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팟캐스트

오바마 행정부 88일차 - 역사

오바마 행정부 88일차 - 역사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오바마는 라파예트 공원 북쪽의 세인트 존 교회에서 부활절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그러나 그날의 큰 뉴스는 새로운 첫 번째 강아지의 도착이었습니다.


페이스북

"드디어.
모든 지옥이 DC에서 풀려나고 있습니다. 앞으로 몇 주가 미국 역사상 가장 충격적일 것입니다. 공개될 예정인 폭로는 이 나라의 핵심을 뒤흔들 것입니다.
CNN과 MSNBC만 시청하는 자유주의자들은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를 것입니다. 저를 믿으세요. 터널 끝에 있는 저 불빛은 민주당으로 직진하는 기차입니다.
수정이 이루어졌고 선거가 조작되었고 어쨌든 트럼프가 이겼습니다.
전 DNC 의장인 Donna Brazile 덕분에 힐러리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를 상대로 조작했다는 사실을 우리 모두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앞으로 올 일의 전조였습니다. 대통령 예비선거를 조작할 만큼 뻔뻔한 사람이 총선을 조작하려 한다는 사실이 누군가에게 충격을 줍니까?
지금 보지 마십시오. 그러나 Donald J. Trump는 세계 역사상 최초로 자신에게 불리한 선거에서 승리한 사람입니다. 힐러리는 오바마의 지지와 FBI 및 DOJ의 지도력으로 총선을 수정하여 트럼프가 이길 수 없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트럼프-이 도자기 가게의 가차없는 황소- 어쨌든 이겼습니다!
힐러리가 선거일을 앞두고 그렇게 자신감을 보인 것은 당연합니다. 그녀가 선거 당일 밤에 그토록 충격을 받고 당황한 것도 당연합니다. 선거를 수정하는 요점을 명심하십시오. 힐러리의 승리만이 아니었다. 그녀의 범죄를 은폐하려는 것이었다. 지는 것은 힐러리와 그녀의 공범자들이 감옥에 갇히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거대한 바위처럼 이 범죄 집단에게 내려오고 있습니다. Hillary, Obama, Debbie Wasserman Schultz, John Podesta, Ben Rhodes, Susan Rice, Huma Abedin, 그리고 FBI와 DOJ 지도부는 이 거대하고 뻔뻔한 스캔들과 음모가 풀리면서 모두 징역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먼저 Fusion GPS의 공동 설립자의 최근 간증이 있습니다. 그는 FBI가 문서 작성자의 여행 경비를 충분히 지불했을 수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이 문서는 같은 FBI가 트럼프와 그의 팀에 대한 FISA 영장을 얻기 위해 사용한 사기 소설입니다. FBI 지도부가 러시아 관리의 거짓말에 근거하여 가짜 서류에 수백만 달러를 지불한 힐러리, 그녀의 캠페인 및 DNC의 명령을 수행하고 있었다면, 이는 단순한 사기 및 FISA 법원 학대가 아니라 반역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
그들의 목표를 생각해 보십시오. 먼저 서류 자체를 사용하여 캠페인 기간 동안 트럼프를 구타하고 비방합니다. 둘째, 서류를 사용하여 영장을 받고 트럼프의 소식을 듣습니다. 셋째, 감시를 통해 찾은 정보를 사용하여 힐러리에게 승리를 보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캠페인 내부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넷째, 기적적으로 트럼프가 여전히 승리했다면 그들이 들은 것을 그의 팀을 구성하고 트럼프를 탄핵하는 데 사용하십시오. 스테로이드의 Watergate입니다.
둘째, 하원 전체가 사용할 수 있는 4페이지 분량의 메모가 있습니다. 이 메모를 본 의원들은 "충격적", "폭발적", "놀라운", "놀라운"이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이것이 오바마 행정부, FBI, 법무부, 클린턴 캠프 사이의 음모와 공모를 보여 트럼프의 백악관 방문을 막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Scott Perry 의원은 “이것이 미국에서 일어나는 일입니까, 아니면 KGB입니까? 그만큼 우려스럽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Mark Meadows 하원의원은 "이 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믿고 싶지 않기 때문에 읽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Matt Gaetz 의원은 “이 메모가 공개되면 법무부가 해고될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직 비밀 요원인 Dan Bongino는 "은행에 가져가세요. FBI/FISA 문서는 민주당원에게 치명적입니다. 복수심에 불타는 나르시시스트인 진짜 오바마는 모두가 볼 수 있도록 폭로될 것입니다."
스티브 킹 의원은 “메모를 읽었다. 끔찍한 현실이 시작되었습니다. 워터게이트보다 더 나쁩니다.”
이것은 정치적 지진입니다. 이 일이 끝나기 전에 민주당은 엉망이 될 것이다. 힐러리와 오바마의 유산은 잿더미가 될 것입니다. FBI는 절대 회복할 수 없습니다. 감히 말하지만, 힐러리 자신도 그녀의 가장 친한 친구와 친구들과 함께 감옥에 갇힐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놀라운 부분은 어떻게 든 ...
트럼프는 조작된 선거에서 승리했다." # THECHOSENONE


피트 수자의 대통령 초상

역사에 대한 장기적인 관점은 대통령직을 판단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함에 따라 그가 최고사령관으로서의 유산에 대해 결론을 내리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오바마의 첫 임기가 역사적인 기간이었다는 것입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최초로 국가의 최고 직위를 맡았고, 오바마와 그의 행정부는 경기 침체에 맞서 싸웠고, 의료 개혁과 군대를 끝내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Ask, Don&rsquot Tell” 정책은 공식적으로 이라크 전쟁을 종식시키고 오사마 빈 라덴을 정의의 심판대에 올려 놓았습니다.

역경과 승리, 공개적인 승리와 개인적인 좌절을 통해 백악관 수석 사진작가 피트 수자와 그의 사진가 팀은 2009년 초 오바마가 집권한 이후 대통령, 영부인, 부통령의 행동을 집요하게 기록했습니다.

대통령이 두 번째 임기를 수행하면서 LightBox는 Souza에게 오바마를 사진으로 찍은 시간을 회상하고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동안 그와 그의 직원이 만든 가장 좋아하는 이미지의 편집본을 공유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사진은 인생에 대한 매혹적이고 솔직한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남편이자 아버지인 버락 오바마의 초상화를 그리는 동안 대통령의 초상화.

이번 편집을 하면서 지금까지의 대통령 재임 시절의 고점과 저점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대통령으로서 뿐만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그가 어떤 모습을 좋아하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사진을 만들려고 노력했습니다. ,” 소우자가 타임에게 말한다. “그리고 그가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있는지, 가족과 어떻게 관계를 맺고 있는지.”

Souza’s 프로세스는 대통령직에 앞서 오바마와 오랜 협력 관계를 통해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2005년 1월 3일 상원에서 오바마와 첫 만남을 가졌다. Souza, 당시 시카고의 스태프 포토그래퍼 호민관워싱턴 지국은 새 상원의원의 재임 기간을 기록하기 위한 1년 간의 임무 중 첫 번째 날이었습니다.

