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여성 사제의 조상

여성 사제의 조상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역사

1594년에서 ​​1634년 사이에 복되신 동정 마리아는 에콰도르 키토에 있는 성모 마리아나 데 헤수스 토레스(Mother Mariana de Jesus Torres)라는 수도원의 잉태주의자 자매에게 나타났습니다. 이 40년 동안 성모님께서는 그녀에게 나타나셔서 Nuestra Senora del Buen Suceso라는 이름으로 알려지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녀는 특히 20세기 동안 가톨릭 교회에 닥칠 미래에 대해 마리아나 수녀에게 말했습니다. 성모님께서는 당시 교회와 사회 전반에 닥칠 중대한 위기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사실, 이 위기의 심각성이 너무도 뚜렷하게 전달되어 이 불쌍한 자매가 앞으로 교회에 일어날 일을 지켜본 결과 사망하게 되었습니다.

이 선량한 수녀는 무엇을 보고 미래에 대한 지식으로 인해 죽게 되었습니까? 성모님은 성모 마리아나에게 하느님께서 세 가지 주요 죄인 신성모독, 불결, 이단에 대해 세상을 벌하실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성공의 성모님은 프리메이슨을 통해 사회에서 사탄의 통치로 인해 19세기 말과 20세기의 상당 부분에 발생하는 "관습의 완전한 부패"에 대해 마리아나 수녀에게 예언하셨습니다. 이 환상에서 성모님께서는 이 끔찍한 시기에 성사들이 그 중요성을 상실하고 “권위 있는 지위”를 가진 사람들로 인해 신자들 사이에서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예언하셨습니다. 이 시대에 이 사람들은 교회를 파괴하는 마귀의 도구로 이용될 것입니다. 신자들 사이에 성화 은총과 성사적 은총이 모두 결핍되어 있기 때문에 많은 영혼이 길을 잃을 것입니다. 사회 자체가 큰 고통을 겪을 것입니다. 직업의 엄청난 상실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 방문에서 성모님은 성모 마리아나에게 참회와 고통, 기도와 극기의 필요성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하느님을 가장 기쁘시게 할 뿐만 아니라 수녀원이 스스로를 지탱할 수 있는 도구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교회와 세상. 성모님께서는 자신이 살았던 시대의 수녀원과 사람들뿐 아니라 자신이 보여주신 미래의 교회를 위해 희생 영혼이 될 의향이 있는지 물으셨습니다. 그녀는 그녀에게 신성한 아들이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그녀에게 “모든 유형의 고통”을 주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방문은 마리아나 수녀의 사명을 가르치고 인도하며 격려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이러한 발현에는 교회가 무너질 끔찍한 상태를 알고 미래의 증거가 이러한 환상의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마리아나 수녀에게 보여주기 위한 많은 예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예언된 이러한 예언에는 키토와 에콰도르의 지역 문화, 사회 및 정부뿐 아니라 다가오는 세기에 세계 전체의 보편적인 교회, 사회 및 문화도 포함될 것입니다.

가장 놀라운 예언적 환상 중 하나는 1634년 2월 2일 성모 마리아나에게 성공의 성모님이 처음 나타난 지 40주년이 되는 정화 축일에 일어났습니다. 성모 마리아나(Mariana)는 성체 성사 전에 상층 성가대 다락방에서 기도하고 있었는데 성소 램프가 꺼졌다. 어머니 마리아나는 완전한 어둠 속에 남겨졌습니다. 성역의 빛이 꺼지는 것은 이 미래 시대에 교회가 겪을 끔찍한 곤경을 의미했습니다.

성공의 성모님은 가톨릭 교회의 멸망이 무엇인지에 대해 아주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어떤 가톨릭 성직자들은 성막의 빛을 훔치는 도둑처럼 될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가톨릭 교회에서 받은 세례, 즉 우리의 신앙 덕분에 정당하게 우리의 것을 훔치려는 도둑. 그들은 우리에게서 교리, 교리, 전통을 앗아갈 것입니다. 교회를 샅샅이 뒤져 성소의 등불(예수 그리스도 자신의 현존을 의미함)의 빛도 없는 완전한 어둠 속에 우리를 내버려 두었습니다. . 성공의 성모님께서 빛이 꺼지는 다섯 가지 이유를 자세히 설명하셨습니다.

램프가 꺼진 첫 번째 이유는 19세기 말과 20세기에 이단이 에콰도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만연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단들이 퍼지고 지배함에 따라, 관습의 거의 완전한 부패로 인해 영혼의 소중한 믿음의 빛이 꺼지게 될 것입니다.”

두 번째 이유는 당시 교회의 만연한 상황으로 인해 개념주의 공동체가 위축되고 심지어 나쁜 태도와 거짓 사랑에 감염되기까지 했기 때문입니다. 직접적인 결과로 많은 직업이 상실될 것입니다. (이는 이 시기에 보다 보편적인 상태를 반영한 ​​것으로 간주되었습니다.) 그러나 “충실한 영혼들은 계속되고 더디게 순교를 당하며, 은밀히 통곡하며 그런 무서운 때를 줄여달라고 애원하게 될 것입니다.”

램프가 실패한 세 번째 이유는 금세기 동안 순결과 순결의 미덕에 반대하는 세계적인 운동이 젊은이들을 파멸시키는 데 성공할 것이라는 사실 때문이었습니다. 성공의 성모님은 "세상에 처녀 영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확언하셨습니다.

램프가 꺼진 네 번째 이유는 프리메이슨과 다른 비밀 종파가 사회와 심지어 교회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것인지 보여주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예언했습니다. “이 불행한 시기에 악은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침범할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사제 성소가 사라지고 진정한 재앙이 초래될 것입니다.”

좋은 성공의 성모님은 영혼의 구원과 거룩한 가톨릭 교회의 유지를 위해 기꺼이 모든 것을 기꺼이 감수하는 일부 훌륭하고 충실한 수도자가 여전히 있을 것임을 예견하실 수 있었습니다. . “사제들이 신성한 의무를 소홀히 할 것이기 때문에 세속 성직자들은 많은 것을 남길 것입니다. 신성한 나침반이 없기 때문에, 그들은 제사장의 직무를 위해 하나님이 밟으신 길에서 빗나갈 것이며, 부와 재물에 집착하게 될 것이며, 그들이 얻으려고 과도하게 노력하게 될 것입니다. 이 어두운 밤 동안 교회는 얼마나 고통을 겪을 것입니까! 그들을 인도할 고위 성직자와 아버지가 부족합니다. 많은 제사장들이 영을 잃고 그들의 영혼이 큰 위험에 빠질 것입니다.” 교회를 유지하기 위해 남겨진 불쌍한 사제 영혼들은 큰 고통을 당할 것입니다.

“그들에 대하여 불경건한 자들은 잔인한 전쟁을 일으키고 그들이 그들의 사역을 완수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욕설과 중상모략과 성가심으로 그들을 압도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확고한 기둥처럼 흔들리지 않고 겸손과 희생의 정신으로 모든 것에 맞서게 될 것이며, 나의 지극히 거룩하신 아들의 무한한 공로 덕분에 그분의 가장 깊은 곳에서 그들을 사랑하실 것입니다. 지극히 거룩하고 부드러운 마음.

성공의 성모님께서는 이 시대의 사람들이 사제들에게 영혼을 회복시켜 줄 고위 성직자와 아버지를 교회에 보내는 '불길한 시대'가 끝나도록 하늘 아버지께 “간절히 외쳐야 한다”고 간청하셨습니다.

다섯 번째 등불이 꺼진 이유는 교회를 도울 재정적 여유가 있지만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사람들 때문입니다. 하나님과 그분의 교회에 대한 무관심한 태도 때문에 그들은 악이 승리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내버려 두었을 것입니다.

이 날에도 아기 예수께서는 성모 마리아나에게 다음과 같이 예언하셨습니다.

1. “원죄 없는 잉태의 교리는 교회가 강력하게 공격을 받고 나의 대리자가 자신을 포로가 될 시기에 선포될 것입니다.”

