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오르벨리아누스 왕자의 중세 무덤

오르벨리아누스 왕자의 중세 무덤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아나칼리

아나칼리 (우르두어: انارکلی , 문학. 석류꽃')은 훗날 자한기르(Jahangir) 황제가 된 16세기 무굴제국의 왕자 살림(Salim)의 사랑에 빠진 전설적인 창녀의 별명이다.

전설에 따르면, Anarkali는 Salim과 불법적인 관계를 맺었고, 따라서 그의 아버지인 Mughal 황제 Akbar는 그녀를 무죄로 처형했습니다. Anarakali의 존재에 대한 역사적 증거는 없으며 그녀의 이야기의 진위는 학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그녀의 캐릭터는 종종 영화, 책 및 가상의 역사 버전에 등장합니다. 그녀는 1960년 발리우드 영화에서 유명하게 묘사되었습니다. 무갈에아잠, 그녀가 Madhubala에 의해 묘사되는 곳.


내용물

중세 아르메니아 사회의 상류 계급의 구성원은 다음과 같이 알려져 있습니다. 나카라르 (아르메니아어: նախարար ) 아자트 (아르메니아어: ազատ ), (동의어 아즈바칸 (아르메니아어: Flora.

아르메니아 귀족의 뿌리는 원시 아르메니아 부족이 원시 인도-유럽 공동체에서 분리되고 공동체를 통치하고 영토를 방어하며 적에 대한 군사 작전을 주도하기 위해 족장 지도자를 선발했을 때 고대 부족 사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 족장과 지도자들은 일반적으로 힘, 지성 및 행동으로 명성을 얻은 씨족과 부족의 가장 강력한 구성원이었습니다. 따라서 점차적으로 아르메니아 사회의 상류 계급, 즉 aznwakans 또는 aznavurs라고도 알려진 azats의 상류 계급이 존재하게 되었습니다. 현대 아르메니아 단어에서 번역 아자트 문자 그대로 "자유로운 사람", "자유인"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이 용어는 "신성한 자", "신의 자손", "경배받을 자격이 있는 자"를 의미하는 더 오래된 인도-유럽어 단어 "yazata"에서 파생된 것 같습니다.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의 기원은 고대 아르메니아 종교의 신이나 아르메니아 민족의 영웅과 족장 또는 아르메니아가 아닌 가족의 기원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예를 들어, Vahevuni와 Mehnuni의 귀족 가문은 각각 고대 아르메니아의 불과 전쟁 신인 Vahagn과 Mihr, 그리고 하늘의 빛과 정의의 자손으로 여겨졌습니다. Artzruni 가문의 기원은 아르메니아 에포스 Sasna Tzrer에서 Mher의 아들인 Sanasar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아르메니아 귀족 전통에 따르면 [Poladian]Khorkhoruni, Bznuni, Mandakuni, Rshtuni, Manavazian, Angelea(Angegh tun), Varajnuni, Vostanikyan, Ohanian, Cartozian, Apahuni, Arran tun 및 기타 일부 귀족 가문은 모두 다음과 같이 믿어집니다. Nahapet(총대주교) Hayk의 직계 후손이어야 합니다. 듀츠잔 (고대 그리스어에서 θεός, "신성한"을 의미) 또는 Hayk의 후손. 귀족의 구성원이 자신의 조상을 신이나 전설적인 영웅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을 주장하는 것은 세계의 모든 지역에서 매우 일반적입니다. 게다가 전설에 따르면 바그라투니 왕조는 기원전 6세기에 아르메니아로 옮겨갔을 때 Movses Khorenatsi에 따르면 유대에서 기원했다고 합니다. Mamikonyan 왕조도 중국에서 왔다는 전설이 있었습니다. [1]

역사가들은 아르메니아 역사의 여러 기간 동안 다양한 수의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을 언급합니다. 때때로 그들의 수는 아흔 명으로 언급되지만 어떤 때는 삼백 명에 달하기도 합니다. 확실히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의 수는 귀족 계급 자체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했습니다.

최초로 증명된 아르메니아 왕조는 기원전 4세기에 페르시아 제국의 사트라피로서 아르메니아를 통치하고 있던 Orontids였습니다. 그들은 아르메니아 전통의 전설적인 또는 반 전설적인 족장이 선행하며 처음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역사 5세기경에 쓰여진 Chorene의 모세(Movses Khorenatsi)에 기인합니다. [2] [3] [4]

Rshtuni, Mokats, Artzruni 등의 귀족 가문은 이미 고대의 부족 통치자나 씨족에서 유래했습니다. Mamikonians 또는 Aravelians와 같은 일부 다른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고귀한 칭호 및/또는 직위를 받았습니다. aspet (아르메니아어: ասպետ ), 'coronator' 및 난쟁이 (아르메니아어: սպարապետ ), 궁정이나 국가에 봉사한 중세 아르메니아 왕의 특별 법령에 의한 'generalissimo'.

일부 아르메니아 기독교 역사가는 메소포타미아 또는 다른 뿌리에서 특정 아르메니아 귀족 가옥을 파생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의 아르메니아 역사(History of Armenia)에서 Movses Khorenatsi는 후원자인 Sahak Bagratuni 왕자의 가족 기원을 아르메니아가 아닌 뿌리로 추적합니다. 그러나 역사적 문헌은 아르메니아 역사상 가장 오래된 시대에 바그라투니 가문의 존재를 증명하고 있으며 그들을 원주민 아르메니아인이라고 말합니다. 언어학적 분석은 또한 바가라트라는 이름이 아마도 인도-유럽어 기원이라고 주장합니다. Bagratuni 왕자 자신이 Khorenatsi의 가족 기원에 대한 버전을 거부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이국적인 혈통은 초기 중세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에서 유행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혈통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없습니다.

귀족은 항상 아르메니아 사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것은 특히 용어의 진화를 통해 입증됩니다. 나카라르. 처음에 이 용어는 아르메니아 지방의 세습 총독을 지칭했으며 "지배자" 및 "지사"의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 같은 직함은 특히 영예로운 서비스를 의미할 수 있습니다(나카라루틴, nakharardom) 아르메니아 왕실에서. 그러한 상속 서비스 또는 나카라르돔의 예로는 aspetutyun(전통적으로 Bagratuni 가문에 속해 있던 대관식), sparapetutyun(전통적으로 Mamikonean 가문에 속했던 아르메니아 군대의 사령관), hazarapetutyun(장관 및 과세, 그누니(Gnuni)와 아마투니(Amatuni) 가문이 유산으로 관리했던 곳과 말하주툰(malhazutyun)(전통적으로 조직되어 Khorkhoruni 가문으로 향하는 왕실 근위대). 그러나 유전적으로 통합되는 과정에서 가바르s (지방) 또는 귀족 가문에 의한 왕실 서비스에서, nakharar라는 용어는 원래 의미를 변경하고 점차 "귀족", "귀족"의 일반적인 등가물로 변형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귀족 가문은 나카라르 하우스 또는 나카라르돔이라고 불리기 시작했습니다. 이 분석과 함께 아르메니아어에 기반을 둔 용어 nakharar에 대한 또 다른 해석이 있습니다. 나크 그리고 아라, 즉 "먼저 창조된 자" 또는 "먼저 난 자".

