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에드워드 그레이 경

에드워드 그레이 경

조지 헨리 그레이 중령의 아들이자 얼 그레이의 조카인 에드워드 그레이는 1862년에 태어났습니다. 옥스퍼드의 윈체스터와 발리올 칼리지에서 교육을 받은 그는 자유당의 강력한 지지자였습니다.

1885년 총선에서 Gray는 Bereick-on-Tweed를 대표하도록 선출되었습니다. 1892년 총선 후 윌리엄 글래드스톤은 그레이를 외무장관으로 임명했습니다.

1895년 총선에서 자유당이 패배한 후, 그레이는 1905년 헨리 캠벨-배너먼(Henry Cambell-Bannerman)이 구성한 정부에서 외무장관으로 소환될 때까지 야당 벤치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레이는 독일의 무기 지출에 대해 우려하게 되었습니다. 1906년에 그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경제적 경쟁과 우리 인민을 크게 공격하지 않는 모든 것, 그리고 그들은 (독일의) 꾸준한 근면과 조직에 대한 천재성을 존경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장난을 치는 것을 분개합니다. 그들은 황제를 의심합니다. 세계정치, 그리고 그들은 독일이 유럽을 지배하기 위해 군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다른 모든 강대국에 낭비적인 지출이라는 끔찍한 부담을 지우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1907년 8월 31일 그레이는 삼국 협상에 서명하고 세 명의 오래된 적들을 통합했습니다. 삼국 동맹과는 대조적으로 협상 조건은 각 국가가 다른 국가를 대신해 전쟁에 나갈 것을 요구하지 않고 서로를 지원해야 하는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Keith Robbins가 지적했듯이 이 협정은 일부 정치인들을 화나게 했습니다. 황실 퇴위 행위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는 특히 페르시아의 영향권 분할을 언급했습니다. 그레이 자신은 빈번한 마찰의 원인과 전쟁의 가능한 원인이 제거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의 비평가들은 그가 러시아인을 너무 쉽게 받아들였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볼 때 러시아의 협정은 20세기에 대영제국이 그 우위에 도전할 수 있는 모든 권력을 동시에 차지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는 추가 인식이었습니다. 일부는 독일을 더 두려워했습니다. , 일부는 러시아를 더 두려워했다. 어느 쪽이든 그레이는 취임 첫 해에 영국이 결정의 자유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생각했다. n 완전한 고립의 가능성을 제거하면서."

Kaiser Wilhelm II는 다음과 같은 인터뷰를 했습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1908년 10월: "독일은 젊고 성장하는 제국입니다. 그녀는 전 세계적으로 상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으며 애국적인 독일인의 정당한 야심은 그 어떤 경계도 지정하기를 거부합니다. 독일은 그 상업을 보호할 강력한 함대를 보유해야 하며, 가장 먼 바다에 대한 그녀의 다양한 관심. 그녀는 그러한 관심이 계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녀는 지구상의 어느 곳에서나 남자답게 옹호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녀의 지평은 멀리 뻗어 있습니다. 그녀는 바다의 모든 사건에 대비해야 합니다. 극동. 극동의 이해관계를 가진 모든 유럽 강대국이 꾸준히 준비해야 하는 미래, 일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멀지는 않지만 어쨌든 태평양에서 일어날 일을 누가 예측할 수 있습니까?"

그레이는 같은 신문에서 이러한 논평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답했습니다. "독일 황제는 나를 늙어가고 있습니다. 그는 증기가 나고 나사가 돌아가는 전함과 같지만 방향타가 없으며 언젠가는 무언가에 부딪혀 재앙을 일으킬 것입니다. 그는 세계 최강의 군대와 독일군은 조롱받는 것을 싫어하고 화를 내고 힘을 쓸 누군가를 찾고 있습니다. 큰 전쟁이 끝난 후 한 국가는 한 세대 이상 다른 사람을 원하지 않습니다. 지금 독일이 마지막 전쟁을 치른 지 38년이 되었고, 그녀는 그에게 너무 작은 부츠를 신은 사람처럼 매우 강하고 매우 안절부절합니다. 현재로서는 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유지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앞으로 5년 동안 유럽의 평화를 위해."

그레이는 독일의 침략에 대한 프랑스의 방어를 영국 외교 정책의 중심 특징으로 삼았지만, 당시 공개하지 않음으로써 억지력의 가치를 줄였습니다. 1914년 7월 28일 프란츠 페르디난트 대공이 암살되면서 위기가 극에 달했습니다. 다음 달에 러시아 주재 영국 대사인 조지 뷰캐넌은 그레이에게 암살 이후 있었던 토론에 대해 이렇게 썼다. 세르비아에 대한 오스트리아의 공격이 유럽의 평화에 위협이 되는 비엔나와 베를린을 강력하게 나타냅니다. 당신은 아마도 러시아가 개입할 가능성이 매우 높고 독일과 프랑스를 현장에 투입할 것이며 전쟁이 일반화된다면 , 영국이 중립을 유지하는 것은 어려울 것입니다. 외무부 장관은 우리가 어떤 경우든 오스트리아의 행동에 대해 강력한 질책을 표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전쟁이 발발하면 조만간 전쟁에 휘말릴 것이지만, 우리는 처음부터 전쟁 가능성을 높여야 했던 프랑스, ​​러시아와 공동의 명분을 만들지 않았습니다."

그레이는 7월 25일 뷰캐넌에게 "나는 독일 대사에게 오스트리아와 세르비아 사이에만 분쟁이 있는 한 개입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러시아, 그것은 우리 모두를 염려하는 유럽의 평화의 문제가 되었습니다.더 나아가 나는 러시아가 동원될 것이라는 가정하에 말했지만, 독일 정부는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세르비아가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가정했습니다. 그리고 내가 말한 것은 독일 정부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도록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사실, 나는 러시아가 오스트리아에 대항하여 동원한다면, 세르비아에 대한 오스트리아의 요구를 지지했던 독일 정부가 오스트리아에 약간의 수정을 고려하도록 요청해야 한다고 요청한 것입니다. 러시아 동원의 위협 아래 그녀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Gray는 1914년 7월 30일 Bethmann Hollweg에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독일이 프랑스 영토를 식민지와 구별하여 취하지 않는 한, 프랑스 식민지는 점령되고 프랑스는 패배합니다. 물질적 관점에서 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강대국으로서의 지위를 상실하고 독일 정책에 종속될 정도로 짓밟혀 프랑스를 희생시키면서 독일과 이 거래를 하는 것은 우리에게 치욕이다. 이 나라는 결코 회복되지 않을 것입니다. 수상은 또한 사실상 우리에게 벨기에의 중립과 관련하여 우리가 가진 의무나 이익을 협상할 것을 요구합니다. 우리도 그 협상을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

그레이는 나중에 그의 자서전에서 이렇게 썼다. 25년 (1925) "전쟁이 일어나면 영국의 이익은 프랑스가 서방에서 홀로 싸우는 동안 우리가 옆으로 물러서는 것이 아니라 그녀를 지원해야 한다는 것을 요구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내각, 의회 및 국가는 전쟁 발발에 대해 이러한 견해를 가질 것이며, 이번 주 내내 나는 프랑스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결정적인 순간에 우리가 결정해서는 안 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 나라를 강제할 수 없고,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고, 그 동안 나는 계속해야 한다."