2. “이것은 나의 지극히 거룩하신 어머니의 천국으로의 몸과 영혼, 승천 또는 가정 신앙의 교리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

3. "나는 내가 사랑하는 이 교회를 시간이 끝날 때까지 보존할 것이다. 그것은 강력하게 공격을 받을 것이지만 결코 정복되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만일 사람이 부족하다면 나는 하늘에서 천사들의 군대를 보내어 보존할 것이기 때문이다. "나와 내 어머니에 관한 이러한 신비를 의심하는 이단자들과 그들의 추종자들은 천 번이나 저주를 받을 것이다. 저주하자! 그리고 그들의 영원한 거처는 거짓의 아버지 루시퍼와 그의 부하들과 함께 지구의 중심이 되게 하십시오. 외부의 진리로부터 스스로를 단절하는 반역적인 천사들과 그들을 따르는 사람들을 위해 신성한 분노가 창조한 불 한가운데서 가톨릭 교회.”

우리 시대의 이러한 환상에서 마리아나 수녀가 본 극도의 사악함으로 인해 그녀는 기절했고 이틀 동안 의식을 잃었습니다. 의사는 그녀를 되살릴 수 없었고 그녀의 죽음이 임박했다고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나 수녀는 기적적으로 깨어나 건강하게 돌아와 1년을 더 살게 되었습니다.

성모님께서 조각상을 만드라고 명하셨습니다. 성공의 성모님은 사람들의 위안을 위해 조각상을 만들라고 명령하셨습니다.

". 이제 나는 당신에게 내 수녀원의 위안과 보존, 그리고 나에 대한 큰 헌신이 있게 될 그 시대의 충실한 영혼을 위해 동상을 만들도록 요청하고 명령합니다. . 이 조각상을 만들면 수녀원뿐 아니라 키토의 사람들, 그리고 수세기 동안 모든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좋은 성공의 성모님은 마리아나 수녀에게 이 동상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미래의 사람들이 통회하는 마음으로 나에게 오는 모든 죄인을 위해 내가 신성한 정의를 옹호하고 자비와 용서를 얻는 데 얼마나 강력한지 깨닫게 하려는 것입니다. 나는 자비의 어머니이고 내 안에는 선함과 사랑만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 . 영의 환난과 육신의 괴로움이 그들을 억누르고 이 끝없는 바다에 빠져 있는 것처럼 보일 때 그들로 나의 거룩한 형상을 바라보게 하십시오. 그러면 나는 항상 그들의 부르짖음을 듣고 그들의 고통을 달래줄 준비가 되어 있을 것입니다. 항상 자신감과 사랑으로 어머니께 달려가야 한다고 말씀하십시오. "

성공의 성모님은 예술적 재능뿐 아니라 덕성과 성모님에 대한 헌신으로 유명한 조각가 프란시스코 델 카스티요에게 조각상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하셨습니다. 이 조각가는 이 조각상을 오랫동안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는 조각상 위에 마지막 페인트 칠을 하려고 했을 때, 하나님의 어머니와 아기 예수의 얼굴에 가장 잘 어울리는 가장 좋은 페인트를 찾으러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천사들이 조각상을 완성하다 그가 없는 동안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성모님께서는 첫 발현 때부터 이 조각상이 완성될 때까지 자신이 지켜보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조각가가 자리를 비운 동안 마리아나 수녀와 다른 수녀들은 성공의 성모님께 약속을 지켜달라고 간청하기 위해 합창단으로 갔다.

나중에 그날 밤, 마리아나 수녀는 하늘의 광채로 빛나는 위층 합창단 다락방을 발견했습니다. 대천사, 미카엘, 라파엘, 가브리엘이 나타나 마치 명령을 따르는 것처럼 복되신 삼위일체 앞에 경건하게 절을 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하늘의 여왕 앞에 서서 그녀에게 경의를 표했습니다. 대천사들은 성 프란치스코와 함께 동상에 가까이 다가가 기적적으로 완성했습니다. 순식간에 완성된 동상은 태양보다 더 밝은 빛으로 둘러싸여 있었고 우리 여왕과 어머니가 "Magnificat"을 부르면서 안으로 들어가자 생기를 되찾았습니다. 모든 시현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 시현은 1611년 1월 16일 아침 3시에 일어났습니다.

이 기적적인 일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은 주교는 축일 전에 1월 24일부터 시작하여 각각 2월 2일 캔들마스 날 축일로 절정에 이르게 하는 9일 9일 축일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명령했습니다. 년도. 매년 같은 방식으로 존경받고 존경받고 있습니다. 성모님께서는 자신의 이름을 “정화와 촛불의 성공의 마리아”라고 특별히 요청하셨고, 이 날짜인 2월 2일이 성모님으로부터 항상 “큰 선물과 자비”를 가져다 주셨기 때문에 이 날짜를 특별히 기억해야 한다고 요청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아름답고 시기적절한 신심에 대한 교회의 승인을 보여주기 위해 키토의 살바도르 데 리베라 주교의 말이 아래에 인쇄되어 있습니다. 1611년 2월 2일, 공식 신심이 공식적으로 제정된 날, 선한 주교는 성공의 성모님께 큰 존경심과 영예를 안고 회랑과 십자가의 열쇠를 기적의 조각상의 손에 수여하면서 성모님을 청했습니다. 속담:

"나의 성모님, 저는 교회에 양도합니다. 성모님과 어머니, 제 영혼을 양도합니다. 천국의 문을 열어 주십시오. 제게 남은 삶은 아주 짧습니다. 하늘과 땅의 여왕이시여, 당신의 사랑하시는 양떼를 다스리는 당신의 성소에 머물며, 이 땅에서 순례자이며 모든 단계에서 넘어지는 당신의 가련한 자녀들을 잊지 마십시오. ."

성모 마리아나의 생애와 사후에 성공의 성모님의 전구를 통해 일어난 은총과 기적은 여기에서 언급하기에는 너무 많습니다. 그 밖에도 많은 예언이 이루어졌습니다. 성모 마리아나 데 예수는 스페인 식민지로 건국되는 동안 에콰도르 키토에 살았던 신비주의자이자 여선지자이자 선견자이자 희생된 영혼이었습니다. 그녀의 삶은 아빌라의 성 테레지아와 성 카타리나 시에나와 같은 교회의 시성된 성인들 중 가장 위대합니다. 그녀의 모든 삶의 고통에 대한 세부 사항은 평생 한 번의 순교로 축적되었습니다.

성공의 성모 사도직은 비영리(501 c3) 법인입니다. 귀하의 세금 공제 기부는 대단히 감사하며 성공의 성모님, 잉태 수녀원 및 카르멘 알토의 사도직을 지원하는 데 사용됩니다.

온라인 기부를 제출하려면 장바구니 페이지 하단에 버튼이 있으며 기부 금액을 추가한 다음 해당 녹색 버튼을 클릭합니다.:


동상의 역사

Hugonard 신부는 1884년 Lebret 마을 서쪽에 학교를 열었습니다. 그것은 개교한 최초의 산업 학교 중 하나였으며 1998년에 캐나다에서 마지막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그의 기념비는 1926년에 만들어졌으며 1990년대 후반까지 학교 입구 근처에 서 있었다. 심장 가톨릭 묘지입니다.

Hugonard 신부의 기념비는 1926년에 만들어졌으며 학교 입구 근처에 서 있었습니다. 1990년대 후반에 학교가 문을 닫았을 때 Star Blanket Cree Nation의 책임자인 Micheal Starr는 마을이 동상 주변의 보호 구역에 접근했다고 말했습니다. Star Blanket Cree Nation은 그것을 Lebret의 사람들에게 주었고 기념비는 Sacred Heart 가톨릭 공동 묘지로 옮겨졌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12년 동안 학교에 다녔던 한 사람은 CTV 뉴스에 주정부가 '횡포한 존재'였으며 “사제와 수녀가 모든 것에 대한 전반적인 권위였기 때문에 '착한 인도인이 되십시오'라고 상기시켰습니다. 우리 삶의 측면들.”

Starr는 또한 동상 제거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모뉴먼트 맨의 실화

로버트 포시 대위와 PFC. 링컨 커스타인은 1945년 5월 2차 세계 대전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 1945년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높은 Altausee에서 고대 소금 광산을 막고 있는 잔해의 작은 틈을 처음으로 통과했습니다. 두 번째 길로 들어섰는데, 그들의 등불이 길을 인도하고 있었다.