나카라르라는 용어의 의미는 그레이트 아르메니아 카운티에 대한 귀족 가문의 세습 권리의 통합과 병행하여 진화하고 있었습니다. [5] 예를 들어, Great Albak 카운티는 전통적으로 Artzruni 귀족 가문에, Taron 카운티는 Slkuni 가문에, Rshtuniq 카운티는 Rshtuni 가문에 상속되었습니다. 이 통합 이전에도 전통적인 귀족 상징과 문장이 나타납니다. 후자는 종종 아르메니아 씨족의 고대 혈족과 부족 믿음과 토템에 깊이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아르메니아 문장에 대한 정보는 매우 제한적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일반적인 상징은 독수리, 사자, 산양의 상징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예를 들어, Artashesian 왕조의 문장은 중앙에 태양의 상징이 있는 두 마리의 독수리로 구성되었습니다. 양을 안고 있는 독수리는 또한 Bagratuni nakharardom의 집 상징이었습니다. Lusignan(Lusinian)의 킬리키아 아르메니아 왕가의 왕조 상징은 서유럽 전령의 영향을 반영했으며 방패의 노란색과 파란색 배경에 붉은 사자와 십자가로 구성되었습니다. 고대 아르메니아의 nakharar 가족은 명예, 미덕 및 존경의 기준에 따라 가족을 배치하는 공식 목록 또는 등록 기관인 소위 Gahnamaks 및 Zoranamak에 나열되었습니다. Gahnamak과 Zoranamak의 차이점은 귀족 가문의 존경을 결정하는 목록 기준에 있었습니다. 조라나막은 가문의 군사력, 즉 보유 기병과 보병의 수, 아르메니아의 북부, 동부, 남부 및 서부 경계를 방어하는 책임, 귀족 가문이 속한 군대의 규모를 기반으로 했습니다. 군사 캠페인의 시간에 아르메니아 왕의 명령. 조라나막과 달리 가나막은 가옥의 정치적, 경제적 중요성, 재산의 규모, 재산, 왕실에 대한 연결 및 영향력을 기준으로 귀족 가옥을 나열했습니다.

가나막과 조라나막과 관련된 아르메니아 귀족의 두 가지 다른 개념은 다음과 같다. 바르즈 그리고 패티브. 바르즈 말 그대로 "쿠션"을 의미합니다. 공의회나 축제 기간에 왕의 식탁에서 귀족 가문의 우두머리가 앉았던 자리였다. 단어 바르즈 특별한 경우에 집의 영주가 앉았던 이 쿠션에서 파생됩니다. Bardzes - 말 그대로 왕실 테이블의 쿠션 좌석이지만 더 넓게는 왕실의 실제 지위 -는 pativ, 즉 말 그대로 귀족 가문의 명예와 존경을 기반으로 분배되었습니다. 후자는 Gahnamaks와 Zoranamak에 고정되어 있을 가능성이 가장 높습니다.

가나막 편집

Gahnamak(아르메니아어: Գահնամակ, 문자 그대로: "throne registrar") - 아르메니아 왕자와 나카라르가 아르메니아 왕실에서 점유하고 있던 장소와 왕좌(bardzes)의 목록인 공식 국가 문서였습니다. 왕자 또는 나카라르의 왕좌는 그의 경제적 또는 군사적 힘(Zoranamak에 따르면 문자 그대로 "힘 레지스트라")과 고대 전통에 따라 정의되었습니다. 가나막은 아르메니아 왕에 의해 작성되고 봉인되었습니다. 나카라르(영주)가 그의 가신으로 간주되었기 때문입니다. 나카라 왕좌(가아, 즉 왕실에서의 지위)는 거의 바뀌지 않았고 아버지에서 아들로 상속되었습니다. 반역죄, 가문의 몰락 등과 같은 특별한 상황에서만 왕은 Gahnamak을 변경할 수 있는 권리를 가졌습니다. 아르메니아 영주의 왕좌의 순서와 분류는 고대부터 정의되고 관찰되었습니다.

Khorenatsi에 따르면 Gahnamak 모양의 영주 목록은 아르메니아 왕 볼로가세스 1세(Vagharsh I)였습니다. 기록된 자료에 따르면 Gahnamak 형태의 아르메니아 영주의 왕좌 분류는 Arshakuni(Arsacid) 왕조(1~5세기)의 통치 기간 동안 존재했습니다. 아르메니아 역사의 마르츠파니아 시대(5~7세기), 즉 페르시아의 사산 왕조의 패권 기간에도 동일한 체계가 계속되었습니다. 왕족의 수와 왕좌의 등급에 관한 여러 세기의 가나막 데이터에는 상당한 불일치와 부정확성이 있습니다. "The Deeds of Nerses"에 보존된 4세기의 Gahnamak에 따르면 Arsaces II(Arshak II) 왕(c.350-368)의 통치 기간 동안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의 수는 400개에 달했습니다. 그러나 " Deeds"에는 167명의 영주의 성이 언급되어 있으며 그 중 13명은 왕좌가 없었습니다. 저자 자신은 자신이 그것들을 모두 나열할 수 없다고 설명합니다. 13세기 아르메니아 역사가 스테파노스 오르벨리안(Stepanos Orbelian)은 트르다트 3세(Trdat III, 287-332) 왕실에서 "왕좌와 존경"을 받은 400명의 나카라 왕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Pavstos Buzand는 왕실에서 명예 봉사를 수행하고 특별한 왕좌(gah) 또는 방석(bardz)에 ​​앉았던 900명의 왕자를 언급합니다.

가나막은 아르메니아 카톨릭 사하크 파르테프(387-439)가 쓴 것으로 믿어지며, 그의 성은 먼 페르시아 기원을 나타냅니다. 파르타브 또는 파르티아 일족. Sahak Parthev는 총 70개의 아르메니아 나카라르를 언급하면서 등록관을 Sasanian 페르시아 법원에 제공했습니다. 4세기의 또 다른 출처에는 86개의 나카라르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랍 연대기학자 야쿠비(Yacoubi, 9세기)에 따르면 아르미니야 행정 구역에는 113명의 영주가 있었던 반면, 또 다른 아랍 역사가인 야쿠트 알-하마비(Yacout al-Hamavi, 12~13세기)는 아르메니아 공국의 수는 118명이었다. 아르메니아 역사가 Agathangelos, Pavstos Buzand , Yeghishe, Lazar Parbetsi, Movses Khorenatsi, Sebeos 등도 아르메니아 왕가와 영주에 대한 수많은 데이터와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데이터와 정보에 기초한 가나막과 나카라르(왕족) 목록은 불완전한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내부 부서 편집

아르메니아 귀족에게는 내부 분열이있었습니다. 아르메니아 귀족의 사회적 피라미드는 아르메니아에서 왕이 이끌었습니다. 아르카. arqa라는 용어는 다른 인도 유럽 언어의 군주 이름에 해당하는 공통 아리아 어근에서 유래했습니다. 아르크사토스 그리스어로, 라자 인도-아리안에서, 렉스 또는 레그넘 라틴어로, 투자 수익 프랑스어로, 그리고 레이스 페르시아어로.

왕의 아들, 즉 방백들을 불렀다. 세푸. 왕세자이기도 한 맏아들은 아바그 세푸, 특별한 역할을 했습니다. 왕이 사망한 경우 다른 사전 준비가 없는 한 자동으로 avag sepuh가 왕관을 상속합니다.

아르메니아 귀족의 사회적 분열의 두 번째 계층은 bdeshkhNS. Bdeshkh는 역사적 그레이트 아르메니아의 큰 국경 지역의 통치자였습니다. 그들은 사실상의 총독이었고 그들의 특권으로 인해 왕과 매우 가까웠습니다. Bdeshkh는 자체 군대, 세금 및 관세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체 동전을 생산할 수도 있습니다.

왕과 bdeshkh 다음으로 아르메니아 귀족의 세 번째 계층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었습니다. 이쉬칸s, 즉 왕자. 용어 이쉬칸 고대 아리아어 뿌리에서 유래 크샤트리아 (전사 통치자). Ishkhan은 일반적으로 다음으로 알려진 세습 재산을 가질 것입니다. 하이레니크 그리고 거주 카스트 - 다스타커트. 아르메니아 귀족 가문(또는 씨족)은 타누터. 그 의미로 단어 큰 술통 (집)이 매우 가깝다 (씨족). 따라서 tanuter는 "집주인" 또는 "씨족의 영주"를 의미했습니다.

