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신성로마제국은 언제 멸망했습니까?

신성로마제국은 언제 멸망했습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1500년대에 신성로마제국은 비교적 강력한 나라였습니다. 1800년대 중반에 이르러서는 그 주에 의해 중요성이 대체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통일된 '신성로마제국'은 언제, 왜 무너졌을까?


신성 로마 제국은 실제로 19세기 초까지 존속했습니다. 이 시기에 그것은 느슨하게 정의되고 동맹을 맺은 게르만 국가/왕국에 중앙 집중화되었습니다. 나폴레옹의 부상과 나폴레옹의 군대에 의해 여러 비동맹 독일 왕국의 군대가 패배한 후, 나폴레옹은 우리가 지금 독일로 알고 있는 국가를 휩쓸 수 있었습니다. 나폴레옹이 한 첫 번째 일 중 하나는 한때 자랑스러웠던 신성 로마 제국을 해체하고 여러 행정 및 경제 개혁을 단행한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실제로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느슨한) 독일 민족주의의 기초가 놓였고 중부 유럽(더 구체적으로 독일, 프로이센, 헝가리, 오스트리아)에서 19세기의 많은 혁명적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덴마크, 프랑스 및 기타 여러 작은 독일 공국 및 공국).

사용된 출처: David Blackbourn's 독일의 역사, 1780-1918: 긴 19세기


공식적으로는 4차 프레스부르크 조약으로 나폴레옹에게 함락된 후 붕괴되었지만 그 이전에는 한동안 쇠퇴해 있었습니다. 제국은 본질적으로 상당히 분권화되어 있었지만, 30년 전쟁 후 베스트팔렌 조약과 같은 다양한 사건으로 인해 이름을 제외한 모든 영역에 사실상 독립이 부여되었습니다. 국가들, 특히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 왕가는 제국의 영토에 대해 자신의 영역을 통합하고 제국의 통치에 더 많은 중앙 집중화를 가져올 정책을 방해했습니다.


GPierce의 답변을 기반으로 HRE는 그 이전에 기능적으로 붕괴되었습니다. 30년 전쟁(1618-1648)은 HRE의 중앙 정부에 큰 타격을 입혔습니다. 정치적으로나 종교적으로나 국가를 분열시켰고, 이는 당시 통일의 주요 쟁점이었다. 나라는 느슨하게 연결된 도시 국가를 통제하는 왕자에 의해 통치되었습니다. 이것은 Gpirece가 말했듯이 나폴레옹이 현대 독일을 휩쓸 때까지 유지되었습니다.


신성 로마 제국은 많은 답변이 말한 것보다 최신 단계에서도 조금 더 통합되었습니다.

30년 전쟁 후 많은 독일 국가들이 황제를 지지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제국의 반동이 1720년대까지 지속되어 황제 카를 6세는 딸의 계승을 지지하기 위해 여러 국가에 호의를 베풀어야 했습니다.

1720년까지 샤를 6세는 독일에서 페르디난트 2세가 30년 전쟁에서 절정에 달했던 만큼 강력해졌지만, 어떤 전투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실용주의적 제재에 대한 지지를 자신과 동등하게 취급하는 군주들과 협상해야 했습니다.

요제프 1세나 카를 6세에게 성인이 된 아들이 있었다면 제국의 반동은 훨씬 더 오래 지속되었을 것이고 오스트리아 왕위 계승 전쟁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고 프로이센과 오스트리아 사이의 경쟁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또한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 동안 황제 요제프 1세는 이탈리아 왕국이나 롬바르디아 왕국의 여러 작은 주를 몰수할 수 있었고, 특정 해에 그는 실제로 롬바르디아 왕국보다 롬바르디아 왕국에서 더 많은 제국 전쟁세를 징수했습니다. 독일, 따라서 이탈리아는 아직 완전히 제국의 바깥에 있지 않았습니다.


(독일 국가의) 신성 로마 제국은 1806년 8월 프란시스 2세가 제국의회에 참석하고 사임하면서 어느 좋은 날에 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는 계속해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황제로 활동했지만 그것은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

소수의 사람들만이 생각한 것은 기원전 31년 이후 처음으로 "로마제국"이라는 정치 제도가 하나도 없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해 옥타비아누스가 악티움 해전을 치르고 제국주의적 협정으로 널리 간주되는 상황에서 자신을 프린셉스(1인칭)로 확립했을 때, 일종의 로마제국이 있었다. 교구장으로서, 지배자로서, 동서 제국으로서, 스스로를 "로마이오이"(그리스어로 "로마인"을 의미)라고 부르는 동방 제국으로서, 또는 스스로를 "신성 로마인"이라고 부르는 게르만 제국으로서, 로마 제국이었다! 그러나 TS Eliot가 나중에 세계에 대해 말했듯이 세상은 "쾅 소리와 함께가 아니라 훌쩍" 죽었습니다.

왜 죽었을까? 글쎄, 그것은 독일에서 민족 국가를 만드는 데 실패했습니다. 안정적인 왕위 계승 방식을 가진 적이 없었다. 그리고 황제는 처음 두 가지 제한을 감안할 때 자신의 통치권을 정당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물론 검시관이 열거한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아우스터리츠 전투와 라인 동맹의 창설이었습니다. 그러나 위의 세 가지 이유가 제국을 수년 동안 무력하게 만들었습니다.

내가 Frederick II에 대한 나의 대답에서 말했듯이, 이 책은 몇 년 안에 나올 것이고 당신은 왜 위의 세 가지 일이 일어났는지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얻은 이유가 책 길이의 답변이 될 이유를 설명하기 때문에 그 이유는 충분합니다.


1215년 프리드리히 2세가 왕위에 올랐을 때 그는 HRE를 이탈리아로 확장하려고 했습니다(그의 아버지는 시칠리아 왕위 계승자와 결혼했습니다). 그러한 제국을 건설하려는 그의 주된 야망은 교황권과의 끊임없는 충돌 때문이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힘을 얻으려는 그의 헛된 노력은 독일에서 그를 약화시켰을 뿐이며 독일 공작과 왕자가 독일을 통치할 수 있는 자유를 주었습니다.

프리드리히 2세가 사망한 후 HRE는 급격히 쇠퇴했습니다. 독일 군주는 계속 HRE 황제라고 불렸지만 권력은 거의 없었습니다.


