회적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역사와 유산

9세기 후반에 최초의 바이킹 정착민들이 아이슬란드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무인도를 발견했습니다. 오늘날 아이슬란드는 철저하게 현대적인 국가이지만 과거의 증거와 우리의 풍부한 문화 유산은 여전히 ​​어디에서나 볼 수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정착(landnám, 또는 &sbquoland-taking&lsquo) 기간은 약 60년 동안 지속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A.D.

바이킹 시대

대다수의 정착민은 노르웨이에서 왔으며 정치적, 사회경제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이주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덴마크나 스웨덴, 또는 영국 제도 주변의 바이킹 정착지 출신입니다.

현대 아이슬란드인의 DNA 분석에 따르면 여성 정착민의 약 60%가 켈트족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르드족 정착민에 속한 노예도 대부분 켈트족 출신이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ALTHINGI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의회

초기 아이슬란드 사회는 왕이나 이에 상응하는 국가 원수가 없는 지역 기반으로 먼저 조직되었습니다. 지역 회의에서 분쟁 및 기타 중요한 사항이 논의되고 해결되었습니다.

A.D. 930년에 Alþingi &ndash 국회 또는 Commonwealth &ndash가 설립되고 관습법이 수립되었습니다. 지역 추장과 추종자들은 매년 6월 Þingvellir에서 모였습니다. 법률이 통과되고 법적 소송도 결정적으로 진행되었으며, 집회는 매우 사교적인 모임이자 무역의 장이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역사

아이슬란드의 역사 울티마 툴레 북쪽의 땅
아이슬란드는 기원전 325년경 북서유럽을 여행한 그리스 탐험가 피티아스(Pythias)의 발견에 책임이 있습니다. 그는 지구, Ultima 가방 ​​또는 가장 먼 북쪽, 영국에서 북쪽으로 6일, 얼어붙은 바다 근처를 여행하는 것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한 한밤중의 태양 현상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아이슬란드는 후기 중세 지도에서 Thule이라는 이름으로 표시됩니다.

아이슬란드의 첫 번째 영구 정착민은 부유하고 영향력 있는 노르웨이 족장인 Ingleford Arnarsson으로 874년에 아이슬란드로 이주했습니다. 아내 Hویlvig Fredettiیرre와 함께 그는 Reykjav ۔k라는 곳에 집을 지었습니다.

대부분의 아이슬란드 최초 정착민은 서부 노르웨이에서 왔지만 일부는 다른 스칸디나비아 국가에서 영국 제도의 바이킹 시대 정착촌에서 왔습니다. 노르웨이에서 온 정착민들은 주로 대농과 King Herald First의 과잉에 불만을 품은 강력한 군벌이었습니다. 그는 가족, 친척과 함께 열린 배를 타고 여행했습니다.

농노와 소들은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해안을 따라 낮은 지역에 정착했습니다. 그들은 대규모 농장을 세우고 대부분 가축을 기르고 낚시를 하면서 자신들을 방어했습니다. 초기 아이슬란드 소식통에 따르면 아일랜드 정착민이 도착했을 때 일부 아일랜드 승려가 아일랜드에 살고 있었지만 즉시 이주했습니다. 그들은 왼쪽으로.

처음에는 중앙 행정부나 정부가 없었지만 초기 정착민들은 Sardar(Gujar)가 이끄는 노르웨이 법과 지역 의회의 전통을 이어갔습니다. 이 지역 대회는 매년 봄과 가을에 정기적으로 열렸습니다.

영연방(930-1262)

  1. 아이슬란드 의회에서는 나중에 Inang Velayer(Tung Weiler)로 알려진 필드에 First Alang Xi(Tuthang)가 설립되었으며 노르웨이 헌법의 헌법에 따라 국가 전체에 대한 헌법이 채택되었습니다. 였다.

입법부와 사법부 모두 별거 아니었고 매년 14일 동안 한여름에도 계속되었습니다. 이 법은 위원회와 그 고문으로 구성된 법률 위원회에 의해 편집, 수정 및 수정되었습니다. 법률 위원회는 법을 암기하고 인용하는 역할을 하는 연사를 선택했습니다. (모든 것의 규칙은 서기 1117-8년까지 작성되지 않았습니다). 모든 고피(수장)는 규칙 낭독에 참여해야 했습니다.

930년의 첫 번째 집회는 자유 공화국의 시작을 표시합니다. 이 통치 기간을 아이슬란드 영연방 푸에블로 또는 자유 국가라고 합니다. 아이슬란드의 황금기

930년에서 1030년 사이의 기간은 사가 시대로 알려져 있습니다. 왜냐하면 많은 사건이 나중에(12세기와 13세기에) 아이슬란드 마을에서 실제로 기록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탕 벨라야르에서는 무용담과 관련된 많은 중요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999년 또는 1000년에 Thang Velayar에서 기독교가 아이슬란드에 채택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첫 번째 주교는 1082년 Skulholt에, 두 번째 주교는 1106년에 Halar에 설립되었습니다. 힐라르의 초대 주교인 존 아군드슨은 불신자들의 흔적을 모두 지우고자 이교 신들의 이름을 따서 요일 이름을 바꾸는 데 성공했다. 따라서 Tosdagger, Tr(화요일), Instagram 다음(수요일), Arsagar 이후, Fur(Gross), Friezdagger 이후, Frig(Fred): “Third Day”(Arijodagor), “Midweek Day. ” “(마이 위크도거),” 다섯 번째 날 “(펨토다고르),” 패스트 데이 “(페스투두구르). 그는 또한 춤과 사랑시를 금지했습니다.

1120년대에서 1230년대는 저술의 경이로운 시기로서 주목할만한 문학적 성취의 시기였습니다. 이 기간 동안 위대한 역사적 작품인 잠자는 책과 헴스크란젤라 외에도 대부분의 아이슬란드 이야기가 쓰여졌습니다. 최초의 국가사인 Slingingbeck은 Frey-Armitage(1067-1148)로 알려진 Eric Argelson(Torjelson)이 1130년경에 저술했습니다. 햄의 각본(노르웨이 왕의 역사)은 Sunvory Storlsson(1179-1241)이 썼습니다.