조직적으로 아르메니아 귀족은 대공이 이끌었습니다. 메츠 이쉬산 또는 ishxanac ishxan 일부 역사적 연대기에서 아르메니아어로 메짜메츠. 그는 아르메니아 귀족의 원수였으며 특별한 특권과 의무를 가졌습니다. 예를 들어 왕이 죽고 세푸(세자)가 없을 경우 왕위 계승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왕의 직무를 대행하고 직무를 수행하는 것은 대공이었다. 그러나 실제로는 왕위 계승이 미리 정해지거나 다툼과 다툼으로 해결될 것이다.

따라서 그레이트 아르메니아 귀족의 사회 피라미드에는 다음 계층이 포함됩니다.

  • 아르카 또는 타가보르(왕)
  • 브데쉬흐(부왕)
  • Ishkhanat ishkhan(대공)
  • 이쉬칸(왕자)

그러나 이 구분은 역사 초기에 그레이트 아르메니아의 특정한 전통을 반영합니다. 당연히 시간이 지나면서 귀족의 사회 구조는 아르메니아 영토의 특성, 역사적 시대, 사회 관계의 특성에 따라 변화를 겪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중세 시대에 아르메니아 킬리키아 왕국(킬리키아)의 귀족의 이름과 구성이 다음과 같이 변경되었습니다.

킬리키아 아르메니아는 다음과 같은 서유럽 귀족 분류의 많은 특성을 채택했습니다. 파론 ("남작"에서 파생), 또는 시니어(시니어), 버다터 (성 영주) 등. 게다가, Cilicia에서는 dziawor и hetzelwor라고 불리는 기사 자체가 항상 귀족 출신이 아니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귀족의 일부로 간주되는 아르메니아 기사 작위가 나타났습니다.

일부 다른 기능도 변경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그레이트 아르메니아의 귀족들에 대한 경례는 티어 또는 , 킬리시아 아르메니아에서는 여기에 새로운 형태의 인사가 추가되었습니다. 파론. 후자는 가장 인기 있는 인사말 형식이 되었고 점차 현대 아르메니아에서 "아저씨"에 해당하는 의미로 바뀌었습니다.


고고학자들은 Pereslavl 왕자의 왕 무덤을 식별합니다.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고고학 연구소의 고고학자들은 러시아 정교회의 전설적인 왕자이자 성인인 알렉산드르 네프스키의 후손인 페레슬라블 왕자 드미트리 알렉산드로비치와 이반 드미트리예비치의 왕릉을 확인했습니다.

드미트리 알렉산드로비치는 1264년 아버지가 사망하자 노브고로드 주민들에 의해 고향인 페레슬라블 잘레스키로 추방된 알렉산드르 네프스키의 차남이었다.

드미트리는 1276년부터 1281년까지, 그리고 1283년부터 1293년까지 블라디미르-수즈달의 대공으로 블라디미르와 노브고로드의 왕위에 올랐던 삼촌인 야로슬라프 3세와 코스트로마의 바실리와 10년 동안 자신의 출생권을 놓고 싸웠다. 승려 서약을 하고 이듬해 사망했다.

1302년 이반 왕자가 사망한 후 페레슬라블은 모스크바 공국에 페레슬라블을 합병한 첫 번째 모스크바 왕자 다니일 알렉산드로비치인 알렉산더 네프스키의 막내아들에게 넘어갔다. 그 순간부터 페레슬라블은 군주제 도시로 존재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두 왕자는 몽골 이전 러시아의 가장 오래된 백석 교회 중 하나인 페레슬라블의 변형 대성당에 묻혔습니다.

19세기의 문서에 따르면 대성당의 남쪽 부분을 따라 세 개의 벽돌 묘비가 있었는데, 하나는 남동쪽 모서리에, 두 개는 서쪽 부분에 있었습니다. 복원 작업 후에 묘비가 부서져 대성당의 성가대 아래에 Dmitry Alexandrovich와 Ivan Dmitrievich라는 이름의 두 개의 묘비가 세워졌습니다.

1939년, 니콜라이 보로닌(Nikolai Voronin)이 이끄는 고고학 탐험대가 묘비 아래 공간을 열어 드미트리 알렉산드로비치(Dmitry Alexandrovich) 왕자의 안식에 대한 비문이 새겨진 석판 아래에 아무도 묻힌 사람이 없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Ivan Dmitrievich 왕자라는 이름의 묘비 아래에서 16-17세기 후기 묘비 파편으로 덮인 참나무 관과 흰 돌 무덤이 발견되었습니다. Alexander 왕자의 아들과 손자 모두가 이곳에 묻혔으며 아들은 나무 관에, 손자는 석관에 안장되어 있으며 역사가들이 오늘날까지 이 가설을 고수해 왔습니다.

2014년과 2020년 사이에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고고학 연구소의 고고학자들은 왕자의 위치를 ​​찾기 위해 추가 발굴 작업을 수행했습니다.

대성당의 남동쪽 구석에서 고고학자들은 한 조각의 돌에서 잘라낸 백석 석관의 일부와 뚜껑 부분을 발견했습니다. Pereslavl 왕자 Dmitry Alexandrovich의 매장지가 원래 있던 19 세기의 출처에 따르면 여기에 있습니다.

석관의 디자인 특징은 몽골 이전의 Vladimir-Suzdal Rus의 전통이 13세기에도 계속되었음을 보여줍니다. 이 석관은 대성당의 남서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매장된 Ivan Dmitrievich 왕자로 여겨지는 또 다른 흰색 돌 무덤과 유사합니다.

IA RAS의 블라디미르 세도프(Vladimir Sedov)와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회원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두 개의 왕실의 석관이 대성당 남쪽의 같은 줄에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제단 옆 동쪽 구석에 묻혔고, 아들은 역시 권위 있고 중요한 남쪽 부분인 서쪽 부분에 묻혔습니다. 대성당의.”

헤더 이미지 – 드미트리 알렉산드로비치 왕자 매장의 흰색 석관 조각 – 이미지 제공: 이아 라스


검은 왕자의 무덤

모든 사진 보기

캔터베리 대성당에는 갑옷을 입은 콧수염을 기른 ​​기사의 조각상이 마치 수세기 동안 잠든 것처럼 대리석 무덤 위에 놓여 있습니다. 스테인드 글라스 창문을 통해 쏟아지는 만화경 컬러의 빛에 몸을 담근 그의 건틀릿 두 손은 마치 기도하는 것처럼 깍지 껴 있고 박차를 가한 발은 찡그린 작은 암사자 위에 놓여 있습니다.

중세 잉글랜드의 가장 위대한 전사 중 한 명인 우드스탁의 에드워드(Edward of Woodstock)가 영국과 프랑스 사이의 백년 전쟁에서 수많은 전투를 치르고 살아남았다가 병으로 젊은 나이에 사망한 무덤입니다. 세균 감염으로.

1330년 영국 왕 에드워드 3세와 플랑드르 태생의 필리파 여왕의 아들로 태어난 에드워드 왕자는 종종 프랑스 침공의 위협이 임박한 것처럼 보였던 영국의 군사 시기에 성장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어려서부터 철학과 논리학뿐 아니라 전쟁도 배웠다.

그의 첫 번째 전쟁 경험은 1346년 그의 아버지와 함께 유명한 크레시 전투(Battle of Crécy)에서 프랑스 군대에 대항하는 캠페인에 참여했을 때였습니다. 전투 중에 왕자와 그의 사단은 싸움의 한가운데로 돌격했고 맹렬한 반격에 거의 죽을 뻔했습니다. 이로 인해 기사는 왕자의 아버지에게 지원을 요청하는 긴급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극도의 '거친 사랑'이라고밖에 할 수 없는 행동으로 왕은 아들이 전쟁터에서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도움을 보내지 않겠다고 답했다. 왕자는 정확히 이것을 하기로 되어 있었고, 전투는 결국 영국의 승리로 귀결되었습니다.