관련된 컨텐츠

바닥에서 1피트 떨어진 빈 판지 상자 위에는 8개의 패널이 놓여 있었습니다. 어린 양의 경배 15세기 유럽 미술의 걸작 중 하나로 여겨지는 Jan van Eyck의 작품입니다. 제단화의 한 패널에는 꽃 면류관을 쓴 성모 마리아가 앉아 책을 읽고 있습니다.

"왕관을 쓴 동정녀의 기적적인 보석은 우리의 깜박이는 아세틸렌 램프에서 빛을 끌어들이는 것 같았습니다."라고 Kirstein은 나중에 썼습니다. "고요하고 아름다운 제단화는 아주 간단하게 거기에 있었습니다."

Kirstein과 Posey는 연합군의 기념물, 미술 및 기록 보관소 섹션의 두 멤버였습니다. 대부분 중년 남성과 소수의 여성으로 구성된 소규모 군단으로 전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역사가, 건축가, 박물관 큐레이터 및 교수로서의 경력을 중단했습니다. 그들은 나치가 훔친 수많은 예술품을 찾아 회수했습니다.

그들의 작품은 브뤼셀에서 일하는 미술 학자 Lynn H. Nicholas가 수년 동안 나치의 약탈 작전을 염탐하고 60,000점의 예술 작품을 혼자 구한 프랑스 여성에 대한 사망 기사를 읽을 때까지 일반 대중에게 크게 잊혀졌습니다. 그로 인해 Nicholas는 1995년 책을 연구하는 데 10년을 보냈습니다. 유로파의 강간, 그들의 이야기의 부활을 영화로 마무리하며, 모뉴먼트 맨, Robert Edsel’s 2009년 동명의 책을 기반으로 합니다. Smithsonian’s Archives of American Art에는 수많은 모뉴먼트 맨(Monuments Men)의 개인 서류와 구술 역사 인터뷰는 물론, 유럽에 있을 때의 사진과 원고가 보관되어 있습니다.

Nicholas는 "[Monuments Men]이 없었다면 유럽 문화의 가장 중요한 많은 보물을 잃어버렸을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이러한 것들을 보호하고 확보하는 데 엄청난 양의 일을 했습니다."

모뉴먼트 맨

시간과의 경쟁에서 미국과 영국의 박물관 관장, 큐레이터, 미술사가 등으로 구성된 특별 부대인 모뉴먼트 맨(Monuments Men)은 나치에 의한 수천 년 문화의 파괴를 막기 위해 목숨을 걸고 유럽을 샅샅이 뒤졌습니다.

Nicholas에 따르면, 히틀러가 자신의 약탈을 전시하기 위해 계획한 거대한 박물관 단지인 오스트리아 린츠에 있는 그의 총통 박물관을 위해 히틀러가 보관할 보물을 보관한 Altaussee보다 수집된 보물이 더 많았던 곳은 Nicholas였습니다. 첫 번째 공격에서 Kirstein과 Posey(각각 배우 Bob Balaban과 Bill Murray가 가명으로 묘사)는 연합군이 진격하자 1944년 9월 나치가 벨기에 브뤼헤에서 가져온 미켈란젤로의 마돈나를 발견했습니다. 도시. 며칠 만에 그들은 네덜란드 화가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귀중한 작품도 발견했습니다.

그들은 전쟁 이전에 하버드 포그 박물관에서 일하는 새로운 예술 보존 기술을 개척한 조지 스타우트(George Stout)라는 작업을 위해 유일한 모뉴먼트 맨(Monument Man)을 소환했습니다. 전쟁 초기에 스타우트(영화에서 조지 클루니가 연기한 프랭크 스톡스라는 이름을 가짐)는 미국 및 영국 당국과 함께 모뉴먼트 맨(Monuments Men)과 같은 그룹의 창설을 위한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지 못했습니다. 좌절한 제1차 세계대전 참전용사는 해군에 입대하여 항공기 위장 기술을 개발하여 1944년 12월 17명의 모뉴먼트 맨으로 구성된 소규모 군단으로 옮겨졌습니다.

스타우트는 프랑스, ​​독일, 벨기에를 가로질러 작품을 복구하고 종종 독일군에게서 빼앗은 폭스바겐을 타고 여행했습니다.  그는 아내 Margie에게 보낸 편지에 언급되어 있지만 정기적으로 전방 지역에 있는 소수의 Monuments Men 중 한 명이었습니다. "현장 여행"만.

모뉴먼트 스타우트와 같은 남성은 제한된 자원으로 혼자 운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저널 항목에서 Stout은 배송에 필요한 상자, 상자 및 포장 재료를 계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1945년 4월에 "그들을 얻을 기회가 없다"고 썼다.

그래서 그들은 해냈습니다. 스타우트는 독일산 양가죽 코트와 방독면을 포장재로 탈바꿈시켰습니다. 그와 그의 소수의 동료들은 경비병과 죄수들을 모아 짐을 싣습니다. 1945년 3월 스타우트가 미국의 한 친구에게 보낸 편지에서 "평화나 전쟁의 어느 곳에서도 이보다 더 사심 없는 헌신과 계속되는 끈질긴 끈기,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빈손으로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고 썼다.

연합군은 치통으로 인해 Altausee를 알고 있었습니다. 두 달 전, 포시는 키르슈타인과 함께 독일 동부의 고대 도시 트리어에 있었고 치료가 필요했습니다. 그가 찾은 치과 의사는 히틀러의 2인자 헤르만 괴링이 미술품을 훔쳐가는 것을 도왔음에도 불구하고 가족이 안전하게 파리로 갈 수 있기를 바라는 사위를 소개했습니다. . 사위는 괴링의 수집품 위치와 Altaussee에 있는 히틀러의 은신처 위치를 알려 주었습니다.

히틀러는 Altaussee가 Linz 박물관을 위한 전리품의 완벽한 은신처라고 주장했습니다. 복잡한 일련의 터널은 스타우트가 자신의 일지에 언급한 것처럼 3,000년 동안 같은 가족에 의해 채굴되었습니다. 내부 조건은 40~47도, 습도 약 65%로 훔친 예술품을 보관하기에 이상적이었습니다. 가장 깊은 터널은 산 안쪽으로 1마일 이상 떨어져 있어 멀리 떨어진 곳이 발견되더라도 적의 폭탄으로부터 안전합니다. 독일인들은 바닥, 벽, 선반뿐만 아니라 방 깊숙한 곳에 작업장을 만들었습니다. 1943년부터 1945년 초까지 트럭 한 대가 터널로 수많은 보물을 운반했습니다. 

1945년 5월 21일, 적대 행위가 끝난 직후 스타우트가 그곳에 도착했을 때 그는 나치 기록을 기반으로 그 내용을 연대순으로 작성했습니다. 그림 6,577점, 소묘 또는 수채화 2,300점, 판화 954점, 조각품 137점, 무기와 갑옷 129점, 바구니 79개 물건, 기록 보관소로 추정되는 물건 484건, 가구 78점, 태피스트리 122점, 책이나 이와 유사한 것으로 보이는 1,200-1,700건, 내용이 전혀 알려지지 않은 283건. 나치는 광산 깊숙한 곳에 정교한 보관 선반과 보존 작업장을 지었고 주요 방은 산 안쪽으로 1마일 이상 있었습니다.

Stout은 또한 광산 철거 계획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두 달 전에 히틀러는 부분적으로 다음과 같은 “Nero Decree,”를 발표했습니다.

모든 군사 수송 및 통신 시설, 산업 시설, 보급 창고, 그리고 적에 의해 즉각적으로 또는 가까운 장래에 전쟁 수행을 위해 사용될 수 있는 제국 영토 내의 기타 가치 있는 모든 것은 파괴될 것입니다. .

Altaussee 근처의 나치 지역 지도자인 August Eigruber는 총통의 말을 가치 있는 물건을 파괴하라는 명령으로 해석했습니다. 그는 4월에 8개의 상자를 광산으로 옮겼습니다. 그들은 "Marble - Do Not Drop"이라고 표시되어 있었지만 실제로는 1,100파운드 폭탄이 들어 있었습니다.