1220년은 “Storlings의 시간”–Storlingield의 시작을 표시합니다. 이 시기는 아이슬란드 내전의 시기였으며, 아이슬란드의 마지막 독립 기간은 독립 국가로서 약 400년이었습니다. Sterling’는 매우 강력한 가족이었습니다. 그는 또한 고전적인 아이슬란드 사가의 작가이기도 합니다. 이들 중 가장 유명한 것은 Snorri Sturluson이었습니다. 결혼과 정치적 동맹을 통해 스털링은 나라의 대부분을 지배했지만 다른 귀족과 영향력 있는 가문의 반대를 받았습니다.

권력과 권력 투쟁 사이의 장기간의 갈등은 경제적, 사회적 파멸을 초래했습니다. 그 당시 노르웨이 왕 Heiken Hikonarsen(King Haikon IV)은 노르웨이 바이킹 시대의 모든 정착촌을 통합하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이슬란드에서 영향력을 확장하려고 했습니다. 많은 아이슬란드의 주요 족장들이 왕이 되었습니다.

영주인 King Hakone’의 라이벌 Earl Scully의 지원은 Sunwari Storlsson의 지원을 잃었습니다. 이었다. 1241년 하이켄 왕의 선동으로 Annioret Storlanson은 Reicholt에서 사망했습니다. 마침내 1262년에서 1264년 사이에 아이슬란드의 추장들은 노르웨이의 하코네 4세 왕에게 나라의 평화를 이룩하기를 희망하면서 충성을 맹세하는 데 부분적으로 동의했습니다. 아이슬란드 영연방의 종말은 1262년입니다.

외국법에 따른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의 후원 아래 아이슬란드인들은 종종 도착하지 못한 보급품을 노르웨이 선박에 계속 의존했습니다. 그 후 큰 고난과 황폐의 시대가 갔다. 눈은 종종 피요르드와 바다 길을 막았습니다. 맹렬한 화산, 되풀이되는 역병, 기근이 나라 전체를 파괴했습니다. 1349년 흑사병으로 노르웨이가 피해를 입었고 모든 무역과 물류가 차단되었습니다.

1380년 노르웨이 왕국은 덴마크와 동맹을 맺었다. 그러나 이 변경 사항은 아이슬란드의 지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1397년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사이에 클레머 연합이 결성되었을 때 아이슬란드는 덴마크의 강력한 왕관이 되었습니다. 국내 상황은 악화됐다. 아이슬란드 추장은 덴마크 왕실 관리로 대체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법정이 되었습니다. 왕실의 장교들은 재판관들이 뽑았습니다.

15세기 초인 1402-1404년에 흑사병이 아이슬란드에 영향을 주어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1540-1550년 기간 동안 덴마크 왕의 칙령에 의해 아이슬란드에 루터교가 전파되었고 최초의 루터교 주교가 Skluthal에 임명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개혁에 대한 반대는 1550년 마지막 가톨릭 주교인 John Arson이 참수되면서 끝났습니다.

1602년 덴마크는 무역 독점을 확립하여 아이슬란드가 덴마크 이외의 다른 국가와 무역하는 것을 금지하여 심각한 불안을 촉발했습니다. 독점은 1787년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덴마크 조약은 또한 섬의 헌법적 차원에서 그 지위를 강화했습니다. 1662년 덴마크 왕이 권력을 승계하고 아이슬란드에 절대 주권이 부여되면서 모든 것의 권력이 크게 약화되었습니다.

18세기 아이슬란드에는 인구 감소, 빈곤 증가, 자연 재해의 비극적인 시기가 있었습니다. 1703년 아이슬란드의 첫 번째 인구 조사가 이루어졌을 때, 당시 인구는 50,366명이었고 20%는 무력했습니다. 1707년 천연두 발병 후 약 18,000명이 사망했습니다. 자연 재해와 기근으로 인해 인구가 감소했으며 금세기 동안 40,000명 미만으로 감소했습니다. 카탈라 화산은 1735년에 폭발했고 파괴적인 지역은 1783년에 폭발하여(수문) 홍수, 화산재 및 유독 가스를 일으켰고 이후 10,000명의 사람들이 굶주림으로 사망했습니다.

독립을 향해
1800년에 병자는 왕의 법령에 의해 해산되었고 나중에 대법원으로 대체되었습니다. 그러나 19세기 중반에 이르러 아이슬란드에서 새로운 민족 의식이 회복되었고 John Sigursson(Jon Sigurdsson)은 아이슬란드 독립 운동의 위대한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1843년 Alting은 컨설팅 회사로 다시 설립되었으며,

그러나 소수의 강력한 지주만이 해외에서 선출되었고 지주였습니다. 덴마크의 프레데릭 8세는 1848년에 절대 권력을 포기하면서 새로운 정부 형태에서 아이슬란드의 지위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John Sigourson의 입장은 1662년 덴마크에서 철수한 왕이 아이슬란드 국민에 대한 완전한 주권을 아이슬란드에 줄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또한 아이슬란드는 원래 노르웨이와 독립 국가로서 동맹을 맺었습니다. 1262-1264년 조약에 따른 일부 권리.

1854년 덴마크의 무역 독점이 끝나고 아이슬란드는 마침내 무역에서 완전히 독립했습니다. 언론의 자유는 1855년에 설립되었습니다. 1874년에 천년 정착촌이 조직되었고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9세 왕이 아이슬란드를 방문했습니다. 그것은 아이슬란드에 새로운 헌법을 도입하여 내정 변경을 승인했습니다. 1904년에 헌법이 수정되었고 아이슬란드는 덴마크의 본토 통치를 받았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초대 장관이 레이캬비크에 설립되었습니다.

주권의 가정 규칙
국내 통치 기간(1904-1918)은 더 큰 주권을 위한 아이슬란드의 투쟁이 계속됨에 따라 경제 및 사회 부문의 발전을 특징으로 합니다. 1918년 12월 1일 아이슬란드는 덴마크 왕과 개인적인 동맹을 맺고 주권 국가인 아이슬란드 왕국이 되었습니다.

1930년대에는 탕 벨라야르에서 수천 명의 자신들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아이슬란드인의 첫 번째 일반 축하 행사로 국가의 상당 부분이 참석했습니다. 약 30,000-40,000명의 사람들이 참석했습니다.