언론인 레이먼드 그램 스윙(Raymond Gram Swing)은 시카고 데일리 뉴스, Theobold von Bethmann Holweg는 영국 외무장관인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런던으로 가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Bethmann-Holweg는 그에게 경고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 경고해야 합니다... 신문에 이 한 마디도 하지 않습니다. 그것이 출판된다면 나는 결코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 스윙은 자서전에서 자신의 만남에 대해 이렇게 썼다. 좋은 저녁이에요 (1964): "나는 그 당시 영국인에 대한 직접적인 지식이 거의 없었습니다. 나는 독일인들이 그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있었습니다. 특히 에드워드 그레이 경이 그랬습니다. 그는 대공모자, 독일의 적의 고리의 열정 없는 건설자로 간주되었으며, 특히 선견지명이 있는 국익을 위해 행동하면서 도덕적 미덕에 대해 위선적으로 말하는 능력 때문에 위험했습니다. 내가 만난 에드워드 그레이 경은 계시였습니다. 그는 얽히고 설킨 수행자의 개인적인 모습을 가졌습니다. 그는 키가 크고, 직립하고, 날씬하고, 말랐지만 단정하지 못한 머리. 그의 옷은 잘 짜여지지 않았다. 당시 나는 그가 대표하는 영국인(감수성, 수줍음, 복합성)의 박물학자인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 대해 알지 못했고, 나는 Herr von Bethmann-Holweg에게서 내 메시지를 전달하고 그에게 돌아가서 에드워드 경이 대답해야 했던 것을 반복하라는 지시로 끝을 맺었습니다. 내가 "배상"이라는 말을 했을 때 에드워드 경의 얼굴은 붉어졌습니다. ." 나는 그래도 H는 Baroness von Schroeder의 설명을 인용하여 거의 모호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에드워드 경은 나에게 아무 말도 할 시간을 주지 않았습니다. 그는 벨기에와 벨기에의 독립에 대해 내가 말한 것을 무시했습니다. 그는 일종의 높은 도덕적 분노로 "배상"이라는 단어를 쳤고 내가 들었던 가장 훌륭한 연설 중 하나를 시작했습니다. Herr von Bethmann-Holhweg는 전쟁에서 무엇을 얻어야 하는지 알지 못했습니까? 조약이 준수되고 사람들이 회의를 환영하고 전쟁을 계획하지 않는 국제법의 세계여야 합니다. 나는 Herr von Bethmann-Holhveg에게 그의 배상금 제안은 모욕이며 영국은 외교의 새로운 기반, 새로운 국제 도덕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1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자 그레이는 독일과의 전쟁에서 프랑스에 합류함으로써 영국의 "존경할 의무"를 이행하는 것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고 믿었습니다. 그레이의 비밀 외교는 프랑스 정부에 대한 이러한 사적인 약속에 대해 노동당과 교육위원회 장관인 Charles Trevelyan을 포함한 일부 당원들로부터 강하게 비판을 받았습니다. Trevelyan은 이 문제로 정부에서 사임하고 E.D. Morel, George Cadbury, Ramsay MacDonald, Arthur Ponsonby, Arnold Rowntree 및 민주적 통제 연합(UDC)을 결성하려는 Grey의 대외 정책에 대한 다른 비평가들.

그레이는 또한 그의 정책이 전쟁을 막지 못했다는 사실에 깊은 충격을 받았고 "유럽 전역에 램프가 꺼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평생 그것을 보지 못할 것입니다."라고 예언했습니다. Grey의 발칸 외교는 터키와 불가리아를 영국에 대항하게 만든 것으로 비난받았고 Herbert Asquith에 의해 내각에서 제외되었습니다.

영국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외무장관을 역임한 그레이는 1916년 12월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에 의해 해임되었습니다. 그레이는 팰로돈의 자작이라는 칭호를 받고 상원의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은퇴하면서 그레이는 자서전을 썼다. 25년 (1925) 및 베스트셀러, 새의 매력 (1927).

에드워드 그레이 경은 1933년 9월 7일에 사망했습니다.

경제적 경쟁과 우리 인민에게 별로 불쾌감을 주지 않는 모든 것은 (독일의) 꾸준한 산업과 조직에 대한 천재성을 존경합니다. 그들은 황제의 공격적인 계획을 의심합니다. 세계정치, 그리고 그들은 독일이 유럽을 지배하기 위해 군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다른 모든 강대국에 낭비적인 지출의 끔찍한 부담을 지우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독일은 젊고 성장하는 제국입니다. 극동의 이해관계를 가진 모든 유럽 강대국이 꾸준히 준비해야 하는 미래, 일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멀지는 않지만 어쨌든 태평양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누가 예측할 수 있습니까?

일본의 성공적인 부상을 보라. 중국의 국가적 각성 가능성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런 다음 태평양의 광대한 문제를 심판합니다. 위대한 해군을 가진 강대국만이 태평양의 미래가 해결될 때 존경심을 가지고 경청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이유만으로 독일은 강력한 함대를 보유해야 합니다. 영국 자신도 독일이 미래의 큰 논쟁에서 같은 편에서 함께 말할 때 독일이 함대를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할 것입니다.

독일 황제는 나를 늙어가고 있다. 그는 증기와 나사가 작동하지만 방향타가없는 전함과 같으며 언젠가는 무언가에 부딪혀 재앙을 일으킬 것입니다. 당장은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앞으로 5년 동안 유럽의 평화를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들이 나에게 그들과의 완전한 연대를 선언하도록 계속 압박하면서 나는 비엔나와 베를린에서 유럽의 평화에 대한 오스트리아의 세르비아 공격에 대한 위험을 강력하게 대변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전쟁이 일어나면 우리는 조만간 전쟁에 휘말렸겠지만, 처음부터 프랑스, ​​러시아와 공동의 명분을 만들지 않았다면 전쟁 가능성이 더 높아졌을 것입니다.

극복해야 할 진정한 어려움은 동원의 문제에서 발견될까 두렵습니다. 오스트리아는 이미 동원되고 있습니다. 전쟁이 일어난다면 이것은 러시아에 심각한 위협이 됩니다. 러시아는 스스로의 동원을 연기할 것으로 예상할 수 없으며, 이는 사실상 오스트리아와 독일이 요구하는 시간의 2배가 되어야만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동원되면 독일도 똑같이 할 것이며 독일의 동원은 거의 전적으로 프랑스를 향하고 있기 때문에 후자는 하루라도 자신의 동원을 늦출 수는 없다는 경고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24시간 이내에 폐하 정부가 내키지 않는 프랑스에 대해 오스트리아가 부과한 싸움에서 영국이 가만히 있을 것인지 아니면 편을 들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의미합니다.

