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토마스 크랜머

토마스 크랜머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Thomas Cranmer는 1489년 7월 2일 Nottinghamshire의 Aslockton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1503년 Cambridge의 Jesus College에 입학했습니다. Diarmaid MacCulloch에 따르면 "Cranmer는 학사 학위를 취득하는 데 1511년까지 8년이 걸렸으며 놀랍도록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정보를 빨리 흡수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인정하거나 가족의 재정적 문제로 인해 진행이 지연되었을 수 있습니다." (1)

Cranmer는 1515년에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아직 집사 또는 신부가 아니었지만 The Dolphin이라는 여관에서 일하는 여성과 결혼했을 때 그는 여전히 Jesus College의 교제를 박탈당해야 했습니다. 그녀는 "돌고래의 검은 조안"으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2) 그는 버킹엄 대학의 교사가 되었지만 조안은 출산 중 사망하고 케임브리지 대학으로 돌아갔습니다. (삼)

Thomas Cranmer는 1520년에 성품을 받았습니다. 그 해에 대학은 그를 영국 제도 전역에서 설교할 수 있는 허가를 받은 교황의 승인을 받은 설교자 중 한 사람으로 지명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그는 충성스러운 교황이었으며 마틴 루터의 사상을 완전히 거부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사실, 1523년에 그는 "가장 사악한 사람의 오만함"을 이유로 그를 공격했습니다. (4)

크랜머는 요크 대주교인 에드워드 리의 친구였습니다. 1527년에 그는 스페인의 황제 카를 5세에게 외교 사절단에 합류했습니다. 돌아온 그는 헨리 8세와 만나 아라곤의 캐서린과 왕의 결혼을 무효화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1529년 8월 2일 스티븐 가디너 주교와 에드워드 폭스 주교와의 만남에서 크랜머는 헨리의 결혼을 교회 법정의 법률가가 아니라 대학의 신학자들이 결정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5) Henry는 그 아이디어를 좋아했고 그 이후로 Cranmer는 그의 주요 정치 고문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크랜머는 교회에 대한 왕권의 패권을 믿었지만 통제되지 않은 개혁이 초래할 무질서를 두려워했기 때문에 헨리에게 이상적인 사람이라고 주장되어 왔습니다. (6)

헨리 8세는 결국 교황 클레멘스 7세에게 메시지를 보내 캐서린과의 결혼이 이전에 그의 남동생 아서와 결혼했기 때문에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Henry는 상황을 정리하기 위해 추기경 Thomas Wolsey에 의존했습니다. 협상 중에 교황은 헨리가 로마에서 결정을 내릴 때까지 새로운 결혼을 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Anne의 격려로 Henry는 Wolsey의 충성심이 영국이 아니라 교황에게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고 1529년 11월에 그는 공직에서 해임되었습니다. (7)

Henry는 이제 Cranmer의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1530년 2월 크랜머와 가디너 주교는 케임브리지 대학의 신학자들과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이 아이디어에 상당한 반대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지만 "결국 헨리의 경우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여러 대학 의사를 선별하여 대학에 대한 질문을 결정하기 위해 헨리가 요구한 의견을 얻는 데 성공했습니다." 여기에는 루터교도였던 휴 라티머(Hugh Latimer)도 포함됩니다. 대학은 한 남자가 그의 형제의 과부와 결혼하는 것은 신성한 법에 위배되며 교황의 관면은 그것을 유효하게 만들 수 없다고 선언했다. 그들은 옥스포드 대학에서 훨씬 더 강력한 반대에 부딪혔지만, 협의 끝에 캐서린과 헨리의 결혼은 신의 법에 위배된다는 27대 22의 표를 얻었습니다." (8)

1532년 크랜머는 독일에 외교사절단을 파견했다. 크랜머는 선도적인 루터교 신학자 안드레아스 오시안더와 친구가 되었고 외교가 한창인 여름의 어느 단계에서 아마도 7월에 오시안더의 아내 카타리나 프레우의 조카인 마가렛과 결혼했습니다. 이 행위는 강제 독신이라는 오래된 교회의 전통을 거부하려는 크랜머의 의지를 반영합니다. 1532년 10월 그는 윌리엄 워햄이 사망했고 헨리 8세가 그를 캔터베리의 차기 대주교로 임명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크랜머는 마지못해 그 자리를 수락했지만 왕에게 결혼 비밀을 숨겨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9) Eustace Chapuys는 Cranmer가 Martin Luther의 지지자라고 믿었던 황제 Charles V에게 보고서를 보냈습니다. (10)

크랜머에 대한 헨리의 확신은 그를 왕실 군목으로 임명하기로 한 결정에 반영되었고 그는 그의 정부인 앤 볼린의 아버지인 토마스 볼린의 가문에 속하게 되었습니다. 1532년 12월 헨리는 앤이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는 교황이 앤과 결혼하도록 허락할 때까지 기다릴 여유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아이가 사생아로 분류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했기 때문에 헨리와 앤이 비밀리에 결혼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Cranmer는 나중에 결혼 의식이 1533년 1월 25일에 거행되었음을 확인했습니다. (11)

토마스 크랜머는 1533년 3월 30일 웨스트민스터에 있는 성 스테판 교회에서 캔터베리 대주교로 축성되었습니다. 대주교는 교황 클레멘스 7세와 그의 후계자들에게 복종하고 모든 사람에 대한 로마 교황권. 이것은 헨리에게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그는 Cranmer의 축성 의식이 모든 세부 사항에서 정확하여 아무도 그가 제대로 축성되지 않았다고 주장할 수 없도록 하기를 원했습니다. 이것은 그가 크랜머에게 교황이 영국에서 권위가 없다고 진술하도록 몇 주 안에 의도했기 때문입니다.