임무가 진행됨에 따라 레이건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 동안 백악관 직원 사진가로 일했던 Souza &mdash는 상원의원에 대해 특별한 점을 인식하기 시작했습니다. 다가올 일이나 미래에 대한 가능성에 대한 암시. 그는 역사의 과정에서 가치가 있음이 증명될 순간, 그의 유산을 아는 사람들에게만 오바마의 초기 시절을 정의할 사진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그가 대통령이 된다면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알고 있는 것들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는 말합니다. 오바마는 2005년 모스크바에서 보도를 걷고 있었는데 아무도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나는 그가 대통령이 된다면 결코 그런 사진을 보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대통령이 될 확률은 분명히 매우 희박하지만 그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너무 많은 사람들에 대해 말할 수 있습니다.”

Souza는 계속해서 오바마 상원의원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그는 오바마 상원의원으로 재빨리 대통령 후보가 된 Obama와 이후 민주당 후보인 Obama가 되었습니다. Obama’s 2008 선거 승리와 함께 Souza는 수석 공식 백악관 사진 작가이자 백악관 사진 사무소의 이사로 백악관으로 돌아왔습니다.

Souza가 찍은 사진은 1960년대에 시작된 백악관 사진의 계보를 확장합니다. 처음에는 John F. Kennedy 행정부 동안 다소 흩어져 있었고, 이후에는 Lyndon B. Johnson’의 사진작가인 Yoichi Okamoto와 함께 공식적으로 더 공식적으로 확장되었습니다. 오카모토는 역사에 대한 눈으로 대통령직을 포착한 최초의 사진가로 간주됩니다. Souza는 David Kennerly(Ford), Bob McNeely(Clinton), Eric Draper(George W. Bush)를 포함하여 자신과 뒤를 이은 다른 사람들의 작업을 빠르게 인정하고 칭찬합니다.

모든 디지털 워크플로우는 Souza’s의 작업을 그의 전임자의 대다수와 차별화하는 한 가지입니다. 그는 프로세스를 디지털 &mdash Draper로 이동한 사람이 아니었지만 Bush’사진 작가는 필름에서 디지털로 전환했고 &mdash Souza는 디지털 카메라로 차기 대통령의 첫 공식 초상화를 만들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디지털 시대가 가져온 이미지에 대한 끝없는 욕구를 이해하고 있으며 Flickr를 대통령 사진을 보급하는 수단으로 받아들입니다.

행정부는 지금 비하인드 사진을 공유할 것을 권장한다고 그는 말합니다. 그 어떤 행정부보다 투명해질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고 싶어서 매달 새로운 비하인드 사진을 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반응이 폭발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디지털 시대가 가져온 편리함과 함께 한 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대통령 기록법은 Souza와 그의 팀이 사진을 삭제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더 큰 과제 중 하나는 이 모든 이미지를 저장하는 것뿐입니다.” 그는 팀이 Obama의 임기 말에 수백만 개의 디지털 파일을 국립 기록 보관소로 옮기는 엄청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Souza’s의 작업은 포토저널리즘의 황금기이자 LIFE와 같은 잡지에서 일하는 사진가들이 관계를 맺고 아름답게 만들어진 유명인의 이미지를 촬영하는 데 과도하게 많은 시간을 보냈던 최고의 전통을 따릅니다.

나는 [대통령]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그의 주변에서, 휴가를 보내고, 상황에 따라 주말에 보내기도 합니다. 그는 내 주변에 있는 데 익숙하다고” Souza가 말했습니다. 그의 친구 P.F. Bentley는 이에 대해 “대통령이 켜져 있을 때 내가 켜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이 꺼져도 나는 여전히 켜져 있습니다.”

Souza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일정이 다시 잡혀서 놓친 한 회의를 회상합니다. 사장 비서가 회의를 진행했다는 사실을 나에게 말하지 않은 것에 대해 나는 약간 화를 냈고, [대통령]은 우리가 말하는 것을 듣고 말했다. 당신은 그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그&rsquos는 내가 거기 있는 것에 너무 익숙해져서 내가&rsquot에 내가 없는 회의에 참석한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것을 칭찬으로 받아들였습니다.”

Obama’의 내부 서클과 일상 생활에 대한 그의 접근은 대통령직 이전의 관계 동안 쌓아온 신뢰에서 비롯됩니다. 그의 대통령직을 진지하게 문서화하기 위해 그곳에 &ldquoI&rsquom. 나는 값싼 사진을 찾지 않으며, 백악관 사진가라면 누구나 자신이 취재하는 대통령과 이런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역사에 중요한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수준의 접근성과 신뢰를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rdquo

Souza는 자신과 그의 팀이 촬영하는 사진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오바마 행정부를 독특하게 만드는 작고 부수적인 순간을 포착하는 데에도 중점을 둡니다. &ldquo역사상 이 기간을 시각적으로 문서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과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의 중요성에 대해 확실히 생각하는 날이 있습니다.&rdquo가 말합니다. &ldquo그러나 동시에 대통령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주는 많은 사진들이 그 시기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딸 중 한 명과 사적인 시간을 가질 때나 역사상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는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을 때 말입니다.”

나는 그것이 당신을 긴장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큰 일이 일어날 때 항상 그런 순간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그런 순간이 언제 일어날지 모릅니다. Sasha, Malia와 함께 눈밭에서 노는 오바마의 이미지는 Souza’s 접근 방식의 증거입니다. 사진은 단순히 대통령의 모습이 아니라 아버지와 딸이 함께 나누는 순간이다.

이 개인 이미지는 Souza’ 대통령의 초상화를 완성하고 깊이를 더해줍니다. LightBox를 위해 이 편집을 준비하는 동안 그는 몇 장의 사진으로 대통령이 무엇인지 설명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인정했습니다. “나는 지금 어떤 단일한 이미지에도 끌리지 않습니다” 그가 말합니다. 나는 작품의 본문을 보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내가 제출한 이 편집본이 자랑스럽습니다. 나에게 이 모든 사진을 함께 보면 이 사람, 이 대통령, 그리고 나에 대해, 그리고 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알 수 있습니다.”

Souza’의 편집은 100개 이상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지만 결코 오바마의 재임 기간에 대한 포괄적인 기록은 아닙니다. 중요한 순간을 빼먹은 게 틀림없다고 그가 말했다. 나는 노벨 평화상 시상식의 어떤 것도 포함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며, 그 자체로 역사적이며 그는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내가 제시하고 싶은 일련의 사진과 맞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의 Souza는 말합니다: “그는 최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대통령이 됨으로써 확실히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바라건대 미래 세대에는 곧 여성 대통령이나 히스패닉 대통령이 탄생하게 되며 그것이 그렇게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이 그에게 묻는다면 그는 자신이 한 일에 대해 기억되기를 원한다고 생각합니다.&rdquo

Souza의 경우 이 시점에서 지난 4년과 그와 그의 팀이 만든 사진을 회상하기가 어렵습니다. 매일 이렇게 하는 것이 어려운 일 중 하나는 진정으로 앉아서 모든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입니다. 이 사진들을 함께 모으는 것이 조금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는 말합니다. 많은 일들이 있었기 때문에 4년 동안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해 약간 압도당하고 있습니다. 내가 더 이상 이 일을 하지 않을 때, 내가 앉아서 그가 겪었던 모든 일과 내가 겪었던 모든 일을 생각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바랍니다.”