겐트 제단화(Ghent Altarpiece)로도 알려진 얀 반 에이크(Jan van Eyck)의 "신비한 어린 양의 숭배(Adoration of the Mystic Lamb)"는 Altausse 광산에서 발견된 가장 주목할만한 작품 중 하나입니다. (위키커먼즈)

그러나 Edsel과 Nicholas의 책에 따르면 그의 계획은 생계를 유지하려는 지역 광부와 Eigruber’의 계획을 어리석은 것으로 간주한 나치 관리의 조합에 의해 좌절되었습니다. 광산 책임자는 Eigruber에게 폭탄을 보강하기 위해 더 작은 요금을 부과하도록 설득한 다음, 지역 지도자가 모르게 폭탄을 제거하도록 명령했습니다. 5월 3일, 포시와 커스타인이 들어오기 며칠 전, 지역 광부들은 큰 폭탄이 든 상자를 제거했습니다. Eigruber가 배웠을 때는 너무 늦었습니다. 이틀 후 작은 돌격이 발사되어 광산 입구가 닫히고 예술 작품이 내부에 안전하게 봉인되었습니다.

Stout은 원래 제거가 1년에 걸쳐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연합군이 VE 이후 유럽과 Altaussee의 영역을 설정하기 시작하면서 1945년 6월에 변경되었습니다. 이오시프 스탈린의 손에 사라집니다. 소련에는 적의 보물을 약탈하는 것이 임무인 트로피 여단이 있었습니다.

 스타우트가 7월 1일까지 모든 것을 옮기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것은 불가능한 명령이었다.

스타우트는 6월 18일에 "11시 30분까지 2대 미만의 트럭을 실었다. 너무 느리다. 더 많은 인원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6월 24일까지 Stout은 근무 시간을 오전 4시에서 오후 10시로 연장했지만 물류는 벅찼습니다. 의사 소통이 어려워 종종 Pose에게 연락하지 못했습니다. 150마일 떨어진 뮌헨에 있는 이전 나치당 본부였던 집결지까지 가는 트럭이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가 자주 얻었던 것들은 무너졌다. 포장재가 부족했습니다. 남자들을 위한 음식과 빌렛을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비가 내렸다. "모든 손이 투덜거린다"고 스타우트가 썼다.

7월 1일까지 경계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스타우트와 그의 선원들은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그는 Nicholas가 “큰 스미스필드 햄과 매우 흡사하게 생겼다고 묘사한 브뤼헤 마돈나(Bruges Madonna)를 포장하는 데 며칠을 보냈습니다. 7월 10일, 그것은 광산 수레에 실려졌고 스타우트는 그것을 입구까지 걸어갔습니다. 겐트 제단화는 트럭에 실렸습니다. 다음 날 아침 스타우트는 뮌헨 수집 지점까지 그들을 동행했습니다.

7월 19일 그는 광산에서 트럭 80대, 회화 1,850점, 회화 및 조각 1,441건, 조각 11점, 가구 30점, 대형 직물 패키지 34개를 광산에서 제거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더 많았지만 여행을 떠난 스타우트에게는 아니었다. 실효값 엘리자베스 여왕 8월 6일 일본 두 번째 기념비 투어를 위해 귀국한다. Nicholas는 그녀의 책에서 Stout이 유럽에서 단 1년 반 동안 휴가를 냈다고 말합니다.

스타우트는 모뉴먼트 맨을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전쟁 중 수많은 귀중한 예술품을 구한 자신의 중심 역할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1978년 구술 역사에서 Altaussee와 두 개의 다른 광산의 복구에 대해 간략하게 이야기했지만 인터뷰의 대부분을 그의 박물관 작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데 보냈습니다.

그러나 링컨 커스타인은 그의 전기 작가에 대해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스타우트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영웅이었고– 실제로 다른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모든 예술을 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잔다르크가 이단으로 화형되다

영국령 노르망디의 루앙에서 프랑스의 구세주가 된 소녀 잔다르크가 이단으로 화형당한다.

Joan은 1412년 Bar와 Lorraine 공국의 경계에 있는 Domremy에서 소작농의 딸로 태어났습니다. 1415년,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백년 전쟁은 젊은 영국 왕 헨리 5세가 프랑스를 침공하고 샤를 6세의 군대를 상대로 일련의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결정적인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1422년 8월 Henry’가 사망할 때까지 잉글랜드와 프랑스-부르고뉴 동맹은 아키텐과 파리를 포함한 북부 프랑스 대부분을 통제했습니다. 오랫동안 활동을 할 수 없었던 샤를 6세는 한 달 후 사망했고, 그의 아들 샤를(1418년부터 섭정)은 왕위를 계승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프랑스의 전통적인 대관식 도시인 랭스는 앵글로 부르고뉴가 장악했고 도팽(프랑스 왕위 계승자)은 왕위에 오르지 않은 채 남아 있었다. 한편, 헨리 5세와 샤를 6세의 딸인 발루아의 캐서린의 막내아들인 잉글랜드의 헨리 6세는 잉글랜드에 의해 프랑스의 왕으로 선포되었다.

Joan’ Domremy 마을은 프랑스 도팽(Dauphin)과 앵글로 부르고뉴(Anglo-Burgundians) 사이의 국경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러한 불안정한 환경 속에서 조안은 세 명의 기독교 성도의 “목소리”—St. 마이클, 성 캐서린, 성 마가렛. 그녀가 약 16세였을 때, 이 목소리는 그녀에게 랭스와 프랑스 왕좌를 점령하는 데 있어 황태자를 도우라고 권고했습니다. 1428년 5월에 그녀는 도팽의 요새인 보쿨뢰르로 가서 수비대 대장에게 자신의 환상을 말했습니다. 젊은 농부 소녀를 믿지 않고 그는 그녀를 집으로 보냈습니다. 1429년 1월에 그녀는 돌아왔고 선장은 그녀의 경건함과 결단력에 감명을 받아 그녀가 Chinon에 있는 Dauphin으로 가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남성복을 입고 6명의 병사와 함께 그녀는 1429년 2월 Chinon에 있는 Dauphin’s 성에 도착하여 청중을 받았습니다. 찰스는 신하들 사이에 몸을 숨겼지만 조안은 즉시 그를 골라내어 그녀의 신성한 사명을 알렸습니다. 몇 주 동안 샤를은 푸아티에의 신학자들에게 잔을 심문하게 했고, 푸아티에 신학자들은 그의 절망적인 상황을 감안할 때 도팽이 이 이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소녀를 이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샤를은 그녀에게 소규모 군대를 제공했고, 1429년 4월 27일 그녀는 1428년 10월부터 영국군에게 포위된 오를레앙으로 출발했습니다. 동쪽 문에 반대하지 않습니다. 그녀는 절실히 필요한 보급품과 지원군을 가져왔고 프랑스인들에게 열정적인 저항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녀는 여러 전투에서 개인적으로 돌격을 이끌었고 5월 7일에는 화살에 맞았습니다. 그녀의 상처에 재빨리 드레싱을 한 후, 그녀는 전투에 복귀했고, 프랑스군이 그날 승리했습니다. 5월 8일 영국군은 오를레앙에서 퇴각했다.

다음 5주 동안 잔과 프랑스군 지휘관은 프랑스군을 이끌고 영국군을 상대로 놀라운 승리를 거두었다. 7월 16일, 왕군은 랭스에 도착했고, 랭스는 잔과 도팽에게 문을 열었다. 다음 날 샤를 7세가 프랑스 왕으로 즉위하고 잔이 근처에 서서 그녀의 깃발인 심판 중인 그리스도의 형상을 들고 서 있었습니다. 의식이 끝난 후 그녀는 찰스 앞에 무릎을 꿇고 처음으로 그를 왕이라고 기쁘게 불렀습니다.

9월 8일, 왕과 잔은 파리를 공격했습니다. 전투 중에 잔은 그녀의 깃발을 토공까지 들고 파리 사람들에게 도시를 프랑스 왕에게 항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녀는 부상을 입었지만 찰스가 실패한 포위 공격을 끝내도록 명령할 때까지 왕의 군대를 계속 집결시켰습니다. 그해에 그녀는 생 피에르 르 무아티에 마을을 점령하는 몇 가지 소규모 캠페인을 더 이끌었습니다. 12월에 Charles는 Joan과 그녀의 부모, 형제들을 고귀하게 여겼습니다.