1. 현대적인 상황에서 유럽의 대전쟁은 이전 전쟁에서 전례가 없었던 재앙이 될 것이라는 확신. 옛날에 국가들은 한 번에 인력과 자원의 일부만 모아서 차곡차곡 쏟아낼 수 있었습니다. 현대적 조건하에서 모든 민족은 한 번에 동원될 수 있었고 그들의 전혈과 자원이 급류로 쏟아졌다.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전쟁에서 서로 만나는 대신 수백만 명이 이제 만나고 현대 무기는 파괴의 힘을 배가시킬 것입니다. 재정적 부담과 부의 지출은 믿을 수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것이 나에게 명백해 보였기 때문에 이것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도 명백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가장자리에 있다는 것이 명백해지면 모든 강대국이 정지를 선언하고 심연에서 반동을 일으킬 것입니다.

2. 독일은 엄청나게 강했고 오스트리아는 독일의 힘에 너무 의존하여 독일의 말과 의지가 결정적인 순간에 오스트리아와 함께 결정적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것은 독일이었다.

3.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영국의 이익은 우리가 서방에서 혼자 싸우는 동안 프랑스가 홀로 서지 않고 그녀를 지원해야 한다는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사임해야 합니다. 그러나 국가의 결정이 강제될 수 없고,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고, 그 동안 나는 계속해야 한다.

나는 독일 대사에게 오스트리아와 세르비아 사이에만 분쟁이 있는 한 개입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직접적으로 오스트리아와 러시아 사이의 문제였고, 우리 모두가 염려하는 유럽 평화의 문제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나는 러시아가 오스트리아에 대항하여 동원한다면, 세르비아에 대한 오스트리아의 요구를 지지하던 독일 정부가 러시아 동원의 위협 아래 오스트리아에 그녀의 요구를 일부 수정하는 것을 고려하도록 요청해야 한다고 요청한 것입니다. 독일이 러시아에 행동 중단을 요청하는 것과 동시에 동참해야 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나는 또한 독일이 그녀와 함께 동원하는 것은 몇 시간의 문제인 반면 러시아의 경우 며칠의 문제라고 대답할까봐 두려웠다. 그리고 사실 나는 만약 러시아가 오스트리아에 대항하여 동원된다면, 독일은 러시아에 대항하는 대신에 동원을 중단하고 우리와 함께 오스트리아에 개입하여 시간의 이점을 버려야 한다고 요청했습니다. 외교적 개입이 실패했다면 러시아는 동원할 시간을 벌었을 것이다. 유럽 ​​분쟁이 발생하면 참여 여부에 대해 직접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며 그렇게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내가 독일 정부에 제안한 내용에 대해 불평할 것이 전혀 없었고 독일 정부가 이를 수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만 했습니다. 나는 내 자신의 책임으로 그것을 만들었고, 그것이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제안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폐하의 정부는 그러한 조건에서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수상의 제안을 한 순간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우리도 그 거래를 즐길 수 없었습니다.

오늘 밤에 장관님께 전화를 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각하께서 방금 포츠담에서 돌아오셨습니다. 그는 오스트리아가 러시아의 공격을 받으면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오스트리아의 동맹국인 독일의 의무로 인해 유럽의 화재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영국의 중립을 위해 다음과 같이 강력한 제안을 했습니다. 그는 영국 정책을 지배하는 주요 원칙을 판단할 수 있는 한, 영국은 어떤 분쟁에서도 영국이 절대 가만히 있지 않고 프랑스를 압도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독일이 노린 목표가 아니었다. 대영제국의 중립이 확실하다면 영국 정부는 제국 정부가 프랑스를 희생시키면서 영토를 획득하지 않겠다는 모든 보증이 주어질 것입니다.

그의 각하가 수상이 된 이후로 그의 정책의 목적은 아시다시피 영국과의 이해를 이끌어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이러한 확신이 그가 그토록 원했던 이해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는 영국과 독일 사이의 일반적인 중립 협정을 염두에 두고 있었지만, 물론 현재로서는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에는 너무 이르고 현재의 위기가 초래할 수 있는 분쟁에서 영국이 중립을 보장한다는 것은 그가 다음을 기대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그의 욕망의 실현.

폐하의 정부는 그러한 조건에서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수상의 제안을 잠시 동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그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사실상 프랑스 식민지가 점령되고 독일이 프랑스 영토를 식민지와 구별하여 취하지 않는 한 프랑스가 패배하는 동안 대기하는 것입니다.

물질적 관점에서 볼 때 그러한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프랑스는 유럽에서 더 이상의 영토를 빼앗기지 않으면 강대국으로서의 지위를 잃고 독일 정책에 종속될 정도로 짓밟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과는 별개로 프랑스를 희생시키면서 독일과 이 거래를 하는 것은 우리에게 불명예가 될 것입니다.

또한 수상은 사실상 벨기에의 중립과 관련하여 우리가 가진 의무나 이익을 협상할 것을 요구합니다. 우리도 그 거래를 즐길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많은 것을 말했지만, 영국과 독일 사이에 미래의 일반 중립 협정의 전망이 우리가 지금 손을 묶은 것에 대해 보상하기에 충분한 긍정적인 이점을 제공했는지 여부를 검토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수상이 생각하는 현재 위기의 불리하고 유감스러운 상황에서 상황이 요구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으므로 행동할 수 있는 완전한 자유를 보존해야 합니다.

나는 von Bethmann-Holweg와 von Jagow에게 정말 화가 났습니다. 그들은 오스트리아가 세르비아에 보내는 최후 통첩을 보내기 전에 조건을 보지 못했다는 것을 이해하도록 우리에게 주었습니다. 그들은 그것을 보았을 때 그것에 대해 비판적이었습니다. Von Jagow는 외교 문서로서 바라는 점을 남겼고 세르비아가 준수할 수 없는 일부 요구 사항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 스스로 인정함으로써 그들은 유럽의 평화가 의존할 수 있는 상황을 약한 동맹국이 처리하도록 허용했습니다. 그녀가 무슨 말을 할 것인지 미리 묻지 않고, 그녀가 최후 통첩을 전달했을 때 분명히 그녀를 중재하기 위해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들이 완전히 승인하지 않은 조건. 이제 그들은 내가 아는 한, 오스트리아를 언급하는 것조차 하지 않고 평화적 정착을 위한 유일한 특정 수단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오스트리아가 세르비아에 대한 최후 통첩을 시작하도록 허용한 안일함은 개탄스러웠고 나로서는 책임질 수 없는 일이었다. 회의의 차단은 여전히 ​​더 나빴다.

이 때 내가 알게 된 사람 중에는 융커 귀족의 부와 지위를 가진 귀족 폰 슈뢰더 남작이 있었다. 그녀는 캐나다 태생이지만 "미국 남작 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녀는 키가 크고, 어깨가 비스듬하고, 코가 올라갔고, 밝고 푸른 빛을 띠고, 턱이 후퇴했고, 정치에 대한 감각이 뛰어났습니다. 그녀는 군대 극단주의자에 맞서 온건한 폰 베트만-홀베그를 지지하는 사교계 명사였습니다. 그녀는 수상과 그의 친구들이 와서 기뻐하는 저녁 식사를 제공했습니다. 그녀는 von Bethmann이 전쟁 후 어떤 병합에도 반대하는 온건주의자라고 반복해서 말했습니다. 나는 그것이 사실이라면 그가 나에게 말하고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게 다시 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영국인은 그에 대해 확실히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그녀가 실현한 것입니다.