Henry와 그의 캔터베리 대주교는 결국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습니다. 교회에 들어가기 전에 Cranmer는 다섯 명의 변호사가 참석한 가운데 웨스트민스터의 지부에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만일 그것이 하나님의 법이나 우리의 저명한 잉글랜드 왕, 또는 그의 잉글랜드 왕국의 법에 어긋난다면" 교황에 대한 복종 서약에 구속될 의도가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 (12)

1533년 4월 9일, Eustace Chapuys는 Henry VIII와 함께 청중을 가졌습니다. Chapuys는 신과 황제에 대한 자신의 의무 때문에 아라곤의 캐서린에 대해 의회에서 취해진 조치에 대해 가장 강력하게 항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헨리는 형의 과부와 동거하기를 거부하는 것은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헨리는 또한 후계를 보장하기 위해 아들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Chapuys는 그가 두 번째 결혼으로 자녀를 가질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헨리는 항의하며 다른 남자들과 같지 않냐고 세 번이나 물으며 앤이 임신했다고 암시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Reddit과 같은 웹 사이트에서 자유롭게 공유하십시오. Twitter, Google+ 및 Facebook에서 John Simkin을 팔로우하거나 월간 뉴스레터를 구독할 수 있습니다.

다음 날 Chapuys는 황제 Charles V에게 편지를 써서 영국을 침공하기 위해 군대를 보내라고 조언했습니다. 그는 개입이 성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그 이유는 영국 국민뿐 아니라 대부분의 귀족들이 이를 환영하기 때문에 헨리가 그의 군대를 지휘할 지도자도 없고 군대에서 복무할 기병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는 계속해서 황제가 앙리를 위해 그와 전쟁을 하지 않을 프랑수아 왕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13)

Charles V는 결국 군사력 사용을 배제했습니다. 재스퍼 리들리(Jasper Ridley)가 지적한 바와 같이: "작전은 너무 위험할 것이며 헨리는 다양한 동맹국의 도움을 받을 것입니다. 그들은 또한 영국에 대한 무역 금수 조치에 대한 아이디어를 거부했습니다. 이는 쉽게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고 네덜란드에 있는 황제의 신민들의 이익을 해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14)

헨리 8세는 1533년 1월 25일 앤 불린과 결혼했습니다. 엘리자베스는 9월 7일에 태어났습니다. Thomas Cranmer는 Elizabeth의 대부가 되었습니다. 헨리는 아들을 기대하고 에드워드와 헨리의 이름을 골랐다. 헨리가 다른 딸을 갖는 것에 대해 분노하는 동안, 그의 첫 번째 아내인 아라곤의 캐서린의 지지자들은 기뻐했고 그것이 앤과의 불법 결혼에 대해 하나님이 헨리를 처벌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15) Retha M. Warnicke, 저자 앤 불린의 흥망성쇠 (1989)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습니다. "왕의 유일한 적법한 자녀인 엘리자베스는 왕자가 태어날 때까지 그의 후계자였으며 그녀와 같은 계급의 여성이 받을 자격이 있는 모든 존경을 받아야 했습니다. 자녀의 성별에 관계없이, 여왕의 무사한 출산은 여전히 ​​신이 결혼을 축복했다고 주장하는 데 사용될 수 있습니다. 아기의 도착을 알리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16)

크랜머 대주교는 설교자 엘리자베스 바튼을 상대해야 했습니다. 그녀는 앤 불린과 결혼하면 한 달 안에 죽고 6개월 안에 사람들이 큰 역병에 휩싸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그녀의 예언에 당황했고 그녀를 감시하도록 명령했습니다. Cranmer는 Henry가 "그녀의 환상" 때문에 Anne과의 결혼을 연기했다고 나중에 말했습니다. (17)

1533년 여름 토마스 모어는 엘리자베스 바튼을 만났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그녀가 "평신도와 왕자의 일이나 왕국의 ​​상태에 대해… 높은 사람이든 낮은 사람이든… , 너희가 보여 주고 그들로 하여금 알게 하는 것이 영혼에 유익하니라." (18)

1533년 여름에 Thomas Cranmer 대주교는 St Sepulchre's Nunnery의 수녀원에게 편지를 써서 그녀에게 Elizabeth Barton을 Otford에 있는 그의 저택으로 데려오라고 요청했습니다. 8월 11일 그녀는 심문을 받았지만 혐의 없이 풀려났습니다. Thomas Cromwell은 그녀를 심문했고 9월 말경 Edward Bocking은 체포되었고 그의 건물은 수색되었습니다. 아버지 휴 리치도 구금되었습니다. 11월 초, 전면적인 조사를 거친 바튼은 런던탑에 수감되었습니다. (19)

작가 피터 애크로이드 튜더 (2012)는 다음과 같이 제안했습니다. "그녀는 고문을 당했을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그녀는 그녀의 모든 환상과 계시가 사기였다고 고백했다고 선언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수녀를 데려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온 나라에 두루 다니며 자기의 속임수를 여러 곳에서 자백하게 하려 함이라." (20) Barton은 신의 명령에 의해서만 철회했다는 메시지를 그녀의 지지자들에게 비밀리에 보냈지만 그녀가 공개적으로 철회하게 되자 그녀의 지지자들은 빠르게 그녀에 대한 믿음을 잃기 시작했습니다. (21)

1534년 3월 엘리자베스 바튼, 에드워드 보킹, 휴 리치(리치몬드 수도회 소장), 헨리 리즈비(캔터베리 그레이프라이어스 소장), 헨리 골드(세인트 메리 알더메리 목사), 그리고 두 명의 평신도인 에드워드 스웨이츠와 토마스 골드가 기소되었다. 대역죄. 그들은 모두 유죄 판결을 받았고 1534년 4월 20일에 처형되었습니다. 그들은 "타워에서 타이번까지 거리로 끌려갔습니다." (22)

교황 클레멘스 7세는 결국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는 Henry와 Anne Boleyn의 결혼이 무효라고 발표했습니다. 헨리는 교황이 더 이상 영국에서 권위를 갖고 있지 않다고 선언함으로써 반응했다. 1534년 11월 의회는 최고령을 통과시켰다. 이것은 헨리에게 "영국 국교회의 수장"이라는 칭호를 주었다. 왕과 그의 상속자들을 이단이나 폭정으로 고발하기 위해 글과 연설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것을 범죄로 규정하는 반역법도 통과되었습니다. 모든 피험자들은 이를 수락하는 선서를 하도록 명령받았다. (23)