1430년 5월 부르고뉴군은 콩피에뉴를 포위했고 잔은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어둠 속에 잠입했다. 5월 23일 부르고뉴에 대한 출격을 이끌던 그녀는 체포되었다. 부르고뉴 사람들은 그녀를 영국에 팔았고 1431년 3월 그녀는 이단 혐의로 루앙의 교회 당국에서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소에 따르면 그녀의 가장 심각한 범죄는 하나님의 직접적인 영감을 얻기 위해 교회 권위를 거부한 것입니다. 교회에 복종하기를 거부한 그녀의 선고는 5월 24일에 낭독되었습니다. 그녀는 세속 당국에 넘겨져 처형될 예정이었습니다. 그 선언에 공포로 반응한 조안은 철회하는 데 동의했고 대신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여성복을 입으라는 명령을 받았을 때 그녀는 순종했지만 며칠 후 판사가 그녀의 감방에 갔더니 다시 남성복을 입은 그녀를 발견했습니다. 질문을 받은 그녀는 성 카타리나와 성 마가렛이 자신의 뜻에 반하여 교회에 굴복한 것에 대해 그녀를 책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재발한 이단자로 밝혀져 5월 29일에 세속 관리들에게 인계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5월 30일, 19세의 잔은 루앙의 비유 마르쉐 광장에서 화형을 당했습니다. 장작에 불을 붙이기 전에 그녀는 신부에게 자신이 볼 수 있도록 십자가를 높이 들고 화염의 포효 위에서 들을 수 있을 만큼 큰 소리로 기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잔 다르크는 군사적 영감의 원천으로서 백년 전쟁을 프랑스의 호의로 확고히 바꾸도록 도왔습니다. By 1453, Charles VII had reconquered all of France except for Calais, which the English relinquished in 1558. In 1920, Joan of Arc, one of the great heroes of French history, was recognized as a Christian saint by the Roman Catholic Church. Her feast day is May 30.


Mohandas K. Gandhi Statue

The bronze sculpture of Mohandas K. Gandhi is located in the San Francisco Ferry Building, San Francisco, California. A gift from the Gandhi Memorial International Foundation, the eight-foot-tall statue has caused some controversy. In 2010, a group called the ‘Organization for Minorities of India’ protested against the monument, demanding its removal due to them believing Gandhi was a racist ‘who harbored violent urges.’


In St. Louis, History and Nostalgia Battle It Out

Before the Gateway Arch went up in St. Louis in 1965, a bronze equestrian monument outside of the city’s main art museum was arguably its most recognizable symbol. Installed in 1906, the Apotheosis of St. Louis depicts the city’s namesake, Louis IX of France, riding astride an armored horse, his sword raised upside down to form a cross. It’s a portrayal befitting a ruler renowned for his military prowess. But the statue fails to address the canonized king’s darker legacy—the totality of his accomplishments—and now, amid a spate of protests against systemic racism in the United States, the St. Louis monument is one of many public works at the center of a major cultural reckoning.

In recent years, events including white supremacist Dylann Roof’s June 2015 killing of nine church members in Charleston, South Carolina, as well as a neo-Nazi’s attack on counter-protesters at a white nationalist rally in Charlottesville, Virginia, have refocused attention on the prevalence—and meaning—of the memorials that dot the American landscape. Throughout, scholars and politicians alike have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understanding why and when these statues were erected. A majority of the public has, in just the past few weeks, begun supporting the removal of these statues, and they have slowly begun to fall.

As protesters expand their focus to other controversial memorials across the country, it’s become all the more apparent that this conversation is not simply about the Confederacy, but what values the nation chooses to commemorate and celebrate in public. Statues of Christopher Columbus are falling as protesters cite his role in the genocide of America’s Native populations. And in St. Louis, groups are clashing over whether to remove the statue of the monarch who lends the city its name.

Louis IX’s acts as king certainly included care for the Christian poor—but they also encompassed moments of vicious anti-Judaism. (Ryan Ashelin via Wikimedia Commons under CC BY 3.0)

Louis IX reigned over France in the middle of the 13th century. Like most medieval sovereigns, he implemented legal reforms and provided charity to the Christian poor. More significantly, Louis personally led two Crusades to North Africa against Muslims—the first to Egypt in 1248, and the second to Tunisia in 1270. These campaigns were simply a brief chapter in a much larger drama that saw Christians wage holy war throughout the Mediterranean world against Muslims, Jews, and sometimes their fellow Christians. The impact of the Crusades cannot be overstated, as this movement shaped the cultural, social, and economic direction of Europe, North Africa, and the Middle East for centuries. Indeed, it continues to haunt the modern imagination.

Both of Louis IX’s Crusades failed spectacularly, with the king captured by the Egyptians and ransomed for an enormous sum in 1250 and dying of dysentery almost immediately upon arriving in Tunisia in 1270. Louis was canonized—largely for these efforts—in 1297, and he’s served as a symbol of France’s glorious past ever since. So, when French trappers established a fur-trading post on Cahokia lands in 1764, they named the site in honor of two kings: Louis IX and then-sovereign Louis XV. The settlement retained the name through French, Spanish and finally American occupation.

NS Apotheosis of St. Louis came about in the afterglow of the city’s debut on the international stage with the 1904 World’s Fair. Erected in plaster at the fair’s entrance, it was flanked at its base by a female representation of the city, as well as images of two young boys who acted as the event’s “guiding spirits.” Though it was torn down along with all of the other temporary structures at the end of the fair, the statue proved to be a popular meeting point and favorite among artists and journalists. In October 1906, the work was recreated in bronze as a gift to the city from the fair’s organizers and unveiled by the mayor with great fanfare. The equestrian statue matched the times, seeming to fit not only Civil War statuary going up at that same time, but early 20th-century American imperial pretensions more generally.

The statue was only formally designated as a city monument in 1971, during the creation of a special cultural district encompassing the zoo and art museum, but the bronze Louis has long served as an informal, largely uncontroversial civic symbol.

A protest at the Apotheosis of St. Louis (statue of King Louis IX) outside the art museum on Art Hill has begun. pic.twitter.com/ifwJUkj1uB

— Joel Currier (@joelcurrier) June 27, 2020

Now, as protesters citing Louis’ history as a crusader call for the statue’s removal, counter-protesters, organized in part by an alt-right conspiracy theorist and supported by members of St. Louis’ Catholic community, ardently protect it. These demonstrators have prayed the rosary on successive nights, and one priest even blessed the statue with a (supposed) relic of the saint.

In late June, another priest stood at the base of the statue and spoke through a megaphone, claiming he was there to offer a history lesson of his own: “St. Louis was a man who willed to use his kingship to do good to his people.”

The day after this confrontation, the archdiocese of the city released a statement defending not just the statue, but the memory of St. Louis as a person, in terms similar to what the priest said. Arguing that the monument represents “respect for one’s neighbor,” the archdiocese lists examples of the Louis’ judicial reforms and charity toward the poor as the basis for his 1297 canonization. The statement continues, “For St. Louisans, he is a model for how we should care for our fellow citizen[s], and a namesake with whom we should be proud to identify.”

But as the Jewish and Islamic communities of St. Louis point out, the archdiocese only detailed part of the story. Louis IX’s acts as king certainly included care for the Christian poor—but they also encompassed moments of vicious anti-Judaism, including the burning of Talmuds in Paris in the 1240s the arrest of all Jews in France and confiscation of their property in 1268 and the segregation of Christians and Jews, who were forced to wear a yellow star on their clothes as of 1269.

The protesters’ focus on Louis IX’s Crusades stands paramount much as it did during the 13th century. When Louis was canonized in 1297, Pope Boniface VIII justified his sainthood by mentioning not only his care for the (Christian) poor, but his Crusades and defense of the Church against its “enemies.” Even as late as the 1830 French invasion of Algeria, Louis was held up as a model for the colonizers, primarily for his martial spirit—a Christian king fighting against non-believers.

Vintage postcard featuring the Apotheosis of St. Louis statue (Photo by Found Image Holdings / Corbis via Getty Images)

The lines of history that run through this monument are therefore confused. We have an early 20th-century bronze statue representing a 13th-century medieval king who serves as the namesake for a present-day city founded in the late 18th century. Now, in June 2020, a local Catholic community is rallying to the defense of that statue, which sits not in or near a church, but outside of an art museum.