나는 그의 사무실이 위치한 음침한 궁전에서 수상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나는 그의 거대한 책상 옆에 ​​있는 넓은 의자에 앉으라는 초대를 받았고 그곳에서 사전 대화 없이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게 반복해야 할 내용만 들었습니다. 독일은 전후 벨기에 영토를 합병하지 않을 것이며 벨기에의 독립을 보장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운명적인 말을 덧붙였다. 나는 또한 에드워드 경에게 독일이 전쟁에 가담한 것에 대한 배상금을 원할 것이라고 말해야 했습니다.

Herr von Bethmann-Hollweg는 이 말을 듣고 내가 실망했음을 지적했을 것입니다. "내가 널 믿어도 돼?" 그는 물었다. "이런 말 한 마디도 신문에 실리면 안 돼. 알겠어?" "물론이지." 내가 말했다. "그리고 당신은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 메시지는 런던의 다른 누구에게도 전달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나는 내 신문의 런던 지사가 이것을 보증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럼 돌아와서 그가 하는 말을 말해봐." 짧은 수염 위로 수척한 볼을 늘어뜨리고 키가 큰 남자의 챈슬러가 책상에서 일어났다. "다시 한 번 주의를 드려야 겠습니다. 신문에는 이런 말이 나오지 않습니다. 만약 그것이 출판된다면, 저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라고 그가 말했습니다. 나는 이해한다고 반복했고 그는 손을 무겁게 내밀었다.

내 마음은 분열된 생각으로 요동쳤다. 나는 내가 근대 독일 제국의 청사진을 그린 비스마르크와 폰 불로의 사무실에 있었고, 여기서 유럽 전쟁과 유럽 평화의 문제가 형성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그곳에 있고 런던에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그곳에 있어야 한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배상금에 대한 문장도 당황스러웠다. 나는 그것이 에드워드 그레이 경에 대한 임무를 소용없게 만들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나는 즉시 보고한 폰 슈뢰더 남작에게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그렇게 어리석지 마." 그녀가 말했다. "수상은 단순히 자신을 보호하고 있었다. 그는 그렇게 해야 한다. 군대가 에드워드 그레이 경과 화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면, 그는 배상금 요구를 지적할 수 있다. 결국 그는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것은 "그에게 위험한 단계입니다. 에드워드 경은 배상금이 문제의 여지가 없지만 벨기에에 대한 제안에 관심이 있다고 말하면 됩니다. 그는 배상금이 언급되어야 하는 이유를 알 만큼 충분히 똑똑할 것입니다."

이것은 나를 안심시켰다. 그날 밤 나는 네덜란드행 기차를 탔고 하루 후 런던 사무실로 걸어 들어갔다. 시카고 데일리 뉴스. 책임자인 에드워드 프라이스 벨(Edward Price Bell)은 놀랐지만 내가 온 이유를 그에게 말하자 전화를 끊었고 그날 오후 늦게 에드워드 그레이 경이 나를 받도록 즉시 준비했습니다. 베를린에서 가능한 것보다 더 빠른 작업이었습니다.

그 당시 나는 영국에 대한 직접적인 지식이 거의 없었습니다. 그 당시 나는 감수성, 수줍음, 복합성 등 그가 대표하는 영국인의 박물학자인 에드워드 그레이 경이나 그가 세계에서 가장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 중 한 명이라는 사실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습니다.

나는 Herr von Bethmann-Hollweg에게서 내 메시지를 전달하고 그에게 돌아가서 에드워드 경이 답장으로 말해야 했던 것을 반복하라는 지시를 받는 것으로 끝을 맺었습니다. 나는 Herr von Bethmann-Holhveg에게 그의 배상금 제안은 모욕이며 영국은 외교의 새로운 기반, 새로운 국제 도덕성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인터뷰와 그 뒤에 숨은 노력에서 무언가를 구할 수 있었는지 여부는 여전히 대답할 수 없는 질문입니다. 내가 10년만 더 많았다면 에드워드 경에게 베를린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조금 이야기해 달라고 부탁했을 것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배상금에 대한 언급은 의심할 여지 없이 도피 조항의 일종이라고 설명했을 것입니다. 수상, 군대가 그가 영국 외무장관과 평화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우 미국 중개자를 통해. 나는 에드워드 경에게 수상이 관심을 갖고 있는 메시지가 전쟁 후 벨기에의 독립을 보장하고 병합하지 않겠다는 서약이라는 점을 인상깊게 했어야 했습니다. 나는 에드워드 경이 독일 정부에서 온건파를 조용히 격려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지만, 벨기에에 대한 약속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는 것은 그가 원해야 하는 바로 그 영향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어야 했습니다. 강화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나는 이것들 중 어느 것도 말하지 않았고 그것들을 모두 말했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내가 있었다면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확신할 수 없습니다. 전쟁에 대한 에드워드 경의 모든 주장은 독일이 벨기에의 중립성을 보장한 위반에 근거했습니다. 더 이상 그것을 위반하지 않겠다는 약속은 그에게 감명을 주지 않았을 것입니다. 에드워드 경은 회고록에서 전쟁 초기에 미국 특파원이 독일 수상에게서 독일이 전쟁에 강제로 가담한 것에 대해 배상금을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가지고 왔다고 썼고, 합병과 합병에 대한 약속조차 언급하지 않았다. 벨기에 독립을 보장합니다. 그것이 그가 내 방문에서 기억한 전부였습니다. 내가 좀 더 정교하게 임무를 수행했다면 아마도 그는 그 임무의 진정한 목적을 기억했을 것입니다.

내가 베를린으로 돌아왔을 때 나는 다시 폰 베트만-홀베그 수상의 영접을 받았고 에드워드 그레이 경이 한 말을 그에게 반복해서 말했다. 그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경청했고, 제 보고에 대해 감사했습니다. 그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정부는 영국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합병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했습니다. 나는 에드워드 경이 말한 모든 것이 그 자신이 사용한 사악한 단어 "배상금"에 의해 움직였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는 Schroeder 남작이 다음 만찬에서 그를 위안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내 방문이 그가 홀로 평화의 사람임을 증명했기 때문입니다.

그때에도(1914년 7월 30일 Bethmann Hollweg 수상에게 보낸 편지 이후) Edward Gray 경은 평화 조성자로서의 역할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조심스럽게 보관된 같은 편지에서 그는 유럽의 평화가 유지되고 현재의 위기가 지나가면 어떤 새로운 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이로써 독일은 3국 협상이 개별적으로 또는 집단적으로 동맹국에 대해 어떠한 공격적인 정책도 추진하지 않을 것임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 날 외무장관은 독일 대사에게 독일이 기존의 차이를 해결하기 위한 합리적인 제안만 제시한다면 상트페테르부르크와 파리에서 이를 지지할 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프랑스가 그것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한다면 영국은 그 결과에 대해 더 이상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는 길이입니다.