오바마's 경주 중 우연한 선물

에 의해 앤드류 브라이트바트 - 2009년 7월 27일

미국 법무장관으로 확정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Eric H. Holder Jr.는 인종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하기를 거부한 미국인들을 "본질적으로 겁쟁이의 나라"라고 불렀습니다.

따라서 오랫동안 기다려온 흑인과 백인 정체성에 대한 전국적인 토론을 시작하신 헨리 루이스 게이츠 주니어(Henry Louis Gates Jr.) 교수와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중대장을 선택하신 교수님과 총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캠브리지 경찰국의 제임스 크롤리(James Crowley)는 이 어렵고 절실한 역사적 논쟁에서 백인-미국인 측을 대표합니다.

시는 사실에 의문을 가진 대통령에 따르면 그의 "친구"를 "바보처럼" 체포한 전형적인 인종차별 백인 경찰로 일하고 있었다. 병장 Crowley는 게이츠가 무모하게 밀어붙이는 인종차별 밈을 진압하는 신속하고 효과적인 홍보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병장 Crowley는 캠브리지 경찰의 엄선된 인종 프로파일링 전문가이며 전직 흑인 경찰 국장에 의해 선택되었습니다. 그는 또한 흑인 농구 스타 Reggie Lewis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는데, 그의 미망인은 남편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 공무원을 칭찬했습니다. 병장 Crowley의 경찰서는 그림 같은 완벽한 다인종 사진 촬영 및 기자 회견에서 즉시 그의 변호에 뛰어들었습니다.

비록 Mr. Gates와 Sgt. Crowley는 미국 대통령이 협상한 맥주에 대해 개인적인 불만을 잠재울 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킨 문제의 범위가 남아 있어 지속적이고 강력한 공개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홀더 씨와 오바마 씨가 드디어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왜 지금 멈춰?

물론 법무장관의 평가는 본질적으로 옳습니다. 미국의 대부분은 특히 공개 포럼, 특히 미디어에서 인종 문제를 거론하는 것을 꺼려합니다. 그러나 홀더 씨와 정반대의 이유로 오바마 행정부와 현대 자유주의의 두뇌 신뢰가 주장합니다.

미국인, 특히 비흑인은 그 역동성이 비미국적 전제, 즉 추정된 죄에 근거하는 것을 깊이 두려워합니다. 무죄는 정치적 올바름이라는 헌법 외의 통치 아래서, 자유주의의 브랜드인 부드러운 샤리아 법은 사후에 입증되어야 합니다.

아니라고 생각해? 듀크 라크로스 팀에 물어보세요. 이 팀은 88명의 학교 교수가 자신의 입장이 알려지기 전에 자신의 유죄를 추정하는 청원서에 서명하게 했습니다. 백인 운동선수들은 무죄 판결을 받고 이 사건을 추진한 진보적인 지방 검사는 폐위되고 자격이 박탈되고 불명예를 당했지만, 학생들에게 유죄를 선고한 교수는 여전히 사과를 거부합니다.

그 서명자들은 Duke의 아프리카 및 아프리카 계 미국인 연구 부서의 90 %, Gates, Michael Eric Dyson, Cornel West 및 기타 임기 휘두르는, highfalutin, iambic-pentameter-filibustering 인종 베이터의 주제 영역을 구성하고 60 %를 구성했습니다. 듀크의 여성 연구 부서, 지성주의를 가장한 희생자학의 또 다른 온상.

듀크 라크로스 선수 3명의 공개 처형을 준비하는 데 언론이 앞장서고 있는 동안 그들은 무죄가 판명되자 황급히 달아났습니다. 민주 미디어 콤플렉스(Democratic Media Complex)는 오웰의 증오 범죄 법안, 배상금 및 미국의 문제가 된 인종 과거에 대한 여러 가지 개선되지 않은 해결책을 추구하면서 피의 욕망으로 희생자를 쫓습니다. 그러나 셀 수 없이 성급하게 심판을 향해 달려가서 파괴한 자들을 구속하는 것은 선의로 행동할 수 없습니다. (리처드 주얼, R.I.P.)

주류 언론은 백인 미국이 계속되는 제도적 인종차별에 대해 유죄인 것처럼 보이게 하는 스토리 라인을 과시하는 반면, 백인에 대한 흑인 인종차별은 우리 국가의 역사를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있는 성향으로 무시됩니다. 이 이중 표준은 Revs. Jesse Jackson과 Al Sharpton은 영원히 번성할 수 있고 인종적 진보를 늦출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Crowley 상사와 Gates 교수의 사건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전문 레이스 베이터들에게서 예상되는 바와 같이, 게이츠 씨는 인종에 대한 대중의 브로하하를 선동했습니다. 그리고 20년 동안 Jeremiah Wright 목사의 인종차별적 설교에 참석한 Mr. Obama는 자신의 일을 하는 사람을 비난하는 국가적 강령을 친구에게 주기 위해 불량배 강단을 사용했습니다.

병장 자랑스럽고 도전적인 공공 전문가인 Crowley는 그 순간을 완벽하게 소화했으며 언론에 의한 자신의 암살을 막았습니다. 포스트모던 영웅에 대해 이야기하십시오. 그가 좋든 싫든, Sgt. Crowley는 노조가 어떻게 더 완벽해질 수 있었는지에 대한 강력한 상징이며, 성급하게 판단하는 "역 인종 차별주의"의 Rosa Parks입니다.

이제 사건의 사실이 그의 친구 교수가 인종 프로파일링을 하는 사람임을 보여주므로 대통령은 토론을 끝내고 싶어합니다.


BREITBART: 오바마의 레이스 중 우연한 선물

미국 법무장관으로 확정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Eric H. Holder Jr.는 인종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를 거부하는 미국인들을 “본질적으로 겁쟁이의 국가”라고 외쳤습니다.

따라서 오랫동안 기다려온 흑인과 백인 정체성에 대한 전국적인 토론을 시작하신 헨리 루이스 게이츠 주니어(Henry Louis Gates Jr.) 교수와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중대장을 선택하신 교수님과 총장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캠브리지 경찰국의 제임스 크롤리(James Crowley)는 이 어렵고 절실한 역사적 논쟁에서 백인-미국인 측을 대표합니다.

시는 사실에 의심이 가는 대통령에 따르면 “어리석게”자신의 “친구를 체포한 전형적인 인종차별 백인 경찰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Sgt. Crowley는 Gates가 무모하게 밀어붙이는 인종차별 밈을 진압하는 신속하고 효과적인 홍보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병장 Crowley는 캠브리지 경찰의 엄선된 인종 프로파일링 전문가이며 전직 흑인 경찰 국장에 의해 선택되었습니다. 그는 또한 흑인 농구 스타 Reggie Lewis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는데, 그의 미망인은 남편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 공무원을 칭찬했습니다. 병장 Crowley’의 경찰서는 그림 같은 완벽한 다인종 사진 촬영 및 기자 회견에서 즉시 그의 변호에 뛰어들었습니다.