1944년 아이슬란드는 덴마크와의 동맹을 종료했습니다.
1944년 6월 17일 아이슬란드의 국가 위치인 통 벨라르(Thong Velar)에 아이슬란드 공화국이 세워졌습니다. 6월 17일은 아이슬란드의 국민 영웅 존 시고슨(John Sigourson)과 그의 영예, 칼과 방패의 생일이기 때문에 선택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엘프

엘프가 연극, 책, 동화에 국한된 것은 최근의 일입니다. 수세기 전에 요정과 엘프의 존재에 대한 믿음은 성인과 어린이 모두에게 공통적이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그 믿음이 강합니다. 예를 들어, 아이슬란드에서는 주민의 약 절반이 "huldufolk"(숨겨진 사람들)로 알려진 엘프와 같은 존재를 믿거나 적어도 그들의 존재를 배제하지 않습니다.

저자에 따르면 D.L. Ashliman은 "Folk and Fairy Tales: A Handbook"(Greenwood Publishing, 2004)이라는 책에서 Eve는 하나님께서 방문하실 때 자녀들이 더러워지는 것을 부끄러워하여 숨기고 그들의 존재에 대해 거짓말을 했습니다. 하나님은 그녀의 간사함을 아시고 "사람이 하나님께 숨기는 것을 하나님도 사람에게 숨기시리라"고 선포하셨습니다. 이 아이들은 큰 바위에 집을 짓는 아이슬란드의 "숨겨진 사람들"이 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에서는 초자연적인 믿음이 너무 강해서 많은 도로 건설 프로젝트가 엘프의 집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지연되거나 경로가 변경되었습니다. 엘프를 보호하려는 주민들이 먼저 프로젝트를 중단하지 않으면 엘프 자신에 의해 방해받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1930년대 후반에 Kópavogur 시에서 가장 유명한 엘프 거주지인 Álfhóll 또는 Elf Hill 근처의 도로에서 건설이 시작되었습니다. 건설은 엘프의 집을 근본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Álfhóll을 통해 바로 길을 가져오도록 설정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금전적인 문제로 공사가 미뤄졌으나 10여 년 만에 공사가 시작되자 노동자들은 고장난 기계부터 공구 분실까지 온갖 문제에 봉착했다. 빈티지 뉴스(Vintage News)에 따르면 도로는 이후 언덕을 통과하지 않고 언덕 주위로 경로가 변경되었습니다.

1980년대 후반에 같은 도로가 올라가고 포장되도록 설정되었습니다. 인부들이 Álfhóll에 도착하여 그것을 부수려고 했을 때, 착암기는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그런 다음 교체 드릴도 부러졌습니다. 이 시점에서 노동자들은 겁에 질려 언덕 근처로 가기를 거부했습니다. Álfhóll은 현재 문화 유산으로 보호되고 있습니다.

아이슬란드 모니터(Iceland Monitor)에 따르면 마법으로 유명하거나 민담, 관습 또는 국가 신념과 관련된 모든 장소는 문화 유산으로 보호되어야 한다고 명시한 아이슬란드 법률이 2012년에 작성되었습니다. 그러나 흥미롭게도 엘프 거주지의 우발적 피해는 거의 즉시 밝혀지는 것 같습니다.


공연 예술

레이캬비크의 문화 현장은 활기차고 활기찬 성격으로 유명합니다. 이 도시는 대도시의 즐거움으로 가득 차 있으며 영화에서 연극, 무용에 이르기까지 공연 예술이 특히 강합니다. 8월에는 도시가 예상치 못한 장소에서 연극 공연을 위한 살아있는 무대가 되는 특별한 문화의 밤이 열립니다.

극장

아이슬란드는 국제적인 수준의 배우와 감독과 함께 뛰어난 극장을 제공합니다. 수도는 다양한 장소를 선택할 수 있으며 국립 극장과 레이캬비크 시립 극장에서 연중무휴로 공연하는 두 개의 상근 극단이 있습니다. 브로드웨이 스타일의 뮤지컬은 매우 합리적인 티켓 가격으로 최고의 재능을 발휘합니다.

댄스

아이슬란드 댄스 컴퍼니(Icelandic Dance Company)는 9월과 3월 사이에 레이캬비크의 시립 극장(City Theatre)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습니다. 해외 투어를 광범위하게 진행한 이 회사는 아이슬란드와 해외 댄서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아이슬란드 무용단은 세계적인 규모의 현대 무용단으로 인정을 받았습니다.

아이슬란드 문화계에서 꽃을 피우고 있는 장르는 아이슬란드 배우, 작가, 감독이 국제 무대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산업입니다. 영화감독 프리드릭 토르 프리드릭손은 1992년 '자연의 아이들'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고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영화감독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Baltasar Kormakur는 A Little Trip to Heaven, Contraband, Everest 및 The Oath와 같은 주요 모션 영화를 쓰고 감독한 또 다른 헤비급 인물입니다.

아이슬란드는 또한 Lars Von Trier의 'Dancer in the Dark'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Bjork와 함께 황금종려상을 두 번 수상했으며, 2013년 작가 겸 감독인 Gudmundur Arnar Gudmundsson은 칸 영화제에서 단편 영화 'Whale Fjord'로 특별 멘션을 받았습니다. 제전.

아이슬란드 작곡가들은 텔레비전과 영화 음악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여기에는 Bafta 수상자 Ólafur Arnalds와 아카데미상 후보 Jóhann Jóhannsson이 포함됩니다.


아이슬란드 — 역사와 문화

아이슬란드의 역사는 혹독한 환경, 바이킹 문화, 고대 노르웨이어의 뿌리에서 거의 변하지 않은 언어와 관련이 있습니다. 많은 방문객들이 스칸디나비아 국가의 더 먼 버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이곳의 문화가 아이슬란드 자체에 완전히 개별적이라는 사실에 놀랄 것입니다. 노르웨이, 덴마크 또는 스웨덴과 연결된 최초의 노르웨이 정착민을 제외하고는 거의 없습니다.

역사

정착 섬으로서 아이슬란드의 역사는 자연의 아름다움만큼이나 상징적이며, 서기 874년 북유럽인이 도착하기 훨씬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고고학적 발굴을 통해 레이캬네스 반도의 고대 오두막 유적이 드러났습니다. 이곳은 수백 년 전에 스코틀랜드에서 선교사로 도착한 켈트족 기독교 승려인 파파르의 집이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Norsemen이 도착했을 때 정착촌은 버려졌습니다.