우리의 문제는 독일이 이기면 프랑스를 지배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벨기에, 네덜란드, 덴마크, 그리고 아마도 노르웨이와 스웨덴의 독립은 그림자에 불과할 것입니다. 국가로서의 그들의 분리된 존재는 허구일 것입니다. 그들의 모든 항구는 독일이 처분할 수 있습니다. 그녀는 서유럽 전체를 지배할 것이고, 이것은 우리의 위치를 ​​완전히 불가능하게 만들 것입니다. 그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일류 국가로 존재할 수 없습니다.

내 생각에 멀리 내다보는 영국 정치가라면 누구나 오랫동안 바랐어야 하는 것이 더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유럽 대륙에 영구적으로 고립되어 있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자연적 동맹은 우리 자신과 위대한 독일 제국 사이에 있다는 사실을 모두들 알고 있습니다.

나는 가까운 장래에 우리 자신과 독일인을 이해의 적대 관계로 이끌 수 있는 어떤 점도 상상할 수 없습니다. 그와 반대로 나는 유럽의 정치가들에게 불안의 원인이 될 것이지만 우리의 이익이 독일의 이익과 분명히 동일하고 미국이 독일로 확장된다면 아마도 세계의 평화를 보존하기 위해 어떤 무기 조합보다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영국과 미국의 연합이 평화를 위한 강력한 요소라면, 튜튼 인종과 앵글로색슨 인종의 두 가지 종족 간의 새로운 삼중 동맹은 세계의 미래에 훨씬 더 강력한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나는 '동맹'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지만, 다시 한 번 당신이 종이에 전념하는 동맹을 갖고 있는지, 아니면 정치가의 마음에 이해가 있는지 여부는 나에게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습니다. 해당 국가. 나날이 변화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영구적인 것으로 간주될 수 없는 고정 관념일 수 있는 동맹보다 이해가 더 나을 수 있습니다.

Walter Tull: 영국 최초의 흑인 장교(답변 해설)

축구와 제1차 세계 대전(답변 해설)

서부 전선의 축구(답변 해설)

Käthe Kollwitz: 1차 세계 대전의 독일 예술가(답변 해설)

미국 예술가와 제1차 세계 대전(답변 해설)

Lusitania의 침몰 (Answer Commentary)


에드워드 그레이 경(팔로덴의 그레이 자작), 1862-1933

3대 남작이자 첫 번째 팰로든의 그레이 자작인 에드워드 그레이 경은 1905-16년에 영국의 외교 정책을 이끈 20세기의 가장 오랜 외무장관이었습니다. In the 1920s, he was a prominent voice on foreign affairs, and a strong supporter of Asquithian Liberalism. Grey’s importance to British politics as Foreign Secretary lay in his maintenance of good relations with France and Russia at a time when Europe was extremely unstable. In later years, his support for the League of Nations left an important intellectual legacy for Liberal internationalists.

Grey was born in London on 25 April 1862, the eldest child of Colonel George Grey and Harriet Grey (ne Pearson). His father was an equerry to the Prince of Wales, his grandfather, Sir George Grey, was Home Secretary under Russell and Palmerston, and his great-grandfather was a brother of Charles Grey, the Prime Minister responsible for the Great Reform Act. Grey was educated at Winchester and Balliol College, Oxford, where he took a third in jurisprudence in 1884, despite being sent down earlier in the year for idleness. Succeeding to his grandfather’s baronetcy in 1882, Grey first stood for Parliament in 1885, when he was elected as Liberal MP for Berwick-upon-Tweed. He was created a Knight of the Garter in 1912, and held Berwick until his elevation to the Lords as Viscount Grey of Falloden in July 1916.

As a backbencher, Grey supported Irish Home Rule, and developed an interest in land reform. Having acquired a reputation for good judgment, he became Under-Secretary of State at the Foreign Office in August 1892, serving under two foreign secretaries: Lord Rosebery to March 1894, and then the Earl of Kimberley until June 1895. Since both of these foreign secretaries were in the House of Lords, Grey was responsible for speaking on foreign affairs in the Commons. In opposition from 1895 to 1905, he was associated with Liberal Imperialists such as Rosebery, Haldane, and Asquith. As a member of this group, Grey was an enthusiast for Britain’s effort in the Boer War (1899-1902), which meant that he was not a strong supporter of Campbell-Bannerman’s leadership of the Liberals. However, concerned to secure balance within the party, Campbell-Bannerman appointed Grey as Foreign Secretary in December 1905.

Grey held this office until December 1916, during which time he dealt with crucial episodes in European diplomacy. Despite criticisms from Radicals who opposed alliances, Grey used the diplomatic system to secure British interests. In 1911, he renewed the 1902 Anglo-Japanese alliance, and one of his major achievements was the negotiation of the Anglo-Russian Entente of August 1907. This resolved differences between Britain and Russia in areas bordering India, which strengthened the British position, and lessened tens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Grey was a strong supporter of continuity in foreign policy, and he built upon the Anglo-French Entente of 1904, negotiated by his Conservative predecessor Lord Lansdowne. Thus Grey backed French diplomacy in the Moroccan crises of 1905-06 and 1911, and allowed the British and French military to hold conversations. Radicals were uneasy over such secret diplomacy, believing it involved covert pledges that Britain would intervene in a European war in which France was involved. This was untrue, and Grey was open-minded over the possibility of agreements with Germany but other than the Baghdad Railway Agreement (1913), no treaty was possible, and his outrage over German violation of Belgian neutrality in August 1914 meant that he was a major influence on the Cabinet’s decision to enter the Great War.

After war broke out, diplomacy played a reduced role, and Grey had no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direction of the war. When the government was reconstructed under Lloyd George in December 1916, he lost office. During the latter part of the war, he became a strong supporter of a league of nations, to which all countries would submit their disputes, and which would have the power to make awards and impose sanctions on aggressors. When the League was founded in 1919, Grey became President of the League of Nations Union, a high-profile organisation which supported the League’s cause in Britain.

The rest of Grey’s career after leaving the Foreign Office has been neglected by historians, but he remained a significant figure in Liberal politics, and his views on foreign affairs were valued by all parties.

This meant that he was made a temporary ambassador to the USA in September 1919, when he led an unsuccessful special mission to encourage President Wilson and the Senate to reach a compromise allowing America to enter the League. Some attempted to persuade Grey to re-enter politics in 1920-21, especially Asquith and the moderate Conservative, Robert Cecil, who believed Grey could lead a new centre party. Grey’s failing eyesight meant that he was not attracted to the suggestion but in 1923-24, he was persuaded to lead the Liberal Party in the House of Lords.

He was also President (1927-33) of the Liberal Council, an Asquithian faction within the Liberal Party, formed in response to Lloyd George becoming party leader in 1926. The Council aimed to persuade Liberals that true Liberalism remained alive in the party despite Lloyd George’s leadership. Outside politics, Grey was Chancellor of Oxford University from 1928 until his death in 1933. This role at Oxford, like his publication of a book, The Charm of Birds (1927), reflected his desire to explore life outside politics in the 1920s.