비록 Mr. Gates와 Sgt. Crowley는 미국 대통령이 협상한 맥주에 대해 개인적인 불만을 잠재울 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킨 문제의 범위가 남아 있어 지속적이고 강력한 공개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홀더 씨와 오바마 씨가 마침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왜 지금 멈춰?

물론 법무장관의 평가는 본질적으로 옳습니다. 미국의 대부분은 특히 공개 포럼, 특히 미디어에서 인종 문제를 거론하는 것을 꺼려합니다. 그러나 홀더 씨와 정반대의 이유로 오바마 행정부와 현대 자유주의의 두뇌 신뢰가 주장합니다.

미국인, 특히 비흑인은 그 역동성이 비미국적 전제, 즉 추정된 죄에 근거하는 것을 깊이 두려워합니다. 정치적 올바름, 자유주의 및 부드러운 샤리아 법의 상표가 붙은 헌법 외의 통치 하에서 결백은 사후에 입증되어야 합니다.

아니라고 생각해? 듀크 라크로스 팀에 물어보세요. 학교 교수 중 88명으로 하여금 자신들의 입장이 알려지기 전에 자신의 유죄를 추정하는 청원서에 서명하게 했습니다. 백인 운동선수들이 무죄 판결을 받고 사건을 추진한 진보적인 지방 검사가 폐위되고 자격이 박탈되고 불명예를 당했지만, 학생들에게 죄책감을 부여한 교수는 여전히 사과를 거부합니다.

그 서명자들은 Duke’s 아프리카 및 아프리카계 미국인 연구 부서의 90%를 구성했으며, Gates 씨, Michael Eric Dyson, Cornel West 및 기타 임기 휘두르는, highfalutin, iambic-pentameter-filibustering 인종 baiters의 주제 영역, 그리고 Duke’s의 여성’s 연구 부서의 60%는 지성주의를 가장한 희생자학의 또 다른 온상입니다.

듀크 라크로스 선수 3명의 공개 처형을 준비하는 데 언론이 앞장서고 있는 동안 그들은 무죄가 판명되자 황급히 달아났습니다. 민주 미디어 콤플렉스(Democratic Media Complex)는 오웰식 증오 범죄 법안, 배상금 및 미국의 문제가 있는 인종 과거에 대한 다양한 비개선 해결 방안을 추구하면서 피의 욕망으로 희생자들을 쫓습니다. 그러나 셀 수 없이 급하게 심판을 향해 달려가서 파괴한 사람들을 구속하는 것은 선의로 행동할 수 없습니다. (리처드 주얼, R.I.P.)

주류 언론은 백인 미국이 계속되는 제도적 인종차별에 대해 유죄인 것처럼 보이게 하는 스토리 라인을 과시하는 반면, 백인에 대한 흑인 인종차별은 우리 국가의 역사를 고려할 때 수용 가능한 성향으로 무시됩니다. 이 이중 표준은 Revs. Jesse Jackson과 Al Sharpton은 영원히 번성할 수 있고 인종적 진보를 늦출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Crowley 상사와 Gates 교수의 사건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전문 레이스 베이터들에게서 예상되는 바와 같이, 게이츠 씨는 인종에 대한 대중의 브로하하를 선동했습니다. 그리고 20년 동안 Jeremiah Wright 목사의 인종차별 설교에 참석한 Mr. Obama는 자신의 일을 하는 사람을 비난하는 국가적 강령을 친구에게 주기 위해 불량배 강단을 사용했습니다.

병장 자랑스럽고 도전적인 공공 전문가인 Crowley는 그 순간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언론에 의한 자신의 암살을 막았습니다. 포스트모던 영웅에 대해 이야기하십시오. 그가 좋든 싫든, Sgt. Crowley는 노조가 어떻게 더 완벽해질 수 있었는지에 대한 강력한 상징이며, 성급한 판단과 역 인종 차별주의의 Rosa Parks입니다.”

이제 사건의 사실이 그의 친구 교수가 인종 프로파일링을 하는 사람임을 보여주므로 대통령은 토론을 끝내고 싶어합니다.


지난해 한 잡지 기사에서 그와 그의 참모들이 한 발언과 관련하여 국방부가 Stanley McChrystal 장군을 무죄로 규정한 것은 민간-군사 긴장이 계속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그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고위 사령관직에서 실제로 해고된 이유에 대한 의문을 제기합니다. .

정보자유법에 따라 입수한 국방부 감찰관 보고서에 따르면 월요일 뉴욕 타임즈, "우리가 초점을 맞춘 사건과 관련하여 해당 DoD 표준 위반을 입증하기에 증거가 불충분했습니다."

이러한 위반 중 가장 심각한 위반은 “관료에 대한 모독” 범죄로 알려진 통일군사법(Uniform Code of Military Justice) 제88조에 관한 것입니다. 제복을 입은 장교가 미국 대통령과 다른 고위 공무원에 대해 "모욕적인 말"을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이 조항은 점점 더 너그러워지고 있는 군부에 대한 민간 통제 원칙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입니다.

에 게재된 기사는 구르는 돌 2010년 6월 잡지는 McChrystal과 그의 고위 직원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 및 기타 행정부 고위 관리들과 관련하여 모욕적인 발언을 하는 것을 인용했습니다.

맥크리스털은 기사에서 "나에게 바이든 부통령에 대해 묻는 겁니까? 그게 누구야?” 어떤 보좌관이 "바이든? '나를 물어뜯어'라고 했지?”

또한 McChrystal 보좌관은 당시 오바마의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James Jones 장군을 "광대"라고 불렀고 McChrystal 자신도 오바마를 백악관에 있는 고위 군사 요원의 존재에 대해 "불편하고 겁에 질린" 사람으로 묘사했다고 인용했습니다. 집.

일반적인 결론에서 감찰관의 메모에는 다음과 같이 나와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보고된 대로 의견을 말하거나 들은 것을 인정한 증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다른 경우에는 문제가 된 사건의 일반적인 내용이 발생했지만 기사에 설명된 정확한 맥락이 아님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세부 사항을 다룰 때 각서는 바이든과 관련하여 조롱하는 농담을 입증하고 확대합니다.

"우리는 맥크리스털 장군이 "나에게 바이든 부통령에 대해 묻는 것이냐? 그게 누구야?” 그리고 바이든 부통령을 언급하는 일종의 후속 발언이나 재결합이 이루어졌다고 ... 그리고 그 재결합에는 '나를 물어뜯다'라는 단어가 포함되었을 수 있습니다. 스피커.”