최초의 정착자인 Ingolfr Arnarson은 레이캬비크에 농가를 짓고 더 많은 노르드인과 아일랜드인 및 스코틀랜드인 계약 농노와 빠르게 합류했습니다. 50년 후, 세계 최초의 의회가 설립되었고 대부분의 경작지가 요구되었습니다. 이교도가 외딴 지역에서 조용히 계속되었지만 정착민들은 서기 1000년까지 기독교를 받아들였습니다.

섬에서의 내전으로 인해 아이슬란드는 1262년 노르웨이 왕실에 점령되었고 덴마크-노르웨이 칼마르 연합 동맹은 1380년에 이어졌습니다. 그 후 화산 폭발, 척박한 토양, 혹독한 기후로 인해 농업 아이슬란드는 무릎을 꿇었습니다. , 그리고 이후 100년 동안 흑사병이 두 번 발생하여 인구가 절반 이상 감소했습니다.

16세기 덴마크의 종교 분쟁으로 종교 개혁과 이전에 가톨릭 국가였던 아이슬란드에서 루터교가 채택되었습니다. 17세기와 18세기에 이르러 덴마크의 가혹한 무역 제한은 다시 국가의 경제적 안정을 무너뜨렸고 18세기 천연두 전염병은 지역 사회를 휩쓸었고 거의 즉시 1783년에 라키 화산이 폭발했습니다.

분화로 인한 낙진으로 인한 안개의 고난은 국가 가축의 50% 이상을 죽였으며 엄청난 기근으로 인구가 다시 한 번 사망했습니다. 19세기 동안 기후는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어 섬의 70,000명 중 약 15,000명이 대부분 캐나다로 이주했습니다. 계속되는 재난에도 불구하고 1850년대에 유럽의 낭만주의 민족주의에 촉발된 새로운 독립 운동이 뿌리를 내렸습니다.

1874년까지 덴마크는 항복하고 아이슬란드에 제한된 가내 통치와 헌법을 수여했으며, 1918년에는 덴마크 왕과의 개인적인 연합 하에 아이슬란드를 25년 동안 주권 국가로 인정하는 협정이 두 나라 사이에 체결되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의 덴마크 침공 이후 아이슬란드 정부는 덴마크 왕의 직무를 이어받았습니다. 4주 후, 아이슬란드는 1941년 미군에 의해 교체된 영국군에 의해 침공되고 점령되었습니다.

1943년, 덴마크-아이슬란드 연합법의 25년이 만료되었고 아이슬란드인의 97%가 독립 공화국에 투표하여 1년 후에 마침내 수립되었습니다. 1946년에 미군은 떠났고 1949년에는 인기 없는 NATO 가입 결정이 비준되었습니다. 3년 후 냉전 전략의 일환으로 미군은 아이슬란드 방위군으로 섬으로 돌아와 2006년까지 머물렀습니다.

경제적으로 아이슬란드는 2차 세계대전 동안 이익을 얻었고 1950년대에는 산업화된 어업과 마셜 플랜의 도움으로 강력한 성장을 누렸습니다. 1994년 이후 유럽경제지역에 가입하면서 경제의 자유화와 다변화가 이루어졌다. 국제 정치에서 급증하는 역할은 평화 유지 및 인도주의적 문제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보스니아, 코소바, 이라크 NATO 주도의 개입에 대한 전문 지식과 지원을 포함했습니다.

2003년 아이슬란드 은행의 민영화 이후 2007년까지 아이슬란드 경제는 금융 서비스에 초점을 맞추었고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러나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인해 붐은 눈부시게 무너졌습니다. 세 개의 아이슬란드 상업 은행이 모두 파산하여 예금이 급증하고 세계 역사상 가장 큰 은행 붕괴가 발생했습니다. 2009년까지 5,000명의 아이슬란드인이 경제적 혼란의 결과로 이주했습니다. 이후 경제는 안정되었고 2013년까지 다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화

아이슬란드어와 함께 아이슬란드의 문화는 여전히 인기 있는 사가와 고대 문학에서 표현되는 북유럽 전통에 강하게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유럽의 이웃 국가들과의 순전한 고립은 외부 영향으로부터 문화를 보호하고 고대 노르드어의 직계 후손으로서 언어를 보존했습니다. 많은 아이슬란드인들은 여전히 ​​오래전 조상의 농장 이름을 기억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지도에 장소 이름을 표시할 필요가 없다고 가정합니다.

아이슬란드의 다양하고 풍부한 문화 흐름은 초기 문학 유산에서 비롯되었으며 은세공, 직조, 나무 조각과 같은 전통 공예는 물론 민요와 전통 무용을 아우릅니다. 바이킹 유산은 바이킹 전통, 관습, 신념이 현대 문화에 떼려야 뗄 수 없이 엮여 있는 위대한 자부심의 원천입니다.

전설과 민담이 풍부하며, 많은 아이슬란드인들이 '숨겨진 사람들'에 대한 강한 믿음을 인정하며, 그들의 전설에 전념하는 레이캬비크 박물관이 있는 이상하고 엘프 같은 생물입니다. 훌두포크에 대한 믿음은 고대의 전통으로 모든 아이슬란드인이 존경하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작은 생물을 보았다고 주장합니다. 그들의 존재에 대한 회의론은 인정되지 않습니다! 트롤은 지역 민속학에서 강력하게 등장하며 전설은 지역의 지리적 랜드마크와 연결되며 유령 목격은 정상적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이 기독교 국가의 크리스마스 축하 행사에도 늦게 도착한 서양의 유쾌한 산타클로스와는 거리가 먼 어두운 민속 전통이 있습니다. 아이들은 강림절 동안 완벽하게 행동해야 하는 충분한 이유가 있습니다. 아이들을 잡아먹는 겁쟁이 그리가와 그녀의 트롤 남편의 아들인 Yuletide Lads가 배회하기 때문입니다. 한 명은 크리스마스가 시작되는 동안 매일 산속의 집에서 도착합니다. 고대와 현대의 방식이 그 땅에 적합한 독특한 문화에 결합된 완벽한 예입니다.

예술, 음악, 그 나라와 그 민족의 상징적인 문학은 이곳에서 구속력이 있는 문화적 힘이며 전통 음악은 종종 종교적 연결을 기반으로 여전히 번창합니다. 서사시 북유럽 운율의 발라드는 Skaldic 시로 거슬러 올라가며 20세기 초반에 부활한 형식으로 오늘날에도 여전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풍경시는 아이슬란드 지형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묘사하며 가장 사랑받는 많은 시는 고대 아이슬란드 무용담에 거의 그대로 반영되었습니다.