In other ways, that confusion might, paradoxically, be clarifying. As historians who have written about how the modern world remembers the European Middle Ages, we untangle this knot by differentiating between the ways people think about the past, distinguishing between nostalgia and history. In the American imagination, the Middle Ages exist in an odd place—a part of the nation’s history but also apart from it. Most people think of the period as one of darkness, ignorance and violence (think “Game of Thrones”), but at the same time, whimsical, simple and pure (think Monty Python). It’s a blank space, or “dark age,” upon which we press contemporary concerns that we don’t want to believe are part of the modern world.

This line of thinking erroneously suggests that medieval people didn’t have to deal with issues of race, but remained plagued by violence modern humans have since moved beyond. Both tall tales are grounded in nostalgia, or comforting misconceptions that allow us to tell stories about ourselves. The historians’ job is to always say, “No, it’s more complicated than that. There is more context, more voices to consider.” That’s history.

The priests and counter-protesters, echoed by the archdiocese in its statement, see the attack on the statue not just as an attempt to “erase the past,” but as an attack on their religion. They perceive the statue through the lens of nostalgia, attempting to create a singular understanding of the past in order to lock observers into a particular political agenda: against the Black Live Matters protests toppling monuments across the U.S. This attempt is made even more explicit by the newfound religious devotion to the site, complete with blessings and prayer vigils.

These demonstrators want the statue to mean one thing. They want nostalgia. But the past is messy. Perhaps contrary to our expectations, the protesters in St. Louis are, in the words of Haitian anthropologist Michel-Rolph Trouillot, taking history “in their own hands.” Those speaking out against the statue understand that it represents both a city at a crossroads among different communities and a history of state violence against Native and black Americans, from Indian removal under Andrew Jackson to police killings of Michael Brown and Anthony Lamar Smith. They know that it was built for a World’s Fair now famous for its racism, even as it was the leading image of civic pride until the construction of the Gateway Arch (itself, of course, a contested symbol built upon the destruction of a historically black neighborhood). In other words, they know well the history of racial inequality and violence in their city so well chronicled in a recent book by Walter Johnson, Broken Heart of America: St. Louis and the Violent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They know the statue commemorates a king who both fed the poor and persecuted Jews and Muslims.

This, ultimately is the battle for St. Louis: nostalgia versus history. Nostalgia wants a simple story it wants to sell you something. History is messy. History brings up stories we might not otherwise want to discuss but should, in truth, know. It dispels rainbow connections to the past that skip over the “bad” stuff to focus on the “good.” It dispels the myths that erect monuments, be they of a Confederate general, a Genoese ship captain who stumbled upon the Caribbean, or a French saint and king.

Matthew Gabriele is a professor of medieval studies in the department of religion and culture at Virginia Tech. David Perry is a journalist and senior academic adviser to the history department at the University of Minnesota. Follow them, respectively, on Twitter at @prof_gabriele and @lollardfish.

About David M. Perry

David M. Perry is a freelance journalist covering politics, history, education, and disability rights. He was previously a professor of medieval history at Dominican University from 2006-2017.


Multiple Catholic Priests Expose The Practice of “Satanism” Within The Vatican

Arjun Walia 14 minute read

Take a moment and breathe. Place your hand over your chest area, near your heart. Breathe slowly into the area for about a minute, focusing on a sense of ease entering your mind and body. Click here to learn why we suggest this.

The works of multiple scholars, from Plato to Manly P. Hall and further down the line, suggest it is essentially the use of rituals and techniques to invoke and control “spirits” or lifeforms that could be existing within other dimensions or worlds. For example, according to Hall, “a magician, enveloped in sanctified vestments and carrying a wand inscribed with hieroglyphic figures, could by the power vested in certain words and symbols control the invisible inhabitants of the elements and of the astral world. While the elaborate ceremonial magic of antiquity was not necessarily evil, there arose from its perversion several false schools of sorcery, or 마법.”

A distinction is made early in the article about black magic and white magic. Basically, black magic is the process of using entities to accomplish a goal through ceremonial magic.

--> Become A CE Member: The only thing that keeps our journalism going is YOU. CE members get access to exclusive benefits and support our shared mission.. Click here to learn more!

“By means of the secret processes of ceremonial magic it is possible to contact these invisible creatures and gain their help in some human undertaking. Good spirits willingly lend their assistance to any worthy enterprise, but evil spirits serve only those who live to pervert and destroy. . . . The most dangerous form of black magic is the scientific perversion of occult power for the gratification of personal desire.”

그의 책에서, The Secret Teachings of All Ages, he goes on to describe how the elites in ancient Egypt, all the way up to the present day, have used these concepts in conjunction with their desire to completely control our world. Today, it starts with the government, up through the corporations and further along up the pyramid into our major financial institutions, into the Vatican and beyond.

Religion is interesting, to say the least. On one hand, you have multiple religions preaching the same message at their core, and, on the other hand, it’s not uncommon to come across several contradictions between them all. Don’t forget about different interpretations of the same religion, which has created ‘mini-religion’ spin-offs which take these different interpretations into account. Obviously, multiple religions and their own interpretation of reality resonate with millions of people, and that’s because they preach a message of peace, love, non-violence and good-will.

It’s hard to understand how conflict (like war) can arise with religion being the catalyst, especially if most preach a message of peace and love. This means that all those who claim to fight in the name of religion, must have a twisted understanding of the religion they claim, or, something else is going on… It’s completely hypocritical.

A great modern day example would be the “Islamic State.” Today, it’s not a perspective that’s commonly expressed by mainstream media, but despite that, multiple professors, politicians and more have emphasized that the Islamic Sate, the group the United States and their allies claim to be fighting against, is actually a creation of the United States (and their allies) themselves. You can read more about that here.

This is supported by more than just research and insider witness testimony, but by multiple documents that have surfaced, as well as multiple examples. It’s called false flag terrorism, and it’s been around for decades. The greatest example of this could be 9/11, an event created and used in order to justify the invasion of another country, and impose ‘their’ own ideas and political will on other countries, as well as globalization and resource extraction. This tragic event served as a big catalyst with regards to more people becoming aware of extreme corruption within our own governments.

They’ve had plans to do this for years, with multiple countries, as emphasized years ago by Four Star General, and NATO Supreme Allied Commander General Wesley Clark. As he says, there are no legitimate reasons to go to war. Are the “powers that be” manufacturing problems so they themselves can propose the solution?

In this way, and many others, religion has been used. It’s become dogma, rather than a question for knowledge, wisdom, truth, and spiritual guidelines, and a tool to push elitist political agendas. It’s been used to manipulate the decisions and behaviours of others, as well as close off their minds to new information that’s emerging which challenge the belief system of that particular religion. It’s also been used, in some cases, to drive a tremendous amount of fear into the mass population.

There, in my opinion, appears to be deliberate manipulation of human consciousness when it comes to various religions. Based on my understanding, most of the wisdom we did have was burned, hidden, taken and done away with.

This narrative has been emphasized by multiple people from within the field. Jon Shelby Spong, a retired American Bishop, for example, told the world that “religion is always in the control business, and that’s something people don’t really understand. It’s in the guilt producing control business.”

Perhaps this is why so many aspects of religion resonate with people, yet so many others, like the fear of harsh punishment, doesn’t.

If we examine the cultures that pre-dated modern day religion, most had a ‘spiritual’ understanding which connected them all, and, there are more examples of commonalities, and hardly any examples of conflicting information when it comes to guidelines for ones life and the description of what we call reality.

There are also multiple stories of Jesus travelling to the far east to obtain knowledge and wisdom from these spiritual teachers. This is also elaborated on by Hall, among many other scholars like him.

The information given to us by modern day religion might be a complete mix of truth, manipulation and lies all wrapped into one story.

Theodor Roosevelt once said of politics that, instead of instruments to promote the general welfare of all people, political parties have become “tools of corrupt interests which use them impartially to serve their selfish purposes.” Modern day mass religion has become the same thing.

When man started to conquer the world, and events like the burning of the Library of Alexandria took place, the world lost a wealth of information and knowledge, and the conquerers seemed to be on a mission of indoctrination. Perhaps the best example would be the stripping of indigenous wisdom from Native North Americans, and the process of indoctrination into a completely new belief system, one that denounced many teachings of their elders prior.

Today, even questioning the beliefs that are given to one via their religion can be met with a harsh response. If we as a collective are so ingrained in our beliefs, how can we ever be open to new ideas pertaining to the nature of reality?