보고서에 따르면 McChrystal의 직원은 장군이 공개 연설에 대한 응답으로 받을 수 있는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모든 질문을 "바이든 질문"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것은 오바마 행정부 내에서 또 다른 30,000명의 미군을 아프가니스탄에 파병한 "급격"을 선호하는 사람들과 군대 수를 줄이고 군대 수를 줄이는 "대테러" 전략을 지지한 바이든을 포함한 다른 사람들 사이의 내부 분열에 대한 언급이었습니다. 미국 주도의 점령에 반대하는 무장 단체의 일원과 지도자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암살하기 위해 드론 미사일 공격과 특수 부대 작전에 더 크게 의존했습니다.

McChrystal은 2009년 런던의 군사 싱크탱크 앞에서 연설한 바이든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공격했으며, 그 연설에서 그는 미국 대통령에게 자신이 추천한 추가 군대를 파병할 것을 거의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미 국가안보보좌관을 '광대'로 몰아붙인 발언에 대해 문서 전체에 걸쳐 거의 동일한 형태로 반복되는 문구로 "우리는 이 발언이 나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없었고, 누가 만들었다면."

구르는 돌 통신원인 Michael Hastings의 보고 정확성을 옹호하는 성명을 웹사이트에 게시했습니다.

국방부는 “국방부 감찰관의 보고서는 우리 이야기에서 보고된 사실과 상반되는 믿을 만한 출처(또는 실제로 어떤 출처)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실 보고서의 많은 부분이 우리의 보고를 확인시켜주며, 국방부가 '보고된 대로 의견을 말하거나 들은 것을 인정하는' 목격자를 찾을 수 없었다는 점만 지적합니다. 펜타곤은 그런 발언을 인정하면 커리어가 위태로워지는 걸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맥크리스털이 국방부 기준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보고서의 결론은 지난해 오바마가 아프가니스탄 사령관을 해임한 것에 대해 “설정해야 할 기준에 미달한다고 비난한” 설명과 정반대였다. 지휘관에 의해."

McChrystal은 작년 말에 군에서 은퇴했으며, 그의 경력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지휘권 상실로 사실상 끝이 났습니다.

국방부 메모는 오바마 행정부가 군인 가족의 복지와 관련된 새로운 자문 위원회의 공동 의장으로 McChrystal을 지명하기 4일 전인 4월 8일에 발행되었습니다. 타이밍을 보면 워싱턴에서는 그 임명이 장교 군단 내, 특히 그가 이전에 지휘했던 특수 작전 사령부 내에서 McChrystal의 발사에 대한 원한을 빗나가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추측이 있습니다.

보고서 월 스트리트 저널 의례적인 지위를 부여하는 것이 원하는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제안했다.

신문은 “일부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감찰관의 보고서를 맥크리스털 장군을 옹호하는 것으로 묘사했다”고 보도했다. “아직도 그 장군의 축출을 잘못되고 불공정하다고 여겼던 다른 사람들은 어떤 종류의 면죄도 씁쓸하게 여겼습니다.”

임명은 또한 아미 레인저가 되기 위해 프로 축구 경력을 그만두고 아프가니스탄에서 살해된 전 NFL 선수인 Pat Tillman의 어머니인 Mary Tillman의 비난에 의해 가려졌습니다.

당시 모든 특수 작전 부대의 사령관이었던 McChrystal은 Pat Tillman이 사고 또는 "우호적인 사격"으로 묘사된 사건으로 동료 병사들에 의해 사망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틸먼을 적에게 살해당한 영웅으로 묘사하는 선전 캠페인을 추진하면서 사건의 은폐를 주도했습니다.

펜타곤 감찰관은 맥크리스털이 가족과 미국인에게 거짓말을 한 혐의로 징계를 받을 것을 권고했지만 펜타곤은 이 문제를 추적하지 못했다.

Mary Tillman은 임명을 "모든 군인에게 뺨을 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cChrystal은 그의 해고 후 거의 알려지지 않은 상태로 추방되었습니다. 새로 은퇴한 많은 고위 장교들처럼 그는 2월에 미군에 장갑차를 공급하는 최고 공급업체인 Navistar의 이사회에 임명되어 주요 무기 계약자에 빠르게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는 또한 기업 강연회에 정기적으로 참석하고 있습니다.

당연하게도 공화당 우파의 일부가 펜타곤 보고서를 오바마에 대한 정치적 무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루퍼트 머독의 타블로이드판, 뉴욕 포스트, published an editorial entitled “McChrystal restored,” condemning the firing and defending the expression within the military of hostility toward the civilian government.

“Soldiers being soldiers―and Team Obama being totally feckless regarding military matters―it seems likely that 일부 remarks unflattering to the administration were uttered,” the editorial acknowledges approvingly.

There is no doubt that the kind of statements attributed to McChrystal and his staff reflect views that are widespread within an officer corps that has grown increasingly politicized along right-wing, Republican and Christian fundamentalist lines, while given unprecedented powers as it wages an unending and global “war on terrorism.”

The reality, however, is that a substantial layer in the Republican Party supported McChrystal’s removal, not out of any concern for his derogatory remarks toward Obama, Biden and Co., which served only as a useful pretext.

Rather, they backed a change in the command of the nearly decade-old Afghanistan war out of concern that it was turning into a debacle, with the successes that McChrystal had predicted for the “surge” wholly unrealized. The controversy over the 구르는 돌 article surfaced as it was becoming painfully clear that a much-vaunted offensive in the Marjah region of Helmand Province had failed to rout the Taliban, and the counterinsurgency doctrine of “clear, hold and build” was failing even in the “clear” stage.

McChrystal’s implementation of the counterinsurgency strategy that was drafted in large part by his successor, Gen. David Petraeus, was blamed for the deepening quagmire. In particular, his critics, both within the political establishment and sections of the military, condemned his orders to limit the use of air strikes in an attempt to bring down civilian casualties, which are seen as one of the main grievances fueling Afghan resistance to the US occupation.

Shortly after assuming command in Afghanistan, Petraeus reversed this policy, and the number of air strikes now being carried out by US warplanes is nearly double what it was a year ago.

Wholesale violence on the ground has also characterized the ongoing offensive in Kandahar, as a 워싱턴 포스트 article quoting the Pentagon’s claims of “security improvements” in Kandahar made clear.

“The security improvements have been the result of intense fighting and the use of high-impact weapons systems not normally associated with the protect-the-population counterinsurgency mission,” it states. It describes US units “flattening” and “razing” villages with air strikes and artillery.

Whatever temporary effect these brutal methods have on armed resistance in the area, Petraeus has had no more success than McChrystal in producing any sustainable pacification of Afghanistan. The US operations in Kandahar have been accompanied by a spread of armed resistance throughout the rest of the country, and the US-trained Afghan security forces have proven incapable of playing the role designated for them by Washington of holding what the American military “clears.”


Day 88of the Obama Administration - History

By far the most crucial – and strained – relationship is between McChrystal and Eikenberry, the U.S. ambassador. According to those close to the two men, Eikenberry – a retired three-star general who served in Afghanistan in 2002 and 2005 – can't stand that his former subordinate is now calling the shots. He's also furious that McChrystal, backed by NATO's allies, refused to put Eikenberry in the pivotal role of viceroy in Afghanistan, which would have made him the diplomatic equivalent of the general. The job instead went to British Ambassador Mark Sedwill – a move that effectively increased McChrystal's influence over diplomacy by shutting out a powerful rival. "In reality, that position needs to be filled by an American for it to have weight," says a U.S. official familiar with the negotiations.