신성 로마 제국은 실제 "국가"가 아니라 대부분 독립(대부분 독일어 사용) 국가의 잡종 연합이었습니다. 그러나 중세 시대에 십자군이나 다른 종교적인 목적을 위해 선출된 황제의 뒤를 이을 수 있음이 입증되었습니다.

위의 다른 답변자들과 대조적으로, 나는 신성 로마 제국의 (사실상이 아니라 법적으로) 붕괴를 스웨덴이 주도하는 (프로테스탄트) 북독일 국가들과 오스트리아- 주도(가톨릭) 남부 독일 국가. "제국"을 개신교와 가톨릭 진영으로 분할함으로써 긴 전쟁은 지금까지 여러 국가를 묶고 있던 공통의 정신을 파괴하고 "연방"을 분열되고 종종 전쟁하는 단체의 껍질로 만들었습니다.


여기에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가 통일 훨씬 이전에 존재했다는 가정이 있습니다. 그 결과는 다시 가정, 좋은 일이었습니다. 20세기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프랑스는 거만하게 유럽 지도를 다시 만들려고 했고, 독일은 나머지 유럽 국가에 자신의 의지를 강요했고, 이탈리아는 아프리카를 침공했다. 성공 스토리는 패배로 이기는 영국이었다. 현대의 초유럽적 이상(무의미하다)에서조차 통일된 것은 언어가 아니라 종교이다. 그 형이상학적 분열이 무너지면 유럽의 통일이 진정으로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것이라는 희망만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종교는 그 과정에서 전혀 역할을 할 수 없으며, 그렇지 않으면 성공은 불길한 운명으로 변해 사라져 버릴 것입니다. 유럽은 생존을 위해서도 목표가 필요합니다. 나는 평화와 번영을 통합하여 어제의 아주 추한 과거를 묻고 과거를 묻을 수도 있습니다. 약간의 고립주의는 명상에 좋으며, 과거를 기념하는 것보다 미래에 대한 명상이 더 좋습니다. 현재와 ​​미래 사이에 알림 메시지가 계속 들어오는 유럽에서는 특히 그렇습니다.


신성 로마 제국

저희 편집자는 귀하가 제출한 내용을 검토하고 기사 수정 여부를 결정할 것입니다.

신성 로마 제국, 독일어 Heiliges Römisches Reich, 라틴어 Sacrum Romanum 제국, 서부 및 중부 유럽의 다양한 토지 복합 단지는 처음에는 프랑크족이 다스린 다음 독일 왕이 10세기(800-1806) 동안 다스렸습니다. (제국이 여러 시대에 통치했던 영토의 역사에 대해, 보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신성 로마 제국은 어떻게 형성되었습니까?

"신성 로마 제국"이라는 용어는 훨씬 나중에까지 사용되지 않았지만 제국은 768년에 프랑크 왕국을 장악한 샤를마뉴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800년 교황 레오 3세가 샤를마뉴를 "로마" 황제로 즉위하기까지.

신성 로마 제국은 어디에 있었습니까?

신성 로마 제국은 서부 및 중부 유럽에 위치했으며 현재의 프랑스, ​​독일 및 이탈리아의 일부를 포함했습니다.

신성 로마 제국은 무엇으로 알려졌습니까?

신성 로마 제국은 9세기부터 19세기까지 서유럽과 중부 유럽의 대부분을 통치했습니다. 그것은 고대 로마 제국의 전통을 이어가는 그리스도교국의 지배로 스스로를 상상했으며 강력한 교황의 권위를 특징으로 했습니다.

신성로마제국은 왜 멸망했는가?

신성로마제국의 권력은 11세기의 서약 논쟁을 시작으로 점차 약화되었고, 16세기에는 제국이 너무 분권화되어 느슨한 연방에 불과했습니다. 1806년 프란치스코 2세가 나폴레옹의 집권에 맞서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라는 칭호를 포기하면서 제국은 끝났다.


위치

신성로마제국이 있던 서부 사람 그리고 본부 유럽 .

북쪽으로 덴마크, 서쪽으로 발트해 연안, 북해, 동쪽으로 프랑스, ​​폴란드와 헝가리, 남쪽으로 이탈리아, 티레니아해, 아드리아해와 접했다.

전성기인 11세기에 제국은 약 950,000km²를 덮었고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룩셈부르크, 리히텐슈타인, 네덜란드, 벨기에, 체코, 슬로베니아, 프랑스 동부, 이탈리아 북부 및 서부의 현재 영토를 포함했습니다. 폴란드.


로마는 어떻게 멸망했는가?

로마의 멸망이 한 사건에 의해 일어난 것이 아니듯이, 로마의 멸망도 복합적이었다. 사실, 제국의 쇠퇴기에 제국은 실제로 팽창했습니다. 정복된 민족과 땅의 유입은 로마 정부의 구조를 변화시켰습니다. 황제들은 수도를 로마에서 멀리 옮겼습니다. 동서의 분열은 처음에는 니코메디아에, 그 다음에는 콘스탄티노플에 동부 수도를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로마에서 밀라노로 서부로의 이동도 만들었습니다.

로마는 더 강력한 이웃들에게 둘러싸인 이탈리아 장화 한복판에 있는 테베레 강 옆의 작은 구릉지 정착지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로마가 제국이 되었을 때, "로마"라는 용어가 포함된 영토는 완전히 달라 보였습니다. 그것은 2세기 CE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로마의 몰락에 대한 일부 주장은 로마 황제와 그들의 군단이 통제해야 했던 지리적 다양성과 영토 확장에 중점을 둡니다.


로마가 멸망하지 않았다면 우리에게는 암흑기가 없었을 것입니다. 암흑 시대에 잃어버린 1000년을 뺀다면 인간은 11세기에 달에 착륙하고 인터넷을 발명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날 우리는 은하계의 일부에 적어도 12개의 행성을 채웠을 것입니다.