자급자족, 직업 윤리 및 독립성이 이곳에서 매우 중요하며 아이슬란드인의 무뚝뚝한 매너는 가까운 지역 사회에 대한 헌신에 반영된 친절하고 도움이 되는 본성을 숨깁니다. 아이슬란드의 혹독한 환경의 오랜 역사는 이웃 및 친구들과의 정기적인 접촉으로 뒷받침되는 높은 사회적 결속력을 가져왔습니다. 이 나라는 현대 서구 세계에서 볼 수 없는 방식으로 자연에 대한 사랑과 문화 유산에 대한 존중을 기반으로 하는 계급 없는 사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곳의 고래잡이는 바이킹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며 아이슬란드의 전통적인 측면으로 여전히 아이슬란드의 현재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 관습에 대해 느낄 수 있지만 아이슬란드 사람들과 대화할 때 그것을 가져오지 않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또 다른 대화 금지는 국가의 최근 경제 위기, 국민을 당황하게 하고 방해받지 않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아이슬란드의 간략한 역사

아이슬란드에 처음 정착한 사람들은 아마도 8세기에 온 아일랜드 수도사들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9세기에 바이킹에 의해 쫓겨났습니다.

전통에 따르면 아이슬란드를 처음으로 발견한 바이킹은 Naddoddur라는 사람이 페로 제도로 가던 중 길을 잃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Gardar Svavarsson이라는 스웨덴 사람이 860년경에 아이슬란드를 일주했습니다. 그러나 바이킹이 정착하려는 첫 번째 시도는 Floki Vilgeroarson이라는 노르웨이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북서쪽에 상륙했지만 혹독한 겨울에 가축들이 죽고 노르웨이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는 그 땅에 이름을 주었습니다. 그는 그곳을 아이슬란드라고 불렀다.

레이카비크의 선 보이저 동상

그 후 874년부터 많은 정착민들이 노르웨이와 영국 제도의 바이킹 식민지에서 아이슬란드로 왔습니다. Ingolfur Arnarson이라는 노르웨이 사람이 그들을 이끌었습니다. 그는 가족, 노예 및 동물과 함께 항해했습니다.

그가 아이슬란드를 보았을 때 Ingolfur는 그의 신들에게 그의 나무 기둥을 바치고 그것을 바다에 던졌습니다. 바다가 그들을 씻긴 곳에 정착하기로 맹세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아이슬란드를 탐험했습니다. 아이슬란드 남서부에서 기둥이 발견되었을 때 Ingolfur와 그의 가족은 그곳에 정착했습니다. 그는 그곳을 스모키 만(Smoky Bay)이라는 뜻의 레이캬비크(Reykjavik)라고 불렀다. 다른 많은 바이킹들이 그를 따라 아이슬란드로 갔습니다.

아이슬란드의 땅은 원하는 사람에게 무료였습니다. 남자는 하루에 불을 피울 수 있는 만큼의 땅을 차지할 수 있고, 여자는 하루에 암소 한 바퀴를 돌 수 있는 만큼의 땅을 차지할 수 있습니다.

아이슬란드 주변에는 아주 좋은 어장이 있었고 그 땅은 양떼에게 아주 적합했습니다. 많은 바이킹들이 양떼를 데려왔고 곧 양떼는 아이슬란드의 주요 산업이 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 인구가 급증했습니다. 930년경에는 아이슬란드에 약 60,000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처음에 아이슬란드인들은 Godar라고 불리는 추장들에 의해 통치되었지만 몇몇 지역 의회가 있었습니다. 약 930명의 아이슬란드인들이 Althing이라는 섬 전체를 위한 집회를 만들었습니다.

중세의 아이슬란드

11세기에 노르웨이인들은 기독교로 개종했습니다. 노르웨이 왕들은 아이슬란드에 선교사들을 보냈습니다. 일부 아이슬란드 사람들은 새로운 종교를 받아들였지만 많은 사람들이 심하게 반대했습니다. 결국 Althing의 대변인인 Thorgeir라는 사람은 둘 사이에 내전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또한 노르웨이의 개입을 두려워했을 수도 있습니다. (노르웨이인들은 강제로 사람들을 기독교로 ‘개종’ 준비했습니다!). 그는 사람들에게 타협을 받아들이도록 설득했습니다. 기독교는 아이슬란드의 ‘공식’ 종교가 되었지만 이교도들은 사적으로 그들의 신을 숭배하는 것이 허용되었습니다.

레이카비크 할그림스키르캬 교회

1097년부터 아이슬란드의 사람들은 교회에 십일조를 바쳐야 했습니다. 그 결과 교회는 부요하고 강력해졌습니다. 이교도는 근절되고 수도원이 세워졌습니다. 아이슬란드는 1056년에 감독을 받았습니다. 1106년에는 북쪽의 홀라에 또 다른 감독단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1152년에 아이슬란드 교회는 노르웨이 대주교의 권위 아래 있게 되었습니다. 당시 교회는 국가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이슬란드 교회가 노르웨이 교회에 종속되면서 아이슬란드에서 노르웨이 왕의 영향력이 서서히 커졌다는 의미입니다.

한편 12세기 동안 아이슬란드의 상황은 악화되었습니다. 부분적으로는 과도한 방목 때문일 수 있습니다. 숲도 베어졌고 그 결과 토양이 침식되었습니다. 배를 만들 나무가 없었기 때문에 아이슬란드인들은 노르웨이 상인들에게 의존했습니다. 당시 아이슬란드에서는 양모, 동물 가죽, 말, 매가 수출되었습니다. 양조용 목재, 꿀, 맥아를 수입했습니다. 일부 아이슬란드인들은 무역을 보호하기 위해 노르웨이 왕을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아이슬란드 영연방도 씨족 간의 불화로 훼손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1218년 Snorri Sturlung이라는 사람이 노르웨이를 방문하여 아이슬란드에 대한 노르웨이 왕의 이익을 지원하기로 동의했습니다. 그는 1220년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한편, 노르웨이에서 태어난 주교들도 아이슬란드를 통치하려는 노르웨이 왕의 야심을 지지했습니다.