The relationship was further strained in January, when a classified cable that Eikenberry wrote was leaked to The New York Times. The cable was as scathing as it was prescient. The ambassador offered a brutal critique of McChrystal's strategy, dismissed President Hamid Karzai as "not an adequate strategic partner," and cast doubt on whether the counterinsurgency plan would be "sufficient" to deal with Al Qaeda. "We will become more deeply engaged here with no way to extricate ourselves," Eikenberry warned, "short of allowing the country to descend again into lawlessness and chaos."

McChrystal and his team were blindsided by the cable. "I like Karl, I've known him for years, but they'd never said anything like that to us before," says McChrystal, who adds that he felt "betrayed" by the leak. "Here's one that covers his flank for the history books. Now if we fail, they can say, 'I told you so."


Obama has just said the REAL unemployment rate is 15% live on TV - did I hear that correctly?!

He was talking about the unemployment rate in Elkhart, Indiana, where he was giving the speech.

진실. I did see another source that said we are at 15% when we use all the numbers(underemployed, gave up, etc). Saw a few articles saying that we are in a depression. It's not looking good.

But it is not far from the true unemployment rate nation wide. The publicly reported number from the BLS http://www.bls.gov/news.release/empsit.t12.htm is the U3 but many people argue that the U6 is a much better indicator of economic health. And even these numbers have been diluted from the way they were calculated a few decades ago.

I read somewhere that it is actually 17.5% if you calculate it the same as it was calculated during the depression.

Yes it is my blog - apologies in advance.

The real rate is 13%, using 1930's methodology it is 16.5%.

I have no idea where Obama got his 15% - perhaps government has its own statistics that it is not sharing with the rest of us.

Chuck, tell him what he's won!

That percentage was the unemployment rate for that specific, RV making, town in Indiana.

Downmod me to hell but he looks scared up there.

Not as scared as that white house economist from over a year ago who was standing at the podium sweating and stumbling over his words. Does anybody remember that video?

The guy was saying that the numbers were real bad, unlike anything seen ever.

I would like to see that clip again but I can't find it.

Naw, he is actually smoother now than some of his speeches and interviews were on the campaign. And he is already a million times better than Bush.

It's called the U6 rate, and is actually a more accurate picture of what's happening.

Here's more detail on the various rates.

just wondering if you know (cause i didn't know about this before you posted). In the wiki article, the "note" just below U6 description says "'Marginally attached workers' are added to the total labor force for unemployment rate calculation for U4, U5, and U6." - if that's added to U4 then what's the difference between U4 and U5 (U5 being U4 plus "marginally attached workers"). Is this simply an error?


Jason Furman ྔ, Obama's Economic Assistant, Speaks to High School

"His resume is very impressive," said Mr. Geoffrey Gund, High School History teacher, who provided this introduction: "He is Assistant to the President for Economic Policy and the Principal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Economic Council. From 2007 to 2008 Furman was a Senior Fellow in Economic Studies and Director of the Hamilton Project at the Brookings Institute. Previously, he served as a Staff Economist at the Council of Economic Advisers, a Special Assistant to the President for Economic Policy at the National Economic Council under President Clinton and Senior Adviser to the Chief Economist and Senior Vice President of the World Bank. Furman was the Economic Policy Director for Obama for America. After graduating from Dalton School Furman went on to earn his Ph.D. in economics and a M.A. in government from Harvard University, and a Masters of Science in economics from the London School of Economics. He has conducted research in a wide range of areas, including fiscal policy, tax policy, health economics, Social Security, and monetary policy and served as Visiting Scholar at NYU&rsquos Wagner Graduate School of Public Service, a visiting lecturer at Yale and Columbia Universities, and a Senior Fellow at the Center on Budget and Policy Priorities. In addition to numerous articles in scholarly journals and periodicals, Furman is the editor of several books on economic policy, including Path to Prosperity 그리고 Who Has the Cure.

After his speech and questions and answers in the theater, students and faculty were invited for refreshments and to chat more intimately with Mr. Furman in the Goldman Library.


Obama Shows Trump How to be Presidential

‘Trump has had nothing to say about the [Kenya] election. He's spent this week on vacation, tweeting about a senator who criticized him and complaining, yet again, about the "fake news" of every reputable news source in the country.

His presidency has become an international embarrassment, partly because of the cloud of Russian collusion, but largely because of Trump himself and the choices he makes: the trigger-finger tweeting that makes him seem more pubescent than presidential, the colossal ego he puts before the good of the country, the rambling and incoherent verbiage that makes some suspect something's not quite right.
[…]
It's a sad and telling state of affairs when a former president has more influence on an important American ally than a sitting one. It's not just that Trump hasn't said anything about the Kenyan elections, it's that any statement he made would likely be met with a collective shrug. He's not just widely reviled and disliked here -- he's mocked.

Obama remains respected at home and abroad, his name met with smiles and nods from many Kenyans and Americans alike. Say the name "Trump" and you'll get snickering and eye rolls.’

RASTAMEN

Gold Member

Miketx

Diamond Member

Harmonica

Diamond Member

this is the only time I will respond to your post if you use derogatory, unnecessary language
좋아요
''he [Obama ]knew that in order to become president one day, to be credibly black, he had to be married to a black woman.''
On Being Black, 'Woke,' And Dating White People | HuffPost

Obama went to Rev Wright's preaching for years:
''In a harsh condemnation of his former pastor, the Rev. Jeremiah Wright, Sen. Barack Obama said Rev. Wright used "incendiary language to express views that have the potential not only to widen the racial divide but views that denigrate both the greatness and the goodness of our nation that rightly offend white and blacks alike."

"The winds of Katrina blew the cover off America. The hurricane exposed the hypocrisy," Rev. Wright said, "protecting 하얀 folks' property took priority over saving 검은 색 folks' lives."
Obama Shows Trump How to be Presidential

“Them Jews ain’t going to let him talk to me,
Jeremiah Wright Is Still Angry at Barack Obama

Obama never condemned MBrown, ASterling, KScott--the black criminals that were justifiably shot in self defense
in fact, I've never seen any black condemn those black criminals
Obama sent the black AG to comfort a black criminal's family--not the white cop's family .

he took the side of the black man instead of the white cop by saying ''the police acted stupidly'''
he always backs up the blacks--and the black criminal
all bold mine

Miketx

Diamond Member

this is the only time I will respond to your post if you use derogatory, unnecessary language
좋아요
''he [Obama ]knew that in order to become president one day, to be credibly black, he had to be married to a black woman.''
On Being Black, 'Woke,' And Dating White People | HuffPost