토마스 모어 경과 로체스터 주교 존 피셔는 선서를 거부하고 런던탑에 수감되었습니다. 램베스 궁전에서 토마스 크랜머 대주교와 토마스 크롬웰 앞에 더 많은 사람들이 소환되었습니다. More는 Anne Boleyn의 자녀들이 왕위를 계승할 수 있다고 맹세하게 되어 기뻤지만, 이전의 모든 의회 법령이 유효했다고 선언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는 "영원한 저주에 대한 내 영혼의 위험 없이" 교황의 권위를 부인할 수 없었습니다. (24)

헨리의 딸 메리 1세 역시 어머니 아라곤의 캐서린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선서를 거부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Anne Boleyn은 분명히 "저주받은 놈"에게 "좋은 소리"를 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헨리는 크랜머에게 그녀를 런던탑으로 보내기로 결정했고 그녀가 선서를 거부하면 반역죄로 기소되어 처형될 것이라고 말했다. Ralph Morice에 따르면 마침내 헨리가 그녀를 죽이지 않도록 설득한 것은 크랜머였습니다. Morice는 Henry가 마침내 Mary의 생명을 살려주기로 동의했을 때 Cranmer에게 그가 살아서 후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주장합니다. (25) Henry는 그녀를 가택 연금하기로 결정하고 그녀가 어머니와 접촉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또한 감옥에 보내진 그녀의 종들 중 일부를 보냈습니다.

Anne Boleyn은 1536년 5월 2일에 체포되어 런던탑으로 끌려갔습니다. Thomas Cromwell은 이 기회를 이용해 그녀의 오빠인 George Boleyn을 파괴했습니다. 그는 항상 여동생과 가까웠고 그러한 상황에서 근친상간 관계가 존재했다고 헨리에게 제안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조지는 1536년 5월 2일 체포되어 런던탑으로 끌려갔다. David Loades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자기 통제와 균형 감각이 완전히 버려진 것 같고, 당분간 헨리는 아무리 말도 안 되는 말을 듣더라도 믿을 것입니다." (26)

5월 12일, 노퍽 공작 토마스 하워드(Thomas Howard, Duke of Norfolk)는 영국의 고위 관리인으로서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헨리 노리스(Henry Norris), 프랜시스 웨스턴(Francis Weston), 윌리엄 브레턴(William Brereton), 마크 스미튼(Mark Smeaton)의 재판을 주재했습니다. (27) Smeton을 제외하고 그들은 모두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Thomas Cromwell은 신뢰할 수 있는 배심원이 Boleyns의 알려진 적으로 거의 전적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확인했습니다. "그들은 찾기가 어렵지 않았고, 그들은 모두 그렇게 눈에 띄는 극장에서의 행동으로 많은 것을 얻거나 잃는 실질적인 사람들이었습니다." (28)

절차에서 몇 가지 세부 사항이 남아 있습니다. 증인들이 호출되었고 몇몇은 Anne Boleyn의 성행위 혐의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한 목격자는 "이 나라에 그런 창녀는 없었다"고 말했다. 기소를 위한 증거는 매우 미약했지만 "크롬웰은 마크 스미튼의 의심스러운 자백, 많은 정황 증거, 그리고 앤이 그녀의 남동생과 이야기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매우 외설적인 세부 사항을 기반으로 사건을 고안했습니다." (29) 재판이 끝날 때 배심원단은 유죄 평결을 내렸고, Thomas Audley 총독은 그 네 사람을 끌어내리고 교수형에 처하고 4분의 1로 묶도록 선고했습니다. Eustace Chapuys는 Brereton이 "증거나 타당한 자백이 아니라 어떤 증인도 없이 추정에 의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30)

George와 Anne Boleyn은 이틀 후 The Great Hall of the Tower에서 재판을 받았습니다. Anne의 경우 그녀의 공범자들에 대해 이미 선고된 평결은 결과를 피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1533년 가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간통한 관계의 전체 목록뿐만 아니라 아라곤의 캐서린을 독살하여 "헨리에게 신체적 상해를 입히고 그의 죽음을 공모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31)

George Boleyn은 1535년 11월 5일 Westminster에서 여동생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그러나 기록에 따르면 그녀는 그날 Windsor Castle에서 Henry와 함께 있었습니다. Boleyn은 또한 1536년 1월 말이나 2월 초에 태어난 기형아의 아버지라는 비난을 받았습니다. (32) 이것은 튜더 시대에 기독교인들이 기형아가 심각한 죄를 범한 부모를 처벌하는 하나님의 방법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심각한 문제였습니다. . 헨리 8세는 헨리가 캐서린과 이혼하고 앤과 결혼했기 때문에 신이 진노했다고 주장했을 때 사람들이 교황 클레멘스 7세가 옳다고 생각할까봐 두려워했습니다. (33)

Eustace Chapuys는 Anne Boleyn이 "주로 기소된 것은... 그녀의 형제 및 다른 공범자들과 동거했으며 왕이 죽은 후 그녀와 Norris 사이에 결혼하기로 약속한 것이 그들이 바라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 그리고 그녀가 캐서린을 독살시켰고 메리에게도 똑같이 하려고 했다는 것... 그녀는 이것을 완전히 부인하고 각각에 그럴듯한 대답을 했습니다." 그녀는 Francis Weston에게 선물을 준 것을 인정했지만 이것은 그녀의 특별한 제스처가 아닙니다. (34) Thomas Cranmer는 Alexander Ales에게 Anne Boleyn이 모든 혐의에 대해 결백하다고 확신했다고 말했습니다. (35)