가장 오래 지속되는 제국, 정부 또는 국가는 무엇입니까? Pandyan Empire(1850년) 남부 인도의 이 사회는 역사상 가장 오래 지속된 제국으로 간주됩니다. 비잔틴 제국(1123년) 신라(992년) 에티오피아 제국(837년) 로마제국(499년) 산마리노(415세 이상) 호주 원주민 문화(50,000년)


서로마제국의 멸망 서기 476년

455년 반달족이 로마에 입성했을 때의 장면을 보여주는 그림. 러시아 화가 Karl Briullov(19세기)의 캔버스에 유채. 이미지 출처: http://www.art-catalog.ru/picture.php?id_picture=3761

동로마 황제 아르카디우스(395-408 AD)와 호노리우스(393-423 AD)는 서로마 황제로서 정치적으로 서로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아르카디우스는 서고트족(서고트족)에게 서쪽으로 오도록 요청함으로써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보았습니다. Arcadius는 Visigoth 지도자와 거래를했습니다 알라릭 그리고 그는 발칸 반도의 서고트족 일리리아 지방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Alaric은 자신의 사람들에게 음식과 더 나은 생활 조건을 제공하기를 원했기 때문에 제안을 수락했습니다. 한 돌로 두 마리의 새를 죽이고 있던 아르카디우스는 서고트의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등을 벗었다. 어느 정도 상황을 통제할 수 있었던 서부의 유일한 확고한 손은 어리석은 호노리우스의 명령으로 살해당한 오도시우스의 군사 지도자 스틸리코뿐이었다. 이 행위는 서방의 군대를 크게 약화시켰다. 이러한 상황에서 로마를 방어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습니다. 호노리우스는 무언가를 조직할 능력도 지식도 없었다. 게다가 그는 라벤나에 있는 그의 궁정에 있었고 로마를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사건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되었습니다.

Illyrian 지방에서 Alaric이 이끄는 Visigoths는 약탈당한 로마로 갔다. 서기 410년. 지난 8세기 동안 저항했던 영원한 도시가 미개한 정복의 손에 넘어간 로마와 로마에게 상상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Alaric’의 죽음 이후, 서고트족 이탈리아에 오래 머물지 않았다. 서고트족은 알프스를 넘어 갈리아 지역에 도착하여 서고트족 왕국을 세우고 정착했습니다. 5세기 중반에 서고트족은 힘이 절정에 달했을 때 지브롤터에서 루아르 강까지 퍼졌습니다. 프랑크 6세기에 그들을 침략했고, 사라센인들은 8세기에 히스파니아에서 그들의 왕국을 파괴했습니다.

AD 450년 로마와 훈족 제국의 지도

거의 반세기 훈족 꽤 조용하고 평화로웠다. 그들이 새로운 지도자를 얻었을 때, 아틸라, 또는 서양에서 불렀던 것처럼 편모 데이 (신의 스컬지), 로마와의 노골적인 대결이 시작되었다. 아틸라가 이끄는 훈족은 판노니아 평원의 도나우 중부 평야에 무리를 세웠다. 초기 단계에서 Attila는 다른 게르만 부족과의 갈등에서 그를 사용한 로마 장군 Flavius ​​Aetius와 협력하기도 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Attila는 더 강해졌고 동로마제국을 약탈하기 시작했습니다. 동로마제국은 그를 뇌물과 매년 금으로 공물로 바침으로써 그를 제거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동방은 낭비할 돈이 없었기 때문에 어느 순간 동황제가 마르시안 (450-457 AD)는 Attila에게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당신을 위해 더 이상 금은 없고, 철만 있습니다!” Attila는 동방에서 더 이상 재미가 없다는 것을 깨닫고 로마 속주 Pannonia로 후퇴했습니다.

서구와의 진짜 전쟁은 한 여성 때문에 일어났다. 서황제의 여동생 발렌티니안 III (425-455 AD), Justa Grata Honoria는 한 하인과 함께 잡혔지만 그녀는 늙은 원로원 의원과 결혼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Honoria는 그녀를 돕기 위해 Attila에게 메시지와 반지를 보냈고 Attila는 모든 로마 재무부를 요구했고 그는 서부 제국의 절반을 지참금으로 원했습니다. 발렌티니아누스 3세는 이를 거부했고, 아틸라는 그에게 전쟁을 선포했다.

거대한 군대를 거느린 아틸라가 갈리아에 입성했는데, 그곳에서 451년 카탈루냐 평원에서의 결정적인 전투. 로마군(서고트족, 색슨족, 프랑크족, 부르고뉴족이 전투에 참여했기 때문에 로마군만이 아니라) 군대는 뛰어난 전략가 아이티우스가 이끌었고 아틸라는 후퇴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틸라는 이듬해에 돌아와 이탈리아 북부로 진격해 밀라노를 강탈했다. 로마는 그의 다음 목표였지만 가는 길에 교황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레오 나, 그를 다시 가자고 설득한 사람. 왜 아틸라가 로마를 구했는지는 불분명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기독교 신을 모욕하는 것이 조금 두려웠다고 주장했고, 냉소주의자들은 이 모임에서 몇 자루의 금 주머니가 주인을 바꿨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쨌든, Attila는 열렬한 술에 취한 결혼식 파티를 마친 후 Pannonian 지방으로 돌아갔고 이듬해 치질로 사망했습니다. 그는 독일인 Ildico와 결혼했습니다. 훈족 제국은 즉시 무너졌고 나머지 훈족은 동쪽으로 후퇴했다.

서기 5세기에 서로마 제국은 완전히 소진되었습니다. 경제는 거의 존재하지 않았고 주 정부는 이 모든 약탈과 게르만과 훈족의 침략을 막을 힘이 없었습니다. 게다가 제국 정부는 로마군의 야만인 ​​부대 지휘관들에게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었다. 그들은 한 순간에 다른 왕을 선포할 것이라고 선포했습니다.

서로마 제국의 마지막 황제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의 주화

474년 서방 황제가 즉위 줄리어스 네포스(474-475 AD), 그는 동방 황제에 의해 임명되었고 따라서 그는 약간의 위엄을 가졌다. Nepos’ 오레스테스 전 아틸리아 군사령관이었던 총사령관으로서. 오레스테스는 자신의 아들을 임명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 황제와 황제로서 네포스 황제가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에서 살로나로 도피하는 동안. 로물루스의 별명은 아우구스툴루스 또는 리틀 아우구스투스. 라벤나의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는 황제로 선포되었지만 이 행위는 법적 의미가 없었고 동방에서는 여전히 합법적인 황제인 율리우스 네포스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다음 해, 서기 476년 게르만 군벌 오도아케르가 오레스테스를 죽였다., 그 후 그는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를 제국의 위치에서 옮기고 제국 통치의 모든 징후를 콘스탄티노플의 동부 황제 제노에게 보냈습니다. 오도아케르는 스스로 이탈리아의 왕으로 즉위했고 권력 이양이 너무 순조롭게 진행되어 전 황제 로물루스 아우구스투스도 죽이지 않았지만 나폴리 근처의 좋은 별장에 그를 맡겨 511년까지 잘 살았다. .