그러나 영연방은 씨족 간의 불화로 인해 사실상 끝이 났습니다. 아이슬란드인들은 평화를 간절히 원했고 마침내 평화를 얻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노르웨이 왕에게 복종하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따라서 1262년에 고대 언약이라는 협정이 Althing에 의해 수락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인들은 매년 모직물 세금을 내는 데 동의했습니다. 그 대가로 왕은 아이슬란드의 법과 질서를 유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는 또한 Godar를 왕실 관리로 교체했습니다. 1280년에 새로운 헌법이 제정되었습니다. Althing은 계속해서 회의를 열었지만 그 결정은 왕의 비준을 받아야 했습니다. 또한 왕은 총독과 12명의 지방 보안관을 임명하여 통치하게 했습니다. 한편 아이슬란드에서는 노예제도가 서서히 사라졌습니다.

14세기와 15세기 초반은 아이슬란드에게 고난의 해였습니다. 14세기 초에는 기후가 더 추워졌습니다. 그런 다음 1402-03년에 흑사병이 아이슬란드를 강타했고 인구는 황폐해졌습니다.

그러나 번영은 15세기에 돌아왔습니다. 그 당시 유럽에서는 아이슬란드 대구에 대한 수요가 많았고 아이슬란드는 어업으로 부유해졌습니다. 아이슬란드인은 영국인과 독일인과 교역했습니다. (당시 독일에는 단일 국가가 없었지만 독일 항구는 한자 동맹이라는 연합으로 결합되었습니다.)

한편 1397년 노르웨이는 덴마크와 합병되었다. 그 후 아이슬란드는 덴마크 왕실에 의해 통치되었습니다.

아이슬란드 1500-1800

16세기 동안 아이슬란드는 유럽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종교 개혁으로 큰 혼란을 겪었습니다. 덴마크는 1530년대에 개신교가 되었고 1539년에 덴마크 왕은 부하들에게 아이슬란드에 있는 교회의 땅을 몰수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아이슬란드의 주교들은 이에 저항했고 1541년 덴마크 왕은 순응을 시행하기 위해 원정대를 보냈습니다. Skalholt는 새로운 주교로 임명되었지만 Holar의 주교인 Jon Aranson은 계속 저항했습니다. 그는 강력한 족장이자 주교였으며 그를 위해 싸울 군인들이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또한 그를 부양한 첩에게서 두 아들이 있었다. 1548년에 Aranson은 무법자로 선언되었습니다. 그의 병사들은 스칼홀트의 개신교 주교를 사로잡았다. 그러나 1550년에 그는 패배하였다. Aranson과 그의 두 아들은 처형되었습니다.

그 후 아이슬란드 사람들은 점차 개신교를 받아들였고 1584년에는 성경이 아이슬란드어로 번역되었습니다.

그러나 17세기 동안 아이슬란드인들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1602년에 왕은 아이슬란드와의 모든 무역을 코펜하겐, 말뫼, 엘시노어에 있는 특정 상인들의 독점으로 만들었습니다. 1619년에 독점이 주식 회사가 되었습니다. 독점으로 인해 아이슬란드인들은 회사에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공급품을 높은 가격에 구매해야 했습니다. 그 결과 아이슬란드 경제는 심각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레이카비크에서 바라본 에자산

Furthermore in 1661 the Danish king made himself an absolute monarch. In 1662 the Icelanders were forced to submit to him. The Althing continued to meet but had no real power. It was reduced to being a court. Worse in 1707-09 Iceland suffered an outbreak of smallpox which killed a large part of the population.

In the mid 18th century a man named Skuli Magnusson was made an official called a fogd. He tried to improve the economy by bringing in farmers from Denmark and Norway. He also introduced better fishing vessels. He also created a woolen industry in Reykjavik with German weavers. Finally, in 1787 the monopoly was ended.

However in 1783 the fallout from volcanic eruptions caused devastation in Iceland. By 1786 the population of Iceland was only 38,000. Finally, in 1800 the Althing closed. A new law court replaced it. It sat in Reykjavik which at that time was a little community of 300 people.

ICELAND IN THE 19TH CENTURY

In the 19th century ties between Iceland and Denmark weakened. Nationalism was a growing force throughout Europe including Iceland. One sign of this growing nationalism was the writing of the song O Guo vors lands in 1874.

In 1843 the Danish king decided to Christian VIII recall the Althing. It met again in 1845. However it had little power. Yet nationalist opinion in Iceland continued to grow and in 1874 Christian IX granted a new constitution. However under it the Althing still had only limited powers. Then in 1904 the post of governor was abolished and Iceland was granted home rule.

Landscape view in Iceland

Meanwhile, in 1854 remaining restrictions on trade were removed. Trade with Iceland was opened to all nations. Furthermore Icelandic fishing became much more prosperous in the late 19th century. Until then fishermen usually used rowing boats but by the end of the century they had switched to much more effective decked sailing ships.

ICELAND IN THE 20TH CENTURY

Iceland began to prosper once again. The population rose (despite emigration to Canada) and in 1911 Reykjavik University was founded.

In the 20th century ties with Denmark were loosened. In 1904 Iceland was granted home rule. The post of governor was abolished. Instead Iceland gained an Icelandic minister responsible to the Althing. Then in 1918 Iceland was made a sovereign state sharing a monarchy with Denmark.

In 1915 Icelandic women were allowed to vote. The first woman was elected to the Althing in 1922.

Then, in May 1940, Iceland was occupied by British troops. In May 1941 the Americans relieved them. Finally in 1944 Iceland broke all links with Denmark and the joint monarchy was dissolved.

In 1947 Mount Hekla erupted causing much destruction but Iceland soon recovered and in 1949 Iceland joined NATO.

In the late 20th century Iceland had a series of ‘cod wars’ with Britain. Iceland relied on its fishing industry and grew alarmed that the British were overfishing its waters. The ‘cod wars’ were ‘fought’ in 1959-1961, 1972 and in 1975-1976.

In 1980 Vigdis Finnbogadottir was elected president of Iceland. She was the first 선출 woman president in the world.

ICELAND IN THE 21ST CENTURY

The people of Iceland benefit from natural hot water, which is used to heat their homes. It is also used to heat greenhouses.

In March 2006 the USA announced it was withdrawing its armed forces from Iceland.