Grey died on 7 September 1933 at his house, Falloden, in Northumberland. He had married Dorothy Widdrington in 1885, but she died in 1906. Grey married again in 1922, to Pamela, the daughter of Percy Wyndham, and widow of the 1st Lord Glenconner. However, Pamela died in 1928, and there were no children from either marriage.

Grey wrote two volumes of memoirs: Twenty-Five Years, 1892-1916 (1925). His other publications include: Fly Fishing (1899) The League of Nations (1918) The Charm of Birds (1927). There are two biographies: G. M. Trevelyan, Grey of Falloden (1937) and Keith Robbins, Sir Edward Grey: A Biography of Lord Grey of Falloden (1971). A study of his time as Foreign Secretary is: F. H. Hinsley (ed.), British Foreign Policy under Sir Edward Grey (1977).

Dr. Richard Grayson is the former director of the Centre for Reform think-tank and former Director of Policy for the Liberal Democrats. He is the author of Austen Chamberlain and the Commitment to Europe: British Foreign Policy, 1924-29 (1997) and Liberals, International Relations and Appeasement (2001).


Sir Edward Grey: a fitting tribute

For almost 80 years the distinguished profile of Sir Edward Grey has looked on as the great and the good have made their way in and out of the ‘Ambassador’s Entrance’ of the Foreign Office. But how did this memorial to Britain’s longest continuously serving Foreign Secretary come to be there?

Grey was in office from 1905 to 1916 and is chiefly remembered for being Foreign Secretary when Britain entered the First World War in 1914. Created Viscount Grey of Fallodon in 1916, he died on 7 September 1933. Soon after his death a committee was formed to devise a fitting tribute to keep alive his memory as a statesman and public figure.

Their initial plan, for a memorial in the precincts of either Westminster Abbey or the Palace of Westminster, was dashed by a new rule which barred such memorials until ten years after a person’s death. So the committee proposed a bust of Grey, in Italian stone within an architectural surround of Portland stone, to sit in the Downing Street Garden wall facing the Foreign Office.

But the First Commissioner of Works, the minister responsible for overseeing the erection of public memorials in London, disliked the scheme. As an alternative he proposed a medallion, featuring Grey’s profile, along with a suitable inscription, to be placed on the Downing Street wall of the Foreign Office. Meanwhile the Foreign Office preferred to see a bust of Grey placed in a ‘suitable niche’ on the Grand Staircase.

When the issue came before the Cabinet in July 1935 they favoured the Foreign Office option.

However the committee thought that the memorial had to be accessible to the public, given the fact that it was being paid for by public subscription, and instead pushed for the medallion in the Foreign Office wall. There was some confusion as to whether this option had already been rejected by the Cabinet. (In fact they had remained silent on the point.)

The First Commissioner wrote to the Prime Minister and the Foreign Secretary, Anthony Eden, to recommend the proposal. Eden strongly opposed the medallion which he thought would be unsatisfactory from an aesthetic point of view. He pressed again for a bust on the Grand Staircase, opposite statues of other former Foreign Secretaries, where it would be seen by the majority of visitors to the Foreign Office and where Grey would be ‘in good company’.

When the First Commissioner met the committee in February 1936 he had before him a letter from the Prime Minister agreeing to the scheme and a letter from the Foreign Secretary strongly opposing it. The First Commissioner deferred to the Prime Minister. Eden, who thought it absurd that the Foreign Office had no power to control memorials ‘about its walls’ called it ‘a wretched business’.

In July 1936 Sir Edwin Lutyens submitted a scheme consisting of a portrait panel set into the masonry at the side of the Foreign Office doorway at the end of Downing Street with an inscription cut into the stone base below. The plans were sent to the Royal Fine Art Commission to see if their comments might provide an opportunity to cancel the offer of the site but they replied positively. Eden subsequently dropped his objections.

On Tuesday 27 April 1937 the memorial was unveiled by Prime Minister Stanley Baldwin in front of a distinguished company of friends and admirers of Lord Grey. Over 1,000 people had subscribed to the fund, raising over £4,000 for the memorial and other commemorative projects.

Prime Minister Stanley Baldwin waits to unveil the memorial in 1937
(The Times / News Syndication)

The plaque consisted of a classical portrait of Grey, in relief, surrounded by a circular inscription: ‘Secretary of State for Foreign Affairs, MCMV—MCMXVI’. Carved in the wall below the plaque, after Grey’s name and dates, was the following tribute: ‘By uprightness of character, wisdom in council and firmness in action, he won the confidence of his countrymen, and helped to carry them through many and great dangers’.

Despite the differences of opinion the choice of memorial has stood the test of time. The plaque’s location, next to the door used for eleven years by Grey to enter the Foreign Office, proved appropriate, even though Downing Street is now closed to the public.

But decades of weathering eventually took their toll. Until recently it was in a poor state of repair, with parts of the inscription hardly legible. In 2014, the year of the centenary of the outbreak of the First World War, the Foreign and Commonwealth Office restored the memorial to its former glory. It now forms an intrinsic part of the fabric of the building.

The memorial today: Foreign Secretary Philip Hammond speaking at the unveiling of the restored Sir Edward Grey memorial


Sir Edward Grey was first mentioned in Hellboy: Wake the Devil and since then has had a number of relatively minor appearances in various Hellboy comics, sometimes appearing as a cloaked figure wearing a mask. Grey was featured prominently in the first issue of Abe Sapien: The Drowning, first published in February of 2008.

Later that same year, the Witchfinder series made its debut with the short story Murderous Intent ~에 MySpace Dark Horse Presents #16. This short story was designed to introduce Sir Edward Grey in advance of the miniseries In the Service of Angels. Both stories were written by Mike Mignola with Ben Stenbeck on art.

The second miniseries, Lost and Gone Forever, came out in 2011, this time with John Arcudi handling writing duties and John Severin on art. This was Severin's last complete comic before he died.

The third miniseries, The Mysteries of Unland, was published in 2014. This story is unique among the Witchfinder titles in that it does not give Mike Mignola a writing credit. The Mysteries of Unland was written by Kim Newman and Maura McHugh with Tyler Crook on art duties. The final pages of this story tie into a flashback sequence in Abe Sapien: The Shadow Over Suwanee, also drawn by Crook.

Beware the Ape, a short story set in between Lost and Gone Forever 그리고 The Mysteries of Unland, came in May 2014 in Dark Horse Presents #36. This was written by Mike Mignola with art by Ben Stenbeck. Though only a short story, it ties in with the larger mythology of a recurring Cthulhu-like statues (seen in Lobster Johnson: Tony Masso's Finest Hour 그리고 여러 Hellboy and the B.P.R.D. stories).

In 2016, Chris Roberson became the ongoing series writer for Witchfinder beginning with 죽음의 도시 (with Ben Stenbeck on art duties). Mike Mignola was so impressed with Roberson's work on the title, he was invited to write several other titles as well.

A full list of Witchfinder stories can be found here: 목록 Witchfinder 이야기


GREY, Thomas I (by 1508-59), of Enville, Staffs.