George와 Anne Boleyn은 모두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재판을 주재한 노퍽 공작 토마스 하워드는 앤을 참수할지 아니면 산채로 불태워야 할지 결정하는 일을 왕에게 맡겼습니다. 선고와 집행 사이에 둘 다 유죄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Anne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왕의 노여움을 샀기 때문에 죽을 준비가 되었다고 선언했지만 Eustace Chapuys가 보고한 대로 그녀 때문에 죽을 수도 있는 무고한 사람들에 대해 슬퍼했습니다."(36)

5월 18일, Thomas Cranmer 대주교는 Anne Boleyn에 대한 헨리의 이혼 청원을 심리하기 위해 Lambeth Palace에 판사로 앉아 있었습니다. Cranmer는 Anne과 Henry의 결혼이 유효했다는 3년 전의 결정을 번복할 이유를 찾는 데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것을 무효화할 수 있는 두 가지 가능한 근거가 있었습니다. Anne과 Henry Percy 사이에 사전 계약이 존재한다는 것과 Anne의 여동생 Mary Boleyn이 Henry의 정부였다는 사실이었습니다. 퍼시는 사전 계약이 있었다고 부인했다. 헨리 8세는 자신이 메리와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크랜머는 비공개로 사건을 심리하고 공개적으로 결정 이유를 밝히지 않고 이혼을 승인했습니다. (37) 제국 대사인 Eustace Chapuys에 따르면 무효화의 근거에는 왕과 Mary Boleyn의 이전 관계가 포함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정보는 확인된 적이 없습니다. (38)

앤은 1536년 5월 19일 타워 그린에 있는 비계로 갔다. 타워 중위는 그녀가 울고 웃는다고 그녀를 보고했다. 중위는 그녀에게 고통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고 그녀는 그의 확신을 받아들였습니다. "나는 목이 조금 있어요." 그녀는 손으로 목을 감싸며 비명을 질렀다. 칼레의 교수형 집행인(hangman of Calais)은 검을 다루는 전문가였기 때문에 프랑스에서 24파운드(약 2만6000원)에 데려왔다. 칼이 일반적으로 "때로는 끔찍할 정도로 오래 걸리는 사건을 의미할 수 있는 도끼"보다 더 효율적이었기 때문에 이것은 희생자에게 호의를 베풀었습니다. (39)

Anne Boleyn의 마지막 말은 다음과 같습니다. "선한 기독교인들이여, 나는 죽기 위해 여기 왔습니다. 법에 따르면 나는 죽는 것으로 판결을 받았으므로 그것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겠습니다. 이 모든 일에 대해 내가 고발되어 사형 선고를 받았지만, 하느님께 기도합니다. 왕을 구원해 주시고 그를 보내셔서 오랫동안 당신을 다스리게 하소서. 온유하고 주권적인 주님.... 이렇게 저는 세상과 여러분 모두를 떠나고, 여러분 모두가 저를 위해 기도해 주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40)

1537년 7월, 토마스 크랜머 대주교가 이끄는 주교, 대주교, 신학 박사로 구성된 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발표했습니다. 기독교인의 제도 (주교의 책이라고도 함). 이 작업의 목적은 로마 카톨릭 교회에서 분리되는 헨리 8세의 개혁을 실행하는 것이었습니다. Henry는 토론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책 제작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그는 제안된 초안을 연구하고 수정안을 제안했으며 한 단어가 다른 단어와 비교했을 때 정확한 신학적 중요성에 대해 논쟁했습니다.

이 책은 교회에 대한 왕의 최고 권위와 모든 선한 신민이 왕에게 복종해야 할 의무를 반복적으로 선포했습니다. 예를 들어, "살인하지 말라"는 것은 통치하는 군주와 그들의 명령에 따라 행동하는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죽이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이것은 헨리와 미래의 군주가 "왕국의 법 위에 있었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Henry는 "열등한 통치자"가 자신과 같은 왕과 동일한 권리를 가질 수 없다고 진술하도록 변경하려고했습니다. Cranmer는 이 변경이 바람직하지 않으며 변경되지 않았다고 생각했습니다. (41)

Thomas Cranmer, Thomas Cromwell 및 Hugh Latimer는 종교 개혁을 도입하기 위해 힘을 합쳤습니다. 그들은 성경이 영어로 제공되기를 원했습니다. 이것은 11년 전에 William Tyndale이 이단자로 비난받고 화형하라는 명령을 받았기 때문에 논쟁의 여지가 있는 문제였습니다. 그들이 사용하기를 원했던 에디션은 Tyndale이 제작한 에디션을 재작업한 Miles Coverdale 에디션이었습니다. 크랜머는 1538년 8월 4일 커버데일 버전을 승인했으며 영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왕권을 확보하기 위해 크롬웰에게 이를 왕에게 제출하도록 요청했습니다. (42)

Henry는 9월 30일에 제안에 동의했습니다. 모든 교구는 책을 읽을 수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해 Coverdale 성경 사본을 구입하여 교회 본당에 전시해야 했습니다. "성직자들은 이 성경에 대한 접근을 금지하는 것이 명시적으로 금지되었으며 그렇게 할 수 있는 모든 사람이 성경을 공부하도록 권장해야 했습니다." (43) Cranmer는 기뻐했고 Cromwell에게 그의 노력을 칭찬하고 "하나님의 보상 외에, 당신은 영역 내에서 동일한 것에 대한 영원한 기억을 얻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편지를 썼습니다. (44)

David Starkey는 Cranmer가 집권 기간 동안 자신의 종교적 견해를 조정할 수 있었던 방식을 칭찬했습니다. 본능적으로 당파적이었던 가디너는 질문의 양면을 볼 수 있는 축복을 받기도 했고 때로는 저주도 받았습니다. 개별 단계는 거의 혁명적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정통에서 진보된 개혁에 이르기까지 그의 일생의 여정은 혁명적이었습니다." (45)

1539년에는 종교 문제를 심의하기 위해 의회가 소집되었습니다. 당시 "이 영역의 교회 개혁을 위해 확립된 완전한 일치와 통일성"을 협상하기 위해 모였다고 한다. 논쟁의 여지가 있었던 한 가지 문제는 떡과 포도주가 실제로 실제로 그리스도의 몸과 피가 된 화체화에 대한 정통 가톨릭 신앙이었습니다. 불가능하기 때문에 믿게 되었고, 하나님의 압도적인 권능의 증거였습니다. 급진적인 개혁가들은 이것을 미신적인 의식으로 여겼으며 이는 단지 그리스도의 희생을 기념하는 것이었습니다.