신성로마제국은 언제, 어떻게 무너졌습니까?

나는 HRE의 일부를 공부했기 때문에 이 주제에 상당히 관심이 있습니다. 기원전 주변 국가/국가 또는 무능한 황제의 멸망인가? 헨리 4세는 몇 년 전에 로마 가톨릭 교회와 갈등을 겪었기 때문입니까?

헨리 4세는 몇 년 전에 로마 가톨릭 교회와 갈등을 겪었기 때문입니까?

수세기 후! 당신이 말하는 사건은 11세기에 있었던 일이지만, 신성로마제국은 나폴레옹 전쟁 중에 해산되어 1806년에 궁극적으로 폐지되었습니다. 제 생각에 종말은 비교적 갑작스럽게 왔다고 생각합니다. 즉, 1795년에는 아마 아무도 그것을 믿지 않았을 것입니다 15 몇 년 후 독일 황제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1795년까지 HRE는 안정적이었지만 비효율적이었습니다. 몇 개의 큰 국가(프로이센과 오스트리아의 왕국 또는 선거인 국가와 같은)와 수백 개의 작은 국가의 태피스트리는 더 나은 해결책을 위한 다수를 형성할 수 없기 때문에 영원히 존재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프랑스 혁명과 뒤따르는 프랑스의 광범한 정치로 인해 카드 하우스처럼 무너졌습니다. HRE 국가들은 프랑스에 대해 공통점을 찾지 못했고 약 1800년까지 라인강 서쪽의 모든 영토를 잃었습니다. 나머지 많은 국가들은 프랑스와의 동맹을 선호하기 시작했습니다. 1806년에 HRE의 16개 주가 분리되어 함께 라인분트(Rhine 연맹)를 형성했으며 이것이 관의 마지막 못이었습니다.

이것은 매우 복잡한 과정에 대한 간략한 설명입니다. 저는 이미 모든 교회 국가와 많은 소규모 공국과 대부분의 나머지 자유 도시가 해체되어 HRE의 더 큰 주에 주어졌던 1803년의 개혁을 검토하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헨리 4세 이후 얼마 후 나폴레옹에 의해 공식적으로 폐지되었습니다!

나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개신교의 부상과 30년 전쟁 이후에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그것은 전쟁으로 장식되었고 종교로 나뉩니다. 게다가 그것은 합스부르크의 소유 포트폴리오의 일부가 되었고, 소년은 필연적으로 가장 높이 평가되었습니다.

친구가 읽어볼 가치가 있다고 말한 Peter Wilson의 HRE에 관한 방대한 책이 있습니다. 천 개의 이상한 페이지!

이전에 나폴레옹에 의해 폐지된 것이 아니라 나폴레옹이 라인 연방을 창설하고 독일의 대부분을 프랑스로 바꾼 직후인 1806년 초 황제 프란시스 1세(또는 오스트리아의 프란시스 2세, 이후 HRE가 아닌 칭호가 됨)에 의해 폐지되었습니다. 클라이언트 상태, 본질적으로 펜 스트로크로 HRE에서 대부분의 영역을 제거합니다. 의례적인 관점에서도 제국을 계속 유지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었습니다. 제국이 너무 많이 사라졌고 Francis는 제국을 없애고 대신 자신의 제국 칭호를 합스부르크 영토로 직접 전환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종교 개혁 이전에 HRE는 황제에게 그리고 아마도 회원국들에게 순 이익이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후에. 조직이 매우 논쟁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유용합니다.

HRE는 오스트리아 황제에 의해 공식적으로 폐지되었다는 의미에서 1806년에 무너졌습니다. 그러나 그 시점에서 각 국가에는 자체 정책이 있었고 그것을 유지하는 것은 역효과가 되었습니다(이러한 여러 국가도 나폴레옹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 과정은 황제(오스트리아와 다른 땅을 직접 통제했지만 매우 분권화된 독일은 ​​많지 않음)가 제국의 왕자와 공작에게 권력을 상실하는 일련의 사건에서 결정되었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제국의 왕관은 기본적으로 공식 영지에 힘을 잃었습니다. 처음에는 종교적인 문제에서(아우크스부르크의 평화가 개신교 군주들에게 양보됨, 1555년), 매우 가톨릭적인 황제가 그 평화를 철회하려고 했을 때 HRE는 개신교와 가톨릭 사이의 30년 전쟁의 전장이 되었습니다. 1648년 베스트팔렌 조약은 HRE의 종교적 분열을 유지했을 뿐만 아니라 주요 정치적 분열을 가중시켰습니다. 기본적으로 각 주는 자체 외교 정책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세금은 이미 왕자에 의해 징수되었으며 황제와 황제 사이의 많은 협력 없이 HRE는 점점 더 봉건적 과거의 잔재가 되었습니다.

당신이 말하는 것은 교황과 황제 사이의 수훈 논쟁입니다. 그것은 1077년경에 일어났는데, 누가 백작 주교를 임명할 권리가 있는지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교황은 그들이 주교였기 때문에 그것이 자신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황제는 그들을 백작으로 보았으므로 그것이 자신의 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황제 하인리히 4세와 교황 그레고리우스 7세는 이 논쟁을 시작한 첫 번째 반대자들이었다. 교황에게 호의적인 타협으로 끝났지만 제국 자체는 계속되었다.