NS. by 1508, 1st s. of Sir Edward Grey of Enville by 1st w. Joyce, da. of John Horde of Bridgnorth, Salop bro. of William Grey I. 미디엄. by 1540, Anne, da. of Sir Ralph Verney of Pendley in Tring, Herts., wid. of Sir William Cave, at least 4s. 주식회사 John † 5da. suc. fa. 13 Feb. 1529.1

사무실 보유

전기

The Greys of Enville were descended from the youngest son of Reynold, 3rd Lord Grey of Ruthin. Although Thomas Grey attained his majority before his father died, an enfeoffment compelled him to wait until he was 29 before he could enter into his inheritance in Shropshire, Staffordshire, Warwickshire, Worcestershire and elsewhere: moreover, his father died heavily in debt and only bequeathed him £50 towards the redemption of a chain.2

The wide dispersal of Grey’s patrimony makes it next to impossible to distinguish him from all his namesakes, but among these the friend of Erasmus, the yeoman of the King’s chamber (who was dead by 1547), the usher of the Queen’s chamber (who lived at Castle Donington and Langley, Leicestershire, and died between 1562 and 1565) and the student admitted to Gray’s Inn in 1543 were all demonstrably different people. Of Grey himself there is little trace. Nominated but not pricked sheriff of Staffordshire in 1535, he never achieved any local office and his only known incursion into public affairs was his Membership of the second Marian Parliament. This he presumably owed to his connexions, especially perhaps to his link with the Giffards: in 1551 he was one of the feoffees to a use for Sir John Giffard and his son (Sir) Thomas Giffard. Although probably a Catholic, he did not forbear to acquire former chantry property in the parishes of Enville and Kinver. Through his marriage he was related to the brothers Edmund Verney and Francis Verney, who were to be implicated in the Dudley conspiracy in July 1557 he and one William Conyers were bound with Francis Verney in a recognizance for £200 on Verney’s pardon and release.3

By his will of 22 Dec. 1559 Grey divided his property into three parts one was to pass immediately to his heir, another to remain with his wife for her life, and the third to be held by his executors, his kinsmen Francis Kynaston and Bassett Fielding, until the conditions of the will had been performed. The executors were empowered to sell whatever was necessary, the chantry in Enville being specified for disposal. Grey died nine days later and was buried in accordance with his wishes in Enville church, where a monument was erected over his grave. An inquisition taken at Wolverhampton on 4 Mar. 1560 found that many of his lands in the shire had been leased to Rowland Shakerley, a London mercer, and that his son and heir John was 19 years old.4


Who's Who - Sir Edward Grey

Sir Edward Grey, Viscount Grey of Fallodon (1862-1933), was born in 1862.

Educated at Winchester and Balliol College, Oxford, Grey was elected to Parliament as a Liberal member in 1892, representing the seat of Berwick-on-Tweed. Grey served twice as Foreign Secretary, firstly from 1892-95 in Gladstone's final administration, and then from 1905-16 in Henry Campbell-Bannerman and Herbert Henry Asquith's governments.

Sometimes criticised for a certain opacity in his administration of British foreign policy, Grey saw the defence of France against German aggression as a key policy component, consequently entering into an agreement with France and Russia, each guaranteeing to come to the aid of the others in the event of war. Unfortunately much of Grey's diplomacy was conducted behind closed doors, and was not made sufficiently public as to act as a deterrent to German policy.

It is argued that had Grey clearly stated in late July 1914 that Britain either would - or would not - support France in the event of war, war itself could have been avoided. In short, if Britain had declared early support for France it is suggested that Germany would have convinced Austria-Hungary to settle with Serbia rather than declare war. Similarly, if Britain had made clear that she would remain neutral in the event of war, France (and possibly Russia) would have attempted to seek a resolution.

In any event, once Germany declared war against France on 3 August and invaded neutral Belgium the following day, Britain entered the war against Germany, Grey citing an 'obligation of honour' to France and Belgium - the latter through a 19 th century treaty guaranteeing Belgian neutrality.

The nature of Grey's diplomacy led to dispute within his own party, and within the opposition Labour Party. Charles Trevelyan, the Liberal Secretary of the Board of Education, resigned from the government in protest over Grey's handling of the matter.

Grey himself was shocked by the turn of events, issuing his famous warning, "The lamps are going out all over Europe we shall not see them lit again in our lifetime." His Balkan policy was blamed for antagonising Turkey and Bulgaria, and for complicating relations with Greece and Roumania, leading to his exclusion from Prime Minister Asquith's Inner War Cabinet in November 1915.

With Lloyd George's ascent to power as Prime Minister in December 1916, Grey was replaced by Balfour as Foreign Secretary. Ennobled earlier that year in July as Viscount Grey of Fallodon, he subsequently became Leader of the House of Lords.

Having published his 회상록 in 1925, Sir Edward Grey died on 7 September 1933.

Saturday, 22 August, 2009 Michael Duffy

The first zeppelin raid on London was on 31 May 1915. Earlier raids in January 1915 had avoided London. The London raid resulted in 28 deaths and 60 injuries.

- Did you know?


Missile Gap

Throughout the 1950s, the United States became convinced that the Soviet Union had better missile capability that, if launched, could not be defended against. This theory, known as the Missile Gap, was eventually disproved by the CIA but not before causing grave concern to U.S. officials.

Many politicians used the Missile Gap as a talking point in the 1960 presidential election. Yet, in fact, U.S. missile power was superior to that of the Soviet Union at the time. Over the next three decades, however, both countries grew their arsenals to well over 10,000 warheads. 


Memorandum of Sir Edward Grey

(Confidential )
Colonel House told me that President Wilson was ready, on hearing from France and England that the moment was opportune, to propose that a Conference should be summoned to put an end to the war. Should the Allies accept this proposal, and should Germany refuse it, the United States would probably enter the war against Germany. Colonel House expressed the opinion that, if such a Conference met, it would secure peace on terms not unfavourable to the Allies and, if it failed to secure peace, the United States would [probably] leave the Conference as a belligerent on the side of the Allies, if Germany was unreasonable.

Colonel House expressed an opinion decidedly favourable to the restoration of Belgium, the transfer of Alsace and Lorraine to France, and the acquisition by Russia of an outlet to the sea, though he thought that the loss of territory incurred by Germany in one place would have to be compensated to her by concessions to her in other places outside Europe. If the Allies delayed accepting the offer of President Wilson, and if, later on, the course of the war was so unfavourable to them that the intervention of the United States would not be effective, the United States would probably disinterest themselves in Europe and look to their own protection in their own way.

I said that I felt the statement, coming from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o be a matter of such importance that I must inform the Prime Minister and my colleagues but that I could say nothing until it had received their consideration. The British Government could, under no circumstances accept or make any proposal except in consultation and agreement with the Allies….


Who's Who - Colonel House

Edward Mandell House (1858-1938), self-styled "Colonel" House (colonel in nickname only) served as President Woodrow Wilson's closest confidant during the four years of the First World War.

A politician from a prominent Texan family, House established a reputation as a notable behind-the-scenes Democrat political operator in Texas during the 1890s.

An ambitious man, House sought to exert influence at the national level, an aim he achieved with his alliance with Wilson, whom he first met in November 1911 and whom he backed in the following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nitially one of numerous advisors, House's increasingly close relationship with Wilson boosted his influence until he was widely acknowledged as the president's closest confidant. At home, House was instrumental in bringing onside moderate political journalists such as Walter Lippmann.