그 후 몇 년 동안 전사 왕자는 칼레 공성전을 포함하여 셀 수 없이 많은 피비린내 나는 전투를 벌였습니다. 어느 시점에서 그는 (아이러니하게도)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프랑스의 공격 중에 왕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윈첼시 해전에서 왕자와 그의 군대는 프랑스와 동맹을 맺은 대형 스페인 선박을 공격했고 수적으로 열세에 거의 가라앉았음에도 불구하고 선원들을 무찔렀습니다. 1355년부터 1359년까지 에드워드는 프랑스에 대한 추가 군사 원정을 수행하여 중세 프랑스 지역인 아키텐, 푸아티에, 랭스에서 여러 차례 전투를 벌이고 승리한 후 1360년대까지 스페인 왕들 사이의 전투에서 용병으로 참전했습니다. 그는 나중에 흑태자로 알려지게 되었는데, 아마도 그의 갑옷의 색깔에 대한 언급으로, 그리고 아마도 그가 전투에서 무자비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전형적인 기사도 기사이자 국가적 전쟁 영웅으로 여겨지는 에드워드 왕자는 잉글랜드 왕좌의 유망한 상속인임을 입증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결코 왕이 되지 못했습니다. 흑태자는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했지만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1년 전인 45세의 나이에 목숨을 앗아간 병과 싸우지 못했다.


중세 독단의 세계

중세 유럽의 사람들은 개에게 헌신했습니다. 한 프랑스의 위대한 개 애호가는 종의 가장 큰 결점이 '충분히 오래 살지 못했다'고 선언했습니다.

세부 정보 타쿠이눔 새니타티스, 14세기 중세 건강 수첩.

후기 중세와 그 직후 몇 년은 역사상 가장 '개같은' 시기 중 하나였습니다. 사냥과 매 사냥은 여가 계급의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였으며, 개를 단순히 애완 동물로 키우는 것을 좋아했고 나머지 인구는 보호와 목축을 위해 개를 사용했습니다. 공연하는 개들은 많은 존경을 받았고, 사람들은 개의 비범한 충실도와 지능에 대한 멋진 원사를 듣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실제로, 위대한 베리 공작은 주인의 무덤을 떠나기를 거부하는 개를 직접 보러 갔고, 평생 동안 충실한 야수에게 음식을 먹일 수 있도록 이웃에게 일정 금액의 돈을 주었습니다. 사실, 광견병은 불쾌할 정도로 흔했지만 그것은 살이 상속받는 질병 중 하나였으며 송곳니 종족을 상대로 해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광견병에 물린 경우에는 염소의 간에서 바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입욕.

중세 개화 시대의 귀족은 그레이하운드였으며 우리 조상은 '달리는 사냥개'라고 불렀습니다. 비논리적으로 그들은 속도보다 냄새로 사냥하는 개를 의미했습니다. 그레이하운드는 아일랜드 울프하운드에서 작은 이탈리안 그레이하운드에 이르기까지 그레이하운드 유형의 모든 것을 의미했으며, 이는 개 계보학자가 직면한 어려움 중 하나입니다. 왕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물인 그레이하운드는 중세 개 이야기의 흔한 영웅이었습니다.

14세기 작가에 따르면 그는 예의를 갖춰야 하고 너무 사나우면 안 된다. '주인을 따르고 그가 시키는 대로 해야 하며, 착하고 친절해야 하며 깨끗해야 하고, 기쁘고 즐겁고 유쾌해야 하며, 기꺼이 모든 사람에게 친절해야 한다. 사람들은 야생 beestis'를 저장합니다. 이 모범은 고귀한 영주의 특별한 애완 동물이었고 그의 인형은 종종 주인의 발 아래 묘비에 놓였습니다. 기사의 부인은 무릎 개를 기르는 경향이 있었고 그들의 인형도 단독 또는 쌍으로 무덤에 조각되어 있으며 목걸이와 작은 종으로 완성됩니다.

장난감 개는 유행하는 옷과 마찬가지로 항상 도덕주의자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보이며, 16세기의 한 비평가는 'Wanton 여성의 의지'를 충족시키기 위해 개를 찾았다고 선언하면서 '놀고 놀리는 어리석은 도구'라고 비난했습니다. 시간의 보물을 하찮게 여기고, 더 칭찬할 만한 일에서 마음을 돌이키고, 그들의 성가신 게으름을 피하려는 어리석은 가난한 사람.

그는 계속해서 '이 강아지들'이 작을수록 더 많은 즐거움을 제공한다고 말합니다.

정사 여주인이 침대에서 잘 수 있도록 품에 안고 배에서 고기로 영양을 공급하고 무릎에 누워 마차와 마차에 누울 때 입술을 핥는 플라펠로. 이런 종류의 사람들 중 일부는 지혜와 판단력이 있는 어린이보다 이성이 결여된 개를 더 좋아합니다.

그것은 친숙한 고리를 가지고 있으며, 이 엄한 충고자는 개가 그의 여주인과 그녀의 애인에게 주인의 접근에 대해 경고한다는 사실을 종의 칭찬할 만한 특성 중 하나로 열거한 이전의 인기 있는 백과사전의 서기 저자에 의해 고통스럽게 충격을 받았을 것입니다. . 그러나 도덕적 논의는 별개로, 이 장난감들은 어땠나요? 그들 중 일부는 퍼그와 비슷하지만 코가 더 길었습니다. 그들은 긴 머리와 짧은 머리를 가지고 왔으며 매끄러운 코팅이 더 일반적이었고 닥스 훈트 다리와 같은 극단적 인 체격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귀는 짧거나 처져 있고 꼬리는 길게 늘어져 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정상적인 꼬리에서 음란한 것을 아무 것도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많은 묘비와 놋쇠에는 무릎 개(아마도 사냥개)보다 큰 개와 분명히 특별한 애완 동물을 기념하는 개를 보여줍니다. 그 중 주목할 만한 것은 캔터베리 대성당에 있는 흑태자의 무덤입니다. 때로는 개의 이름도 추가되었고 'Jakke'와 'Terri'는 여전히 수세기 동안 우리를 진지하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대강당의 탁자 아래에서 뼈를 놓고 싸우는 중세 개들에 대해 많이 말했지만, 15세기 에티켓 책에서는 식사 때 개나 고양이를 쓰다듬거나 하나의 '친구'로 만드는 것은 나쁜 매너라고 선언했습니다. 태불 라운드에서'라고 말했고, '개와 고양이를 몰아내기 위해' 주인의 침실을 준비하는 대리인에게 명령했습니다.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주인의 생각은 다양했고 사냥의 여주인공은 스패니얼과 그레이하운드가 침대에서 잤다고 하여 개의 취향이 변함이 없음을 증명했습니다. 실제로, 개는 우리가 결코 허용하지 않는 종류의 기능에 정기적으로 참석했습니다. 그들은 종종 왕실에서 증거로 등장했으며 에티켓 규칙에도 불구하고 베리 공작의 Tres Riches Heures 공작의 잔치에서 탁자 위에 놓인 두 마리의 작은 개와 그 앞에서 하인이 기대하는 듯한 그레이하운드에게 먹이를 주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사실, Duke는 광범위한 사육장뿐만 아니라 동물원도 유지하는 훌륭한 동물 애호가였습니다. 그 단순한 시대에 사람들은 특별한 언급이나 어려움 없이 개와 함께 여행했습니다. Chaucer의 다정한 Prioress는 그녀의 무릎 개를, 사냥하는 Monk는 그의 그레이하운드를 키웠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개를 교회에 데려오기까지 했습니다. 당국은 강력하게 반대했지만 그렇지 않은 관행입니다. 시위의 반복으로 볼 때 가장 불만스러운 것 중 하나는 개와 강아지에 대한 15세기 수도원 규정입니다. '종종 그들의 짖는 소리로 예배를 방해하고 때로는 교회 책을 찢습니다.'