Religions and people’s interpretations of them have been adjusted for years, spiritual teachings and concepts that pre-date religion have not, which is why we at Collective Evolution resonate deeply with what many call “Spirituality.” That being said, even spirituality has transformed into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today, with multiple ‘new age’ type dogmas emerging, modern day spirituality seems, in some sense, to be its own religion.

We are also very interested in the science of spirituality, because they tend to merge a lot. We now know that matter is not the only reality. There is a reason that most of our founding fathers of science were spiritual mystics.

The Vatican, One of The Best Examples

(Painting on the left done by Michael Pacher) The Vatican might be one of the best examples of potential manipulation. In the view of the public, the Vatican and its many representatives from all over the world represent a force of love and peace, at least that’s how they portray themselves. Despite this fact, and especially over the past few years, representatives of the Vatican have been accused and caught molesting children, and ties to large pedophilia rings have been discovered. The Vatican has had to spend billions of dollars settling and dealing with pedophilia cases, this is no secret.

Unfortunately, many of these children are, it seems, used in various ‘Satanic type rituals.’ The Vatican claims to be following the word of ‘God,’ but multiple insiders have come forth speaking about the predominant practice of Satanism within the Vatican.

In Hall’s book, provides many examples of how ceremonial magic, sorcery, and more were all practiced, and are a driving force among some very powerful people. He goes into the hows, whats and why, but that which used to be pure, according to Hall, was taken and perverted by the world’s elite, who, according to him and many others, still practice “black magic” till this day.

I go into more detail into this article:

For example, according to Malachi Martin, an Irish Catholic priest and writer on the Catholic Church. Originally ordained as a Jesuit priest, he became Professor of Palaeography at the Vatican’s Pontifical Biblical Institute.

“Most frighteningly for [Pope] John Paul [II], he had come up against the irremovable presence of a malign strength in his own Vatican and in certain bishops’ chanceries. It was what knowledgeable Churchmen called the ‘superforce.’ Rumors, always difficult to verify, tied its installation to the beginning of Pope Paul VI’s reign in 1963. Indeed Paul had alluded somberly to ‘the smoke of Satan which has entered the Sanctuary’. . . an oblique reference to an enthronement ceremony by Satanists in the Vatican. Besides, the incidence of Satanic pedophilia – rites and practices – was already documented among certain bishops and priests as widely dispersed as Turin, in Italy, and South Carolina, in the United States. The cultic acts of Satanic pedophilia are considered by professionals to be the culmination of the Fallen Archangel’s rites.”
(Written in Hall’s book about geopolitics and the Vatican, The Keys of This Blood, page 632)

On multiple occasions he spoke about Satanism being the predominant practice within the vatican.

The list of figures like Martin speaking of such things is a long one. The Reverend Gabriele Amorth is another example, he was an Italian Roman Catholic Priest, and an exorcist of the Diocese of Rome, which is an administrative branch of the Catholic Church of Rome.

He claimed to have performed tens of thousands of exorcisms over his half a dozen plus decades as a Catholic Priest, and has mentioned a number of times how Satanism is practiced within the Vatican. He has also claimed that girls are commonly kidnapped by a gang of Vatican police and foreign diplomats. He claimed that these girls are recruited for Vatican parties, and crimes with a sexual motive.

Perversion and sexual rituals go hand and hand with Satanism. According to the Telegraph, and various other sources, Amorth was Holy See’s chief exorcist for 25 years.

“The Devil resides in the Vatican and you can see the consequences… The evil influence of Satan was evident in the highest ranks of the Catholic hierarchy, with “cardinals who do not believe in Jesus and bishops who are linked to the demon.”

Alfred Kunz, a Catholic priest found murdered in a Church in ritualistic fashion after investigating reports of ritualistic child abuse by priests.

Again, the list goes on and it’s a long one.

교황 프란치스코

Sexual abuse scandals within the Vatican have been made public, and the Pope has been forced to comment on it many times. Whether he is involved or not is unknown, there may very well be good forces within the Vatican as well, and perhaps conflicts among those who are parts of the various orders.

Francis recently compared sexual child abuse to a “satanic mass,” which was interesting.

The Take-Away Message

The past five to six years have been quite the rollercoaster. The birth of multiple independent media outlets have shown the world that a lot more is going on behind the scenes than what we are presented with, or what the mainstream media chooses to present us with. Secrets have a way of emerging, they get so big that, eventually, mainstream media outlets have no choice but to pick up the story and, usually try to debunk. This is, in my opinion, a result of their relationship with powerful entities in several different ways. The relationship between government and mainstream media is one of many examples.

The point is, a lot of information is emerging that’s hard to believe, to the point where most people don’t want to believe it, or pay any attention to it. If we don’t pay attention to it, and bring the darkness to light, that means we can’t identify it and thus, efforts to stop it can’t even begin. Awareness is key.

That being said, it’s clear that the majority of the people resonate with love, caring, kindess, the Golden Rule and a better human experience for everybody. If those whom we deem our leaders, and those who have amassed tremendous amounts of power and influence are engaging in such activities, what does that tell you?

Can we continue to give those who have influence over the direction the human experience takes unlimited amounts of power? Are these really leaders? Or are they simply tools, puppets and people used to push an agenda of a small group of people who, above all, desire power more than anything else?

Our world has and is encountering so many problems, and for decades, our current system and forms of leadership have failed to act. There are so many instances where one is able to see that these people are really not concerned with making the world a better place.

It seems many are disguising themselves as bringers of good-will, doing “good” in the public eye, only to be engaging in “evil” behind closed doors.

The ability for the human race to make this world a better place is quite grand, and we’re living in a time where we no longer look towards the Barack Obamas, the Pope’s, the Clintons or the Trumps, but instead, we’re looking to ourselves. We are the change we want to see, and we can shift this human experience at any time. Once we begin to see and awaken to what’s really been taking place on our planet, our ability change the world increases tremendously.

If mass human attention was taken away from consumerism, for example, and the intent in everybody’s heart was a desire for a better world, the action steps would manifest, and they are manifesting.

It’s easy for us to label this as “good” or “bad,” “dark” and “light.” There is still a lot we don’t know, but at the end of the day these are just experiences that are happening on our planet, and if they don’t resonate with us, that’s a good indication that it’s a time for change.

Exposing this type of activity within powerful organizations that have tremendous ability to influence our world, be it the vatican, global politics, Hollywood, medicine, or finance, is all part of one big revelation and a process of transparency our world is currently going through.

The last thing I’d like to say is, judgement is not the answer. By that I mean, too often we judge the victimizer, and console the victim, when both parties need consolidation and love. Hurt people hurt people, and perhaps the “evil” in this world has its roots in a tremendous amount of fear and pain, and feel they can never really face the masses with truth and transparency and come clean, that is if they want to do that…

Dive Deeper

Click below to watch a sneak peek of our brand new course!

Our new course is called 'Overcoming Bias & Improving Critical Thinking.' This 5 week course is instructed by Dr. Madhava Setty & Joe Martino


Why Are There So Many Pedophile Priests In The Catholic Church?

Don Alfredo is a Brazilian man, although ethnically Mediterranean, that likes to write about culture and all degeneracy he sees. Alfie's a longtime traditionalist that despises neoconservatism and the new left's lunatics.

As you probably have heard in the news, earlier in August a Pennsylvania grand jury handed down a 1,356-page account of sexual abuse which involved around 1,000 kids and 300 priests during a period of approximately 70 years. It is another pedophilia scandal within the Catholic Church that adds up to their collection of countless other ones reported in recent years.

The commie pope—while on his two-day visit to Ireland—begged for forgiveness again, just the way he did in Chile back in January of this year.

You can notice how quick and scathing the mainstream media is to denounce these recurring events, after all we know who owns the MSM and the (real) Church has a long, well-known history of “anti-semitism” and resistance against the tentacles of globalism. I wish the media had the same commitment to inform the existence of other pedophile rings full of high-ranking people as well.

What about Hollywood? Remember Corey Feldman and Corey Haim? NXIVM and similar others? You won’t see the media going after it. Don’t fool yourself, darling! (Picture: Pope in Ireland)

Is the problem of the church’s innumerous sexual abuse allegations really pedophilia? To me there is a deeper explanation for it, and that explanation is: homosexualism. 81% of the alleged victims are male and three-fourths of them are post-pubescent. As you guys are certainly aware of, the Church has a very big issue with homosexualism among its clergymen.