Obama went to Rev Wright's preaching for years:
''In a harsh condemnation of his former pastor, the Rev. Jeremiah Wright, Sen. Barack Obama said Rev. Wright used "incendiary language to express views that have the potential not only to widen the racial divide but views that denigrate both the greatness and the goodness of our nation that rightly offend white and blacks alike."
"The winds of Katrina blew the cover off America. The hurricane exposed the hypocrisy," Rev. Wright said, "protecting 하얀 folks' property took priority over saving 검은 색 folks' lives."
Obama Shows Trump How to be Presidential

“Them Jews ain’t going to let him talk to me,
Jeremiah Wright Is Still Angry at Barack Obama

Obama never condemned MBrown, ASterling, KScott--the black criminals that were justifiably shot in self defense
in fact, I've never seen any black condemn those black criminals
Obama sent the black AG to comfort a black criminal's family--not the white cop's family .

he took the side of the black man instead of the white cop by saying ''the police acted stupidly'''
he always backs up the blacks--and the black criminal

RASTAMEN

Gold Member

President Donald Trump at a press conference.
Drew Angerer/Getty Images
President Donald Trump has a standard response for questions about whether he’s racist: He’ll tell you that no, in fact, he’s "the least racist person that you’ve ever encountered."

But Trump’s record tells a very different story.

On the campaign trail, Trump repeatedly made explicitly racist and otherwise bigoted remarks — from calling Mexican immigrants criminals and rapists to proposing a ban on all Muslims entering the US to suggesting that a judge should recuse himself from a case solely because of the judge’s Mexican heritage.

The trend has continued into his presidency. From stereotyping a black reporter to pandering to white supremacists after they held a violent rally in Charlottesville, Virginia, Trump hasn’t stopped with the racist acts even after his election.

In fact, the very first time Trump appeared in the pages of the New York Times, back in the 1970s, was when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sued him for racial discrimination. Since then, he has repeatedly appeared in newspaper pages across the world as he inspired more similar controversies.

This long history is important. It would be one thing if Trump simply misspoke one or two times. But when you take all of Trump’s actions and comments together, a clear pattern emerges — one that suggests that bigotry is not just political opportunism on Trump’s part but a real element of Trump’s personality, character, and career.

Trump has a long history of racist controversies
Here’s a breakdown of Trump’s history, taken largely from Dara Lind’s list for Vox and an op-ed by Nicholas Kristof in the New York Times:

  • 1973: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 under the Nixon administration, out of all administrations — sued the Trump Management Corporation for violating the Fair Housing Act. Federal officials found evidence that Trump had refused to rent to black tenants and lied to black applicants about whether apartments were available, among other accusations. Trump said the federal government was trying to get him to rent to welfare recipients. In the aftermath, he signed an agreement in 1975 agreeing not to discriminate to renters of color without admitting to discriminating before.
  • 1980s: Kip Brown, a former employee at Trump's Castle, accused another of Trump's businesses of discrimination. "When Donald and Ivana came to the casino, the bosses would order all the black people off the floor," Brown said. "It was the eighties, I was a teenager, but I remember it: They put us all in the back."
  • 1988: In a commencement speech at Lehigh University, Trump spent much of his speech accusing countries like Japan of "stripping the United States of economic dignity." This matches much of his current rhetoric on China.
  • 1989: In a controversial case that’s been characterized as a modern-day lynching, four black teenagers and one Latino teenager — the "Central Park Five" — were accused of attacking and raping a jogger in New York City. Trump immediately took charge in the case, running an ad in local papers demanding, "BRING BACK THE DEATH PENALTY. BRING BACK OUR POLICE!" The teens’ convictions were later vacated after they spent seven to 13 years in prison, and the city paid $41 million in a settlement to the teens. But Trump in October said he still believes they’re guilty, despite the DNA evidence to the contrary.
  • 1991: A book by John O’Donnell, former president of Trump Plaza Hotel and Casino in Atlantic City, quoted Trump’s criticism of a black accountant: "Black guys counting my money! 싫어 The only kind of people I want counting my money are short guys that wear yarmulkes every day. … I think that the guy is lazy. And it’s probably not his fault, because laziness is a trait in blacks. It really is, I believe that. It’s not anything they can control." Trump at first denied the remarks, but later said in a 1997 Playboy interview that "the stuff O’Donnell wrote about me is probably true."
  • 1992: The Trump Plaza Hotel and Casino had to pay a $200,000 fine because it transferred black and women dealers off tables to accommodate a big-time gambler’s prejudices.
  • 2000: In opposition to a casino proposed by the St. Regis Mohawk tribe, which he saw as a financial threat to his casinos in Atlantic City, Trump secretly ran a series of ads suggesting the tribe had a "record of criminal activity [that] is well documented."
  • 2004: In season two of The Apprentice, Trump fired Kevin Allen, a black contestant, for being overeducated. "You're an unbelievably talented guy in terms of education, and you haven’t done anything," Trump said on the show. "At some point you have to say, ‘That’s enough.’"
  • 2005: Trump publicly pitched what was essentially The Apprentice: White People vs. Black People. He said he "wasn't particularly happy" with the most recent season of his show, so he was considering "an idea that is fairly controversial — creating a team of successful African Americans versus a team of successful whites. Whether people like that idea or not, it is somewhat reflective of our very vicious world."
  • 2010: Just a few years ago, there was a huge national controversy over the "Ground Zero Mosque" — a proposal to build a Muslim community center in Lower Manhattan, near the site of the 9/11 attacks. Trump opposed the project, calling it "insensitive," and offered to buy out one of the investors in the project. 에 The Late Show With David Letterman, Trump argued, referring to Muslims, "Well, somebody’s blowing us up. Somebody’s blowing up buildings, and somebody’s doing lots of bad stuff."
  • 2011: Trump played a big role in pushing false rumors that Obama — the country’s first black president — was not born in the US. He even sent investigators to Hawaii to look into Obama's birth certificate. Obama later released his birth certificate, calling Trump a "carnival barker."
  • 2011: While Trump suggested that Obama wasn’t born in the US, he also argued that maybe Obama wasn’t a good enough student to have gotten into Columbia or Harvard Law School, and demanded Obama release his university transcripts. Trump claimed, "I heard he was a terrible student. Terrible. How does a bad student go to Columbia and then to Harvard?"


But when you put all these events together, a clear pattern emerges. At the very least, Trump has a history of playing into people’s racism to bolster himself — and that likely says something about him too.

And of course, there’s everything that’s happened through and since his presidential campaign.
Donald Trump’s long history of racism, from the 1970s to 2017

Diamond Member

this is the only time I will respond to your post if you use derogatory, unnecessary language
좋아요
''he [Obama ]knew that in order to become president one day, to be credibly black, he had to be married to a black woman.''
On Being Black, 'Woke,' And Dating White People | HuffPost

Obama went to Rev Wright's preaching for years:
''In a harsh condemnation of his former pastor, the Rev. Jeremiah Wright, Sen. Barack Obama said Rev. Wright used "incendiary language to express views that have the potential not only to widen the racial divide but views that denigrate both the greatness and the goodness of our nation that rightly offend white and blacks alike."