그러나 평범한 사람의 개는 그의 재산을 얻었습니다. 경찰이 없고 무법자가 많은 사회에서 감시견은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습니다.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그는 밤에 완전히 경계하기 위해 낮에는 잠자고 있어야 했습니다. 많은 수호자들은 단순히 큰 개였지만, 가장 높이 평가되는 것은 대개 마스티프(현대의 후손과 같은 것)나 이모였습니다.

스페인 출신의 고모는 그레이하운드와 같은 몸을 가진 크고 활동적인 야수였지만, 머리는 거칠고 주둥이가 짧고 귀가 쪼개졌을 가능성이 있는 더 무겁습니다. 그들은 다양한 색상으로 나왔고, 귀 근처에 검은 반점이 있는 흰색이 바람직했습니다. 더 나은 품종, 또는 이방인을 조롱하다 사냥용으로 평가되었지만 더 거친 품종은 감시견으로 수요가 있었고 정육점에서 소 떼를 돕는 데 사용했습니다.

그들은 탈출한 소를 잡을 수 있었기 때문에 황소 미끼를 위한 확실한 선택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사나운 것으로 유명했고 현대 삽화에서는 종종 조심스럽게 재갈을 물린 모습을 보여줍니다. 양치기와 돼지치기는 물론 개를 키울 필요가 있었지만 유형이 명확하지 않았으며 가축을 치는 것만큼이나 도둑과 늑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다른 노동자들도 개를 키웠고, 13세기의 백과사전인 Bartholomew Englishman로부터 다음과 같이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들의 주인의 의복과 victuall에서 구타보다'.

유비쿼터스 테리어도 현장에 있었고 그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여우를 쫓아 지구로 가는 데 사용되었지만 그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다는 점은 그의 현대 친구들에게 실망스럽습니다. 우리의 실제 조상들이 식용 게임을 선호했기 때문에 그는 단순히 당연하게 여겨졌고 여우 사냥은 거의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스패니얼(스페인에서 왔기 때문에 그렇게 불림)은 인기 있는 호킹 스포츠에 필요했는데, 사냥보다 저렴하고 덜 힘들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켰습니다. 이 초기 스패니얼의 고통스러울 정도로 양 같은 체격은 현대 애호가들을 고통스럽게 할 것입니다. 그들은 물결 모양의 코팅이 되어 있었고 상당히 크며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후손보다 다리가 더 길고 다리 '깃털'이 더 짧습니다. 그들의 꼬리는 일반적으로 잘리지 않았으며, 보브테일 스패니얼이 Tres Riches Heures 그들은 오늘날 태어난 짧은 꼬리를 가진 초기 브리타니족입니다.

꼬리털이 몸보다 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흰색이거나 황갈색이거나 얼룩덜룩했으며, 머리는 현대인의 눈에 이상하게 보였고, 코는 위로 올라가는 뾰족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충분히 유능하게 기능했으며 '강에서' 매를 잡는 것이 가장 좋아하는 오락이었기 때문에 사냥감을 키우고 육지 새와 물새를 위한 리트리버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들은 또한 그물로 자고새와 메추라기를 잡는 것을 돕기 위해 세터로 사용되었습니다.

The Elizabethan writer, Edward Topsell, describes ‘water spagnels’ being used to hunt otters and depicts a beast clipped like a poodle so that it might ‘be the less annoyed in swimming’ – and poodle, spaniel and retriever may all dispute it as an ancestor. (The clipped animal that appears in so many of Dürer’s woodcuts, however, is clearly a poodle.)

That great 14th-century sportsman, Gaston, Comte de Foix, author of the finest medieval hunting book, described spaniels as faithful, affectionate and fond of going ‘before their maistre and playeng with their taile’, but he must have suffered from some particularly exuberant member of the breed, for he complains that, if you are taking your greyhounds for a walk and have a spaniel with you, he will chase geese, cattle or horses, and the greyhounds through ‘his eggyng’ will attack too, and thus he is responsible for ‘al the ryot and al the harm’.

He further declares that out hunting spaniels are fighters and put the hounds off the line, which is manifestly unfair as they were never intended for hunting. But Gaston was a fanatical Nimrod and devoted to his running hounds. Duke Charles of Orleans, on the other hand, wrote poems to his favourite spaniel, ‘Briquet of the drooping ears’ (Briquet aux pendantes oreilles) – a charming one in praise of his field prowess and enthusiasm, and another beginning: ‘Let Baude range the bushes, old Briquet takes his rest . an old fellow can do but little’, which sounds the sadder note of the true dog-lover’s affection for his ageing servant.

The most fashionable sport of the time was stag-hunting, and for this both greyhounds and ‘running hounds’ (also termed ‘raches') were used, often together, the greyhounds being slipped to stop the game quickly, or put in as relays to the pack, or, in the great battues sometimes organised for visiting notables, to turn back driven deer to the archers.

The truly serious huntsman, however, liked best to watch the running hounds work alone, for greyhounds and alaunts, says Gaston de Foix, finish the job too quickly but the ‘raches’ must ‘hunt al the day questyng and makyng gret melody in their lan-gage and saying gret villeny and chydeng the beest that thei enchace’. These dogs were rather like modern bloodhounds and a little like the type of hounds used for ‘still’ hunting – heavily built with powerful fore-quarters and short-muzzled heavy heads.

Wide colour ranges were permissable in a pack, earlier taste running to white, black and white, or mottled, while the late Middle Ages preferred tawny brown. Coats were usually smooth, though rough-haired specimens might be found, or even smooth ones with long-haired tails. Although all sorts of animals besides the stag were hunted, the hounds used differed more by training than by breed.

Harthounds, however, were generally larger and faster than harriers, which were all-round beasts so called because they ‘harried’ the quarry (not because they were restricted to hares). Selected dogs, hand-picked for scent, staunchness, and possibly size, were trained as ‘limers’, that is, they hunted on leash and were used to find, or ‘harbour’, the stag, and later in the hunt to untangle the line if the pack should be at fault, but these were individual specialists and not a distinct breed.

These animals, with the working greyhounds, were excellently cared for. Wealthy owners set up astonishingly high standards of kennel management, described in careful detail in Gaston de Foix’s ‘Traité de la Chasse’. The kennel where the hounds sleep, he says, should be built of wood a foot clear of the ground, with a loft for greater coolness in summer and warmth in winter, and it should also have a chimney to warm the occupants when they are cold or wet.

It should be enclosed in a sunny yard, and the door should be left open so that ‘the houndes may go withoute to play when them liketh for it is grete likyng for the houndes whan thei may goon in and out at their lust’ – as every dog lover knows. Hounds should be taken for a walk once or twice a day and allowed to run and play ‘in a fair medow in the sun’, and must be taken to a spot where they may eat grass to heal themselves if they are sick.

The kennel is to be cleaned every morning and the floor thickly strewn with straw, renewed daily. The hounds are to be given fresh water twice a day and rubbed down with straw each morning. The staple food is bran bread, with meat from the chase, and game to be killed specially for them even out of the regular hunting season. Sick hounds may be given more fancy diets, such as goat’s milk, bean broth, chopped meat, or buttered eggs.

Most of the kennel chores were performed by a dog-boy, an embryo huntsman who was expected to start learning his trade at the age of about seven and who, in addition to his other duties, had to learn the names and colours of the hounds and how to spin horsehair for their couplings. Besides this, he or some other child must be constantly in the kennel to prevent fights, even at night. In addition, it is laid down, in the uncompromising fashion of the age, that he should love his master and the hounds, and, furthermore, that he should be beaten if he fails to do as he is told.

These old-time hunting dogs reached a high degree of training, but the methods used must have been something of a trade secret, for not much is divulged – far less than was written on how to train hawks. Gaston de Foix says, indeed, that ‘a hounde will lerne as a man al that a man wil teche hym’, but, apart from the rather obvious maxim that pupils should be rewarded for doing well and punished for mistakes, he gives away little. He lays down that you must never tell your hounds anything but the strict truth. One should not talk to them too much, but when one does it should be ‘in the most beautiful and gracious language that he can’.