대표적인 종교 보수주의자인 노퍽 공작 토마스 하워드(Thomas Howard)는 6조(Six Articles)로 알려지게 된 것을 발표했습니다. 이것은 화체화, 고백, 성직자의 독신과 같은 문제에 대한 정통적인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크랜머와 토마스 크롬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6개 조항은 의회에서 통과되었습니다. 프랑스 대사는 자신의 궁정에 "사람들은 새로운 견해보다 옛 종교에 훨씬 더 기울어져 성사에 관한 왕의 선언에 큰 기쁨을 느낀다"고 썼다.

화체화를 거부하면 이제 불에 타 죽는 형벌을 받게 되었고, 다른 다섯 가지 조항에 동의하지 않으면 모든 물품이 몰수되고 왕의 뜻에 따라 투옥되었습니다. 약 200명이 체포되어 감옥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작가 피터 애크로이드 튜더 (2012)는 이를 "영국 역사상 가장 엄격한 종교법"으로 묘사했습니다. (46) 새로운 조치로 인해 두 명의 주교가 사임해야 했다. Hugh Latimer는 Worcester를 떠났고 Nicholas Shaxton은 Salisbury를 떠났습니다. Thomas Cranmer 대주교는 그의 직위를 유지할 수 있었지만 그의 아내인 Margaret Cranmer와 그들의 아이들을 망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47)

헨리 8세는 클레브의 앤과 결혼을 주선한 토마스 크롬웰에게 화를 냈다. 윈체스터 주교 스티븐 가디너가 이끄는 보수주의자들은 이것을 그를 권력에서 몰아낼 기회로 보았다. 가디너는 성경을 모국어로 소개한 크롬웰을 이단으로 여겼습니다. 그는 또한 크롬웰이 수도원과 종교 사원을 공격한 방식에 반대했습니다. 가디너는 로버트 반스와 같은 급진적인 설교자들이 영국으로 돌아가도록 허락한 사람이 크롬웰이라고 왕에게 지적했습니다.

로버트 반스는 분명히 위험에 처했지만 1540년 2월 28일에 그는 가디너 주교를 공격하는 설교를 했습니다. 3월 5일, 반즈는 헨리 8세와 가디너 앞에 나타나도록 소환되었습니다. Barnes는 용서를 구했지만 종교적 보수주의자들을 반대하는 설교를 계속했습니다. 4월 3일, 그는 그의 추종자 윌리엄 제롬(William Jerome), 토마스 개러드(Thomas Garrard)와 함께 체포되어 런던탑으로 끌려갔다. (48)

토마스 크롬웰은 치체스터 주교 리처드 샘슨과 종교 문제에 있어서 보수주의자인 니콜라스 워튼을 체포함으로써 보복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Barnes의 석방을 협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성공하지 못했고 이제 Cromwell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49) 프랑스 대사는 1540년 4월 10일에 크롬웰이 "흔들리고" 있다고 보고했으며 누가 그의 직위를 승계할 것인지에 대해 추측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그의 제자인 Ralph Sadler와 Thomas Wriothesley에게 비서직을 사임했지만 그는 권력을 잃지 않았고 4월 18일에 왕은 그에게 Essex의 백작을 수여했습니다.

추밀원의 말다툼은 계속되었고 샤를 드 마릴락은 1540년 6월 1일 프랑수아 1세에게 보고했습니다. 6월 10일 Cromwell은 추밀원 회의에 약간 늦게 도착했습니다. Norfolk 공작 Thomas Howard는 "Cromwell! 거기 앉지 마세요! 당신이 있을 자리가 아닙니다! 배신자는 신사들 사이에 앉지 않습니다."라고 외쳤습니다. 경비대장이 와서 그를 체포하였다. 크롬웰은 반역과 이단 혐의로 기소됐다. 노퍽은 "이 천한 사람을 이전 지위로 되돌릴 수 있는 기회를 즐겼다"며 그의 목에서 권위의 사슬을 끊었습니다. 크롬웰은 강 쪽으로 열리는 옆문을 통해 나와 웨스트민스터에서 런던 타워까지 짧은 여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50)

6월 12일, 토마스 크롬웰은 헨리 8세에게 편지를 써서 왕의 훌륭한 신하가 반역을 저질렀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이 왕국의 어떤 왕자도 갖지 못한 지혜, 근면, 성실 및 경험"을 보여주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크랜머는 헨리에게 크롬웰을 친구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를 사랑하였거나 믿었고 그의 반역이 제때에 밝혀져서 매우 기쁩니다. 그러나 후세에 당신의 은혜가 누구를 의지해야 합니까?" (51)

Thomas Cromwell은 6월 29일 의회에서 반역 및 이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고 교수형, 끌림 및 4분의 1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는 곧 헨리 8세에게 편지를 썼고 "나는 폐하 아래 너무 많은 문제에 개입하여 모두 대답할 수 없습니다"라고 인정했습니다. 그는 "자비로운 왕자님, 자비, 자비, 자비를 간구합니다."라는 간청으로 편지를 마쳤습니다. 헨리는 사형 선고를 받은 사람이 천한 태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참수형으로 감형했습니다. (52)

7월 28일 크롬웰은 그의 처형을 위해 타워 그린으로 걸어 나왔다. 그는 발판에서 연설하면서 자신이 이단자들을 도왔다는 사실을 부인했지만 율법의 판단은 인정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블록에 머리를 얹기 전에 ​​잠시 기도했습니다. 사형집행인은 그의 일을 엉망으로 만들고 크롬웰의 목을 자르기 위해 두 번의 스트로크를 했습니다. 그는 그의 남은 머리가 런던 브리지의 창에 박히기 전에 특히 끔찍한 처형을 당했습니다. (53)