"The winds of Katrina blew the cover off America. The hurricane exposed the hypocrisy," Rev. Wright said, "protecting 하얀 folks' property took priority over saving 검은 색 folks' lives."
Obama Shows Trump How to be Presidential

“Them Jews ain’t going to let him talk to me,
Jeremiah Wright Is Still Angry at Barack Obama

Obama never condemned MBrown, ASterling, KScott--the black criminals that were justifiably shot in self defense
in fact, I've never seen any black condemn those black criminals
Obama sent the black AG to comfort a black criminal's family--not the white cop's family .

he took the side of the black man instead of the white cop by saying ''the police acted stupidly'''
he always backs up the blacks--and the black criminal
all bold mine

Political Junky

Gold Member

Harmonica

Diamond Member

Political Junky

Gold Member

President Donald Trump at a press conference.
Drew Angerer/Getty Images
President Donald Trump has a standard response for questions about whether he’s racist: He’ll tell you that no, in fact, he’s "the least racist person that you’ve ever encountered."

But Trump’s record tells a very different story.

On the campaign trail, Trump repeatedly made explicitly racist and otherwise bigoted remarks — from calling Mexican immigrants criminals and rapists to proposing a ban on all Muslims entering the US to suggesting that a judge should recuse himself from a case solely because of the judge’s Mexican heritage.

The trend has continued into his presidency. From stereotyping a black reporter to pandering to white supremacists after they held a violent rally in Charlottesville, Virginia, Trump hasn’t stopped with the racist acts even after his election.

In fact, the very first time Trump appeared in the pages of the New York Times, back in the 1970s, was when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sued him for racial discrimination. Since then, he has repeatedly appeared in newspaper pages across the world as he inspired more similar controversies.

This long history is important. It would be one thing if Trump simply misspoke one or two times. But when you take all of Trump’s actions and comments together, a clear pattern emerges — one that suggests that bigotry is not just political opportunism on Trump’s part but a real element of Trump’s personality, character, and career.

Trump has a long history of racist controversies
Here’s a breakdown of Trump’s history, taken largely from Dara Lind’s list for Vox and an op-ed by Nicholas Kristof in the New York Times:

  • 1973: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 under the Nixon administration, out of all administrations — sued the Trump Management Corporation for violating the Fair Housing Act. Federal officials found evidence that Trump had refused to rent to black tenants and lied to black applicants about whether apartments were available, among other accusations. Trump said the federal government was trying to get him to rent to welfare recipients. In the aftermath, he signed an agreement in 1975 agreeing not to discriminate to renters of color without admitting to discriminating before.
  • 1980s: Kip Brown, a former employee at Trump's Castle, accused another of Trump's businesses of discrimination. "When Donald and Ivana came to the casino, the bosses would order all the black people off the floor," Brown said. "It was the eighties, I was a teenager, but I remember it: They put us all in the back."
  • 1988: In a commencement speech at Lehigh University, Trump spent much of his speech accusing countries like Japan of "stripping the United States of economic dignity." This matches much of his current rhetoric on China.
  • 1989: In a controversial case that’s been characterized as a modern-day lynching, four black teenagers and one Latino teenager — the "Central Park Five" — were accused of attacking and raping a jogger in New York City. Trump immediately took charge in the case, running an ad in local papers demanding, "BRING BACK THE DEATH PENALTY. BRING BACK OUR POLICE!" The teens’ convictions were later vacated after they spent seven to 13 years in prison, and the city paid $41 million in a settlement to the teens. But Trump in October said he still believes they’re guilty, despite the DNA evidence to the contrary.
  • 1991: A book by John O’Donnell, former president of Trump Plaza Hotel and Casino in Atlantic City, quoted Trump’s criticism of a black accountant: "Black guys counting my money! 싫어 The only kind of people I want counting my money are short guys that wear yarmulkes every day. … I think that the guy is lazy. And it’s probably not his fault, because laziness is a trait in blacks. It really is, I believe that. It’s not anything they can control." Trump at first denied the remarks, but later said in a 1997 Playboy interview that "the stuff O’Donnell wrote about me is probably true."
  • 1992: The Trump Plaza Hotel and Casino had to pay a $200,000 fine because it transferred black and women dealers off tables to accommodate a big-time gambler’s prejudices.
  • 2000: In opposition to a casino proposed by the St. Regis Mohawk tribe, which he saw as a financial threat to his casinos in Atlantic City, Trump secretly ran a series of ads suggesting the tribe had a "record of criminal activity [that] is well documented."
  • 2004: In season two of The Apprentice, Trump fired Kevin Allen, a black contestant, for being overeducated. "You're an unbelievably talented guy in terms of education, and you haven’t done anything," Trump said on the show. "At some point you have to say, ‘That’s enough.’"
  • 2005: Trump publicly pitched what was essentially The Apprentice: White People vs. Black People. He said he "wasn't particularly happy" with the most recent season of his show, so he was considering "an idea that is fairly controversial — creating a team of successful African Americans versus a team of successful whites. Whether people like that idea or not, it is somewhat reflective of our very vicious world."
  • 2010: Just a few years ago, there was a huge national controversy over the "Ground Zero Mosque" — a proposal to build a Muslim community center in Lower Manhattan, near the site of the 9/11 attacks. Trump opposed the project, calling it "insensitive," and offered to buy out one of the investors in the project. 에 The Late Show With David Letterman, Trump argued, referring to Muslims, "Well, somebody’s blowing us up. Somebody’s blowing up buildings, and somebody’s doing lots of bad stuff."
  • 2011: Trump played a big role in pushing false rumors that Obama — the country’s first black president — was not born in the US. He even sent investigators to Hawaii to look into Obama's birth certificate. Obama later released his birth certificate, calling Trump a "carnival barker."
  • 2011: While Trump suggested that Obama wasn’t born in the US, he also argued that maybe Obama wasn’t a good enough student to have gotten into Columbia or Harvard Law School, and demanded Obama release his university transcripts. Trump claimed, "I heard he was a terrible student. Terrible. How does a bad student go to Columbia and then to Harvard?"


But when you put all these events together, a clear pattern emerges. At the very least, Trump has a history of playing into people’s racism to bolster himself — and that likely says something about him too.

And of course, there’s everything that’s happened through and since his presidential campaign.
Donald Trump’s long history of racism, from the 1970s to 2017



코멘트:

  1. Arawn

    HURRAY !!!! 우리의 정복 :)

  2. Shakaramar

    질문이 흥미롭습니다. 저도 토론에 참여할 것입니다. 우리가 함께하면 정답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압니다.

  3. Kagagami

    나는 당신이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내 입장을 방어 할 수 있습니다. PM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십시오. 우리는 논의 할 것입니다.

  4. Reeves

    내가 당신이라면 이 포럼의 사용자에게 도움을 요청할 것입니다.

  5. Atmore

    아날로그가 존재합니까?

  6. Pepin

    미안하지만 제 생각에는 실수가 발생합니다. 우리는 논의해야합니다. 오후에 저에게 편지를 보내십시오.



메시지 쓰기