Remarkably self-confident in his ability to understand and shape international affairs, House initially focussed his enthusiasm and drive on Latin America before turning his attention to the war in Europe from August 1914 onwards.

A prominent early advocate of the president's policy of 'limited preparedness', House made his first visit to Europe in January 1915, where he remained until June as Wilson's intermediary.

Not especially reliable in his reports to Wilson - he was prone to exaggerate his own influence in addition to that of the U.S. - House quickly came to understand that the Allies weren't particularly keen on U.S. mediation in settling the war.

Thereafter embracing the Allied cause, House courted potential personal and political disaster during his second visit to Europe in January-March 1916. There, he met and agreed with the British Foreign Secretary Sir Edward Grey in February 1916 what amounted to an ultimatum to Germany: submit to American mediation on pain of U.S. military intervention.

Such an approach went far beyond anything that Wilson himself would have considered. However, House was spared from a likely breach with Wilson when the British government itself disavowed the agreement (commonly known as the House-Grey Memorandum).

House was similarly unable to negotiate meaningful positive responses from the belligerent nations in response to Wilson's peace note of December 1916.

Responsible with Wilson and Lippmann for drafting the former's Fourteen Points, House worked with America's European allies in the policy's modification to ensure its agreement in European parliaments.

Despite House's abundant self-belief in his diplomatic abilities, he was to be found wanting in these at the Paris Peace Conference following the armistice. He was inclined to side with the European Allies when placed under pressure, rather more so than Wilson who proved less open to compromise.

Similarly, House - perhaps rather more realistic in this respect than his president - urged co-operation and compromise with Wilson's Republican political opponents in delivering ratification of the Versailles treaty in Congress.

The Republicans, led by Wilson's nemesis Henry Cabot Lodge, would only agree to ratify America's part in the Wilson-designed League of Nations if specific provisions were included limiting U.S. obligations within the organisation. Wilson refused to compromise the bill consequently failed in Congress.

Wilson and Lodge separated in June 1919 (for reasons unknown). House subsequently attempted (and failed) to carve a similar role as intimate advisor to Franklin Roosevelt in 1932.

Edward Mandell House, who published four volumes of The Intimate Papers of Colonel House between 1926-28, died on 28 March 1938 at the age of 79.

Saturday, 22 August, 2009 Michael Duffy

An Armlet was a cloth band worn around the arm to identify a particular duty or function.

- Did you know?


An enlightened man for the darkest times

Everyone has heard of Sir Edward Grey because of one quotation. On 3 August 1914, he explained to the House of Commons, as Foreign Secretary, why Britain was now obliged to go to war with Germany. His speech, with its heavy heart and its clear argument, was greatly admired. Then he returned to the Foreign Office, and worked till dusk. He looked up from his desk and saw the man lighting the gas lamps in St James’s Park below. ''The lamps are going out all over Europe,’’ Grey said to his companion, ''We shall not see them lit again in our lifetime.’’

It is fitting that Grey is remembered for these words, because they are expressive of his character and his predicament. Although a stay-at-home (he went abroad only once during his 11 years as Foreign Secretary), he believed in European civilisation, and sought to preserve it. He was also constitutionally pessimistic: the events of the Great War and its aftermath justified his pessimism.

It is typical of Grey to have looked out of the window. He was a great – almost a fanatical – lover of nature, especially of birds. He longed to be away to his beloved fishing cottage in Hampshire or his family estate in Fallodon, Northumberland. No Cabinet minister (unless it be Sir Alec Douglas-Home) has ever studied the flora and fauna of St James’s Park so closely and been so sustained by them in the uncongenial difficulties of politics.

While a minister, Grey got acquainted with the man who looked after the waterfowl in the park and lived in the little cottage ornée which still stands there. One morning, the man took Grey to see a dabchick’s nest. Her eggs had just hatched. The mother, being suspicious, ''presented her body’’ to her chicks and, wrote Grey, ''each bird got on to the back of the old one and was there covered by her folded wings. When all the young were mounted, the parent swam away with her whole family, compact, concealed and safe.’’

Michael Waterhouse has written an admiring biography of the statesman-ornithologist. On the whole, admiration is a better start for biography than dislike, and Waterhouse paints a picture which puts the reader on Grey’s side. He conveys the sadness, loss and isolation amid the advantages of Victorian high birth. Grey lost his father when he was 12. He loved his wife, Dorothy, and she loved him, but she seems to have refused him all sexual relations.

He may, suggests Waterhouse, have fathered illegitimate children (one of whose lines is now German), and have had a long affair with Pamela Tennant whom, after Dorothy’s death (she was thrown from a dog-cart), he married. Pamela, too, predeceased him, as did a brother killed by a lion, and another brother killed by a buffalo. Both his adored houses burnt down. By the end of the war, the great watcher of nature was going blind.

And from 1885, when he entered the Commons, until he resigned as Foreign Secretary in 1916, Grey gave the best years of his life to an activity he did not really enjoy – politics. Not only did he dislike London, writing of ''the aggressive stiffness of its buildings’’, but he almost perpetually longed to be away from the public business to which he devoted himself. ''Where’s Grey?’’ shouted MPs when, in the spring of 1914, there was no senior member of the Liberal government in the Chamber for an important Irish debate. ''Gone fishing’’ was the chorus of reply. 사실이었다.

Waterhouse makes an excellent, if sometimes, over-emphatic case for Grey’s achievements as a statesman. He shows how he established a unique, global reputation for trustworthiness and how he was steady in his moderate policy of building alliances to resist Germany.

Most interestingly, he demonstrates how Grey was the first important British politician to build a ''special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This was to prove invaluable in all the diplomacy with America about trade, the German blockade and shipping, which governed the wartime years. His tact, contrasted with Germany’s arrogance, was immensely important in bringing America in on the Allied side. There is a charming account of how Grey took President Theodore Roosevelt (by now out of office) on a long walk through the New Forest at this time of year to hear the birds. Roosevelt noticed that only one song – that of the golden-crested wren – was common to both countries.

Literary, intelligent, principled, handsome, reformist, enlightened and direct, Grey was a high representative of his culture. He was what the world meant by an English gentleman. He had strong abilities and a sense of duty. There is almost no one like him in modern politics, and that is a bad thing. Grey is the classic example of the politician with a ''hinterland’’.

Michael Waterhouse, who is clearly at home in the same territory, explains very well exactly how Grey caught his salmon, organised his ''duck dinner’’ by which he fed his birds each night at Fallodon, or listened intently to the stone curlew. He lets Grey, who wrote beautifully about such things, speak in these pages. Yet one ends up having some sympathy with the great villain of this book, David Lloyd George, who said that Grey mistook ''correctitude for rectitude’’ and did not rise to the challenge of war.

For all Grey’s appealing qualities, there is something strange about a public man who so fiercely preferred rural remoteness to his actual job. It is as if his disposition was too nervous ever to engage completely with his great task. His type was honourable, but it did not resist failure enough and so, at last, and in a huge catastrophe, it fa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