랄프 모리스(Ralph Morice)는 1545년 여름에 스티븐 가디너 주교와 추밀원의 보수 지지자들 중 일부가 헨리 8세를 만나러 가서 크랜머를 이단으로 고발하고 런던탑으로 보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썼습니다. Henry는 Cranmer가 다음날 추밀원 회의에서 체포되어야 한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헨리는 크랜머에게 화이트홀로 오라고 보냈다. 그가 도착했을 때 헨리는 그가 이단으로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고 탑으로 보내졌다. 크랜머가 대답했다: "오, 주 하느님! 당신의 모든 원수가 당신에게 유리한 입장을 취할 수 있도록 당신 자신을 가두어 두는 것이 얼마나 단순한가. 속히 너희를 쳐서 증언하고 정죄하기 위하여 거짓 교도소를 사모하리니 그렇지 아니하면 감히 그 입술을 열지 아니하고 주 앞에 나타나지도 못하겠나이다 내 주여 그렇지 아니하나이다 원수들이 너를 무너뜨리게 하라." 헨리는 크랜머에게 자신의 반지를 주고 다음 날 체포될 때 반지를 내놓으라고 말했다. (54)

Cranmer가 다음 날 회의에 참석했을 때, 그는 자신이 이단 혐의로 탑으로 보내졌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반지를 생산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모두 크랜머를 탑으로 보내려고 했다고 강력하게 비판한 왕을 만나러 갔습니다. Norfolk 공작 Thomas Howard는 자신의 결백을 증명할 기회를 주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라고 항의했습니다. 헨리는 그들 모두에게 크랜머와 악수하라고 명령했습니다. (55)

1547년 1월 28일 헨리 8세가 세상을 떠났을 때 에드워드는 너무 어려서 통치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의 삼촌인 서머셋 공작 에드워드 시모어가 나라를 이어받았습니다. 새로운 통치가 시작될 때 Cranmer는 수염을 키웠습니다. "이것은 그의 옛 주인에 대한 애도의 표시로 보일 수 있지만, 사실 개혁 교회의 성직자들은 수염을 선호했습니다. (56)

토마스 크랜머 대주교는 새 정부의 종교적 방향을 전적으로 지지했고 몇몇 개신교 개혁자들을 영국으로 초청했습니다. Cranmer는 이제 공개적으로 결혼 상태를 인정했습니다. 에드워드의 대관식에서 크랜머는 로마에 대한 왕의 패권을 강력하게 선언한 짧은 연설을 했으며, 젊은 왕에게 우상 숭배의 파괴자가 되라는 단호한 요청을 했습니다. (57)

가톨릭 교회와 관련된 종교의 측면을 파괴하려는 시도가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교회의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을 제거하고 종교 벽화를 파괴하려는 시도가 있었습니다. 서머셋은 에드워드 6세가 통치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을 때 프로테스탄트 종교를 지지하는 정책을 계속하기를 희망했기 때문에 에드워드 6세가 개신교 교육을 받았는지 확인했습니다.

Somerset의 종교 개혁 프로그램에는 정치적, 사회적, 농업적 개혁의 대담한 조치가 수반되었습니다. 1547년의 법률은 헨리 8세 치하에서 만들어진 모든 반역과 중죄를 폐지하고 이단에 반대하는 기존 법률을 폐지했습니다. 반역을 증명하기 위해 한 명이 아닌 두 명의 증인이 필요했습니다. 이 법안은 하원에서 지지를 받았지만, 이 법안의 통과는 이후의 역사가들이 그의 자유주의로 인식한 것에 대한 Somerset의 명성에 기여했습니다. (58)

1548년 토마스 크랜머 대주교는 미사를 영성체로 바꾸고 새로운 기도서를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사건은 그의 행동 중 일부가 이단으로 간주된다고 지적한 스티븐 가디너 주교와 같은 보수주의자들을 화나게 했습니다. 메리 공주도 이러한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수호자 에드워드 시모어에게 편지를 써서 사건의 방향에 항의했습니다. (59)

Kett Rebellion은 1549년 여름에 일어났습니다. 경호원 Edward Seymour는 사회적 불안에 대한 귀족과 상류층의 비난을 받았습니다. They believed his statements about political reform had encouraged rebellion. His reluctance to employ force and refusal to assume military leadership merely made matters worse. Seymour's critics also disliked his popularity with the common people and considered him to be a potential revolutionary. His main opponents, including John Dudley, 2nd Earl of Warwick, Henry Wriothesley, 2nd Earl of Southampton, Henry Howard, 1st Earl of Northampton, and Ralph Sadler met in London to demand his removal as Lord Protector. (60)

Archbishop Thomas Cranmer supported the Duke of Somerset but few others took his side. (61) Seymour no longer had the support of the aristocracy and had no choice but to give up his post. On 14th January 1550 his deposition as lord protector was confirmed by act of parliament, and he was also deprived of all his other positions, of his annuities, and of lands to the value of £2000 a year. He was sent to the Tower of London where he remained until the following February, when he was released by the Earl of Warwick who was now the most powerful figure in the government. Roger Lockyer suggests that this "gesture of conciliation on Warwick's part served its turn by giving him time to gain the young King's confidence and to establish himself more firmly in power". (62) This upset the nobility and in October 1551, Warwick was forced to arrest the Duke of Somerset.