신성 로마 제국의 종말

그러나 1798년 말에 프랑스에 대항하는 새로운 연합군이 결성되었기 때문에 평화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제2차 연합군 전쟁, 1798-1802년). 이번에는 프로이센이 중립을 유지했습니다. 성실하고 겸손하지만 무능한 통치자였던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는 정치적 능력보다는 사적인 도덕성으로 유명했습니다. 베를린 정부는 국가 구조를 크게 개선하지 않고 사소한 경제 및 행정 개혁에 손을 대면서 앞뒤로 표류했습니다. 군 지휘관들이 프리드리히 대왕의 월계관에 안주하는 동안 10년간의 중립은 무너졌습니다. 반면에 오스트리아는 제1차 연합 전쟁에서와 마찬가지로 제2차 연합 전쟁에서도 동일한 주도적 역할을 했으나 불행한 결과를 낳았습니다. 프랑스는 마렝고(1800년 6월 14일)와 호엔린덴(1800년 12월 3일)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황제 프란치스코 2세는 라인란트 할양을 확정한 뤼네빌 조약(1801년 2월 9일)에 동의하게 되었다. 더군다나 평화의 조건으로 좌안에서 재산을 잃은 통치자들은 제국의 다른 곳에서 보상을 받아야 했다. 이러한 영토 재분배를 수행하기 위해 제국의회는 군주 위원회인 Reichsdeputation에 독일의 새로운 지도를 그리는 임무를 위임했습니다. 그러나 프랑스는 심의에 큰 영향을 미쳤다. 나폴레옹은 영토 주장의 해결을 활용하여 신성 로마 제국의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기로 결의했습니다. 그 결과 1803년 2월 독일 의회의 마지막 휴회(Hauptschluss)가 독일의 구질서의 종언을 표시했습니다. 라인 강 동쪽에 일련의 위성 국가를 건설하려는 시도에서 프랑스 외교관은 독일의 가장 작고 실행 가능한 정치 구성 요소를 제거했습니다. 제국의 시민 권위의 분열이 특수주의의 주류였기 때문에 그들은 또한 국가 통합 과정을 촉진했습니다. 나폴레옹이 이웃들 사이의 화합을 독려할 의도가 없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독일의 중앙집권화 과정을 위한 길을 마련했고, 이는 프랑스의 미래 확장 계획을 좌절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최후의 침체기의 주요 희생자는 자유 도시, 제국의 기사, 그리고 교회의 영토였습니다. 그들은 수십으로 떨어졌습니다. 나폴레옹의 유용한 동맹국이 되기에는 너무 약했던 그들은 프랑스 정복자들의 야심과 독일 이웃들의 탐욕에 멸망당했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신성 로마 제국의 주권적인 구성원으로서 고대 역사를 자랑할 수 있었지만, 그들의 계속적인 존재는 독일의 효과적인 정부와 양립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소유에 대한 주요 상속인은 더 큰 2 차 국가였습니다. 확실히 나폴레옹은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이 그들이 도운 영토를 위한 일반적인 투쟁에서 약간의 이득을 얻는 것을 막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귀중한 봉신들에게는 충분히 강하지만 잠재적 위협이 될 만큼 강하지 않은 독일 통치자들(대부분이 남쪽에 있었다)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Bavaria, Württemberg, Baden, Hesse-Darmstadt 및 Nassau는 협상의 주요 대상이었던 전리품 경쟁에서 큰 승자가 되었습니다. 나폴레옹의 전략은 프랑스 외교의 고전적 전통, 리슐리외와 마자랭의 전통에 있었습니다. 왕자들은 독일 국가의 문제에서 파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황제와 맞붙었습니다. 그러나 독일의 왕자들은 외세의 이익을 증진하기 위한 정치적 게임에서 졸로 사용되는 것을 분개하지 않았습니다. 1803년의 합의에 대해 그들이 제기한 이의가 무엇이든 간에 편의와 기회주의에 근거한 것이었습니다. 구 질서에 대한 가장 심각한 고발은 몰락이 임박한 시간에 그 누구도 독일의 일반 복지라는 이름으로 그것을 방어하려고 시도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마지막 휴회는 신성 로마 제국의 몰락의 마지막 막이었다. 끝은 3년 뒤에 찾아왔다. 1805년 오스트리아는 프랑스의 우위를 줄이기로 결정한 열강의 세 번째 연합에 합류했습니다(제3차 연합 전쟁, 1805-07). 이 전쟁의 결과는 1차, 2차 연합군의 전쟁보다 훨씬 더 참혹했습니다. 나폴레옹은 독일의 주요 합스부르크 군대가 울름에서 항복하도록 강요한 후(1805년 10월 17일) 비엔나로 하강하여 적의 자랑스러운 수도를 점령하고 마침내 러시아와 오스트리아 연합군에 참패를 가했습니다(1805년 12월 2일). 모라비아(현재 체코)의 아우스터리츠(Austerlitz)에 있는 군대. 그 해가 끝나기 전에, 프란치스코 2세는 굴욕적인 프레스부르크 조약(12월 26일)에 서명해야 했고, 이로써 그의 왕조가 독일 문제에서 수행했던 지배적인 역할이 종료되었습니다. 그는 서부 독일의 소유물을 뷔르템베르크와 바덴에, 티롤 지방을 바이에른에 양도해야 했습니다. 제국의 야망에 맞서 왕권을 행사하려는 나폴레옹의 전략은 눈부신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남쪽에 있는 2차 국가의 통치자들은 오스트리아와의 전쟁에서 그를 지원했고, 그 뒤를 이은 평화로 인해 많은 보상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합스부르크 왕가에서 탈취한 전리품을 공유했을 뿐만 아니라 나머지 자유 도시, 작은 공국 및 교회 영토를 흡수하는 것도 허용되었습니다. 마침내 완전한 주권의 권리를 주장하면서 바이에른과 뷔르템베르크의 통치자들은 왕의 칭호를 얻었고 바덴과 헤세-다름슈타트의 통치자들은 대공이라는 더 겸손한 지위에 만족했습니다. 제국 헌법의 마지막 흔적은 이제 파괴되었고, 독일은 무력이 만들어낸 권력 관계를 반영하는 새로운 형태의 정치 조직을 준비했습니다.

1806년 여름, 파리의 격려와 자극을 받은 2차 국가 중 16개 국가는 라인 연방으로 알려진 별도의 협회를 결성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카를 테오도르 폰 달베르그 대주교가 '대주교'로 새 연합을 주재하는 한편, 조합원들 사이에서 향후 심의를 통해 왕립대학과 군주대학을 공동 입법기관으로 설립하기로 했다. 회춘된 독일의 헌법이 될 '기본법'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그러나 이 모든 용감한 계획은 결코 독일의 외계 패권의 가혹한 현실에 대한 외면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나폴레옹은 라인 동맹의 "보호자"로 선포되었으며 회원국과 프랑스 제국 간의 영구적인 동맹으로 인해 전자는 상호 방어를 위해 상당한 군사력을 유지해야 했습니다. 이 군대가 누구의 이익을 위해 봉사할 것인지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독일의 두 번째 통치자들은 새로 획득한 가짜 주권에 대해 파리에 멋진 공물을 바칠 것으로 예상되었습니다. 8월 1일에 연방 국가들은 제국으로부터의 탈퇴를 선언했고, 일주일 후인 1806년 8월 6일에 프란치스코 2세는 그가 제국의 왕관을 내려놓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신성로마제국은 천년의 역사를 거쳐 공식적으로 종말을 고했다.