Then in 2008 Iceland suffered an economic crisis when its 3 main banks failed. In 2009 demonstrations led to the fall of the government.

Today Iceland still relies on fishing but there are many sheep, cattle and Icelandic ponies. Iceland suffered badly in the world financial crisis that began in 2008 and unemployment rose to over 9%. However Iceland soon recovered and unemployment fell.

Today Iceland is a prosperous country with a high standard of living. Today the population of Iceland is 339,000.

Modern Day Tourists Enjoying the Basalt Columns in Iceland


Axlar-Bjorn

We must admit we saved the worst for last, for topping our list of Iceland&rsquos most wanted is none other than Björn Pétursson, better known as Axlar-Björn, Iceland&rsquos only known serial killer in history. Born in the late 16th century, this ruthless murderer got his nickname from the farm in which he resided, Öxl in Breiðuvík in the Snæfellsnes peninsula.

Many mysteries surround the bloody story of Axlar-Björn, and he has long been a subject of fascination to writers, poets and historians. The only verified documentations of his life are those found in the 1596 and 1597 verdicts of Alþingi, Iceland&rsquos legislative body. However, folklore and numerous stories tell of his many crimes, and perhaps these accounts can help us unveil the man behind the myth - if a man is what we can call him.

Born to a low-income family, Björn was taken into foster care by his father&rsquos master at the age of four. During his first years, he did not differ much from his siblings or stepbrother, Guðmundur Ormsson, with whom he became close friends.

It wasn&rsquot until his teenage years that his disorders reportedly surfaced, when he grew cold and antisocial. One legend tells of how Björn fell asleep during Sunday mass and dreamt of a man offering him copious amounts of red meat. Björn gleefully devoured the pieces one by one, until finally feeling sick after the eighteenth.

This particular folklore is undoubtedly based on the number of Björn&rsquos victims, although there is no way to know exactly how many fell to his prey. On trial, he admitted to them being nine, but several accounts believe they were as many as eighteen.

After the passing of his father, Guðmundur Ormsson built his stepbrother the large and lavish farmstead Öxl, where Björn would reside with his wife, Þórdís Ólafsdóttir. This was to be the location of the horrors that Björn freely committed for all those years, where unsuspecting travellers sought shelter at his land.

Instead, they wound up in pieces in a watery grave, a deep pond on the premises by the name of Ígultjörn. The victims were stripped of their goods, clothes and horses, supporting the reportedly lush lifestyles of Björn and his wife.

How could a whole farm not know of over a dozen murders taking place? With new horses regularly appearing in the stables, chances are that they did, but kept quiet because of the influence of Björn&rsquos adopted family.

In the writings of Sveinn Níelsson, Guðmundur is said to have visited Björn at this farm to confront him about his crimes. Björn then came after his stepbrother with an axe, managing to wound his horse as he barely escaped. Afterwards, Þórdís asked Guðmundur to keep the incident to himself. He agreed but added that sooner or later, the wickedness of Axlar-Björn would be discovered.

There are different tales as to how this homicidal maniac was finally apprehended. One tells of a mother and her three children who spent the night at Öxl. Björn lured the children away one by one and brutally killed them, but their mother escaped and alerted the authorities.

Another version describes how two children, a brother and a sister, were staying at the farm overnight. After supper, Björn escorted the girl from the room, when her brother was suddenly startled by her screams. Terrified, he ran outside to hide in the stables, with Björn fast on his heels. The boy spent the night on the run, before finally escaping to the nearby farm Hraunlendi.

An abandoned house close to Hraundrangar in the Snæfellsnes Peninsula

There, the farmer took the boy to see the sheriff of Brekkubær, who subsequently returned with a few strong men to face Björn at Öxl and arrest him, thus finally ending his reign of terror. The evildoer was tried at Alþingi in 1596, and his sentence was death by beheading.

If that wasn&rsquot enough, his limbs were first shattered with a sledgehammer, and his private parts cut off and thrown to his wife. As for Þórdís, her husband named her a culprit to the murders, and as a consequence, she was also sentenced to death. However, reports claim she was with child at the time, so her execution was postponed.

Evil seemed to run in the family - Sveinn skotti, the son of Björn and Þórdís, lived a vagabond's life of crime and mischief until arrested and hanged for attempted rape in 1648. His son, Gísli hrókur, later met that very same fate.

One of Iceland&rsquos most renowned poets and lyricists, Megas, masterfully adapted the tale in his 1994 novel Björn og Sveinn, where the father and son duo travel the modern underworld of Reykjavík together.

Although the facts are littered with myths, Axlar-Björn's is a story stained with blood and one the Icelandic people are not likely to ever forget - guaranteeing him the top spot on our list.

Whatever their crimes, these colourful individuals are all remembered by the Icelandic nation as being larger than life. From the beloved Egill Skallagrímsson to the loathed Axlar-Björn, these oddities and outcasts all contributed to the shaping of their nation&rsquos history - for better or worse.

Who is your favourite villain in Icelandic history? Did we leave anyone out? Let us know in the comments below!


Viking Explorations and Settlements: Iceland, Greenland and Vinland

When the Vikings burst out of their homelands starting in the 8th century, they raided, fought and settled in many parts of Europe and Russia, but they also took off on voyages of discovery across the Atlantic Ocean. They moved into Scotland and Ireland and most of the Atlantic Islands—Shetland, Orkney and the Hebrides. Vikings soon settled in the Faroe Islands as well and later discovered Iceland through a sailing mishap. Over the next two centuries, Viking explorers settled in Iceland, Greenland and Vinland, in what is now Newfoundland.

아이슬란드

Norwegian Vikings first discovered Iceland. The first was Naddod, who was blown off course sailing from Norway to the Faroe Islands in 861. He called the new island Snowland. Naddod returned to Norway and told people of his discovery. Six years later, Floki Vilgerdarson was the first Viking to set out for Iceland and find it. Floki gave the island its present name of Iceland. However, it wasn’t until 870 that people arrived to settle in Iceland.

When Harald Fairhair strong-armed Norway under his control, many people fled—some settled in Scotland, Ireland, Orkneys and Faroe Islands and Iceland. A Norwegian chieftain, Ingolfur Arnarson brought his family to Iceland in 874, settling on the southwest peninsula in a place he called Reykjavik or Cove of Smoke. Many other families from Norway, Scotland and Ireland followed. The Icelandic sagas and Landnamabok or Book of the Settlements, written 200 years later, describes the early settling of Iceland. For the next 60 years, settlers came and picked out arable land to farm.