Edward Seymour, Duke of Somerset, pleaded not guilty to all charges against him. He skillfully conducted his own defence and was acquitted of treason but found guilty of felony under the terms of a recent statute against bringing together men for a riot and sentenced to death. (63) "Historians sympathetic to Somerset argue that the indictment was largely fictitious, that the trial was packed with his enemies, and that Northumberland's subtle intrigue was responsible for his conviction. Other historians, however, have noted that Northumberland agreed that the charge of treason should be dropped and that the evidence suggests that Somerset was engaged in a conspiracy against his enemies." (64) Although the king had supported Somerset's religious policies with enthusiasm he did nothing to save him from his fate and he was executed on 22nd January, 1552. (65)

Attempts were made by conservatives on the Privy Council to engineer the execution of Thomas Cranmer and John Dudley, 2nd Earl of Warwick. The two men formed an alliance and managed to keep control of the government. According to his biographer, Diarmaid MacCulloch "from now on evangelical ascendancy was unchallenged". (66) In 1559 there were further revisions of the Prayer Book. "Cranmer's second prayer book remains at the heart of all Anglican liturgical forms. (67)

In April 1552 Edward VI fell ill with a disease that was diagnosed first as smallpox and later as measles. He made a surprising recovery and wrote to his sister, Elizabeth, that he had never felt better. However, in December he developed a cough. Elizabeth asked to see her brother but John Dudley, the lord protector, said it was too dangerous. In February 1553, his doctors believed he was suffering from tuberculosis. In March the Venetian envoy saw him and said that although still quite handsome, Edward was clearly dying. Edward's heir was Mary, the daughter of Catherine of Aragon and a Roman Catholic. (68)

In order to secure his hold on power, Dudley devised a plan where Lady Jane Grey would marry his son, Guildford Dudley. According to Philippa Jones, the author Elizabeth: Virgin Queen (2010): "Early in 1553, Dudley... began working to persuade the King to change the succession. Edward VI was reminded that Mary and Elizabeth were both illegitimate, and more importantly, that Mary would bring Catholicism back to England. Dudley reasoned that if Mary were to be struck out of the succession, how could Elizabeth, her equal, be left in? Furthermore, he argued that both the princesses would seek foreign husbands, jeopardizing English sovereignty." (69)

Under the influence of the Lord Protector, Edward made plans for the succession. Sir Edward Montague, chief justice of the common pleas, testified that "the king by his own mouth said" that he was prepared to alter the succession because the marriage of either Princess Mary or Princess Elizabeth to a foreigner might undermine both "the laws of this realm" and "his proceedings in religion". According to Montague, Edward also thought his sisters bore the "shame" of illegitimacy. (70)

The marriage took place on 21st May 1553 at Durham House, the Dudleys' London residence, and afterwards Jane went back to her parents. She was told Edward was dying and she must hold herself in readiness for a summons at any moment. "According to her own account, Jane did not take this seriously. Nevertheless she was obliged to return to Durham House. After a few days she fell sick and, convinced that she was being poisoned, begged leave to go out to the royal manor at Chelsea to recuperate." (71) It is not known if Thomas Cranmer was involved in this plan to grab power from Mary. (72)

King Edward VI died on 6th July, 1553. Three days later one of Northumberland's daughters came to take Lady Jane Grey to Syon House, where she was ceremoniously informed that the king had indeed nominated her to succeed him. Jane was apparently "stupefied and troubled" by the news, falling to the ground weeping and declaring her "insufficiency", but at the same time praying that if what was given to her was "‘rightfully and lawfully hers", God would grant her grace to govern the realm to his glory and service. (73)

On 10th July, Queen Jane arrived in London. An Italian spectator, witnessing her arrival, commented: "She is very short and thin, but prettily shaped and graceful. She has small features and a well-made nose, the mouth flexible and the lips red. The eyebrows are arched and darker than her hair, which is nearly red. Her eyes are sparkling and reddish brown in colour." (74) Guildford Dudley, "a tall strong boy with light hair’, walked beside her, but Jane apparently refused to make him king, saying that "the crown was not a plaything for boys and girls." (75)

Jane was proclaimed queen at the Cross in Cheapside, a letter announcing her accession was circulated to the lords lieutenant of the counties, and Bishop Nicholas Ridley of London preached a sermon in her favour at Paul's Cross, denouncing both Mary and Elizabeth as bastards, but Mary especially as a papist who would bring foreigners into the country. It was only at this point that Jane realised that she was "deceived by the Duke of Northumberland and the council and ill-treated by my husband and his mother". (76)

Mary, who had been warned of what John Dudley, the Duke of Northumberland, had done and instead of going to London as requested, she fled to Kenninghall in Norfolk. As Ann Weikel has pointed out: "Both the earl of Bath and Huddleston joined Mary while others rallied the conservative gentry of Norfolk and Suffolk. Men like Sir Henry Bedingfield arrived with troops or money as soon as they heard the news, and as she moved to the more secure fortress at Framlingham, Suffolk, local magnates like Sir Thomas Cornwallis, who had hesitated at first, also joined her forces." (77)

Mary summoned the nobility and gentry to support her claim to the throne. Richard Rex argues that this development had consequences for her sister, Elizabeth: "Once it was clear which way the wind was blowing, she (Elizabeth) gave every indication of endorsing her sister's claim to the throne. Self-interest dictated her policy, for Mary's claim rested on the same basis as her own, the Act of Succession of 1544. It is unlikely that Elizabeth could have outmanoeuvred Northumberland if Mary had failed to overcome him. It was her good fortune that Mary, in vindicating her own claim to the throne, also safeguarded Elizabeth's." (78)

The problem for Dudley was that the vast majority of the English people still saw themselves as "Catholic in religious feeling; and a very great majority were certainly unwilling to see - King Henry's eldest daughter lose her birthright." (79) When most of Dudley's troops deserted he surrendered at Cambridge on 23rd July, along with his sons and a few friends, and was imprisoned in the Tower of London two days later. Tried for high treason on 18th August he claimed to have done nothing save by the king's command and the privy council's consent. Mary had him executed at Tower Hill on 22nd August. In his final speech he warned the crowd to remain loyal to the Catholic Church. (80)

On 5th September 1553 Cranmer appeared before royal commissioners at St Paul's deanery to answer questions about his role in the Jane Grey coup. Nine days later he was sent to the Tower of London. His household was broken up, much of his goods sold off, most of his Protestant books destroyed, and the bulk of his magnificent library given away to his enemies. So many Protestants were arrested that Cranmer had to share his apartment with Hugh Latimer, Nicholas Ridley and John Bradford. (81)