I have a theory for the high presence of gay men inside priesthood: until not long ago being gay was definitely not ok, homosexuals were not accepted as they are now, so they became priests.

The developed Western world of today encourages people to become gay, it applauds individuals for their gayness, but it wasn’t always like that. Now, try to imagine a closeted homosexual man living in the 50s, for example. What a better place to go than the Catholic seminary? People wouldn’t look you down, you wouldn’t have to get married, the place was filled with other young men (potential sexual partners) and that’s how the Church got corrupted by perverts.

Pedophilia x Homosexualism

One normie could argue “how homosexualism relates to pedophilia?” Any red-pilled person who has ever wondered what causes someone to become gay will notice that there is an undeniable link between pedophilia and homosexualism.

Let’s remember the occasion of Milo Yiannopolous’ resignation from Breitbart over comments which seemed to endorse sex between “younger men” and older men. Something that is—as he pointed out—extremely common among gay men. A 2009 report revealed that 74 percent of bisexuals had been sexually abused as children, I am pretty sure homosexuals follow the same numbers.

I won’t say homosexual behavior is exclusively caused by pedophilia because human (or animal) sexuality is a very complex topic which can certainly involve many variables. I just don’t buy that “born this way” hype, until this day not a single reliable proof of the existence of a gay gene or anything like it was discovered.

The Vatican once bought a £21 million apartment block above ‘Europe’s largest gay sauna’.

Pope Francis, a champion of the left-leaning agenda inside the Church, has been accused of covering up former Cardinal McCarrick’s abuse allegations (one of the many cases in Pennsylvania). The accusations were made by Carlo Vigano, a former Vatican ambassador to the US, and if it proves to be true–I am positive it is—that should result in pope Francis’ resignation. As a traditionalist Catholic myself I would be delighted with such an event.

Francis has already been complacent with other pedos before. One good example is the 2015 ‘Synod on the Family’ when the pope invited Godfried Danneels, a Belgium Cardinal convicted of covering up pedophiles in the 90s, to attend the meeting. Danneels is a hard-left priest that tries to push the Church ” liberal reformation” and admitted that he was part of a plot against (right-leaning) Pope Benedict and in favor of the election of leftie Francis.


바이킹 시대 여성의 삶은 어땠나요?

Technically, women couldn’t even be Vikings. As Judith Jesch, author of “Women in the Viking Age” (1991), has pointed out, the Old Norse word “vikingar” only applied to men, usually to those men who embarked from Scandinavia in their famous long boats and sailed to such far-flung places as Britain, Europe, Russia, the North Atlantic islands and North America between roughly A.D. 800-1100.

그러나 이 바이킹은 사나운 전사와 잔혹한 약탈자로 악명을 떨쳤지만, 그들은 또한 전 세계에 무역로를 만든 뛰어난 무역상이었습니다. 그들은 정착지를 형성하고 마을과 도시(예: 더블린)를 설립했으며 배를 상륙시킨 지역의 언어와 문화에 지속적인 영향을 남겼습니다.

While earlier historical research about the Vikings had theorized that the seafaring Norsemen traveled in male-only groups—perhaps due to a lack of desirable mates in Scandinavia𠅊 more recent study tells a very different story. In the newer study, published in late 2014, researchers used mitochondrial DNA evidence to show that Norse women joined their men for Viking Age migrations to England, the Shetland and Orkney Islands and Iceland, and were “important agents in the processes of migration and assimilation.” Especially in previously uninhabited areas such as Iceland, Norse women were vital to populating the new settlements and helping them thrive.

많은 전통 문명과 마찬가지로 국내외 바이킹 시대 사회는 본질적으로 남성이 지배적이었습니다. Men did the hunting, fighting, trading and farming, while women’s lives centered around cooking, caring for the home and raising children. 고고학자들이 발견한 대부분의 바이킹 매장은 이러한 전통적인 성 역할을 반영합니다. 남성은 일반적으로 무기와 도구와 함께 매장되고 여성은 가정 용품, 바느질 및 보석과 함께 매장됩니다.

그러나 바이킹 시대 스칸디나비아의 여성들은 당시에 비범한 자유를 누렸습니다. 그들은 재산을 소유하고, 이혼을 요청하고, 결혼 생활이 끝난 경우 지참금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여성들은 12세에서 15세 사이에 결혼하는 경향이 있었고, 그 결혼을 주선하기 위해 가족들이 협상했지만 일반적으로 여성이 주선에서 발언권을 가졌습니다. 여자가 이혼을 원하면 집과 침대에 증인을 불러 남편과 이혼했다고 선언해야 했다. 결혼 계약서에는 일반적으로 이혼 시 가족 재산이 어떻게 분할되는지 명시되어 있습니다.

Though the man was the “ruler” of the house, the woman played an active role in managing her husband, as well as the household. 북유럽 여성은 특히 남편이 없을 때 가사 영역에서 완전한 권위를 가졌습니다. 가장이 사망하면 그의 아내가 영구적으로 그의 역할을 대신하여 단독으로 가족 농장을 운영하거나 무역 사업을 할 것입니다. 바이킹 시대 스칸디나비아의 많은 여성들이 열쇠 고리와 함께 묻혔는데, 이는 가사 관리인으로서의 역할과 권력을 상징했습니다.

일부 여성들은 특히 높은 지위에 올랐다. One of the grandest burials ever found in Scandinavia from that period belonged to the Oseberg “queen,” a woman who was buried in a sumptuously decorated ship along with many valuable grave goods in A.D. 834. Later in the ninth century, Aud the Deep-Minded, the daughter of a Norwegian chieftain in the Hebrides (islands off northern Scotland) married a Viking king based in Dublin. When her husband and son died, Aud uprooted her household and organized a ship voyage for herself and her grandchildren to Iceland, where she became one of the colony’s most important settlers.

바이킹 시대 사회에 여전사가 있었습니까? Though relatively few historical records mention the role of women in Viking warfare, the Byzantine-era historian Johannes Skylitzes did record women fighting with the Varangian Vikings in a battle against the Bulgarians in A.D. 971. In addition, the 12th-century Danish historian Saxo Grammaticus wrote that communities of “shieldmaidens” dressed like men and devoted themselves to learning swordplay and other warlike skills, and that some 300 of these shieldmaidens held the field in the Battle of Brávellir in the mid-eighth century. 그의 유명한 작품 Gesta Danorum에서 Saxo는 스웨덴과의 전투에서 유명한 Viking Ragnar Lothbrok와 함께 싸운 Lagertha라는 방패의 처녀에 대해 썼고, Ragnar의 용기에 깊은 인상을 받아 결혼에서 그녀의 손을 얻었습니다.

바이킹 시대의 여성 전사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대부분은 Saxo가 그의 출처로 언급한 낭만적인 무용담을 포함하여 문학 작품에서 나온 것입니다. Female warriors known as “Valkyries,” who may have been based on shieldmaidens, are certainly an important part of Old Norse literature. 이러한 전설이 널리 퍼져 있고 그들이 누렸던 더 큰 권리, 지위 및 권력을 감안할 때, 바이킹 사회의 여성들은 때때로 특히 누군가가 자신, 가족 또는 재산을 위협할 때 무기를 들고 싸웠던 것 같습니다.


비디오 보기: ზურა სალუქვაძე - მთელი ცხოვრებაა გეძებ Lyrics. Zura Salukvadze - Mteli Cxovrebaa Gedzeb - Lyrics (칠월 2022).


코멘트:

  1. Vizragore

    그것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있었습니다. 하지만 쓰레기라고 생각합니다.

  2. Andrei

    매우 도움이 됩니다!!! 작가님 그냥 잘생겼어요!!!

  3. Vunos

    나는 유한하고 사과하지만 나에게 가까이 오지 않는다. 누가 또 무엇을 말할 수 있습니까?

  4. Cal

    지금은 토론에 참여할 수 없습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나는 석방 될 것입니다-나는이 문제에 대한 나의 의견을 분명히 표현할 것입니다.

  5. Kyrillos

    멋진 글이고 사이트 자체를 봐도 나쁘지 않습니다. 구글에서 검색해서 들어왔으니 북마크에 넣어두었어요 :)

  6. Kazrakora

    어라! 대중에게 새로운 발견. 그들의 계승이 영원무궁토록 그치지 않게 하소서.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