‘And by my faith,’ he adds, ‘I speak to my hounds as I would to a man . and they understand me and do as I wish better than any man of my household, but I do not think that any other man can make them do as I do, nor peradventure will anyone do it more when I am dead’ – but then, Gaston believed firmly that things were not as they had been in the old days. Whatever the means, hounds were trained to obey a wide variety of notes on the horn as well as a number of different calls and terms, and they were encouraged by name in fact, examples are given of typical names, such as Beaumont, Latimer, Prince and Saracen.

Considerable attention was bestowed on the medical care of canine ailments. Many of the treatments would startle a 20th-century veterinarian, yet they generally exhibit more common sense and less superstition than was currently applied to human sickness. Indeed, Gaston de Foix shows a critical faculty rare in his day when he states that making nine waves pass over a suspected rabies victim ‘is but litel helpe’. He discusses madness at some length, and nine kinds are listed, some held to be non-contagious.

He recommends that a suspected case be quarantined for four days to discover whether or not is is in fact madness. No kind of madness is regarded as curable, but prompt treatment of the bite of a mad dog might prevent its development. Nearly as much space is devoted to various types of so-called ‘mange’, and some remarkable salves are described.

There are detailed instructions on the care of injuries, including the splinting of broken bones, and Gaston’s English translator, the Duke of York, who was Master of Game to Henry IV, winds up with this exhortation: ‘God forbid that for a little labour or cost of this medicine, man should see his good kind hound perish, that before hath made him so many comfortable disports at divers times in hunting.’

In view of the medieval habit of attributing moral qualities and moral responsibilities to animals, it is not surprising to find that dogs sometimes received some of the benefits of religion. It is recorded that one Duke of Orleans had masses said for his dogs and there was, of course, the famous messe des chiens on St Hubert’s day, a custom which still survives. Certain hounds of Charles VI of France which fell ill were sent on a pilgrimage to hear mass at St Mesmer in order that they might recover.

There was even once a dog saint near Lyon a greyhound was said to have killed a dangerous serpent attacking his master’s child and, like the mythical Gelert, was himself slain on suspicion when the child could not be found. Afterwards his remorseful master buried him honourably beneath a cairn of stones where trees were planted in his memory. Later the dog was revered as St Greyhound, or St Guinefort, and rites were held at the grave for sickly children suspected of being changelings. Before long, of course, the ecclesiastical authorities caught up with St Greyhound and the grave was destroyed.

All in all, it is plain that modern dog-lovers should not be too self-satisfied over their advances in the care and handling of their pets, nor need dog-haters rage at the rising menace of the dog cult. None of it is new. Long ago, even in a rugged and often brutal era, men loved and trained and cherished an enormous number of dogs.

Weird as these beasts may look by Kennel Club standards, their owners recognised and surrendered to their essential dogginess, engagingly the same, whether in snub-nosed Briquet or this year’s ‘Best-in-Show’. From the boy with the mongrel to the champion’s master, what dog-owner does not echo Gaston de Foix’s five-centuries-old plaint that ‘the moost defaute of houndes is that thei lyven not longe inowe’?

This article originally appeared in the February 1979 issue of 오늘의 역사 with the title ‘The Dogs of Yesteryear’.


Researchers Analyze Burial of Ancient Celtic Prince

In 2015, archaeologists in Lavau, France, discovered one of the country’s greatest archeological finds in centuries. In an area being developed as an industrial park, they came across the burial mound of a Celtic prince buried in his chariot along with an assortment of ornate grave goods. Now, Léa Surugue at The International Business Times, researchers are starting to discover how and where many of the treasures were made.

According to Tia Ghose at Live Science, the tomb is believed to be 2,500 years old and shows that the Celts, a culture dating back to the late Bronze Age, were part of the Mediterranean trade network that included civilizations like the Greeks and Etruscans. Among the goods found in the grave were pottery and gold-decorated drinkware as well as a large cauldron decorated with images of the Greek river god Achelous along with eight lion heads. Inside the cauldron there is an image of a Dionysus, the god of wine, looking at a woman.

Ghose reports that merchants from Mediterranean cultures often made lavish gifts to Celtic rulers in centrally located hubs or who controlled important river valleys, hoping to open trade routes to central Europe. That’s likely how the Lavau prince was able to acquire his wealth.

Now, Surugue reports that researchers at France’s National Institute for Preventive Archaeological Research (INRAP) have begun analyzing the cauldron, gold jewelry and other artifacts found with the prince. Using x-rays, tomography and 3D photography, the researchers are determining the state of preservation of the artifacts as well as their composition.

According to Surugue, so far the analysis shows that a belt worn by the prince was woven with threads made of silver, something not found in other Celtic artifacts. Analysis of the bronze in the cauldron shows it was produced by master craftsman who perfected the arts of smelting ore and engraving metal. Even more, the work shows a blending of cultures. One elaborate jug is made of Greek ceramic, decorated in gold with Etruscan figures but also includes silver Celtic designs.

According to a press release, the researchers also examined a sheath that held a knife, finding that it contained very fine bronze threads. They also found that the gold torc—or neck bracelet—as well as several gold bangles show wear marks where they rubbed again the prince’s skin.

The analysis has cleared up one nagging question as well. Researchers were unsure if the skeleton covered in gold jewelry and bangles was a prince or a princess. Analysis of the pelvic bones shows that the Lavau Prince is indeed a prince.

According to the press release, INRAP will continue to analyze the prince and his priceless belongings through 2019.

제이슨 데일리 소개

Jason Daley는 자연사, 과학, 여행 및 환경을 전문으로 하는 위스콘신 주 매디슨의 작가입니다. 그의 작품은 발견하다, 대중과학, 밖의, 남성 저널및 기타 잡지.


The Princes in the Tower

When Edward IV died on 9 April 1483, England was nearing the end of the tediously long conflict known as the Wars of the Roses. England needed a period of peace and a stable government, but it was not going to get it.

Edward had two children, Edward, aged 12, and Richard, aged 9. The other player in the scene was Richard, Duke of Gloucester, Edward IV's younger brother and most able supporter and ally. Given the youth of the heir to the throne, a regency would be needed. The two most obvious people to head that regency were Queen Elizabeth and Richard of Gloucester. Richard and the queen were openly hostile, however indeed, there was very little public support for the queen. Edward IV certainly made his own wishes known, appointing his brother Richard as Lord Protector on his deathbed.

At the time of his father's death, Edward V was in the company of his mother at Ludlow, so the queen's cause looked the brightest. But Richard, acting with the decisiveness and courage which marked most of his life, forestalled the queen. He rode quickly to intercept the royal party before they could reach London, and on 29 April, took Edward into his own custody. He arrested the lords Rivers and Grey, who were later executed. The queen took sanctuary at Westminster with her daughters and her second son.

Within six weeks Richard gathered support for a move to declare the princes illegitimate and have himself named king. He arrested those lords most likely to oppose such a move, and had Lord Hastings executed. He pressured the queen into giving Richard, Duke of York, into his care, and Richard joined his elder brother in the Tower of London.

It is worth remembering that the Tower of London did not at that time have the reputation it was later to acquire it was a royal residence, an armoury, a protected place in royal hands. It was not first and foremost a prison. By placing the princes in the Tower of London, Richard was not, in theory, placing them in prison, or under arrest.

Richard then had a tame priest, Dr Shaw, preach a sermon at Paul's Cross, claiming that Edward IV had been precontracted in marriage to another woman before marrying Elizabeth Woodville. Based on this 'evidence' Richard called an assembly which in due course asked him to take the crown as the only legitimate heir of the House of York. After a seemly show of reluctance, Richard agreed and was crowned king.