19세기 독일 역사: 신성 로마 제국의 몰락 결과(1806-1848) – 1부

1806년 신성 로마 제국의 몰락은 19세기 독일 역사에 극적인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약 천년 동안 라틴어 이름으로 여러 반자치 독일어권 왕국의 느슨한 집합체 Sacrum Romanum 제국 1은 현재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일부, 오스트리아 일부, 이탈리아 일부, 스위스, 보헤미아, 실레지아로 구성된 중부 유럽의 광대한 지역을 통제했습니다. 2 이 제국의 몰락은 프랑스 혁명과 나폴레옹 치하에서 프랑스가 독일에 대해 얻은 이후의 군사적 승리를 포함한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야기되었습니다. 여기에서 신성 로마 제국의 붕괴의 주요 결과와 1848/9의 혁명으로 이어진 파급 효과가 조사될 것입니다. 여기에는 비엔나 회의, 칼스배드 칙령, 독일의 발전이 포함됩니다. 관세 동맹 3과 함바흐 축제는 결국 1848/9의 혁명으로 이어졌습니다.

1789년 신성로마제국 지도.
출처: 위키피디아

신성 로마 제국의 멸망과 함께 독일어를 사용하는 유럽 국가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끝은 여러 가지 요인으로 인해 발생했습니다. 연대순으로 보면 프랑스 혁명부터 시작하는 것이 타당할 것입니다. 프랑스 혁명은 독일의 중앙집중력 부족과 독일 국민의 통치자에 대한 존경과 같은 사회적, 정치적 이유 때문에 독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지만 4 간접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새로운 체제 하에서 프랑스의 침공 위협으로 인해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은 관계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방어 조약으로 연합하게 되었습니다. 5 Most significantly are the political changes which took place after the French invaded the Rhineland in 1792. Despite the alliance, neither Prussia nor Austria were able to defeat the French military. Austria had tried and was defeated while Prussia remained neutral. 6 The French set into motion a series of legislation which was published as the Reichsdeputationshauptschluss on February 15, 1803 and which ultimately allowed larger German powers such as Prussia and Austria to seize smaller states, free cities and other small, formerly sovereign areas. 7

It is no surprise, then, that states began to leave the Holy Roman Empire. In 1806, the French, under Napoleon who had declared himself Emperor of the French in December 1804, setup a confederation of states called The Confederation of the Rhine (Rheinbund). This new confederation began to attract states which were formerly part of the Holy Roman Empire. These states left because they claimed the Holy Roman Empire could no longer protect them and that the system was essentially dysfunctional. 8 This led Napoleon and his officials in France to bring the Holy Roman Emperor, Francis II, an ultimatum demanding that he either give up the imperial title or face war with the new French Empire. Francis decided it would be a wiser decision not to risk war with France and officially abdicated on August 6, 1806 — the date on which the Holy Roman Empire officially came to an end.

Part 2 of “Consequences of the Fall of the Holy Roman Empire (1806-1848)”

This entry is part of a multi-part series. You can find all of the entries either on the Nineteenth Century German History project page or in the category of the same name.

2 Encyclopaedia Britannica, “Holy Roman Empire,” http://www.britannica.com/EBchecked/

3 Also known as the German Customs Union.

4 Michael Hughes, Early Modern Germany, 1477-1806 (Philadelphia: University of Pennsylvania Press, 1992), 170.


The fall of the Roman empire and the rise of Islam

W henever modern civilisations contemplate their own mortality, there is one ghost that will invariably rise up from its grave to haunt their imaginings. In February 1776, a few months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first volume of 로마제국의 쇠퇴와 몰락, Edward Gibbon commented gloomily on the news from America, where rebellion against Britain appeared imminent. "The decline of the two empires, Roman and British, proceeds at an equal pace." Now, with the west mired in recession and glancing nervously over its shoulder at China, the same parallel is being dusted down. Last summer, when the Guardian's Larry Elliott wrote an article on the woes of the US economy, the headline almost wrote itself: "Decline and fall of the American empire".

Historians, it is true, have become increasingly uncomfortable with narratives of decline and fall. Few now would accept that the conquest of Roman territory by foreign invaders was a guillotine brought down on the neck of classical civilisation. The transformation from the ancient world to the medieval is recognised as something far more protracted. "Late antiquity" is the term scholars use for the centuries that witnessed its course. Roman power may have collapsed, but the various cultures of the Roman empire mutated and evolved. "We see in late antiquity," so Averil Cameron, one of its leading historians, has observed, "a mass of experimentation, new ways being tried and new adjustments made."

Yet it is a curious feature of the transformation of the Roman world into something recognisably medieval that it bred extraordinary tales even as it impoverished the ability of contemporaries to keep a record of them. "The greatest, perhaps, and most awful scene, in the history of mankind": so Gibbon described his theme. He was hardly exaggerating: the decline and fall of the Roman empire was a convulsion so momentous that even today its influence on stories with an abiding popular purchase remains greater, perhaps, than that of any other episode in history. It can take an effort, though, to recognise this. In most of the narratives informed by the world of late antiquity, from world religions to recent science-fiction and fantasy novels, the context provided by the fall of Rome's empire has tended to be disguised or occluded.

Consider a single sheet of papyrus bearing the decidedly unromantic sobriquet of PERF 558. It was uncovered back in the 19th century at the Egyptian city of Herakleopolis, a faded ruin 80 miles south of Cairo. Herakleopolis itself had passed most of its existence in a condition of somnolent provincialism: first as an Egyptian city, and then, following the conquest of the country by Alexander the Great, as a colony run by and largely for Greeks. The makeover given to it by this new elite was to prove an enduring one. A thousand years on – and some 600 years after its absorption into the Roman empire – Herakleopolis still sported a name that provided, on the banks of the Nile, a little touch of far-off Greece: "the city of Heracles". PERF 558 too, in its own humble way, also bore witness to the impact on Egypt of an entire millennium of foreign rule. It was a receipt, issued for 65 sheep, presented to two officials bearing impeccably Hellenic names Christophoros and Theodorakios and written in Greek.