그린란드

Icelanders discovered and settled in Greenland starting in the 980s. Erik the Red, an adventuresome and belligerent man, was exiled from Iceland for killing a man. During his three year-exile, Erik explored the southwest coast of Greenland. When he returned to Iceland, he bragged of the good land he had found, calling it Greenland to attract settlers. Icelanders settled in two main areas, the Eastern Settlement and the Western Settlement.

Farming was difficult, but settlers were able raise livestock and enough grain to feed them. Greenland was able to export furs, wool, sheep, whale blubber and walrus ivory. Due to the advance of the Little Ice Age, however, the colony declined during the 14th century. Life had become too hard, shipping too difficult due t o growing ice. By 1408, all the settlers were gone.

Vinland, North America

A trader named Bjarni Herjolfsson was sailing to Greenland. He was blown off course and sighted lands to the west. He successfully completed his journey to Greenland where he described his accidental find to Leif Ericson, son of Erik the Red. Circa A.D. 1000, Leif and a crew sailed across 1,800 miles across open sea, following Bjarni’s description of his voyage. The Greenlanders made a small settlement in the land they called Vinland. Due to hostile natives that the Vikings called skraelings, the settlement eventually failed.

In the 1960s, a Norse settlement was found at L’Anse aux Meadows in Newfoundland by an archeologist Anne Stine Ingstad and her husband Helge. Whether this is the Viking settlement mentioned in various sagas is still in dispute, but archeology proves the Vikings discovered North America 500 years before Christopher Columbus.

This article is part of our larger selection of posts about Vikings history. To learn more, click here for our comprehensive guide to Vikings history


An Island Nation With Mighty Clout

When you purchase an independently reviewed book through our site, we earn an affiliate commission.

HOW ICELAND CHANGED THE WORLD
The Big History of a Small Island
By Egill Bjarnason

It wasn’t easy getting to Iceland in the days before Björk, before Skyr, when no cheap trans-Atlantic flight stopped there. You had to avoid the abyss at the end of the world, dodge the islands that surged suddenly out of the water and then make landfall at mountains of red-hot rock that spat fire into the heavens. Saints got there in holy dreams but nobody dared settle until A.D. 874.

This solves the first mystery about Iceland’s history: why it is short. What Egill Bjarnason sets out to explain in “How Iceland Changed the World,” his joyously peculiar book, is why it is also so full of farce and drive — why Iceland is a country with the soul of a very small town and yet can sometimes shut down the world. Bjarnason balances pride and realism so casually that you can almost take for granted a nation whose Parliament once voted to abolish the letter “z” (except in a few words such as “pizza”).

Maybe it’s the fish that give the country its special flavor. Iceland instituted prohibition in 1915, but it didn’t last the Spanish declined to buy Iceland’s salt cod unless it continued to import Spain’s red wine, which obliged the island to keep drinking, so the islanders said. Then Iceland started to issue licenses for fishing — papers that could be traded, sold or used as financial collateral. In the early 2000s, fishing moguls poured money into the country’s newly deregulated banks. That eased Iceland, disastrously, into cod-based international finance. In the 2008 banking crisis 90 percent of its financial firms went under in a week.

Or maybe it’s a question of scale. Bjarnason portrays an island so small that it didn’t need a word for “nepotism” until 1995 because that’s just how things worked in a place where everyone is more or less related. Now there is also an app for avoiding incest at parties.

Iceland’s ambition seems to have been almost accidental. The first settlers managed in 100 years to invent a 10th-century kind of democracy because nobody had the right, yet, to be a lord or king. They sailed west looking for lands glimpsed by lost sailors, which is how they found first Greenland and then North America.

All this was happening over one of the great gaps in the skin of the earth where tectonic plates pull apart an inch a year, and molten magma feeds volcanoes. You can still bury bread to bake overnight in the hot Icelandic ground, and it’s only a half-century since NASA used Iceland’s black volcanic deserts as a substitute for the moon when training astronauts.

When these mountains blow, the world knows about it. In 2010, the ash left five million people stranded across Europe, after flying became impossible. In 1783, thanks to those same volcanoes, sulfurous fog smothered Europe, there was ice in the Gulf of Mexico and no monsoon at all in India. Iceland’s volcanoes destroyed the rice crop in Japan that year they changed the world.

The country’s human history is not quite so impressive. Its revolution happened a couple of decades after the French one, when an English soap seller and his sailors came ashore while everyone was at Sunday services and kidnapped the Danish governor. It was a fine moment but it took decades before the locals talked about actual statehood. The first nationalists were handicapped by their habit of dying early and drunk — falling down stairs, burning up in their beds or drowning in canals.

And yet that nationalism, infused with myth and pride in the distinctive Icelandic language, also changed the world. When the United Nations was debating the partition of Palestine, someone had to chair the committee that would decide what to do the Australian candidate backed away, as did the Thai candidate, which left the man from Iceland, which was also a new nation. His argument in favor of a two-state solution made possible the birth of Israel.

The Nazis had read the Icelandic sagas and imagined an Aryan stronghold for their U-boats they found it hard to cope with the wandering sheep, open sewers and open mockery they met in Reykjavik. The British arrived at the start of World War II and within a year the Americans followed, and stayed. President Franklin D. Roosevelt couldn’t declare a shooting war in Europe but he could persuade the Icelanders to invite him to protect them.

In 1986, Ronald Reagan and Mikhail Gorbachev met in Iceland — an island midway between them — and almost agreed to eliminate nuclear weapons. The Russian Boris Spassky and the American Bobby Fischer went to Iceland for a Cold War chess match with Henry Kissinger intervening by phone.

Being the place in between might be the key to this very idiosyncratic history. After all, Iceland starts with sagas full of hulking homicidal heroes and ends with the world’s first woman elected head of state in a direct vote, known by her first name, Vigdis. She owed her rise to a memorable Women’s Day Off, which shut the island down in a practical proof of what women’s work is worth, and for 11 years Iceland was at the top of the league tables on gender equality. Even so, an old lady asked Vigdis on the hustings if she was still a virgin.

As one gender studies professor tells Bjarnason, with just the right note of deprecation: “Between heaven and hell, we are, of course, doing better than most pl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