Were the princes illegitimate?
Richard's claim to the throne was based on his assertion that the princes were illegitimate because Edward had been betrothed before his marriage to Elizabeth Woodville, the prince's mother. Given the customs of the time, a prior betrothal could have invalidated Edward's subsequent marriage, so any children of that union would be illegitimate. Richard would have found it easy to gather support against the queen, for she was very unpopular.

At first glance, it would appear that this claim is a feeble attempt to legitimise Richard's own claim to the throne. However, it is possible that Richard's claim is based on the truth, though not through Edward's betrothal vows. Medieval historian Professor Michael Jones has determined through court records that Edward's legal father, Richard, Duke of York, was over 100 miles away from his mother, Lady Cecily, at the time when Edward must have been conceived. If true, this would mean that Edward IV was illegitimate, and had no claim to the throne. Therefore his children, Edward and Richard, would have had no claim to the throne.

In that case, the person with the best claim to the throne would be Richard, Duke of Gloucester, Edward's brother (or half-brother if the tale of Edward's origins were true). Certainly, tales of Edward's illegitimacy circulated at the time Louis XI of France is known to have believed that Edward's father was an English archer named Blaybourne.

The Princes disappear
The princes were regularly seen playing on Tower Green or taking the air within the walls, but then, around the beginning of June 1483, they dropped out of sight. Rumours began to circulate, perhaps started by enemies of Richard III, that the princes had been murdered. Richard was well aware of these rumours, and it is worth noting that he did not seek to counter them by the obvious expedient of showing the world that the princes were still alive and well. Were they already dead? 우리는 단순히 모릅니다. It may be that Richard believed that his nephews were truly illegitimate, and, as such, no longer of note.

Rumblings of discontent became open rebellion. Henry Stafford, Duke of Buckingham launched an abortive revolt, but that came to nothing and the unfortunate lord was beheaded. He might have stood a better chance had his ally, Henry Tudor, Duke of Richmond, joined him as planned. Richmond was in exile in France, but his attempt to sail for England was thwarted by storms, and he arrived only to find that Buckingham's rebellion had come to nothing. Richmond returned to France to bide his time.

In the spring of 1484, Richard had his own son, Edward, confirmed as heir to the throne. Then the unhappy child died, and that was not the last of Richard's family to suffer a sudden and unexpected demise. Richard's queen, Anne Neville, died suddenly. Rumours flew that Richard had killed her himself, in order that he might marry his own niece, Elizabeth, daughter of Edward IV, in order to further solidify his claim to the throne. Public support for Richard weakened considerably at this latest tale, and his former allies flocked to the banner of Henry Tudor.

The Battle of Bosworth
Richard's enemies made the most of the disappearance of the princes to sway public support for their cause. Certainly, the absence of the princes made Henry Tudor's attempts to gather support for his rebellion much easier. Henry landed in Wales and marched into England, gathering support as he did so. Richard gathered his forces and rushed to meet him.

The armies met at Bosworth, Leicestershire. In a furious battle that could have gone either way, Henry prevailed when key allies of Richard deserted him and went over to the Tudor standard. Richard, to his credit, fought on to the end. Legend tells us that the crown of England was found on a thorn bush after the battle, and placed on Henry Tudor's head by Lord Stanley, one of lords who deserted Richard at the crucial moment. At this point Henry seems to have regarded the Princes in the Tower as dead, otherwise his own claim to the throne would have no weight whatever.

The Skeletons
In 1674 workmen began preparation for some rebuilding work on the White Tower at the Tower of London. While they were clearing away rubble at the base of a staircase they unearthed a grisly find two skeletons, small enough to suggest that they were those of two youths. The instant assumption made at the time was that these were the skeletons of Edward and Richard, the Princes in the Tower. If such a find were made today a forensic examination might have been made, perhaps DNA evidence might have been gathered, in an effort to determine if the skeletons were indeed those of the unfortunate princes.

However, such practices were not available at the time and the bones were moved to Westminster Abbey for reburial. Since that time there have been several attempts to reexamine the skeletons in an attempt to determine whether they are indeed the remains of the princes. To date no definitive answers have been forthcoming, though the question might well be asked if these are not the remains of Edward and Richard, then who are they? And the most compelling question of all if these are the skeletons of the Princes in the Tower, were they murdered, and if so, by whom?

Who killed the princes in the tower?
First,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we have no definitive proof that anyone killed the princes. All we know is that they disappeared. It is a likely assumption that they were murdered, but it is, in the end, still an assumption. If we indulge in the assumption that they were murdered, then we have to look at those who might have been responsible for such a deed.

  • 헨리 7세 - There is no evidence to connect Henry directly with the disappearance of the princes. The case against the first Tudor monarch rests on the question of motive. Henry's claim to the throne was weak, one might say 'nonexistent', even by medieval standards. If the princes lived, they both had a better claim to the throne. For Henry to become king, he needed the princes to disappear. That, in the eyes of many modern historians, makes him a prime suspect.
  • Richard III - history has long regarded Richard III as the archetypal wicked uncle who killed his own nephews to pave the way for his own ascent to the throne. The trouble with such historical accounts is that they are usually written by the winners. In this case, much of what we have been taught as 'facts' about Richard rest on subsequent Tudor accounts of him accounts written, it is worth remembering, in the reigns of Henry VII and his descendants. Was Richard the wicked uncle of Shakespeare's play, Richard III? Was he even hunchbacked? One could make a good case that Richard had much to lose by killing his nephews. Doing so would turn public opinion against him, which in fact, is what happened when rumours of the prince's disappearance began to circulate. It is also worth remembering that prior to becoming king, Richard had shown extraordinary family loyalty, supporting his elder brother Edward IV through thick and thin. Richard was, in fact, regarded by many of his contemporaries, as something akin to an ideal knight. Was it in character for him to kill his nephews? Or did the allure of power bend Richard's sense of loyalty too far?
  • Henry Stafford, Duke of Buckingham - Richard's brother in law, but also cousin to Henry Tudor and third in the Lancastrian succession behind Henry and his mother. Stafford supported Richard, while secretly plotting with Tudor. Stafford may have killed the boys to discredit Richard, thus furthering his cousin's ambitions and his own eventual rise to power. Or, Richard may have ordered Buckingham to kill the princes in order to solidify his own claim to the throne.
  • James Tyrell - perhaps the instrument of the prince's death if not the person behind the murders. Tyrell was a bit of an unsavoury character, given to plotting and underhanded dealings. In 1502 he was in prison for treason against Henry VII. Under torture, Tyrell confessed that he had killed the princes, though he supplied no information as to why or under whose influence he had acted.

The pretenders
Perhaps the princes did not die in the Tower at all. In 1491 a young man named Perkin Warbeck claimed that he was Richard, youngest son of Edward IV. Over the course of several years, Warbeck gathered support from abroad, and landed in England in 1497. Henry VII easily defeated Warbeck's scanty troops and had him thrown in prison, where he was subsequently executed.

An earlier pretender to the throne - though not one of the princes - was Lambert Simnel. This boy of about 10 claimed to be the son of George, Duke of Clarence, Edward IV's brother. Supported by Irish and Flemish troops, Simnel's 'army' landed in Lancashire, where they were easily defeated by Henry VII. Simnel was pardoned as an unwitting pawn in the designs of scheming adults, and given a job in the royal kitchens. The Simnel cake is attributed to him.

Did the princes survive?
It seems unlikely, but Elizabeth Woodville certainly seems to think they did. The former queen testified before Parliament that she believed the boys to be legitimate, but she would not agree to the assumption that they were dead. She never, to the day of her death, claimed they had been murdered.


Senior Lecturer in British Studies and History [email protected]

David Green is a graduate of the universities of Exeter (BA) and Nottingham (MA, PhD) and a Fellow of the Royal Historical Society. Before joining the British Studies team at Harlaxton in 2007, he lived and worked in England, Scotland, and Ireland teaching at the universities of Sheffield, St Andrews, and Trinity College, Dublin.