But not in Greek alone. The papyrus sheet also featured a second language, one never before seen in Egypt. What was it doing there, on an official council receipt? The sheep, according to a note added in Greek on the back, had been requisitioned by "Magaritai" – but who or what were they? The answer was to be found on the front of the papyrus sheet, within the text of the receipt itself. The "Magaritai", it appeared, were none other than the people known as "Saracens": nomads from Arabia, long dismissed by the Romans as "despised and insignificant". Clearly, that these barbarians were now in a position to extort sheep from city councillors suggested a dramatic reversal of fortunes. Nor was that all. The most bizarre revelation of the receipt, perhaps, lay in the fact that a race of shiftless nomads, bandits who for as long as anyone could remember had been lost to an unvarying barbarism, appeared to have developed their own calendar. "The 30th of the month of Pharmouthi of the first indiction": so the receipt was logged in Greek, a date which served to place it in year 642 since the birth of Christ. But it was also, so the receipt declared in the Saracens' own language, "the year twenty two": 22 years since what? Some momentous occurance, no doubt, of evidently great significance to the Saracens themselves. But what precisely, and whether it might have contributed to the arrival of the newcomers in Egypt, and how it was to be linked to that enigmatic title "Magaritai", PERF 558 does not say.

We can now recognise the document as the marker of something seismic. The Magaritai were destined to implant themselves in the country far more enduringly than the Greeks or the Romans had ever done. Arabic, the language they had brought with them, and that appears as such a novelty on PERF 558, is nowadays so native to Egypt that the country has come to rank as the power-house of Arab culture. Yet even a transformation of that order barely touches on the full scale of the changes which are hinted at so prosaically. A new age, of which that tax receipt issued in Herakleopolis in "the year 22" ranks as the oldest surviving dateable document, had been brought into being. This, to almost one in four people alive today, is a matter of more than mere historical interest. Infinitely more – for it touches, in their opinion, on the very nature of the Divine. The question of what it was that had brought the Magaritai to Herakleopolis, and to numerous other cities besides, has lain, for many centuries now, at the heart of a great and global religion: Islam.

It was the prompting hand of God, not a mere wanton desire to extort sheep, that had first motivated the Arabs to leave their desert homeland. Such, at any rate, was the conviction of Ibn Hisham, a scholar based in Egypt who wrote a century and a half after the first appearance of the Magaritai in Herakleopolis, but whose fascination with the period, and with the remarkable events that had stamped it, was all-consuming. No longer, by AD 800, were the Magaritai to be reckoned a novelty. Instead – known now as "Muslims", or "those who submit to God" – they had succeeded in winning for themselves a vast agglomeration of territories: an authentically global empire. Ibn Hisham, looking back at the age which had first seen the Arabs grow conscious of themselves as a chosen people, and surrounded as he was by the ruins of superceded civilisations, certainly had no lack of pages to fill.

PERF 558 … the receipt for 65 sheep, issued in year 22, written in Greek and Arabic. Photograph: National Museum In Vienna

What was it that had brought the Arabs as conquerors to cities such as Herakleopolis, and far beyond? The ambition of Ibn Hisham was to provide an answer. The story he told was that of an Arab who had lived almost two centuries previously, and been chosen by God as the seal of His prophets: Muhammad. Although Ibn Hisham was himself certainly drawing on earlier material, his is the oldest biography to have survived, in the form we have it, into the present day. The details it provided would become fundamental to the way that Muslims have interpreted their faith ever since. That Muhammad had received a series of divine revelations that he had grown up in the depths of Arabia, in a pagan metropolis, Mecca that he had fled it for another city, Yathrib, where he had established the primal Muslim state that this flight, or hijra, had transformed the entire order of time, and come to provide Muslims with their Year One: all this was enshrined to momentous effect by Ibn Hisham. The contrast between Islam and the age that had preceded it was rendered in his biography as clear as that between midday and the dead of night. The white radiance of Muhammad's revelations, blazing first across Arabia and then to the limits of the world, had served to bring all humanity into a new age of light.

The effect of this belief was to prove incalculable. To this day, even among non-Muslims, it continues to inform the way in which the history of the Middle East is interpreted and understood. Whether in books, museums or universities, the ancient world is imagined to have ended with the coming of Muhammad. Yet even on the presumption that what Islam teaches is correct, and that the revelations of Muhammad did indeed descend from heaven, it is still pushing things to imagine that the theatre of its conquests was suddenly conjured, over the span of a single generation, into a set from 아라비안 나이트. That the Arab conquests were part of a much vaster and more protracted drama, the decline and fall of the Roman empire, has been too readily forgotten.

Place these conquests in their proper context and a different narrative emerges. Heeding the lesson taught by Gibbon back in the 18th century, that the barbarian invasions of Europe and the victories of the Saracens were different aspects of the same phenomenon, serves to open up vistas of drama unhinted at by the traditional Muslim narratives. The landscape through which the Magaritai rode was certainly not unique to Egypt. In the west too, there were provinces that had witnessed the retreat and collapse of a superpower, the depredations of foreign invaders, and the desperate struggle of locals to fashion a new security for themselves. Only in the past few decades has this perspective been restored to its proper place in the academic spotlight. Yet it is curious that long before the historian Peter Brown came to write his seminal volume The World of Late Antiquity – which traced, to influential effect, patterns throughout the half millennium between Marcus Aurelius and the founding of Baghdad – a number of bestselling novelists had got there first. What their work served to demonstrate was that the fall of the Roman empire, even a millennium and a half on, had lost none of its power to inspire gripping narratives.

"There were nearly twenty-five million inhabited planets in the Galaxy then, and not one but owed allegiance to the Empire whose seat was on Trantor. It was the last half-century in which that could be said." So begins Isaac Asimov's 기반, a self-conscious attempt to relocate Gibbon's magnum opus to outer space. First published in 1951, it portrayed a galactic imperium on the verge of collapse, and the attempt by an enlightened band of scientists to insure that eventual renaissance would follow its fall. The influence of the novel, and its two sequels, has been huge, and can be seen in every subsequent sci-fi epic that portrays sprawling empires set among the stars – from Star Wars 에게 Battlestar Galactica. Unlike most of his epigoni, however, Asimov drew direct sustenance from his historical model. The parabola of Asimov's narrative closely follows that of Gibbon. Plenipotentiaries visit imperial outposts for the last time interstellar equivalents of Frankish or Ostrogothic kingdoms sprout on the edge of the Milky Way the empire, just as its Roman precursor had done under Justinian, attempts a comeback. Most intriguingly of all, in the second novel of the series, we are introduced to an enigmatic character named the Mule, who emerges seemingly from nowhere to transform the patterns of thought of billions, and conquer much of the galaxy. The context makes it fairly clear that he is intended to echo Muhammad. In an unflattering homage to Muslim tradition, Asimov even casts the Mule as a mutant, a freak of nature so unexpected that nothing in human science could possibly have explained or anticipated him.