On 14th February, 1555, Cranmer was stripped of his church offices, and turned over to the secular authorities. John Foxe pointed out: "The doctors and divines of Oxford all tried to make him recant, even allowing him to stay in the dean's house while they argued with him, and eventually Cranmer gave in to their requests and signed a recantation accepting the pope's authority in all things." (82)

Cranmer was put on trial for heresy on 12th September 1555. Pope Paul IV appointed James Brooks, Bishop of Gloucester, to act as judge, which was held in St Mary's Church in Oxford. Thomas Martin, counsel for the prosecution, subjected Cranmer to what has been described as a "brilliant and merciless cross-examination", asking him about his relationship to "Black Joan of the Dolphin" in Cambridge, and his marriage to Margaret in Germany in 1532. Martin also spent time on the oath he gave on 30th March 1533 during the consecration ceremony when he became Archbishop of Canterbury.

According to Jasper Ridley, the author of Bloody Mary's Martyrs (2002): "Cranmer gave a piteous exhibition; he was utterly broken by his imprisonment, by the humiliations heaped upon him, and by the defeat of all his hopes; and the fundamental weakness in his character, his hesitations and his doubts were clearly displayed. But he steadfastly refused to recant and to acknowledge Papal Supremacy. He was condemned as a heretic." (83)

On 16th October, Cranmer was forced to watch his friends, Nicholas Ridley and Hugh Latimer, burnt at the stake for heresy. "It is reported that he fell to his knees in tears. Some of the tears may have been for himself. He had always given his allegiance to the established state; for him it represented the divine rule. Should he not now obey the monarch and the supreme head of the Church even if she wished to bring back the jurisdiction of Rome? In his conscience he denied papal supremacy. In his conscience, too, he was obliged to obey his sovereign." (84)

In November 1555 Cranmer wrote to Queen Mary urging her to assert and defend her royal supremacy over the Church of England and not to submit to the domination of the Bishop of Rome. When Mary received the letter she said that she considered it a sin to read, or even to receive, a letter from a heretic, and handed the letter to Archbishop Reginald Pole for him to reply to Cranmer. "There could have been nothing more painful for Cranmer, after he had appealed to his Queen to assert her royal supremacy against the foreign Pope, than to receive a reply from the Bishop of Rome's Legate informing him that the Queen had asked him to reply to Cranmer's letter to her." (85)

Cranmer was guarded by Nicholas Woodson, a devout Catholic, who attempted to persuade him to change his views. It has been claimed that this friendship came to be his only emotional support, and, to please Woodson, he began giving way to everything that he had hated. On 28th January, 1556, he signed his first hesitant submission to papal authority. This was followed by submissions on 14th, 15th and 16th February. On 24th February he was made aware that his execution would take place in a few days time. In an attempt to save his life, he signed a statement that was truly a recantation. He probably did not write it himself; the Catholic commentary on it merely says that Cranmer was ordered to sign it. (86)

Despite these recantations, Queen Mary I refused to pardon him and ordered Thomas Cranmer to be burnt at the stake. When he was told the news he probably remembered what Henry VIII said to him when he successfully persuaded the king not to execute his daughter. According to Ralph Morice Henry warned Cranmer that he would live to regret this action. (87)

On 21st March, 1556, Thomas Cranmer was brought to St Mary's Church in Oxford, where he stood on a platform as a sermon was directed against him. He was then expected to deliver a short address in which he would repeat his acceptance of the truths of the Catholic Church. Instead he proceeded to recant his recantations and deny the six statements he had previously made and described the Pope as "Christ's enemy, and Antichrist, with all his false doctrine." The officials pulled him down from the platform and dragged him towards the scaffold. (88)

Cranmer had said in the Church that he regretted the signing of the recantations and claimed that "since my hand offended, it will be punished... when I come to the fire, it first will be burned." According to John Foxe: "When he came to the place where Hugh Latimer and Ridley had been burned before him, Cranmer knelt down briefly to pray then undressed to his shirt, which hung down to his bare feet. His head, once he took off his caps, was so bare there wasn't a hair on it. His beard was long and thick, covering his face, which was so grave it moved both his friends and enemies. As the fire approached him, Cranmer put his right hand into the flames, keeping it there until everyone could see it burned before his body was touched." Cranmer was heard to cry: "this unworthy right hand!" (89)

It was claimed that just before he died Cranmer managed to throw the speech he intended to make in St Mary's Church into the crowd. A man whose initials were J.A. picked it up and made a copy of it. Although he was a Catholic, he was impressed by Cranmer's courage, and decided to keep it and it was later passed on to John Foxe, who published in his Book of Martyrs.

Jasper Ridley has argued that as a propaganda exercise, Cranmer's death was a disaster for Queen Mary. "An event which has been witnessed by hundreds of people cannot be kept secret and the news quickly spread that Cranmer was repudiated his recantations before he died. The government then changed their line; they admitted that Cranmer had retracted his recantations were insincere, that he had recanted only to save his life, and that they had been justified in burning him despite his recantations. The Protestants then circulated the story of Cranmer's statement at the stake in an improved form; they spread the rumour that Cranmer had denied at the stake that he had ever signed any recantations, and that the alleged recantations had all been forged by King Philip's Spanish friars." (90)


비디오 보기: CBS 뉴스 성공회의 기틀 다진 토마스 크랜머 주교 (할 수있다 2022).


코멘트:

  1. Dunmore

    어떤 말 ... 훌륭합니다. 훌륭한 문구

  2. Yozshurg

    매우 유용한 문구

  3. Agamedes

    제 생각에는 우리가 말하는 사이에, 그것은 분명합니다. Google.com에서 귀하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찾았습니다.

  4. Pietro

    매우 유용한 메시지입니다.

  5. Wregan

    제발, 제발, 이것에 대해 어디서 읽을 수 있습니까?

  6. Morholt

    Pazitifa + 5 포인트로 테스트하십시오 !!!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