Research Interests

Initially, my published work concentrated on the career and retinue of Edward the Black Prince (c.1330–c.1376) – the subject of my doctoral thesis. Later, the chronological and geographical scope of my work extended to focus on two connected themes, the Hundred Years War and later Plantagenet ‘colonialism’. This resulted in a number of journal and encyclopaedia articles and a book for Yale University Press, The Hundred Years War: A People’s History (2014), which examines the impact of the war on various social groups and national institutions. More recently, I’ve sought to explore a wider range of sources, both literary and material, leading to presentations and publications on subjects such as chivalry and later medieval tomb effigies.

I regularly speak and chair sessions at the annual meetings of the International Medieval Congress (University of Leeds, UK) and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Medieval Studies (University of Western Michigan, USA). I sit on the editorial board of the biannual journal Fourteenth Century England and am a member of the Harlaxton Medieval Symposium Steering Committee and co-convened the 2014 meeting on ‘The Plantagenet Empire, 1259-1453’, the proceedings of which were published in 2016.

Publications

서적

  • Fourteenth Century England XI , ed. David Green and Chris Given Wilson (Boydell and Brewer, 2019).
  • The Plantagenet Empire, 1259-1453 , ed. Peter Crooks, David Green and W. Mark Ormrod (Shaun Tyas, 2016).
  • The Hundred Years War: A People’s History (Yale University Press, 2014 pbk ed. 2015).
  • Edward the Black Prince: Power in Medieval Europe (Longman, Medieval World Series, 2007).
  • The Battle of Poitiers 1356 (2002 rev. ed. The History Press, 2008).
  • The Black Prince (2001 rev. ed. The History Press, 2008 further rev. ed. as e-book 2012).
  • with Michael Jones and John Beckett, History at Nottingham: Training, Research and Departmental Life from the 1880s to the Present (Nottingham, 1995).

조항

  • 'Edward the Black Prince: Lordship and Administration in the Plantagenet Empire', Ruling Fourteenth-Century England: Essays in Honour of Christopher Given-Wilson , ed. Remy Ambuhl, James Bothwell and Laura Tompkins (Boydell and Brewer, 2019), 185-204. 'The Secular Orders: Chivalry in the Service of the State', A Companion to Chivalry , ed. Robert Jones and Peter Coss (Boydell and Brewer, 2019), 57-68.
  • ‘The Memorial Brass of Sir Nicholas Dagworth’, Monumental Brass Society Transactions , 19 (2018), 416-24.
  • ‘The Household of Edward the Black Prince: Complement and Characteristics’, The Elite Household in England , 1100-1550, ed. Christopher M. Woolgar (Donington, 2018), 355-71.
  • ‘Imperial Policy and Military Strategy in the Plantagenet Dominions, c.1337-c.1453’, Journal of Medieval Military History , 14 (2016), 33-56.
  • with Peter Crooks and W. Mark Ormrod, ‘The Plantagenets and Empire in the Later Middle Ages’, The Plantagenet Empire, 1259-1453 (Stamford, 2016), 1-34.
  • ‘The Tomb of Edward the Black Prince: Contexts and Incongruities’, Church Monuments , 30 (2015), 106-23.
  • ‘The Statute of Kilkenny (1366): Legislation and the State’, Journal of Historical Sociology , 27 (2014), 236-62.
  • ‘Colonial Policy in the Hundred Years War’, The Hundred Years War (Part III): Further Considerations , ed. Donald Kagay and A.J. Villalon (Leiden, 2013), 233-57.
  • ‘National Identities and the Hundred Years War’, Fourteenth Century England , VI, ed. Chris Given-Wilson (Woodbridge, 2010), 115-29.
  • ‘Medicine and Masculinity: Thomas Walsingham and the Death of the Black Prince’, Journal of Medieval History , 35 (2009), 34-51.
  • ‘Lordship and Principality: Colonial Policy in Ireland and Aquitaine in the 1360s’, Journal of British Studies , 47 (2008), 3-29.
  • ‘Edward the Black Prince and East Anglia: An Unlikely Association’, Fourteenth Century England , III, ed. W.M. Ormrod (Woodbridge, 2004), 83-98.
  • ‘Politics and Service with Edward the Black Prince’, The Age of Edward III , ed. J. Bothwell (York, 2001), 53-68.
  • ‘The Dark Side of the Black Prince’, BBC History Magazine , 2: 12 (2001), 12-15.
  • ‘The Later Retinue of Edward the Black Prince’, Nottingham Medieval Studies , 44 (2000), 141-51.
  • ‘The Military Personnel of Edward the Black Prince’, Medieval Prosopography , 21 (2000), 133-52.

Dictionary/Encyclopedia entries

  • Medieval Warfare and Military Technology: An Encyclopedia , ed. Clifford J. Rogers (Oxford University Press, 2010). Entries: Sir John Chandos Black Prince Jean de Vienne, admiral of France battle of La Rochelle Louis of Bourbon battle of Pontvallain.
  • Routledge International Encyclopedia of Military History , ed. James Bradford (New York, 2006). Entries: William the Conqueror, Richard I, battle of Bannockburn, Hundred Years War (2,000 words), Edward III, 1415 siege of Harfleur.
  • A Biographical Dictionary of Military Women , ed. Reina Pennington (Westport, Conn., 2003). Entries: Julienne du Guesclin Lady Badlesmere.
  • A Historical Dictionary of Late Medieval England , ed. R. Fritze and William B. Robison, (Westport, Conn., 2002). Entries: Edward the Black Prince the Reims campaign, 1359-60 Treaties of London, 1358-1359 chevauchées the Treaty of Brétigny-Calais, 1360.
  • The Encyclopedia of Prisoners of War and Internment , ed. Jonathan Vance (Santa Barbara, 2001). Entries: King Jean II the Hundred Years War.

연결

Harlaxton College contributes to fulfilling the overall Mission of the University of Evansville while at the same time our distinctive location and programs evoke an equally distinctive statement of the Mission of Harlaxton College.


각주

↵ 1 F.S.-Q., H.M., and M.F. contributed equally to this work.

Author contributions: A.G., J.S., and M.J. designed research F.S.-Q., H.M., M.F., L.G.-F., E.M.S., L.G.S., R.G., N.H., A.G., J.S., and M.J. performed research H.M., M.F., L.G.-F., G.B., G.N., K.B., S.T., N.C., H.B., R.S., and J.S. contributed samples and conducted archaeological analyses F.S.-Q., H.M., and M.F. analyzed data and F.S.-Q., H.M., M.F., J.S., and M.J. wrote the paper with input from all authors.

The authors declare no conflict of interest.

This article is a PNAS Direct Submission.

Data deposition: Raw sequencing reads produced for this study have been deposited in the European Nucleotide Archive (accession no. PRJEB31045).



코멘트:

  1. Saffire

    브라보, 놀라운 문구

  2. Benn

    나는 젊지 않은 사람으로서, 거의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를 거의 사용하지 못했지만 지금은이 멋진 블로그를 방문하여 마음을 완전히 바꿨습니다. 첫째, 나는 접근 가능한 인터페이스와 편리한 내비게이션을 좋아했으며, 둘째, 내 직업에서 나에게 유용한 많은 유용한 정보가 확실히 마음에 들었다. 이제 블로그를 훨씬 더 자주 방문 할 것이며 편의를 위해이 블로그를 추가 할 것입니다. 또한 충분한 수의 리뷰가 있었는데, 이는 우수한 행정을 증언합니다. 눈을 뜨게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나는 당신의 정기적 인 만족 방문자가 될 것입니다.

  3. Faeshakar

    Bravo, 멋진 아이디어와 시간 프레임

  4. Kazrarn

    좋은 기사. 감사해요!

  5. Griffyth

    그런 일이 발생합니다. 우연의 일치입니다

  6. Aengus

    hiiii)) 나는 그들에게서 웃었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