Parallels with the tales told of Muhammad are self-evident in a second great epic of interstellar empire, Frank Herbert's Dune. A prophet arises from the depths of a desert world to humiliate an empire and launch a holy war – a jihad. Herbert's hero, Paul Atreides, is a man whose sense of supernatural mission is shadowed by self-doubt. "I cannot do the simplest thing," he reflects, "without its becoming a legend." Time will prove him correct. Without ever quite intending it, he founds a new religion, and launches a wave of conquest that ends up convulsing the galaxy. In the end, we know, there will be "only legend, and nothing to stop the jihad".

There is an irony in this, an echo not only of the spectacular growth of the historical caliphate, but of how the traditions told about Muhammad evolved as well. Ibn Hisham's biography may have been the first to survive – but it was not the last. As the years went by, and ever more lives of the Prophet came to be written, so the details grew ever more miraculous. Fresh evidence – wholly unsuspected by Muhammad's earliest biographers – would see him revered as a man able to foretell the future, to receive messages from camels, and to pick up a soldier's eyeball, reinsert it, and make it work better than before. The result was yet one more miracle: the further in time from the Prophet a biographer, the more extensive his biography was likely to be.

Herbert's novel counterpoints snatches of unreliable biography – in which Paul has become "Muad'Dib", the legendary "Dune Messiah" – with the main body of the narrative, which reveals a more secular truth. Such, of course, is the prerogative of fiction. Nevertheless, it does suggest, for the historian, an unsettling question: to what extent might the traditions told by Muslims about their prophet contradict the actual reality of the historical Muhammad? Nor is it only western scholars who are prone to asking this – so too, for instance, are Salafists, keen as they are to strip away the accretions of centuries, and reveal to the faithful the full unspotted purity of the primal Muslim state. But what if, after all the cladding has been torn down, there is nothing much left, beyond the odd receipt for sheep? That Muhammad existed is evident from the scattered testimony of Christian near-contemporaries, and that the Magaritai themselves believed a new order of time to have been ushered in is clear from their mention of a "Year 22". But do we see in the mirror held up by Ibn Hisham, and the biographers who followed him, an authentic reflection of Muhammad's life – or something distorted out of recognition by a combination of awe and the passage of time?

There may be a lack of early Muslim sources for Muhammad's life, but in other regions of the former Roman empire there are even more haunting silences. The deepest of all, perhaps, is the one that settled over the one-time province of Britannia. Around 800AD, at the same time as Ibn Hisham was drawing up a list of nine engagements in which Muhammad was said personally to have fought, a monk in the far distant wilds of Wales was compiling a very similar record of victories, 12 in total, all of them attributable to a single leader, and cast by their historian as indubitable proof of the blessings of God. The name of the monk was Nennius and the name of his hero – who was supposed to have lived long before – was Arthur. The British warlord, like the Arab prophet, was destined to have an enduring afterlife. The same centuries which would see Muslim historians fashion ever more detailed and loving histories of Muhammad and his companions would also witness, far beyond the frontiers of the caliphate, the gradual transformation of the mysterious Arthur and his henchmen into the model of a Christian court. The battles listed by Nennius would come largely to be forgotten: in their place, haunting the imaginings of all Christendom, would be the conviction that there had once existed a realm where the strong had protected the weak, where the bravest warriors had been the purest in heart, and where a sense of Christian fellowship had bound everyone to the upholding of a common order. The ideal was to prove a precious one – so much so that to this day, there remains a mystique attached to the name of Camelot.

Nor was the world of Arthur the only dimension of magic and mystery to have emerged out of the shattered landscape of the one-time Roman empire. The English, the invaders against whom Arthur was supposed to have fought, told their own extraordinary tales. Gawping at the crumbling masonry of Roman towns, they saw in it "the work of giants". Gazing into the shadows beyond their halls, they imagined ylfe ond orcnéas, 그리고 orthanc enta geweorc – "elves and orcs", and "the skilful work of giants". These stories, in turn, were only a part of the great swirl of epic, Gothic and Frankish and Norse, which preserved in their verses the memory of terrible battles, and mighty kings, and the rise and fall of empires: trace-elements of the death-agony of Roman greatness. Most of these poems, though, like the kingdoms that were so often their themes, no longer exist. They are fragments, or mere rumours of fragments. The wonder-haunted fantasies of post-Roman Europe have themselves become spectres and phantasms. "Alas for the lost lore, the annals and old poets."

So wrote JRR Tolkien, philologist, scholar of Old English, and a man so convinced of the abiding potency of the vanished world of epic that he devoted his life to conjuring it back into being. The Lord of the Rings may not be an allegory of the fall of the Roman empire, but it is shot through with echoes of the sound and fury of that "awful scene". What happened and what might have happened swirl, and meet, and merge. An elf quotes a poem on an abandoned Roman town. Horsemen with Old English names ride to the rescue of a city that is vast and beautiful, and yet, like Constantinople in the wake of the Arab conquests, "falling year by year into decay". Armies of a Dark Lord repeat the strategy of Attila in the battle of the Catalaunian plains – and suffer a similar fate. Tolkien's ambition, so Tom Shippey has written, "was to give back to his own country the legends that had been taken from it". In the event, his achievement was something even more startling. 의 인기는 이랬다. The Lord of the Rings, and such its influence on an entire genre of fiction, that it breathed new life into what for centuries had been the merest bones of an entire but forgotten worldscape.

It would seem, then, that when an empire as great as Rome's declines and falls, the reverberations can be made to echo even in outer space, even in a mythical Middle Earth. In the east as in the west, in the Fertile Crescent as in Britain, what emerged from the empire's collapse, forged over many centuries, were new identities, new values, new presumptions. Indeed, many of these would end up taking on such a life of their own that the very circumstances of their birth would come to be obscured – and on occasion forgotten completely. The age that had witnessed the collapse of Roman power, refashioned by those looking back to it centuries later in the image of their own times, was cast by them as one of wonders and miracles, irradiated by the supernatural, and by the bravery of heroes. The potency of that vision is one that still blazes today.


비디오 보기: საღვთო რომის იმპერია (할 수있다 2022).


코멘트:

  1. Kazilar

    놀랍게도, 매우 재미있는 의견

  2. Tygolabar

    아주 좋은 메시지에 동의합니다

  3. Pruitt

    It is remarkable, rather valuable idea

  4. Auley

    죄송합니다.하지만 제 생각에는 옳지 않습니다. 논의합시다. 오후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십시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